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
  번호 5115  글쓴이 영화인 박성미  조회 23143  누리 110 (125,15, 31:20:2)  등록일 2014-4-27 13:14 대문 17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
(WWW.SURPRISE.OR.KR / 영화인 박성미 / 2014-04-27)


청와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실명으로 올려진 글입니다.
글 쓴 이 : 박성미
작성일자 : 2014. 4. 27
글 제 목 :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


숱한 사회 운동을 지지했으나 솔직히, 대통령을 비판해 본 적은 거의 없다. 그러나 처음으로 이번만큼은 분명히 그 잘못을 조목 조목 따져 묻겠다. 지금 대통령이 더 이상 대통령이어서는 안 되는 분명한 이유를.

대통령이란 직책, 어려운 거 안다. 아무나 대통령 하라 그러면 쉽게 못 한다. 그래서 대통령을 쉬이 비판할 수 없는 이유도 있었다. 그리고 <대통령 물러나라> 라는 구호는 너무 쉽고, 공허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정부가 아무리 무능해도 시민들이 정신만 차리면 그 사회를 바꿔 나갈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대통령은 대통령으로 임무를 수행 해야 할 아주 중요한 몇 가지를 놓쳤다.


첫째, 대통령은 자기가 해야 할 일이 뭔지도 몰랐다

대통령이 구조방법 고민 할 필요 없다. 리더의 역할은 적절한 곳에 책임을 분배하고, 밑의 사람들이 그 안에서 최대한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게 해주고, 밑에서 문제가 생기면 그 책임을 지는 것이 기본이다. 특히 아래 사람들끼리 서로 조율이 안 되고 우왕좌왕한다면 무엇보다 무슨 수를 쓰든 이에 질서를 부여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안행부 책임 하에서 잘못을 했다면 안행부가 책임지면 된다. 해수부가 잘못했으면 해수부가 책임지면 된다. 그런데 각 행정부처, 군, 경이 모여있는 상황에서 책임소관을 따지지 못하고 우왕좌왕했다면, 그건 리더가 제 소임을 다하지 못한 거다. 나는 군 최고 통수권자이자 모든 행정부를 통솔할 권한이 있는 사람은 우리나라에서 딱 한 명 밖에 모른다. 대통령이다.

대통령이 했어야 할 일은 현장에 달려가 상처 받은 생존자를 위로한답시고 만나고 그런 일이 아니다. 그런 건 일반인도 할 수 있는 일이다. ‘구조 왜 못하냐, 최선을 다해 구조해라’ 그런 말은 누구라도 할 수 있다. ‘잘못하면 책임자 엄벌에 처한다’ 그런 호통은 누구나 칠 수 있다. 대통령이 할 일은 그게 아니다. 

‘중국인들이 우리나라에서 왜 쇼핑을 못 한답니까?’ 그런 말 하라고 있는 자리 아니다. 공인인증서 폐기하라고, 현장에 씨씨티비 설치하라고, 그러라고 있는 자리 아니다. 일반인들이 하지 못하는 막대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었다. 그랬기 때문에 대통령에 책임이 있는 거다. 대통령? 세세한 거 할 필요 없다. 대통령은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일을 하라.

일이 안 되는 핵심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점을 찾는 일, 뭐가 필요하냐 묻는 일. 그냥 해도 될 일과 최선을 다할 일을 구분하고 최선을 다해도 안 되면 포기할 일과 안 돼도 되게 해야 할 일을 구분해 주고, 최우선 의제를 설정하고 밑의 사람들이 다른 데 에너지를 쏟지 않을 수 있도록 자유롭게 해주는 일, 비용 걱정 하지 않도록 제반 책임을 맡아 주는 일.

영화 현장의 스탭들은 감독이나 피디의 분명한 요청만 있다면 아무리 어려운 일도, 안 되는 일도 되게 한다.. 단, 조건이 있다. 어려운 일을 되게 하려면 당연히 비용이 오버 된다. 이 오버된 제반 비용에 대한 책임. 그것만 누군가 책임을 져 주면, 스탭들은 한다.

리더라면 어떤 어려운 일이 ‘안 돼도 되게 하려면’ 밑의 사람들이 비용 때문에 망설일 수 있다는 것쯤은 안다. 그것이 구조 작업이든 뭐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한다면 무조건 돈이 든다. 엄청난 돈이.

