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번호 190887  글쓴이 동연  조회 1787  누리 100 (100,0, 15:8:1)  등록일 2018-6-3 05:03 대문 8
링크1 http://kancc.org/bbs/board.php?bo_table=news&wr_id=21121 

김영철부위원장은 친서외 다른 것도 전달하였다
(WWW.SURPRISE.OR.KR / 박동일 / 2018-06-03)


북 조선노동당 김영철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하였다. 북 최고간부로서는 조명록 차수 이후 18년 만에 백악관을 방문한 것이라고 여러 언론에서는 호들갑스럽게 보도하고 있지만 중요한 것은 그것이 아니다.

지금 세계는 북의 움직임에 연신 놀라움의 경탄을 표하고 있다. 특히 김정은위원장의 결심에 따라 올해 초부터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할 세계 대격변의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치열한 남북대결, 미국이 끊임없이 시도한 전쟁의 위급한 상황이 일시에 사라지고 평화와 대화의 분위기가 넘쳐나고 있다. 아무도 상상하지 못하고 그 어느 누구도 예측하지 못한 일이었다. 김정은위원장이 2018년 신년사에 밝혔듯이 이제 세계는 평화의 시대로 접어들 것이며 시작은 남북관계 개선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선언과 함께 코리아반도에서 시작되는 거대한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코리아반도는 미국이 온갖 모략을 다해 힘들게 조성한 전쟁위기의 극도 위험지역이었지만 결코 미국의 뜻대로 되지 않았다. 평창동계올림픽이 세계 최고의 잔치분위기로 진행되리라고는 그 어느 누구도 장담하지 못했다. 그러나 김정은위원장의 동포애와 민족애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선언하고 대규모의 축하단과 선수단의 파견으로 일시에 흥행과 축복속에 평창동계올림픽이 성황리에 치루어졌다.

남북관계의 긍정적 발전은 곧 대결과 전쟁이 난무한 세계 정세에도 영향을 끼쳤다. 지구 한 모퉁이에 있던 코리아반도에서 그것도 북측지역에서 평화의 대하가 흘러넘치기 시작하자 세계 각지에서 벌어지는 전쟁은 점점 잦아들고 있다. 그러나 이런 분위기를 반겨하지 않는 일부 반평화집단은 또다시 세계 곳곳에서 전쟁책동을 벌이고 살육전을 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하지만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이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고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이 발표되어 남북관계의 화해와 단합이 시작되고 남북관계 개선의 분위기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전쟁이라는 글자는 더 이상 코리아반도에 생존할 수 없게 되었다. 그나마 대결과 전쟁, 살육과 증오를 부추키는 악의 세력들이 준동하려고 했지만, 또다시 4차 남북정상회담을 열어 오금을 박았고 평화의지를 대내외에 과시하였다.

전쟁에 기생해 생존과 확산, 지배와 수탈을 꾀하는 전쟁광신도의 단말마적 비명소리가 여기저기 터져 나오지만 이들의 앞에는 이미 정해진 파멸과 절멸만 차려질 뿐이다. 코리아반도에는 오직 평화와 공존, 번영과 희망 그리고 통일을 향한 힘찬 의지만이 넘쳐나고 있다.

우리는 분단으로 인한 통한의 눈물로 얼룩진 뼈아픈 역사의 암울함을 일시에 지워버리고 환한 미소와 희망찬 감격을 맞이하는 순간이다.

그러나 남북해외 온 겨레가 그토록 바라던 이 순간이 결코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았다.

김정은위원장이 남북해외 온 겨레의 절절한 염원인 조국평화통일을 외면하였다면 평창동계올림픽 성공보장협조도 하지 않았을 것이며 남북정상회담, 조중정상회담도 만들지 않았을 것이다. 나아가 북미정상회담도 무시했을 것이다.

겨레의 염원이라면 그 어떤 어려움도 마다하지 않고 기어코 전쟁을 막고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었다. 겨레의 소망이라면 불가능할 것 같았던 코리아반도의 평화정착을 가능으로 만들었다.

김정은위원장의 친서를 들고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부위원장은 트럼프대통령에게 친서를 당당하게 전달하였다. 그러나 그는 결코 친서만 전달한 것이 아니라 김정은위원장의 결심, 의지, 능력을 받드는 전사의 자세까지 보여주었다. 최고지도자의 결심, 의지 능력이 있기에 김영철부위원장이 백악관에도 당당히 나타나 친서를 전달하였다.

