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번호 190887  글쓴이 동연  조회 1738  누리 100 (100,0, 15:8:1)  등록일 2018-6-3 05:03 대문 8
링크1 http://kancc.org/bbs/board.php?bo_table=news&wr_id=21121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WWW.SURPRISE.OR.KR / 박동일 / 2018-06-03)


북 조선노동당 김영철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하였다. 북 최고간부로서는 조명록 차수 이후 18년 만에 백악관을 방문한 것이라고 여러 언론에서는 호들갑스럽게 보도하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그것이 아니다.

지금 세계는 북의 움직임에 연신 놀라움의 경탄을 표하고 있다. 특히 김정은위원장의 결심에 따라 올해 초부터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할 세계 대격변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치열한 남북대결, 미국이 끊임없이 시도한 전쟁의 위급한 상황이 일시에 사라지고 평화와 대화의 분위기가 넘쳐나고 있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하고 그 어느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일이었다. 김정은위원장이 2018년 신년사에 밝혔듯이 이제 세계는 평화의 시대로 접어들 것이며 시작은 남북관계 개선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선언과 함께 코리아반도에서 시작되는 거대한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코리아반도는 미국이 온갖 모략을 다해 힘들게 조성한 전쟁위기의 극도 위험지역이었지만 결코 미국의 뜻대로 되지 않았다. 평창동계올림픽이 세계 최고의 잔치분위기로 진행되리라고는 그 어느 누구도 장담하지 못했다. 그러나 김정은위원장의 동포애와 민족애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선언하고 대규모의 축하단과 선수단의 파견으로 일시에 흥행과 축복속에 평창동계올림픽이 성황리에 치루어졌다.

남북관계의 긍정적 발전은 곧 대결과 전쟁이 난무한 세계 정세에도 영향을 끼쳤다. 지구 한 모퉁이에 있던 코리아반도에서 그것도 북측지역에서 평화의 대하가 흘러넘치기 시작하자 세계 각지에서 벌어지는 전쟁은 점점 잦아들고 있다. 그러나 이런 분위기를 반겨하지 않는 일부 반평화집단은 또다시 세계 곳곳에서 전쟁책동을 벌이고 살육전을 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하지만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이 발표되어 남북관계의 화해와 단합이 시작되고 남북관계 개선의 분위기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전쟁이라는 글자는 더 이상 코리아반도에 생존할 수 없게 되었다. 그나마 대결과 전쟁, 살육과 증오를 부추키는 악의 세력들이 준동하려고 했지만, 또다시 4차 남북정상회담을 열어 오금을 박았고 평화의지를 대내외에 과시하였다.

전쟁에 기생해 생존과 확산, 지배와 수탈을 꾀하는 전쟁광신도의 단말마적 비명소리가 여기저기 터져 나오지만 이들의 앞에는 이미 정해진 파멸과 절멸만 차려질 뿐이다. 코리아반도에는 오직 평화와 공존, 번영과 희망 그리고 통일을 향한 힘찬 의지만이 넘쳐나고 있다.

우리는 분단으로 인한 통한의 눈물로 얼룩진 뼈아픈 역사의 암울함을 일시에 지워버리고 환한 미소와 희망찬 감격을 맞이하는 순간이다.

그러나 남북해외 온 겨레가 그토록 바라던 이 순간이 결코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김정은위원장이 남북해외 온 겨레의 절절한 염원인 조국평화통일을 외면하였다면 평창동계올림픽 성공보장협조도 하지 않았을 것이며 남북정상회담, 조중정상회담도 만들지 않았을 것이다. 나아가 북미정상회담도 무시했을 것이다.

겨레의 염원이라면 그 어떤 어려움도 마다하지 않고 기어코 전쟁을 막고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었다. 겨레의 소망이라면 불가능할 것 같았던 코리아반도의 평화정착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김정은위원장의 친서를 들고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부위원장은 트럼프대통령에게 친서를 당당하게 전달하였다. 그러나 그는 결코 친서만 전달한 것이 아니라 김정은위원장의 결심, 의지, 능력을 받드는 전사의 자세까지 보여주었다. 최고지도자의 결심, 의지 능력이 있기에 김영철부위원장이 백악관에도 당당히 나타나 친서를 전달하였다.

