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사고를 사건으로 키우지 말라 - 세월호 침몰을 둘러싼 의문점
  번호 4902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92632  누리 155 (160,5, 42:19:2)  등록일 2014-4-20 12:08 대문 16


사고를 사건으로 키우지 말라 - 세월호 침몰을 둘러싼 의문점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4-04-19)


지방의 일정을 소화하던 중 세월호의 사고소식을 접하고 핸드폰을 통해 기사를 검색하는 가운데 언론사들과 인터뷰를 하여야 했고, 또한 선수가 가라앉는 상황에서 긴급하게 최우선적으로 챙겨야 할 사안에 집중하느라 사고의 첫 순간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찬찬히 들여다 볼 여유가 부족하였었습니다.

그런 중, 첫 글을 통해 알파잠수기술공사 이종인 대표가 보유한 다이빙벨(Diving Bell)에 대해 소개를 하고, 정부와 관계자들은 이종인 대표께 조언을 구하라 외쳤던 글이 무려 5만명 이상의 조회를 올리고, 오늘 이종인 대표가 사고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돕게 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소 늦기는 하였지만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세월호는 완전히 엎어져 전복되었기 때문에 승객들이 있었던 침실 구획 대부분에서 에어포켓(Air Pocket)이 양호하게 형성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대책본부에서 하고 있는 모습을 보면 도대체 생존자에 대한 구조의 의지가 있는지 심각하게 묻지 않을 수 없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거론되고 보도된 내용을 중심으로 이번 사건의 흐름을 추적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어떤 사건이든 최초에 보도되거나 목격된 내용 속에 가장 중요한 사건의 단초가 담겨있는 법입니다. 특히 이번 사건의 경우 훤히 밝은 주간이고 사람이 살고 있는 섬에 인접한 곳이어서 지역민을 포함 목격자들의 생생한 증언이 사건의 실체적 모습을 잘 조명하고 있습니다.


1. “세월호 선장, 아침 07:20분경 구조요청을 했다”?

이 내용은 아고라에 남해상에 사는 촌부라고 자신을 소개한 <진모>라는 분께서 올린 글인데, 그 내용의 사실성이 매우 높아 보입니다.

(1) 세월호 선장은 왜? 아침 7시경에 해경에 구조신호를 보냈을까?
(2) KBS는 누구에게 취재를 하여 이러한 내용을 보도한 것일까?
(3) 그럼에도 해경에서는 그러한 사실이 없다고 하는 것은 또 무엇인가?
(4) KBS는 왜 이 보도내용을 삭제해 버렸을까?

세월호 선장, 아침 07:20분경 구조요청을 했다

4월 16일 진도 해상에 침몰한 세월호의 선장은 아침 7시 20분경 또는 그 이전에 이미 "구조 요청"을 했습니다. 8시 58분이 아니라.

저는 제 목에 칼이 들어오더라도 이 말은 꼭 해야겠습니다. 제가 선장의 가족이나 지인 아니냐구요? 천만에..! 세월호 선장과는 일면식도 없는 그저 남해상에 사는 촌부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저는 어제 아침 7시 20분경 TV뉴스에서 분명히 "인천에서 출항, 제주도로 가는 배가 진도 해상에서 주변 어선과 해경에 '구조 신호'를 보내왔다."라는 요지의 앵커의 말을 똑똑히 들었습니다.

그리고 화면에 나오는 배 사진을 보고 이미 해경이 도착한 것으로 판단, 날이 밝았고 해경도 도착했으니 아무 문제 없겠구나 생각하고 한 점 의구심도 없이 제 볼 일 보러 집을 나섰습니다. 제가 집을 나선 시간이 정확히 아침 7시 30분이었습니다.

그 때 뉴스에서 "세월호"라는 배 이름은 제가 흘려들었는지 정확히 듣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인천에서 제주도로 가는 배"라는 말은 똑똑히 들었습니다.

그 말을 듣고 "아, 인천에서도 제주도로 가는 배가 있구나."라는 생각을 제가 안 할 수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여기 남쪽에서는 남해 제주간 항로 때문에 서로들 다툼이 심하기 때문에 인천에서도 제주도로 여객선이 다닌다는 말은 제가 흘려들을 수가 없는 말이었습니다.

아침 7시 30분 집을 나서서 TV를 전혀 못 보다가 점심 때인 12시 30분경, 볼일 보러 들른 가게의 TV에서 아직도 구조중이라는 뉴스를 보고 굉장히 의아했습니다.