우리 겨레를 위한 김정은위원장의 뜨거운 마음을 온전히 받드는 김영철부위원장은 그 어디에도 그 어떤 상황이라도 김정은위원장의 자랑스러운 전사로서 트럼프대통령앞에 나타난 것이다.

허구한 날 북미정상회담을 반대하고 자신을 탄핵하고 암살기회만 엿보는 워싱턴 정계의 비열하고 살떨리는 시정잡배같은 무리들속에서 하루하루를 연명하는 트럼프대통령으로서는 당당한 김영철부위원장의 모습을 보고 심한 충격을 받았을 것이다.

영토도 작고 인구수도 미국보다 적지만 북은 그리고 북 동포들은 결코 미국에 기죽지 않고 있다. 외형이 크다고 모든 것이 잘난 것은 아니다. 우리는 민족의 이익만을 위해 사는 지도자와 자신의 이익만을 위해 사는 집권자를 구분해야 한다.

김정은위원장, 최고지도자만을 향해 요동치는 김영철부위원장의 뜨거운 심장을 대면한 트럼프대통령은 지금까지 북을 상대로 싸워온 자신의 한심한 처지를 되돌아보았을 것이다. 김영철부위원장앞에 서 있는 트럼프대통령은 배신과 음모 그리고 이간질과 시기질투가 난무하는 추악한 골방집인 백악관에서는 결코 볼 수 없는 위풍당당한 최고 전사를 보았다. 민족의 긍지와 자부심이 저절로 느껴지는 아름답고도 고위한 장면이었다.

오직 민족과 조국의 이익을 위해 헌신하는, 멸사복무하는 최고지도자를 모신 김영철부위원장의 심장은 무엇으로 뜨겁게 요동치고 있는 것인가.

미국은 북을 고립압살붕괴시키려고 70여 년이나 각종 대북제재를 가하고 전쟁위협을 일삼았지만 결코 성공하지 못했다. 다른 나라라면 열 백번 쓰러지고 굴종과 치욕으로 점철된 노예같은 신세로 전락했을지 몰라도 북은 달랐다.

이러한 북의 모습을 선대 수령들의 대를 이어 지금의 김정은위원장이 만들었다. 노예국가가 아니라 자주국가를 만들었다. 어려움도 있고 쉽지 않은 길이었지만 오직 조국과 민족을 위한 삶이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개인을 위한 삶이 아니라 항상 조국과 민족을 위한 위대한 삶을 살아가는 김정은위원장을 지켜본 김영철부위원장을 비롯한 모든 북녘동포들도 자연스럽게 지도자의 삶과 똑같이 조국과 민족을 위해 아낌없이 살아가고 있다. 이것이 하나의 대가정이라고 말하는 북의 모습이다.

김영철부위원장은 백악관이 아니라 그어디에 가도 당당할 수 밖에 없다. 지도자의 결심이라면 결사관철의 자세로 임하는 전사의 태도를 보여준 것이다. 트럼프대통령은 개인의 욕심으로 대통령을 한번 더하려고 북미정상회담을 하려고 할지도 모르지만 북은 아니다.

김정은위원장은 오직 조국과 민족을 위한 북미정상회담을 만들어 가려한다. 사심없는 지도자의 결심을 잘 알기에 김영철부위원장은 주눅들 이유가 전혀 없었다.

온 나라가 하나의 대가정을 이룬 나라, 일심단결의 사회, 자주국가의 지도자인 김정은위원장의 위풍당당한 모습을 친서와 함께 전한 김영철부위원장도 지도자와 똑같이 닮은 위풍당당한 전사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북에서 항상 말하는 사상과 신념, 백절불굴의 정신으로 넘쳐나는 기백있는 북녘사회의 참모습을 백악관에서 보여준 김영철부위원장은 진정 전사다운 모습이었다.

이러한 전사들로만 넘쳐나는 북녘은 미국과의 대결에서 무조건 승리할 수 밖에 없다.

그 어떤 고난과 시련이 있을지라도 김정은위원장과 함께하려는 일심단결의 북녘사회의 모습을 제국주의 본거지, 백악관에서 보여준 김영철부위원장의 당당한 전사의 모습은 조국통일역사에 오롯이 기록될 것이다.

이제 우리는 통일조국을 마중하러 다 같이 손잡고 승리의 노래를 부르며 나가자.