만약 사람들이 비용 때문에 망설일 수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면’ 그건 대통령이 정말로 누군가의 말단 직원인 적도 없었고 비용 때문에 고민해 본 적도 없다는 얘기다. 웬만한 중소기업 사장도 다 아는 사실이다.

만약 리더가 너 이거 죽을 각오로 해라. 해내지 못하면 엄벌에 처하겠다 라고 협박만 하고 비용도 책임져주지도 않고, 안 될 경우 자신은 책임을 피한다면, 그 누가 할 수 있겠는가?

“사람을 구하는데 돈이 문제냐“ 하지만, 실제 그 행동자가 되면 달라진다. 유속의 흐름을 늦추게 유조선을 데려온다? 하고 싶어도 일개 관리자가 그 비용을 책임질 수 있을까? 그러나 누군가 그런 문제들을 책임져주면 달라진다. 
 
“비용 문제는 추후에 생각한다. 만약 정 비용이 많이 발생하면 내가 책임진다.” 그건 어떤 민간인도 관리자도 국무총리도 쉬이 할 수 없는 일이다.

힘 없는 시민들조차 죄책감을 느꼈다. 할 수 있었으나 하지 못한 일, 그리고 전혀 남 일인 것 같은 사람들조차 작게나마 뭘 할 수 있었을지를 고민했다.

그러나 그 많은 사람들을 지휘하고 이끌 수 있었던, 문제점을 파악하고 직접 시정할 수 있었던, 해외 원조 요청을 하건 인력을 모으건 해양관련 재벌 회장들에게 뭐든 요청하건, 일반인들은 할 수 없는, 그 많은 걸 할 수 있었던 대통령은 구조를 위해 무슨 일을 고민했는가?


둘째, 사람을 살리는 데 아무짝에 쓸모 없는 정부는 필요 없다

대통령은 분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 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왜 지휘자들은 ‘구조에 최선을 다하지’않았을까? 그것이 한 두 번의 명령으로 될까?

날씨 좋던 첫째 날 가이드라인 세 개밖에 설치를 못했다면, 이러면 애들 다 죽는다. 절대 못 구한다 판단하고 밤새 과감히 방법을 바꾸는 걸 고민하는 사람이 이 리더 밑에는 왜 한 사람도 없었는가? 목숨걸고 물 속에서 작업했던 잠수사들, 직접 뛰어든 말단 해경들 외에, 이 지휘부에는 왜 구조에 그토록 적극적인 사람이 없었는가?

밑의 사람들은 평소에 리더가 가진 가치관에 영향을 받는다. 급한 상황에서는 평소에 리더가 원하던 성향에 따라 행동하게 되어 있다. 그것은 평소 리더가 어떨 때 칭찬했고 어떨 때 호통쳤으며, 어떨 때 심기가 불편했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만약 리더가 평소에 사람과 생명을 최우선 가치로 두었던 사람이라면 밑의 사람들은 어떤 상황에서든 말 하지 않아도 그것을 최우선으로 두고 행동한다.

쌍용차 사태의 희생자들이 분향소를 차렸을 때 박근혜에게 충성하겠다 한 중구청장은 그들을 싹 쫓아냈고, 대학생들이 등록금 때문에 죽어가도 아무도 그걸 긴급하게 여긴 적이 없고, 모두 살기보다 일부만 사는 게 효율에서 좋고 자살자가 늘어나도 복지는 포퓰리즘일 뿐이고 세 모녀의 죽음을 부른 제도를 폐지하는 데에 아직도 대통령이 이끄는 당은 그토록 망설인다. 죽음을 겪은 사람들을 ‘징징대는’ 정도로 취급하고 죽겠다 함께 살자는 사람들에게 물대포를 뿌렸다.

이곳에선 한번도 사람이, 사람의 생명이 우선이었던 적은 없었다. 아직도 이들에겐 사람이 죽는 것보다 중요한 게 많고, 대의가 더 많다. ‘사람은 함부로 해도 된다’ 는 이 시스템의 암묵적 의제였다.