구조요청을 한 지 오래된 것 같은데 아직도 구조중이라니? 내가 몇 시쯤에 "구조요청" 뉴스를 봤는지 생각을 안 해 볼 수가 없었습니다. 내가 집을 나선 후, 오전중에는 TV를 전혀 볼 수 없는 상태였기 때문에, 내가 TV를 볼 수 있었던 곳은 집 뿐인데 그렇다면 시간은?

분명히 내가 집을 나서기 전, 7시 30분 이전이었습니다. 그래서 어젯밤에 아침 7시 TV 뉴스들을 검색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딱 한군데 볼 수 없는 곳이 있더군요.

KBS2 TV 아침 7시에서 8시까지 하는 "굿모닝 대한민국(2부)" 그런데, 딱 이 뉴스만 "저작권 관계로 다시보기가 중단" 되었답니다.

왜 그럴까요?

"세월호 선장은 아침 7시 20분 이전에 관매도(병풍도)로 피항하면서 "구조요청"을 보냈다." 라고 말하는 나를 '병신'으로 만들어 놓겠다 이런 얘기겠지요.

인천에서 제주로 가는 세월호의 원래 항로는 관매도 훨씬 바깥 쪽입니다. 확대하면 아래와 같고 원래의 항로는 관매도 쪽 섬들이 많은 다도해 해상국립공원으로 다니는 것이 아닙니다. 미치지 않고서야 어선, 그물, 통발들이 쫙 깔린 섬쪽으로 그 큰 배를 몰고 다닐 이유가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세월호 선장은 관매도쪽으로 배를 붙였습니다. 그리고 아침 7시 20분경 이미 주변배와 해경에 "구조신호"를 보냈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그 배는 정상항로를 운행 중 이미 어떤 문제가 발생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항구가 있는 섬쪽, 관매도 쪽으로 피항한 것이지요. 그리고 세월호 선장과 승객들(잠이 드신 분들은 빼고)은 구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 증거라고 할까요.. 어제 올라 온 뉴스 중에 달린 댓글입니다.

<사고 나서 거의 한시간 반정도 되는 시간 동안 배 한 척도 구하러 오지 않았다.> 라고 구조되신 분이 JTBC에서 말씀하셨다고 합니다.

출처 : http://m.bbs1.agora.media.daum.net/gaia/do/mobile/debate/read?bbsId=D115&articleId=2691051


2. “사고선박 아침 8시 전부터 해상에 서 있었다”?

[연합뉴스]“사고선박 아침 8시 전부터 해상에 서 있었다”

어민 증언, 최초 신고시각과 1시간 이상 차이

(진도=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 발생 시각과 신고 시각 사이에 1시간 이상 격차가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현지 어민들로부터 신고 시각 1시간여 전부터 사고 선박이 바다에 정지해 있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조난신고가 사고 발생보다 1시간 이상 늦어졌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지 또 이로 인해 구조작업도 지체돼 인명피해를 키운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날 목포해경 상황실에 접수된 최초 사고 신고 시각은 오전 8시 58분. 이 신고는 사고선박 승무원이 직접한 것이 아니라 승객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가족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 시각이 오전 8시 58분이라면 사고 발생 시각은 이보다 더 이전으로 추정되지만 해경측은 사고선박으로부터 직접 받은 조난신고는 없었다고 밝혔다. 사고 선박이 해경에 조난신고를 하지 않은 점은 언뜻 이해가 되지 않는 대목이다.

특히 세월호가 최초 신고 1시간여 전부터 사고해역에 서 있었다는 목격담도 나오고 있다.

사고 인근 해역에 거주하며 구조작업에도 출동했던 한 어민은 "바다로 미역을 따러 나가는 시간이 아침 6시 30분이니 내가 바다에서 그 배를 본 것이 아마 7시에서 7시 30분쯤이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하얀 배가 가만히 있기에 왜 그러나 싶고 이상하다 생각했지만 그외 별다른 특이점이 안보여 그냥 마을로 돌아왔는데 도착하자마자 9시 좀 넘어서 마을이장이 구조작업에 동참해달라는 방송을 했다"고 전했다.

이 어민의 말대로라면 사고선박은 현장에서 모종의 상황이 발생한 후 1시간여 동안 머물러 있었고 이 어민이 현장을 떠난 뒤인 오전 8시 30분께를 전후해 기울기 시작한 것으로 보여진다.