우리 겨레를 위한 김정은위원장의 뜨거운 마음을 온전히 받드는 김영철부위원장은 그 어디에도 그 어떤 상황이라도 김정은위원장의 자랑스러운 전사로서 트럼프대통령앞에 나타난 것이다.

허구한 날 북미정상회담을 반대하고 자신을 탄핵하고 암살기회만 엿보는 워싱턴 정계의 비열하고 살떨리는 시정잡배같은 무리들속에서 하루하루를 연명하는 트럼프대통령으로서는 당당한 김영철부위원장의 모습을 보고 심한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

영토도 작고 인구수도 미국보다 적지만 북은 그리고 북 동포들은 결코 미국에 기죽지 않고 있다. 외형이 크다고 모든 것이 잘난 것은 아니다. 우리는 민족의 이익만을 위해 사는 지도자와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사는 집권자를 구분해야 한다.

김정은위원장, 최고지도자만을 향해 요동치는 김영철부위원장의 뜨거운 심장을 대면한 트럼프대통령은 지금까지 북을 상대로 싸워온 자신의 한심한 처지를 되돌아보았을 것이다. 김영철부위원장앞에 서 있는 트럼프대통령은 배신과 음모 그리고 이간질과 시기질투가 난무하는 추악한 골방집인 백악관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위풍당당한 최고 전사를 보았다. 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이 저절로 느껴지는 아름답고도 고위한 장면이었다.

오직 민족과 조국의 이익을 위해 헌신하는, 멸사복무하는 최고지도자를 모신 김영철부위원장의 심장은 무엇으로 뜨겁게 요동치고 있는 것인가.

미국은 북을 고립압살붕괴시키려고 70여 년이나 각종 대북제재를 가하고 전쟁위협을 일삼았지만 결코 성공하지 못했다. 다른 나라라면 열 백번 쓰러지고 굴종과 치욕으로 점철된 노예같은 신세로 전락했을지 몰라도 북은 달랐다.

이러한 북의 모습을 선대 수령들의 대를 이어 지금의 김정은위원장이 만들었다. 노예국가가 아니라 자주국가를 만들었다. 어려움도 있고 쉽지 않은 길이었지만 오직 조국과 민족을 위한 삶이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개인을 위한 삶이 아니라 항상 조국과 민족을 위한 위대한 삶을 살아가는 김정은위원장을 지켜본 김영철부위원장을 비롯한 모든 북녘동포들도 자연스럽게 지도자의 삶과 똑같이 조국과 민족을 위해 아낌없이 살아가고 있다. 이것이 하나의 대가정이라고 말하는 북의 모습이다.

김영철부위원장은 백악관이 아니라 그어디에 가도 당당할 수 밖에 없다. 지도자의 결심이라면 결사관철의 자세로 임하는 전사의 태도를 보여준 것이다. 트럼프대통령은 개인의 욕심으로 대통령을 한번 더하려고 북미정상회담을 하려고 할지도 모르지만 북은 아니다.

김정은위원장은 오직 조국과 민족을 위한 북미정상회담을 만들어 가려한다. 사심없는 지도자의 결심을 잘 알기에 김영철부위원장은 주눅들 이유가 전혀 없었다.

온 나라가 하나의 대가정을 이룬 나라, 일심단결의 사회, 자주국가의 지도자인 김정은위원장의 위풍당당한 모습을 친서와 함께 전한 김영철부위원장도 지도자와 똑같이 닮은 위풍당당한 전사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북에서 항상 말하는 사상과 신념, 백절불굴의 정신으로 넘쳐나는 기백있는 북녘사회의 참모습을 백악관에서 보여준 김영철부위원장은 진정 전사다운 모습이었다.

이러한 전사들로만 넘쳐나는 북녘은 미국과의 대결에서 무조건 승리할 수 밖에 없다.

그 어떤 고난과 시련이 있을지라도 김정은위원장과 함께하려는 일심단결의 북녘사회의 모습을 제국주의 본거지, 백악관에서 보여준 김영철부위원장의 당당한 전사의 모습은 조국통일역사에 오롯이 기록될 것이다.

이제 우리는 통일조국을 마중하러 다 같이 손잡고 승리의 노래를 부르며 나가자.