박동일(재미동포)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global_2&uid=190887
최근 대문글
- 김재성
- 조현연
- 정운현
- 아이엠피터
- 김재성
출처: http://kancc.org/bbs/board.php?bo_table=news&wr_id
172.58.46.178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197890
중국 망하면 만주에 굴라그를 만들어서 싹쳐너야지!!! (32) 구분 4
0
0
05-24 02:12
197889
어느세월에 저것들을 사람새끼로 만들까?? (33) 구분 5
0
0
05-24 02:12
197888
공화국에 저런 멍청한 똥폭탄이 2천만이니.... (31) 구분 5
0
0
05-24 02:11
197887
따라와서 반드시 총폭탄 터트려보라 멍청아! (18) 구분 6
0
0
05-24 02:10
197885
공화국총폭탄 들고날뛰는 미친 똥개새끼야! (18) 구분 5
0
0
05-24 02:09
197884
이 파블로프의 똥개새끼야! (23) 구분 5
0
0
05-24 02:08
197883
대가리 든거없이 그저 총폭탄만 들고덤벼보라! (18) 구분 6
0
0
05-24 02:08
197881
그 댓글에도 따라와서 폭탄을 던져보라! 병신아!! (24) 구분 5
0
0
05-24 02:07
197880
댓글만 달거야, 거지 이인숙 동그라미 뭐 이딴 것들 ... (21) 구분 8
0
0
05-24 02:06
197879
난 이제 당분간 본글 안 쓸 거다 (28) 구분 7
0
0
05-24 02:05
197878
고마 되꼬....병신아 (18) 구분 6
0
0
05-24 02:05
197877
새끼가 간덩이는 콩알만해가지고..ㅉㅉㅉ (38) 구분 5
0
0
05-24 02:03
197876
내가 너같은 찌질이 병신새끼한테 뭔 답을 바랄까 (34) 구분 6
0
0
05-24 02:01
197875
10분 지났다! 결국 답을 못하네 병신새끼가1 (26) 구분 5
0
0
05-24 02:01
197873
개소리 짖지말고 답이나 하라 병신아! (64) 구분 5
0
0
05-24 01:55
197871
아이구 이 병신새끼야 다시 10분 준다 답해보라! (41) 구분 6
0
0
05-24 01:50
197870
소원을 들어줄지어다...그 똥건방은 다 어디갔냐! (23) 구분 5
0
0
05-24 01:49
197869
병신새끼 방금전에 했던 그 똥건방은 다 어디갔냐? (61) 구분 7
0
0
05-24 01:48
197868
10분 기달리테니까 답해보라! (50) 구분 5
0
0
05-24 01:38
197867
시종일관 끝까지 갈 자신있냔 말이다?? (67) 구분 7
0
0
05-24 01:36
197866
천천히 쓸테니까 대답부터 학실히 하라! 자신있네? (43) 구분 6
0
0
05-24 01:34
197865
대답부터 확실히 하라! 자신있네? 없네!!! (43) 구분 5
0
0
05-24 01:33
197864
끝까지 날 쫓아와서 폭탄 다는기야! 아랐네! (44) 구분 5
0
0
05-24 01:31
197863
약속어기면 공화국최고존엄은 똥되는 기야!! (55) 구분 5
0
0
05-24 01:30
197862
소원들어준다고 했지?! 고럼 고로케 알가써!!!! (57) 구분 5
0
0
05-24 01:28
197861
안그럼 공화국 최고존엄은 개똥 된다! (49) 구분 6
0
0
05-24 01:25
197860
장군님 명예를 걸고 한입으로 두말하기 없기다! (39) 구분 6
0
0
05-24 01:23
197858
일단, 그거부터 약속하라?! 싫네? 좋네? (54) 구분 5
0
0
05-24 01:20
197857
귀여운 내새끼 ^&^ 나만 쫓아댕기라! 반드시! 꼭! 학... (62) 구분 6
0
0
05-24 01:19
197856
넌 앞으로 나만 쫓아댕기라! 폭탄들고...알간? (33) 구분 5
0
0
05-24 01:17
197855
파블로프 똥강아지 똥냥이 왔네^!^ (63) 구분 5
0
0
05-24 01:16
197854
中서 남북 민간접촉, 北 일방취소 뒤 '깜짝' 성사 (1) 오해 금지 44
0
4
05-23 23:23
197853
23일20시49분에 댓글단거 아니까 쌩깔생각 하지마라!!... (51) 구분 8
0
0
05-23 22:47
197846
< 자승자박 > (1) - 대구박씨 - 15
0
9
05-23 22:20
197844
김성 “미국, 극악한 행위가 가져올 결과 심사숙고해... (3) 오해 금지 132