출처 : http://www.yonhapnews.co.kr/society/2014/04/16/0701000000AKR20140416154700054.HTML?template=2085

해경이 공식적으로 구조요청을 접수한 시간이 8시 58분이었다고 합니다. 그것도 선박 승무원이 신고한 것이 아니라, 승객의 가족이 신고를 한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그 시간 세월호는 항해중이 아니라 정지해 있었다고 합니다.

(1) 세월호는 무슨 이유로 한 시간 가량 정지해 있었을까?
(2) 사고 선박이 해경에 구조신고를 하지 않았다는 것이 말이 되나?


3. 전날 밤 군산 앞을 통과하며 'Bottom Touch' 가능성

위의 두 사례, 16일 07:20 경 해경에 구조요청을 했다는 사실과 08:00 이전부터 세월호가 해상에 떠 있었다는 사실은 현재까지 메이저 언론에서 거의 다루지 않거나 애써 외면하고 있는 반면, 그것을 목격하고 경험한 분들의 증언은 허구라고 생각하기엔 지나치게 구체적이고 사실적이어서, 세월호가 겪은 사고의 원인에서 결코 배제하 수 없는 것입니다. 위에 사례들에 더하여 다음의 기사 또한 세월호가 겪었을 또 다른 시련을 우리에게 알려주고 있습니다.

[진도 여객선침몰]구조자 "전날 밤 1차례 좌로 기울어"

"암초 사고 후 운행하다 사고" 주장

【진도=뉴시스】배동민 기자 = 16일 오전 진도 앞 바다에서 침몰한 세월호가 전날 밤 암초에 부딪친 뒤 운항을 계속하던 중 사고가 난 것 같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구조자 서희진(54)씨는 이날 오후 전남 진도군 진도읍 실내체육관에서 여객선 침몰 사고 실종자 가족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15일 오후 10시30분에서 11시 사이 전북 군산 인근 바다를 지나던 배가 왼쪽으로 15도 정도 기울었다"고 밝혔다.

서씨는 "무슨 일이 있나싶어 밖으로 나가 확인했지만 파도는 잔잔했다"며 "배가 크게 흔들릴 정도의 기상 상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서씨는 객실로 돌아와 잠이 들었으며 다음날인 이날 오전 7시께 일어나 식당에서 수학여행에 나선 안산 단원고등학교 학생들과 함께 식사를 했다.

그는 "식사를 마치고 객실에 들어가 쉬고 있는데 오전 8시30분께 갑자기 배가 왼쪽으로 확 넘어갔다"며 "45도 가량 기울어진 배가 이미 빙빙 돌며 침몰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씨는 "전날 밤 휘청거렸던 방향과 같은 쪽으로 배가 넘어갔다"며 "사고 당시 '쾅'소리를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서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세월호는 전날 저녁 이미 암초 등에 걸려 선체 일부가 파손된 상태에서 계속 운항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해경에 최초 구조 신고가 접수된 오전 8시58분, 소방본부에 접수된 8시52분 이전부터 여객선이 침몰하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실종된 아들과 이날 오전 8시30분께 전화통화를 했다는 한 어머니도 "아이가 배가 자꾸 움직여서 머리가 어지럽다고 해 배멀미를 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시간 뒤 '선생님이 구명조끼를 입고 배 위로 올라가라 했다. 이따 전화하겠다'는 통화가 마지막이었다"며 "그 때까지 아이의 목소리에서 위급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자신에게 어떤 위험이 닥친지 몰랐던 것"이라고 말했다.

학생들이 사고 사실조차 모른 채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뒤늦게 대피하던 중 사고를 당했다는 게 가족들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서씨는 "배가 가라앉는 중이었다면 '가만 있으라'는 방송 대신 물 속으로 뛰어들도록 안내해야 했다"며 "이해할 수 없는 대처였다"고 말했다.

출처 :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0416_0012860845&cID=10202&pID=10200


4. 해경 사고접수 8:58분, 그런데 8:10분에 학교는 비상상황 ?