박동일(재미동포)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887
최근 대문글
- 권총찬
- 아이엠피터
- 오영수
- 윤석준
- 이기명
출처: http://kancc.org/bbs/board.php?bo_table=news&wr_id
172.58.46.178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4987
[유명인사] 성추행-엄청난 충격뉴스 !! 펌글 19
0
0
01-16 22:45
194986
내 직업이 뭐냐꼬? (882+코딱지 새끼 필독) (6) 反똥나무새끼 43
0
0
01-16 21:31
194985
21세기민족해방운동은 새마을운동보다 수구적 (2) 무식한민족주... 31
0
5
01-16 21:14
194984
개구리의 시각구조 (1) 구분 63
10
3
01-16 19:39
194983
개와 그 쥔 (1) 개굴이네 집 88
20
5
01-16 18:31
194982
" " 갈 마 " " - 대구박씨 - 47
5
4
01-16 16:01
194981
열등유사국가 북조선은 2010년대까지만 존속 됩니다. (8) 갈가마귀 111
0
15
01-16 13:47
194980
친일친미 사대주의 매국노들, 보트피플이 눈에 선하다 (7) 막차 395
45
5
01-16 09:14
194978
외극자본을 위한 노동이 무슨 의미가 있냐고? (4) 무식한민족주... 167
15
20
01-16 05:22
194977
생산함수로 본 남북한과 중국 (10) 구분 199
0
5
01-16 02:33
194975
없는자에게 묻는다 (25) 大衛 228
5
15
01-16 00:30
194974
생산함수로 본 중국의 기술 굴기 구분 112
0
0
01-15 22:59
194971
북미관계 잘못 하다가는 큰일 납니다.(조선이요) (3) 우리 343
10
0
01-15 19:58
194970
해방정국 (5) 개굴이네 집 399
80
0
01-15 18:34
194968
< 박은 앵글로-색슨의 신변만을 보장한다 > - 대구박씨 - 73
5
4
01-15 16:04
194966
국제방 수준이 한심스럽다야.... (8) 몽둥이찜질 201
0
10
01-15 13:32
194961
미국이 북핵을 안정했다는 의미는,,, (1) 도리 349
10
5
01-15 11:00
194959
카플앱 여객운수법 81조1항 개정과 택시기사 불법파업 (1) 막차 170
10
5
01-15 02:28
194958
박근혜가 잘한것 (9) 大衛 251
5
10
01-14 23:12
194957
미국의 한반도정책은 어떻게 흐르나 (10) 이인숙 709
75
4
01-14 21:28
194956
123 개새끼야... (1) 882 67
0
0
01-14 19:18
194953
예정웅 자주논단(433) 검 은 그 림 자 정 부트럼... (3) 한마음 1311
65
0
01-14 13:28
194952
건방진 새끼들 다 죽을 준비해라 (5) 개건방 294
0
15
01-14 13:17
194951
폼페이오장관의 입으로 드러난 북미회담의 진실 (2) 이신 통일사... 598
53
0
01-14 12:18
194949
유색인종을 죽여 없애는 것을 업으로 삼았다. - 대구박씨 - 124
5
4
01-14 06:58
194946
중국의 국가자본주의는 공산당 간부들의 이익을 위한 ... (4) 구분 150
9
0
01-14 03:05
194945
< 박이 김을 처단하였다 > - 대구박씨 - 56
0
4
01-14 02:00
194944
사회주의의 분류... (4) 882 94
0
5
01-14 01:15
194943
어느 날 고궁(古宮)을 나오면서 (3) 그저맨날화이... 205
5
0
01-13 23:05
194942
'안티' 퇴출 운동을 벌입시다! (5) 독일교포들 111
5
10
01-13 22:37
194940
'안티' 퇴출 운동을 벌입시다! 독일통포들 45
5
5
01-13 22:37
194938
안티 개새끼야... (14) 882 130
0
5
01-13 20:00
194936
왜 통일해야 하는지도 모르는 한국... (4) 882 153
4
5
01-13 19:11
194935
中당국, 남북한 총영사 마주치지 않게 하라....진짜 ... 오해 금지 174
0
4
01-13 16:29
194934
박근혜 치적은 위안부합의, 문재인은 위안부합의 파기 (2) 막차 166
15
15
01-13 13:49
194933
아이피가 자기 맘대로 바뀐다고 믿는 국정원 개병신놈 (18) 짝따구리 146
15
9
01-13 12:34
194931
코미 노이로제에 걸린 반대 개정원 개병신놈아 (3) 짝따구리 86