0
4
05-23 20:19
197843
대위야! 삶의 가치가 무엇인지 알간? (5) ... 129
15
5
05-23 15:41
197842
[아침햇살28]미국의 승인에 목매는 정부, 이것은 숙명... 굿모닝 72
0
0
05-23 14:29
197841
[아침햇살27]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본 북미대치정국 ... 굿모닝 68
0
0
05-23 14:26
197840
[아침햇살27]미사일 발사를 계기로 본 북미대치정국 ... 굿모닝 32
0
0
05-23 14:26
197839
[아침햇살26]최고인민회의를 통해 본 북한의 국가적 ... 굿모닝 24
0
0
05-23 14:23
197838
[아침햇살25]최고인민회의를 통해 본 북한의 국가적 ... 굿모닝 40
0
0
05-23 14:20
197830
(5.16특집) 심수봉이 부른 "그때 그사람"은 누구? (1) 제사장 165
0
29
05-23 09:47
197763
위장하고 있는 반동분자 안티 놈에게! (2) ... 211
15
5
05-22 16:08
197727
예정웅자주론단(452) 조선반도 정세 미 군... (2) 한마음 1387
55
5
05-22 01:01
197724
영원한 후계자 겨레만세 206
25
0
05-21 20:52
197723
< 태양은 영원할수없다 > (1) - 대구박씨 - 112
0
9
05-21 20:09
197715
노동신문에는 왜 부정적인 소식이 없나 동그라미 429
104
5
05-21 09:52
197714
김성 유엔 北대사, 오늘밤 '화물선 압류' 관련 기자회... (1) 오해 금지 310
0
9
05-21 09:14
197713
한중·한일 국방장관회담 추진…군사교류 정상화 본격... 오해 금지 101
0
4
05-21 09:02
197711
친미 - 친일 또는 스톡홀름증후군? 개굴이네 집 296
55
5
05-21 00:56
197709
< 량립할수 없다면, 찢어 버릴것 > - 대구박씨 - 87
12
4
05-20 23:32
197705
북 식량문제의 본질은 미국의 경제제재 (4) 자주통일연구... 540
31
4
05-20 16:12
197704
"달러 이후"의 금본위제를 의식하기 시작한 미국과 세... (3) 오해 금지 325
0
4
05-20 14:08
197699
트럼프씨, KO뻔치맞고 뻗기전에 조선에 배상물고 평화... (11) 이인숙 1526
130
9
05-20 00:05
197695
북한, "연내 북미 정상회담 열려야"…도발 후 첫 입장 오해 금지 666
0
24
05-19 10:14
197694
< 가정이다 맞는가 > - 대구박씨 - 156
0
9
05-19 03:04
197692
5.18 당시 미국정보원의 증언 (14) 무한지혜 579
5
10
05-18 20:41
197691
푸틴이 북조선 문제를 해결한다 (6) 오해 금지 579
5
14
05-18 19:47
197689
삶에 관하여 (3) Oh,18 324
0
10
05-18 15:56
197687
자주 없이 민주 없고 전력화 없이 발전 없다 (6) 자주통일연구... 661
36
4
05-18 12:35
197686
중국이 미국채를 팔기 시작했다 (87) 구분 872
5
19
05-18 01:36
197685
< 오늘은 코미디언 허경영이 한테 한수 배우는 날 ... - 대구박씨 - 295
11
19
05-18 01:22
197682
5.18의 진실 무한지혜 385
20
10
05-17 16:52
197681
이라크의 누명전쟁을 이란에서 재연하는 트럼프 오해 금지 244
10
4
05-17 16:50
197680
북조선・ 이란과 세계의 다극화 오해 금지 405
0
4
05-17 15:32
197679
(5.18특집 3부) 5.18사태로 내가 제일 열받는 것은... (5) 제사장 368
10
29
05-17 15:18
197669
중국포위망과 모순되는 북미대화 (1) 오해 금지 518
0
19
05-16 22:01
197667
광주는 한시바삐 시청을 옮겨야 할 듯,,, 후아리 208
0
3
05-16 21:05
197666
게시판과 개시판 (5) 개굴이네 집 515
54
5
05-16 20:39
197664
밭-마늘 개굴이네 집 322
44
5
05-16 19:50
197663
" 윤 " 그는 누구였나 (1) - 대구박씨 - 150
0
9
05-16 19:41
197662
우리가 견지하여야 할 입장 (5) 보리고개 411
9
0
05-16 17:11
197661
우리가 견지하여야 할 입장 보리고개 138