안산 단원고 교무실의 비상상황게시판에 기록된 내용

목포해경 상황실에서는 8:58분 최초로 사고를 접수했다고 하는데, 안산 단원고교에는 제주해경으로부터 8:10분에 배와 전화가 안된다며 연락이 왔다는 사실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1) 목표든 제주든 사고 접수가 되면 상호 공동 대처해야 하는 것 아닌가?
(2) 제주에서 세월호에게 전화를 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가?
(3) 수 백명 여객을 태운 여객선과 해경이 통신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가능한가?
(4) 세월호는 왜 그 시간 통신을 꺼놓고 있었나?
(5) 제주해경이 학교로 전화를 걸기전 누구로부터 어떤 신고를 받았나?
(6) 학교에서는 배와 연락이 안된다는 8:10부터 8:50까지 무엇을 하고 있었나?


5. 우회전 급선회와 화물쏠임이 침몰의 주 원인이다?

급선회와 화물쏠림이 침몰의 주 원인이 되려면, 그것은 갑판상의 화물(20 피트 컨테이너)의 고박(Lashing, 화물을 고정시키는 행위)상태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을 전제되어야 합니다. 선박의 안정성(GM확보)의 문제와 화물을 싣고, 발라스팅으로 균형을 잡는 등의 문제는 전적으로 1등항해사 고유업무입니다.

선장 진술의 사실관계를 따져보기 위해 사고직전 세월호가 어떤 루트를 어떤 속도로 항해하고 있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것은 선회당시 회전으로 인해 선체에 미치게 될 원심력을 가늠해 보는데 중요한 단초가 됩니다. 다음 항적자료는 뉴시스를 통해 보도된 내용에 기초한 것입니다.

세월호는 08:45분경 동남쪽으로 항해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08:48 무슨 이유인지 우현으로 선회합니다. 그리고 급격히 속도가 줄어들고 결국 정지합니다. 이후 북쪽을 향해 조류에 떠밀려 올라갑니다. 이 부분이 바로 선장이 진술하는 바, 3항사에게 항해를 맡겨 운행하다가 해당 지점에서 급속히 우회전을 하는 바람에 선체가 좌현으로 기울어졌다는 것입니다.

위 자료에서 <항해중>일 때의 속도를 계산해 보았습니다. 급선회 지점에 접근하기 직전 3분 36초간 진행한 거리가 555m입니다. 시속 약 9km(대략 4노트)라는 얘긴데.. 그 정도 속도면 그냥 조류에 표류하는 정도의 속도 밖에 되지 않을 만큼 저속입니다. 아무리 우현전타(hard starboard)를 했다고 해도 급격한 쏠림 현상이 발생할만큼 강한 원심력을 유발시키기엔 부족해 보입니다.

그러나 그 정도 상황에서 화물이 좌현쪽으로 급격히 쏠렸다면, 고박(Lashing)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결국 선장의 진술은 세월호가 침몰에 이르게 된 과정가운데 마지막 나타난 현상만을 이야기 하고 있다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선체가 전복되는 상황에 이르기까지 겪었던 일련의 과정을 생략하고 최종적으로 나타난 현상만을 이야기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진술이며, 사실과 진실을 호도하고 축소하는 행위입니다.

그렇다면, 세월호가 전복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과정상의 문제는, GM(Gravity Moment)의 문제, 즉 선박의 안정성(Stability)의 문제에서 찾아보아야 할 것입니다.

(1) 1등항해사가 화물을 어떻게 실었는지의 문제,
(2) 출항전 GM계산의 결과가 얼마였는지 여부,
(3) 화물에 대한 고박(Lashing)을 철저히 했는지 여부,
(4) 저수심 통과를 위해 Ballast 조절을 했는지 여부,
(5) 승선인원을 늘이기 위한 선실개조의 근거 계산 등을 따져봐야 한다는 얘깁니다. 

세월호 침몰사고에서 가장 크게 부각될 수밖에 없는 문제가 바로 안정성(Stability)의 문제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GM(Gravity Moment)라는 용어를 숱하게 들어야 할 것입니다. 그에 관하여는 다음에 논하도록 하겠습니다.  

6. 사고에 이르게 된 과정까지의 추론

위의 상황들을 종합해보면 다음과 같은 추론이 가능해집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목격자 및 경험자들의 증언을 통해 구성한 것이므로 주관적일 수 있겠으나, 그 사실적이고 구체적인 내용을 감안할 때 세월호 사고의 퍼즐에서 결코 배제할 수 없는 중요한 단서들임에 분명합니다. 

위의 사실들을 종합하여 가상해 본 <추론>입니다.