10
10
01-13 05:57
194930
大衛를 반동 논객으로서 열렬히 환영합시다! (3) ... 102
10
14
01-13 04:01
194929
茂醍 (8) 大衛 290
10
10
01-13 03:39
194928
사회주의 내 조국 조선이 맨날 그리워! (2) 없는자들 239
35
20
01-13 02:32
194927
북미 2차정상회담은 판문점에 끌려나와 종전선언이다 (2) 막차 589
70
20
01-13 00:15
194926
공개적으로 대북제재회피를 논의하는 한국 오해 금지 150
0
4
01-12 22:07
194925
< 김을 죽이고, 리를 취할 것 ! > - 대구박씨 - 70
12
14
01-12 21:03
194924
머저리 개병신 또라이 푼수떼기 국정원놈아 (10) 코미타투스 165
20
15
01-12 19:33
194922
조선족새끼들은 멸종시켜야 한다... (4) 882 134
0
29
01-12 16:02
194917
코미는 손오공이라는 국정원 개병신 또라이섹희 (7) 카나리아 147
20
10
01-12 10:56
194916
보안법은 악법이다 적용하면 불안하고 방치하면 평온... (1) 막차 175
20
5
01-12 08:51
194915
'안티'는 뒈지고 '대위'야 나와라! (2) ... 96
15
10
01-12 00:44
194914
123 아저씨! '안티'가 국정원 떨거지인 것을 이제 100... (4) ... 106
5
15
01-12 00:34
194913
오늘도 하루종일 개지랄 떨고 있었군 병신새끼 (24) 코미타투스 285
25
14
01-11 20:43
194912
중국이 금방 찍은 달의 진실한 모습... (5) 882 534
10
9
01-11 20:41
194910
국방부, 향후 5년 내 전쟁지속능력 위해 270조 원 확... 오해 금지 117
0
4
01-11 20:19
194907
반대야...내가 보기에 코미한테 너가 깨진 것 아니... (5) 소문났네 122
20
5
01-11 16:00
194906
김정은 위원장 서울 방문은 통일 (2) 자주통일연구... 494
20
22
01-11 13:40
194902
터키 외무 "美 철군 지연되면 안 기다리고 시리아 쿠... (1) 미군철수 332
0
0
01-11 09:07
194901
김정은의 4차방중은 과학기술협력 보여주기 행사이다 (12) 막차 742
55
20
01-11 06:47
194897
비핵화가 실패해도 한국은 승리한다. (2) 882 156
0
19
01-10 22:46
194895
북 미 2차 정상회담 조까 294
5
0
01-10 22:20
194894
평화협정은 비핵화의 상위개념이다. (3) 882 104
0
14
01-10 22:16
194893
문재인: 한국식 서부대개발? (3) 882 138
0
9
01-10 21:03
194892
문재인: 주한미군철수 북한과 무관, 김정은 잘 이해.... (6) 882 146
0
14
01-10 20:25
194890
희망사항님... 882 52
5
9
01-10 19:51
194889
한국의 민주주의는 이 수준인가? (8) 882 102
5
9
01-10 19:32
194888
김정은의 북한은 왜 한반도 비핵화와 변화를 선택했을... (1) 오해 금지 169
0
19
01-10 18:41
194878
예정웅 자주논단(432) 조선, 미 제재해재 없다면《새... (5) 한마음 1337
75
10
01-10 10:08
194877
01월 08일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일 사람이면 사... 169
10
5
01-10 08:34
194876
이념을 논하기 전에... (5) 없는자들 330
50
5
01-10 04:29
194875
제국주의, 식민주의, 사회주의, 자본주의....는 잊어... (15) 구분 302
3
15
01-10 02:42
194874
김정은 위원장...중국 방문의 의의 (3) 조까 536
40
9
01-10 01:53
194867
정부, 北에 타미플루 20만명분 지원… 11일 개성에서 ... (1) 오해 금지 96
0
4
01-09 20:20
194866
이교부님 강연 영상- 2019년 1월6일 (1) k1 128
21
5
01-09 19:56
194865
김정은의 중국 현지지도 속내... (8) 882 381
0
19
01-09 17:48
194862
123 아저씨! 안티 새끼는 조선편 아닙니다. (2) ... 95
5
10
01-09 16:16
194855
[아침햇살7]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략국가> 신... 굿모닝 160