평소의 시스템의 방향이 이렇게 움직이고 있던 상황에서 이럴 때 대통령이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 라고 지시를 하면 밑의 사람들은 대통령이 진심으로 아이들의 생명이 걱정되어서 그런 지시를 내린 건지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라고 지시했다는 사실을 국민들에게 보여줘라 라는 뜻인지, 정부의 성과를 보여주기 위해 구조를 하라는 건지, 여론이 나빠지지 않게 잘 구조를 하라는 얘긴지 헷갈리게 된다.

대책본부실에서 누가 장관에게 전했다. “대통령께서 심히 염려하고 계십니다’ 그러면 이 말이 ‘아이들의 안위와 유가족들의 아픔을 염려하고 있다는’ 건지 ‘민심이 많이 나빠지고 있어 자리가 위태로워질 걸 염려한다는’ 건지 밑의 사람들은 헷갈린다.

대신 지시가 없어도 척척 움직인 건 구조 활동을 멈추고 의전에 최선을 다한 사람들,
재빨리 대통령이 아이를 위로하는 장면을 세팅한 사람들, 대통령은 잘했다 다른 사람들이 문제다 라고 사설을 쓸 줄 알았던 사람들, 재빨리 불리한 소식들을 유언비어라 통제할 줄 알았던 사람들, 구조에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보여지는데 애를 쓴 사람들, 선장과 기업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는 방향으로 여론몰이를 한 사람들과 순식간에 부르자마자 행진을 가로막고 쫙 깔린 진압 경찰들이다.

이것은 이들의 평소 매뉴얼이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평소 리더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뭔지 알고 있었고 그것을 위해 움직였을 뿐이다. 그리고, 거기에 에너지를 쏟느라 정작 중요한 것을 놓쳤다.

내가 선거 때 박근혜를 뽑지 않았던 이유는 분명히 있다. 그가 친일파라서도 보수당이어서도 독재자의 딸이어서도 아니었다. 그녀가 인혁당 사태 때 보여준 반응, 자신의 부친 때문에 8명의 사람들이 억울하게 죽었는데, 거기에 대해 일말의 죄책감도 안타까움도 갖지 않는 모습을 보았기 때문이다.

사람의 생명에 대해 그토록 가벼이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대통령으로 뽑아선 안 된다는 그 이유 하나 때문이었다.

리더의 잘못은 여기에 있다. 밑의 사람들에게 평소 사람의 생명이 최우선이 아니라는 잘못된 의제를 설정한 책임.

셋째, 책임을 지지 않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

대통령이란 자리가 그토록 어려운 이유는 책임이 무겁기 때문이다. 막대한 권한과 비싼 월급, 고급 식사와 전용 비행기와 경호원과 그 모든 대우는 그것이 '책임에 대한 대가' 이기 때문이다.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조직에선 어떤 일도 제대로 굴러가지 않는다.
리더가 책임지지 않는 곳에서 누가 어떻게 책임지는 법을 알겠는가?

자신이 해야할 일을 일일이 알려줘야 하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
사람을 살리는 데 아무짝에 쓸모 없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
결정적으로, 책임을 질 줄 모르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


덧붙임.

세월호 선장들과 선원들이 갖고 있다던 종교의 특징은 단 한 번의 회개로 이미 구원을 받았기 때문에 ‘아무리 잘못해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것’ 이라 한다. 이거, 굉장히 위험한 거다.

죄책감을 느끼지도 못하는 대통령, 이들과 결코 다르지 않다.
사람에 대해 아파할 줄도 모르는 대통령은 더더욱 필요 없다.

진심으로 대통령의 하야를 원한다. 