1. 세월호가 인천을 출항한 후 남쪽으로 항해하며 군산앞바다를 통과하던 중 어느 지점에선가 경미한 Bottom Touch(암초에 살짝 스치는 사고)가 발생한다.

2. 선교의 항해당직자는 그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였을 수도 있고, 인지하였으나 당장 문제가 될만큼 심각한 수준은 아니라고 판단하여 배를 멈추지 않고 계속 항해를 한다.

3. 그러나 Bottom Touch로 인해 발생한 선체 좌현 선저부의 찢어진 틈새로 많은 양은 아니지만 해수가 유입되기 시작한다. 그리고 선체가 서서히 좌측으로 기울어진다.

4. 선체가 좌현으로 기울어지는 것을 인지한 항해사는 그 사실을 선장에게 보고하자, 선교(Bridge)에 올라온 선장은 캄캄한 밤에 운행을 정지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하고, 일단 선체의 기울어짐을 바로 잡기위한 발라스팅(Ballasting, 발라스트 탱크에 해수를 넣거나 빼는 방식으로 배의 균형을 조절하는 것)을 지시한다.

5. 새벽에 날이 밝자 진도 인근 해역에 도달한 세월호 선장은 침수가 심각하다는 사실을 보고받고 일단 수심이 깊은 외해가 아닌 섬과 섬사이의 안전한 지점으로 이동할 것을 지시한다.

6. 맹골수로 부근 적정한 지점에 엔진을 정지하고 상황을 판단하던 선장은 7:00를 전후하여 해경에 '구조요청'을 보내고, 그 사실이 KBS에 보도가 된다.

7. 세월호 선장은 선체의 문제와 해경에 구조요청을 했다는 사실을 본사에 보고한다.

8. 보고를 받은 본사에서는 난리가 난다. 본사와 선박간 긴급한 교신이 오고가는 동안, 본사에서는 <해경에 구조를 요청할 정도의 심각한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하여 그 요청을 취소시키고 방송사에 전화하여 오보이니 기사를 내려달라고 요청하고, KBS는 기사자체를 삭제한다.

9. 본사에서는 몇 시간만 더 항해하면 제주에 도착할 수 있으니, 일단 항해를 하라고 지시하고 선장은 기울어진 선체를 발라스팅을 통해 조절하면서 운항을 다시 시작한다.

10. 문제는 발라스팅에서 발생한다. 좌현으로 기울어진 배를 바로 잡으려면 우측 발라스트 탱크에 해수를 넣거나, 좌측 발라스트 탱크에서 해수를 배출하는 방법을 써야 하는데, 우측 탱크에 해수를 넣는 것이 한계에 다다르자, 좌측 탱크에서 해수를 배출하는 방법으로 선체를 균형을 잡게 된다.

11. 그렇게 되자, 가뜩이나 상부갑판에 화물을 많이 실어 선체의 안정도가 급격히 낮아진 상태에서 좌현 하부에 있는 발라스트 탱크에서 해수가 배출되는만큼 선체 안정도에 문제가 발생하여 선체가 안정되지 않고 좌우로 기울거나, 조선(操船, Steering, 선박을 운전하는 것)이 잘 되지 않는 상태에 이른다.

12. 그러나 선체의 하중이 더 커지는만큼 좌현하부의 손상부로 유입되는 해수는 더 많아지고, 더 이상 발라스팅으로 선체의 균형을 잡을 수 없는 한계상황에 도달한 세월호는 사고지점에 이르러 선박이 한쪽으로 쏠리면서 선수가 틀어지는 현상이 발생하자 당황한 항해사는 그것을 바로잡기 위해 급격히 타를 우현으로 전타하라는 명령을 조타수에게 내린다.