0
0
01-09 13:19
194853
김정은 위원장의 4차방북의 의미와 전망 (1) 자주통일연구... 337
10
14
01-09 12:18
194852
썩프 3大 양아치? (882+이인숙+제사장+희망사항 필독) (8) 소몽코? 179
0
5
01-09 11:40
194851
"타미플루"는 북한의 요구였다,,,, 오해 금지 137
0
4
01-09 11:11
194850
김정은의 중국방문은 북미정상회담의 단판을 요구한다 (4) 막차 502
37
4
01-09 10:41
194849
김정은은 이미 사회주의를 포기했다. (5) 882 209
0
24
01-09 06:46
194848
회담장소로 "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은 어떤가. - 대구박씨 - 129
5
4
01-09 02:42
194845
"자본"은 주(主)가 아닌 보(保)의 존재인 듯. (4) 남북자주평화... 215
5
0
01-08 23:54
194844
문재인 군사정권 누가 더 통일을 위해 노력하는가 (4) 천하장사 199
10
23
01-08 19:05
194843
평화협정으로 가는 북중 정상회담 (52) 이신 통일사... 659
5
20
01-08 18:57
194842
이순자의 전두환이 민주주의 아버지라는 발언에 대해... (5) 천하장사 208
10
29
01-08 18:36
194839
공산주의붕괴는필연이다 에 한마디ㅡ그에 덧 붙여서 ... (2) 희망사항 171
10
5
01-08 14:24
194837
사람은...... (6) 홍익인간 191
0
19
01-08 12:49
194833
트럼프 비상계엄령 (1) 조까 424
5
0
01-08 11:03
194831
김정은 위원장 중국 방문 (3) 조까 640
10
0
01-08 04:28
194830
'산아이'의 글들을 보고서... (6) ... 246
5
10
01-08 01:47
194829
자본과 자본주의부터 구분하자!! (11) 구분 271
0
5
01-08 01:37
194828
국가자본주의란 무엇인가 (6) 882 142
0
19
01-07 23:58
194827
아이구! 이 답답한 것들아...!!! (3) 구분 193
5
0
01-07 23:51
194826
조선이여 미국심장부에 메가톤급 핵폭으로 선제공격해... (4) 막차 627
50
14
01-07 23:33
194825
내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사회제도... (14) 882 251
0
19
01-07 22:38
194824
똘아이 새끼..."..."야.... (3) 홍익인간 136
0
29
01-07 22:14
194823
타미플루 약은 병 주고 일부 죽이고 약 주고 또 일부 ... (3) k1 443
81
0
01-07 21:48
194821
3편: Monolithic하지 않았던 일제 35년 치하-B 남북자주평화... 185
5
10
01-07 19:07
194820
김정일 " 지구를 깨버리겠다 " - 대구박씨 - 266
5
14
01-07 18:14
194819
아래, 공산주의 실패는 필연이다..에 한마디... (31) 희망사항 564
58
5
01-07 15:33
194818
북이 모색할 수도 있다는 '새로운 길' 자주통일연구... 364
9
14
01-07 15:23
194817
니가 짜가 빨갱이라고 불러줘서 고맙게 생각해야 되겄... (4) ... 145
0
10
01-07 14:23
194816
北, 南측의 "타미플루" 지원 받기로 오해 금지 146
0
14
01-07 12:45
194814
평등은 없다..그래서 평등을 지향해야하는 것이다... (14) AAA 328
10
15
01-07 00:49
194813
'산아이'리는 자의 글들을 읽고나서.... (4) ... 270
5
15
01-07 00:22
194812
" 핵분렬 "이라고 떠벌리지만, 실체가 없다. (1) - 대구박씨 - 179
5
4
01-06 23:06
194811
공산주의의 실패는 필연이다... (8) 882 230
0
44
01-06 22:37
194810
간고분투 이경민 315
44
5
01-06 19:52
194809
신 년 사 전영애 225
30
5
01-06 19:47
194808
123 영감! 고 김태정이는 빼고 말한 거다 (5) 없는자들 265
15
10
01-06 18:14
194807
만정인지, 산아이인지 북한갔다 쫓겨온것만은 사실이... (4) 882 222
0
24
01-06 17:17
12345678910 ..176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