영화인 박성미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115
최근 대문글
- 미디어오늘
- VOP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이준구
IP : 219.251.168.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77197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27606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69073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36924
81
35
10-28 09:10
37394
힘내세요...님의 글을 읽고 느낀 점... 이젠 1
0
0
01-24 22:09
37393
잘 해라 이제니..니가 이재명 지지하면 충격먹는 사... 힘내세요 15
0
0
01-24 21:31
37392
한국의 보수는 친일파 변신 매국노들로 사드배치로 한... 진짜보수 10
0
0
01-24 20:50
37391
문재인이 조심해야 할 대상 = [종북종놈] (1) 고토회복 42
10
5
01-24 20:20
37390
더불어 민주당 19대 대통령후보자 선출 세부규정!!!!! (1) 힘내세요 20
5
5
01-24 19:58
37389
마찰력 부분은 아직도 인정안하시는 것 같아서 이야기... 눈이침침 15
0
0
01-24 19:37
37388
크로스 섹션도 애써 몰라하시는 것 같아서... 눈이침침 19
0
0
01-24 19:27
37387
세월x의 칼-5(조류) (9) untitled 68
10
0
01-24 19:13
37386
문재인이 삼성특검 덮은게 사실인가요? (1) 이젠 38
15
15
01-24 19:05
37385
삼성 X파일로 떠드는 것들~!! ...ㅋㅋㅋ...... (1) 고토회복 48
20
10
01-24 18:51
37384
문재인 이상호 x 파일 막은 이유는 (1) 몽민심서 53
4
5
01-24 18:20
37380
세계 최 첨단 잠수함?? (7) 눈이침침 125
5
0
01-24 17:06
37379
그림이 무슨 문제냐 문재인? 카악퉤 107
5
0
01-24 16:57
37378
한국자유총연맹의 폭로, 검찰 대응은? 바람부는언덕 53
14
5
01-24 16:50
37377
문재인의 삼성과 짜웅건이 개구라면... (1) 4호 전차 H형 62
9
5
01-24 16:44
37376
이야! 이재명이 허경영 뺨 치것다 ㅋㅋ 울산아재 52
0
5
01-24 16:27
37375
범여권 대선주자 2위, 황교안 권한대행은 무엇을 노리... 미디어오늘 83
0
5
01-24 16:19
37374
이재명 시장의 싸드(THAAD) 무기 체제 철회 요구는, ... (8) 꼴.종. 57
0
5
01-24 15:39
37373
한국 멸망케할 사드배치 찬성 가짜보수 사대매국노들 진짜보수 38
5
5
01-24 15:27
37371
박근혜=박칠푼, 문재인=문칠푼 (라도+미친+힘내 필독) (2) 안티늙으신네 49
10
0
01-24 13:49
37369
문재인이 삼성X파일특검 막았다는 이상호, 왜 그랬을... (1) 힘내세요 96
15
25
01-24 12:29
37368
조기숙, 구좌파는 20세기 낡은 패러다임 (1) 조기숙 71
5
35
01-24 12:07
37367
이재명이 진보,,,라서 좋은게 아니다. (3) 이젠 93
15
19
01-24 11:26
37366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룰은 하나마나 몽민심서 67
10
5
01-24 11:23
37365
박근혜가 대통령 될수있었던 이유는... 돌팔리 62
5
0
01-24 11:13
37364
“김기춘, 친정부 단체 재정 지원도 지시” 경향 32
10
0
01-24 11:08
37363
문체부 ‘블랙리스트’ 대국민사과에 “면피용” 질타... VOP 79
10
0
01-24 10:57
37362
“호빠, 내연…” 탄핵심판을 막장드라마 만든 박근혜... 한겨레 73
5
5
01-24 10:34
37361
박지원은 왜 패권을 외치는가믄 (1) 스퀴즈 70
15
5
01-24 10:29
37360
좀 깁니다만.. 꼭 청취해 보시기를 어르신네 64
10
20
01-24 10:04
37359
표현의 자유 : 풍자인가? 인격살인인가? 드러운 잠 63
0
10
01-24 09:59
37356
민주당 대선 경선룰, 2012년 울산을 기억하라 (1) 아이엠피터 170