13. 그러자 갑판 상부의 화물들이 한쪽으로 쏠리게 되고, 고박(Lashing)상태가 불량한 일부 화물들은 흔들리면서 옆의 화물을 치게 되면서 결국 화물들이 "쿵"하는 소리와 함께 좌현 현측으로 미끌어져 부딪게 되고, 그 충격은 더욱 선체를 좌측으로 기울어지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신상철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902
최근 대문글
- 미디어오늘
- VOP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이준구
IP : 124.49.73.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77195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27606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69072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36924
81
35
10-28 09:10
37393
잘 해라 이제니..니가 이재명 지지하면 충격먹는 사... 힘내세요 12
0
0
01-24 21:31
37392
한국의 보수는 친일파 변신 매국노들로 사드배치로 한... 진짜보수 10
0
0
01-24 20:50
37391
문재인이 조심해야 할 대상 = [종북종놈] (1) 고토회복 42
10
5
01-24 20:20
37390
더불어 민주당 19대 대통령후보자 선출 세부규정!!!!! (1) 힘내세요 20
5
5
01-24 19:58
37389
마찰력 부분은 아직도 인정안하시는 것 같아서 이야기... 눈이침침 15
0
0
01-24 19:37
37388
크로스 섹션도 애써 몰라하시는 것 같아서... 눈이침침 18
0
0
01-24 19:27
37387
세월x의 칼-5(조류) (9) untitled 64
10
0
01-24 19:13
37386
문재인이 삼성특검 덮은게 사실인가요? (1) 이젠 35
15
15
01-24 19:05
37385
삼성 X파일로 떠드는 것들~!! ...ㅋㅋㅋ...... (1) 고토회복 47
20
10
01-24 18:51
37384
문재인 이상호 x 파일 막은 이유는 (1) 몽민심서 52
4
5
01-24 18:20
37380
세계 최 첨단 잠수함?? (7) 눈이침침 124
5
0
01-24 17:06
37379
그림이 무슨 문제냐 문재인? 카악퉤 107
5
0
01-24 16:57
37378
한국자유총연맹의 폭로, 검찰 대응은? 바람부는언덕 53
14
5
01-24 16:50
37377
문재인의 삼성과 짜웅건이 개구라면... (1) 4호 전차 H형 62
9
5
01-24 16:44
37376
이야! 이재명이 허경영 뺨 치것다 ㅋㅋ 울산아재 52
0
5
01-24 16:27
37375
범여권 대선주자 2위, 황교안 권한대행은 무엇을 노리... 미디어오늘 82
0
5
01-24 16:19
37374
이재명 시장의 싸드(THAAD) 무기 체제 철회 요구는, ... (8) 꼴.종. 56
0
5
01-24 15:39
37373
한국 멸망케할 사드배치 찬성 가짜보수 사대매국노들 진짜보수 38
5
5
01-24 15:27
37371
박근혜=박칠푼, 문재인=문칠푼 (라도+미친+힘내 필독) (2) 안티늙으신네 49
10
0
01-24 13:49
37369
문재인이 삼성X파일특검 막았다는 이상호, 왜 그랬을... (1) 힘내세요 96
15
25
01-24 12:29
37368
조기숙, 구좌파는 20세기 낡은 패러다임 (1) 조기숙 71
5
35
01-24 12:07
37367
이재명이 진보,,,라서 좋은게 아니다. (3) 이젠 93
15
19
01-24 11:26
37366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룰은 하나마나 몽민심서 67
10
5
01-24 11:23
37365
박근혜가 대통령 될수있었던 이유는... 돌팔리 62
5
0
01-24 11:13
37364
“김기춘, 친정부 단체 재정 지원도 지시” 경향 32
10
0
01-24 11:08
37363
문체부 ‘블랙리스트’ 대국민사과에 “면피용” 질타... VOP 79
10
0
01-24 10:57
37362
“호빠, 내연…” 탄핵심판을 막장드라마 만든 박근혜... 한겨레 73
5
5
01-24 10:34
37361
박지원은 왜 패권을 외치는가믄 (1) 스퀴즈 70
15
5
01-24 10:29
37360
좀 깁니다만.. 꼭 청취해 보시기를 어르신네 64
10
20
01-24 10:04
37359
표현의 자유 : 풍자인가? 인격살인인가? 드러운 잠 63