0
0
05-16 17:11
197660
쳐쥑일것들 (11) 00 464
10
0
05-16 13:00
197659
(5.18특집 2부) 70년만에 회심을 결정한 옐친대통령 (7) 제사장 551
10
29
05-16 09:34
197658
예정웅자주론단(451) 트럼프「3각 전선」에 전쟁자... (2) 한마음 1914
104
10
05-16 01:06
197655
< 박은 목, 리는 자 > - 대구박씨 - 90
0
9
05-15 18:08
197651
(5.18특집 1부) 군인이 군중을 향해 기관총을 드르륵~ (8) 제사장 473
10
19
05-15 11:09
197643
여러분 뜻은 어떤지요? (5) 00 1030
112
10
05-15 00:08
197642
< 누구의 질서를 따를 것인가 > - 대구박씨 - 172
12
9
05-14 23:59
197641
자본주의의 역사를 재고한다 (1) 오해 금지 266
10
24
05-14 18:52
197640
5.18때 전두환 사격이아닌 사살명령을 내렸다 (32) 무한지혜 1011
39
10
05-14 09:04
197639
< 게르만족은 누구로부터 무엇인가를 배웠던것 >... (1) - 대구박씨 - 209
5
4
05-14 08:28
197638
홍준표는 황교안을 결코 인정하지 않는다. 왜? 달빛 296
10
4
05-13 17:57
197637
막나가는 나경원, 문대통령 지지자를 '몸파는 성매매 ... 달빛 292
15
10
05-13 17:48
197634
전쟁분위기를 연출하는 트럼프와 이란 (1) 오해 금지 543
0
14
05-13 14:47
197633
현 북미군사대결전의 의미 (4) 자주통일연구... 1324
89
4
05-13 11:32
197621
트럼프 "이란 핵합의 파기"…"北에 보내는 신호" (4) 오해 금지 720
5
34
05-12 20:48
197620
미쿡은 뉘엿뉘엿 저물어가는 석양,,,ㅋㅋ (3) 보이지아 683
25
15
05-12 19:40
197619
윤, 너를 절대 그냥 두지 않겠다 - 대구박씨 - 196
5
4
05-12 19:24
197618
지금 과거 친일 신문들의 논조는,,, (1) 보이지 272
15
0
05-12 18:22
197617
비핵화란말 자체를 꺼내지도 말아야한다. (7) 우리 851
50
4
05-12 05:53
197616
이란체제는 과연 바람직한가? (9) ... 492
0
0
05-12 05:12
197614
다시 말하지만 (2) 조까 615
70
4
05-11 23:49
197613
< 자지 크기는 신장에 비례하지 않았다 > (3) - 대구박씨 - 407
12
14
05-11 20:26
197612
Life of Brian (영화) (4) 재명박근아낙... 299
5
0
05-11 17:15
197611
이란 외무장관 평양방문시에 전용기 2대를 준비한다면 (2) 막차 1132
76
9
05-11 15:43
197610
일본의 대동아공영권이 실패했고 또 실패할 수밖에 없... (104) 구분 538
15
14
05-11 01:47
197608
트럼프가 제시한 핵합의 조건에 이란이 반발하는 이유 (112) 구분 839
13
14
05-10 23:54
197607
공산진영은 왜 망했을까? (128) 구분 490
14
23
05-10 21:32
197605
돌아가는 꼬라지를 보니 (6) 만리성 617
0
0
05-10 21:20
197604
4:00 AM (4) CityCat 368
5
0
05-10 19:22
197598
문재인정부의 대북식량지원 걱정된다. (1) 동연 390
20
0
05-10 05:43
197597
악마의 준동은 어디가 끝일까? (13) 이인숙 1143
105
14
05-10 04:17
197596
헛소리를 하는 자는 혀를 잘라 버려야 한다 (1) - 대구박씨 - 177
5
4
05-10 03:54
197595
주한미군 철수에 대한 담판여부가 문제의 본질이다. (7) 애국통 905
55
0
05-10 00:12
197594
미국도 알고보면 돈으로 세계평화를 샀다 (103) 구분 209
10
14
05-10 00:00
197593
자한당 장외집회 나라사랑 112
5
0
05-09 23:43
197592
< 열어 놔 가지고, 속도가 나오겠나 > - 대구박씨 - 94
0
4
05-09 22:59
197591
돈으로 평화를 샀던 송나라는 그래서 과연 망했나? (112) 구분 318
5
14
05-09 22:27
12345678910 ..179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