5
5
01-24 09:28
37355
박사모, 김진태, 태극기를 모독하지 말라 권종상 153
0
5
01-24 08:01
37354
[펌] 유승민, “문죄인, 아바타 대통령 될 것” (사진... (2) 안티친노문빠 82
10
0
01-24 07:55
37353
문재인과 안철수 사주비교 (1) 사주팔자 113
30
5
01-24 06:45
37352
"아쉬울 때만 광주 찾는 문재인 "… 호남고속 122
15
0
01-24 04:47
37351
표창원은 문재인 캠프에서 빼라 (1) 알몸좋아 215
15
0
01-24 04:10
37349
의원회관의 박근혜 나체그림-알몸과 누드 차이? (1) 철저비평 225
15
10
01-24 02:27
37348
법원 "사랑의교회 당회 개최 금지" 오정현2 164
15
0
01-24 02:16
37347
문재인과 '당원의 권리' (1) 병파 75
0
0
01-23 21:45
37346
특검 화이팅! (2) 이준구 362
25
10
01-23 19:50
37345
[설날특집] 조기대선-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140
0
0
01-23 19:08
37344
☦ 다카키 마사오의 자식이 대통령 될 수 있었... (1) 시골길 91
0
0
01-23 18:41
37343
왜 울 나라의 노동당은 노동자들의 지지를 못 받는가? (1) 울산아재 81
0
10
01-23 17:45
37342
데이터 분석가 조기숙 교수의 조언 (2) 0042625 155
10
10
01-23 17:25
37341
[펌] 남경필, 문죄인을 맹공 (라도+미친+머퍼+힘내 필... (1) 안티늙으신네 66
0
5
01-23 16:59
37340
이재명이 시계공장에서 대선출마 선언했다고? 울산아재 105
0
25
01-23 16:12
37339
구정물이 콸콸, 썩어들어가는 내성천 (1) 정수근 216
10
0
01-23 15:41
37338
밑에 글 읽어보니, 컨테이너 오류에 대한 지적도 있네... 눈이침침 86
0
0
01-23 15:26
37337
재벌개혁과 재벌해체 그리고 포퓰리즘 (1) 힘내세요 72
10
25
01-23 15:18
37336
이재명 성남시장 대통령 선거 출마 기자회견문 (2) 사기공화국 76
15
0
01-23 14:03
37335
참여정부 호남 홀대론? 진실은 호남 홀로 대우. (1) 힘내세요 88
5
20
01-23 13:37
37334
탄핵 주범 ...홍사덕도 인정하는 노무현 업적 (1) 힘내세요 115
5
20
01-23 13:22
37333
☦ 집회 알바 금지법 발의 (1) 시골길 79
10
0
01-23 13:09
37331
문재인- 포럼광주 출범식 행사 전체사진 (2) 힘내세요 131
10
20
01-23 13:00
37330
이재명 대선출마 공식선언했다 (1) 서푸라이즈 95
20
0
01-23 12:53
37329
눈이 평펑 와도 촛불의 함성은 끊이지 않았다 (1) 편집국 268
15
5
01-23 11:37
37328
삼성X파일 수사 방해 장본인 의혹…해명 없어 86
5
0
01-23 11:36
37327
박 대통령은 정말 피해자일지 모른다 (1) 시골길 103
0
5
01-23 11:21
37326
'잠실새내역 화재'에 대한 승객들의 증언 연합뉴스 217
0
0
01-23 11:07
37325
친박이나 친문 양아치나... (3) 4호 전차 H형 119
15
5
01-23 10:52
37324
의사십새들도 정치인 못지않게 개그하더만 (1) 마파람짱 82
0
5
01-23 10:38
37322
부산지하철, 1200억 ‘노인 무임승차’ 적자 때문에 ... (1) 아이엠피터 258
10
0
01-23 09:30
37321
참여정부 노무현 삼성결탁설에 목을 매는자들 꼭 보거... (2) 어르신네 134
5
25
01-23 09:10
37320
삼성참여정부때 민간인 사찰 피해 (1) 박형국 95
15
5
01-23 04:58
37319
☩대박 동영상: 김기춘 조윤선 수갑차고 항문검... (3) ☗화보... 324
20
0
01-23 02:56
37318
삼성X파일 사건 (2) 호루스 376
65
5
01-23 02:48
37317
민변 텐트만 부쉈다? 병파 98
5
0
01-23 02:03
37316
시지프스님께 질문합니다. (4) 눈이침침 149
10
0
01-23 00:49
37314
‘중선위’의 공개 답변을 요구한다(170122) almani 67
0
0
01-23 00:42
37313
☆ 민중혁명(民衆革命), 과연 누구를 위한 혁명인가? ... 인생유전 131
0
10
01-22 23:59