0
10
01-24 09:59
37356
민주당 대선 경선룰, 2012년 울산을 기억하라 (1) 아이엠피터 170
5
5
01-24 09:28
37355
박사모, 김진태, 태극기를 모독하지 말라 권종상 153
0
5
01-24 08:01
37354
[펌] 유승민, “문죄인, 아바타 대통령 될 것” (사진... (2) 안티친노문빠 82
10
0
01-24 07:55
37353
문재인과 안철수 사주비교 (1) 사주팔자 113
30
5
01-24 06:45
37352
"아쉬울 때만 광주 찾는 문재인 "… 호남고속 122
15
0
01-24 04:47
37351
표창원은 문재인 캠프에서 빼라 (1) 알몸좋아 215
15
0
01-24 04:10
37349
의원회관의 박근혜 나체그림-알몸과 누드 차이? (1) 철저비평 225
15
10
01-24 02:27
37348
법원 "사랑의교회 당회 개최 금지" 오정현2 164
15
0
01-24 02:16
37347
문재인과 '당원의 권리' (1) 병파 74
0
0
01-23 21:45
37346
특검 화이팅! (2) 이준구 361
25
10
01-23 19:50
37345
[설날특집] 조기대선-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140
0
0
01-23 19:08
37344
☦ 다카키 마사오의 자식이 대통령 될 수 있었... (1) 시골길 90
0
0
01-23 18:41
37343
왜 울 나라의 노동당은 노동자들의 지지를 못 받는가? (1) 울산아재 81
0
10
01-23 17:45
37342
데이터 분석가 조기숙 교수의 조언 (2) 0042625 155
10
10
01-23 17:25
37341
[펌] 남경필, 문죄인을 맹공 (라도+미친+머퍼+힘내 필... (1) 안티늙으신네 66
0
5
01-23 16:59
37340
이재명이 시계공장에서 대선출마 선언했다고? 울산아재 105
0
25
01-23 16:12
37339
구정물이 콸콸, 썩어들어가는 내성천 (1) 정수근 216
10
0
01-23 15:41
37338
밑에 글 읽어보니, 컨테이너 오류에 대한 지적도 있네... 눈이침침 86
0
0
01-23 15:26
37337
재벌개혁과 재벌해체 그리고 포퓰리즘 (1) 힘내세요 72
10
25
01-23 15:18
37336
이재명 성남시장 대통령 선거 출마 기자회견문 (2) 사기공화국 76
15
0
01-23 14:03
37335
참여정부 호남 홀대론? 진실은 호남 홀로 대우. (1) 힘내세요 88
5
20
01-23 13:37
37334
탄핵 주범 ...홍사덕도 인정하는 노무현 업적 (1) 힘내세요 115
5
20
01-23 13:22
37333
☦ 집회 알바 금지법 발의 (1) 시골길 79
10
0
01-23 13:09
37331
문재인- 포럼광주 출범식 행사 전체사진 (2) 힘내세요 130
10
20
01-23 13:00
37330
이재명 대선출마 공식선언했다 (1) 서푸라이즈 95
20
0
01-23 12:53
37329
눈이 평펑 와도 촛불의 함성은 끊이지 않았다 (1) 편집국 268
15
5
01-23 11:37
37328
삼성X파일 수사 방해 장본인 의혹…해명 없어 86
5
0
01-23 11:36
37327
박 대통령은 정말 피해자일지 모른다 (1) 시골길 103
0
5
01-23 11:21
37326
'잠실새내역 화재'에 대한 승객들의 증언 연합뉴스 217
0
0
01-23 11:07
37325
친박이나 친문 양아치나... (3) 4호 전차 H형 119
15
5
01-23 10:52
37324
의사십새들도 정치인 못지않게 개그하더만 (1) 마파람짱 82
0
5
01-23 10:38
37322
부산지하철, 1200억 ‘노인 무임승차’ 적자 때문에 ... (1) 아이엠피터 258
10
0
01-23 09:30
37321
참여정부 노무현 삼성결탁설에 목을 매는자들 꼭 보거... (2) 어르신네 134
5
25
01-23 09:10
37320
삼성참여정부때 민간인 사찰 피해 (1) 박형국 95
15
5
01-23 04:58
37319
☩대박 동영상: 김기춘 조윤선 수갑차고 항문검... (3) ☗화보... 324
20
0
01-23 02:56
37318
삼성X파일 사건 (2) 호루스 376
65
5
01-23 02:48
37317
민변 텐트만 부쉈다? 병파 98
5
0
01-23 02:03
37316
시지프스님께 질문합니다. (4) 눈이침침 149
10
0
01-23 00:49
37314
‘중선위’의 공개 답변을 요구한다(170122) almani 67
0
0
01-23 00:42
37313
☆ 민중혁명(民衆革命), 과연 누구를 위한 혁명인가? ... 인생유전 131
0
10
01-22 23:59
37311
문재인 후보님!호남에 읍소는 거의 절망입니다 (2) 몽민심서 166
5
10
01-22 21:04
37310
[신당창당] 엄청난 충격뉴스 !! 펌글 223
0
5
01-22 19:19
37307
[이재명] 대선분석-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201
19
0
01-22 15:24
37298
문재인은 이상호를 품어야 한다. (1) 병파 123
5
0
01-22 14:09
37297
[반기문] 서둘러 불출마 선언 하시요 (2) 펌글 137
0
0
01-22 13:18
37296
다섯 가지 궁금한 이야기 113
0
0
01-22 12:52
37295
☦ 선거-투표-이렇게 하지 마세요 시골길 118
0
0
01-22 11:32
37294
문재인 재산 (1) 부자문재인 226
20
20
01-22 11:30
37292
이재명의 반성 (1) 힘내세요 170
20
25
01-22 10:57
37291
돈 없는 문재인 (아고라 트와일라잇) (3) 힘내세요 146
20
15
01-22 10:45
37290
조의연 판사 비방하다 역풍맞는 촛불집단 (2) 183
15
15
01-22 09:43
37289
문재인-대선 불출마 선언을 권하는 이유 (1) 148
30
5
01-22 09:18
37288
"金조각상 등 재물만 트럭 4대분"…부패장성의 지하금... (1) 최순실전투기 161
0
0
01-22 08:32
37287
박근혜 최순실은 아직 살아있다 (1) 우리사회연구... 166
9
10
01-22 07:01
37286
☦ 세계에서 가장 비싼 사진 톱10 시골길 209
0
0
01-22 06:38
37285
☦ 망치부인 방송. (2016. 12. 23) 시골길 139
10
5
01-22 06:13
37284
☦ 재평가가 시급한 김재규 (1) 시골길 128
10
0
01-22 05:31
37283
문재인 "아버지가 전라도 사람한테 사기당해 집안이 ... 힘빠지네 181
30
10
01-22 03:55
37282
문재인 백날 때려도 소용없는 이유........ (2) 힘내세요 225
15
20
01-22 02:45
37281
☨美 CIA 비밀문건 5·18 북한군 개입은... 드디어 공개 249
30
0
01-22 02:36
37280
☩조윤선 세월호 반대 용역건달 동원 주도~ (2) 창조경제 290
35
0
01-22 02:05
37279
☦ 이상호기자 자네 역사의 정의는 (3) 시골길 179
0
5
01-21 21:48
37278
☦ 반기문 할배의 입신양면 (2) 시골길 127
5
0
01-21 21:24
37277
☦ 오바마의 퇴임 아내와 딸도울고~! (3) 시골길 160
0
5
01-21 19:40
37276
보수단체 행진 중 JTBC 앞에서 경찰과 대치…" (1) 뒤죽박죽 157
10
0
01-21 19:29
37275
아이디어 하나 (2) 병파 129
5
0
01-21 18:43
37274
낭만닥터 한석규 울산아재 145
5
0
01-21 16:31
37273
삼성을 생각한다...김용철 오류 비판, 이렇게 훌륭한 ... 어르신네 187
10
25
01-21 15:58
37272
이상호기자 사건 간단 정리 (1) 힘내세요 223
20
25
01-21 15:56
37271
☗동영상: 조윤선장관 수갑찬 모습-박근혜 앞날 처참하네~ 328
40
0
01-21 15:43
37270
KBS 출연 취소 압박한 문재인, 집권하면 언론탄압 (1) 언론탄압 127
10
10
01-21 15:43
37269
반기문 동생 반기상 울산아재 136
0
0
01-21 15:42
37268
북핵미사일이 두려운 트럼프 (1) 자주통일연구... 163
0
20
01-21 14:46
37267
니들은 문재인도 죽일 인간들이다. (권순욱) (4) 힘내세요 209
20
20
01-21 14:24
37266
이상호 기자가 한 방에 훅 가는 것을 보니 (3) 힘내세요 285
30
35
01-21 14:21
37265
돈받고 동원된 가짜보수들 쿠테타 유발발언 내란선동... (2) 진짜보수 149
5
15
01-21 14:01
37264
참여정부의 패악질 - 고 안상영 전부산시장 (4) 호루스 299
15
10
01-21 13:34
37263
문재인 2007년엔 '삼성 특검 시기상조' 의견 내 (1) 오마이뉴스 144
35
10
01-21 12:33
37262
이상호, “문재인이 삼성X파일 수사 막았다” (4) 이상호 260
45
20
01-21 11:16
37261
김기춘 조윤선 구속, 그리고 국민의 뜻 떠안은 특검 (5) 권종상 557
30
25
01-21 07:26
12345678910 ..34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