37311
문재인 후보님!호남에 읍소는 거의 절망입니다 (2) 몽민심서 166
5
10
01-22 21:04
37310
[신당창당] 엄청난 충격뉴스 !! 펌글 223
0
5
01-22 19:19
37307
[이재명] 대선분석-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201
19
0
01-22 15:24
37298
문재인은 이상호를 품어야 한다. (1) 병파 123
5
0
01-22 14:09
37297
[반기문] 서둘러 불출마 선언 하시요 (2) 펌글 137
0
0
01-22 13:18
37296
다섯 가지 궁금한 이야기 113
0
0
01-22 12:52
37295
☦ 선거-투표-이렇게 하지 마세요 시골길 118
0
0
01-22 11:32
37294
문재인 재산 (1) 부자문재인 226
20
20
01-22 11:30
37292
이재명의 반성 (1) 힘내세요 170
20
25
01-22 10:57
37291
돈 없는 문재인 (아고라 트와일라잇) (3) 힘내세요 146
20
15
01-22 10:45
37290
조의연 판사 비방하다 역풍맞는 촛불집단 (2) 183
15
15
01-22 09:43
37289
문재인-대선 불출마 선언을 권하는 이유 (1) 148
30
5
01-22 09:18
37288
"金조각상 등 재물만 트럭 4대분"…부패장성의 지하금... (1) 최순실전투기 161
0
0
01-22 08:32
37287
박근혜 최순실은 아직 살아있다 (1) 우리사회연구... 166
9
10
01-22 07:01
37286
☦ 세계에서 가장 비싼 사진 톱10 시골길 209
0
0
01-22 06:38
37285
☦ 망치부인 방송. (2016. 12. 23) 시골길 139
10
5
01-22 06:13
37284
☦ 재평가가 시급한 김재규 (1) 시골길 128
10
0
01-22 05:31
37283
문재인 "아버지가 전라도 사람한테 사기당해 집안이 ... 힘빠지네 181
30
10
01-22 03:55
37282
문재인 백날 때려도 소용없는 이유........ (2) 힘내세요 225
15
20
01-22 02:45
37281
☨美 CIA 비밀문건 5·18 북한군 개입은... 드디어 공개 249
30
0
01-22 02:36
37280
☩조윤선 세월호 반대 용역건달 동원 주도~ (2) 창조경제 290
35
0
01-22 02:05
37279
☦ 이상호기자 자네 역사의 정의는 (3) 시골길 179
0
5
01-21 21:48
37278
☦ 반기문 할배의 입신양면 (2) 시골길 127
5
0
01-21 21:24
37277
☦ 오바마의 퇴임 아내와 딸도울고~! (3) 시골길 160
0
5
01-21 19:40
37276
보수단체 행진 중 JTBC 앞에서 경찰과 대치…" (1) 뒤죽박죽 157
10
0
01-21 19:29
37275
아이디어 하나 (2) 병파 129
5
0
01-21 18:43
37274
낭만닥터 한석규 울산아재 145
5
0
01-21 16:31
37273
삼성을 생각한다...김용철 오류 비판, 이렇게 훌륭한 ... 어르신네 187
10
25
01-21 15:58
37272
이상호기자 사건 간단 정리 (1) 힘내세요 223
20
25
01-21 15:56
37271
☗동영상: 조윤선장관 수갑찬 모습-박근혜 앞날 처참하네~ 328
40
0
01-21 15:43
37270
KBS 출연 취소 압박한 문재인, 집권하면 언론탄압 (1) 언론탄압 127
10
10
01-21 15:43
37269
반기문 동생 반기상 울산아재 136
0
0
01-21 15:42
37268
북핵미사일이 두려운 트럼프 (1) 자주통일연구... 163
0
20
01-21 14:46
37267
니들은 문재인도 죽일 인간들이다. (권순욱) (4) 힘내세요 209
20
20
01-21 14:24
37266
이상호 기자가 한 방에 훅 가는 것을 보니 (3) 힘내세요 285
30
35
01-21 14:21
37265
돈받고 동원된 가짜보수들 쿠테타 유발발언 내란선동... (2) 진짜보수 149
5
15
01-21 14:01
37264
참여정부의 패악질 - 고 안상영 전부산시장 (4) 호루스 299
15
10
01-21 13:34
37263
문재인 2007년엔 '삼성 특검 시기상조' 의견 내 (1) 오마이뉴스 144
35
10
01-21 12:33
37262
이상호, “문재인이 삼성X파일 수사 막았다” (4) 이상호 260
45
20
01-21 11:16
12345678910 ..34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