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
  번호 5115  글쓴이 영화인 박성미  조회 27424  누리 110 (125,15, 31:20:2)  등록일 2014-4-27 13:14 대문 17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
(WWW.SURPRISE.OR.KR / 영화인 박성미 / 2014-04-27)


청와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실명으로 올려진 글입니다.
글 쓴 이 : 박성미
작성일자 : 2014. 4. 27
글 제 목 :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


숱한 사회 운동을 지지했으나 솔직히, 대통령을 비판해 본 적은 거의 없다. 그러나 처음으로 이번만큼은 분명히 그 잘못을 조목 조목 따져 묻겠다. 지금 대통령이 더 이상 대통령이어서는 안 되는 분명한 이유를.

대통령이란 직책, 어려운 거 안다. 아무나 대통령 하라 그러면 쉽게 못 한다. 그래서 대통령을 쉬이 비판할 수 없는 이유도 있었다. 그리고 <대통령 물러나라> 라는 구호는 너무 쉽고, 공허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정부가 아무리 무능해도 시민들이 정신만 차리면 그 사회를 바꿔 나갈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대통령은 대통령으로 임무를 수행 해야 할 아주 중요한 몇 가지를 놓쳤다.


첫째, 대통령은 자기가 해야 할 일이 뭔지도 몰랐다

대통령이 구조방법 고민 할 필요 없다. 리더의 역할은 적절한 곳에 책임을 분배하고, 밑의 사람들이 그 안에서 최대한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게 해주고, 밑에서 문제가 생기면 그 책임을 지는 것이 기본이다. 특히 아래 사람들끼리 서로 조율이 안 되고 우왕좌왕한다면 무엇보다 무슨 수를 쓰든 이에 질서를 부여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안행부 책임 하에서 잘못을 했다면 안행부가 책임지면 된다. 해수부가 잘못했으면 해수부가 책임지면 된다. 그런데 각 행정부처, 군, 경이 모여있는 상황에서 책임소관을 따지지 못하고 우왕좌왕했다면, 그건 리더가 제 소임을 다하지 못한 거다. 나는 군 최고 통수권자이자 모든 행정부를 통솔할 권한이 있는 사람은 우리나라에서 딱 한 명 밖에 모른다. 대통령이다.

대통령이 했어야 할 일은 현장에 달려가 상처 받은 생존자를 위로한답시고 만나고 그런 일이 아니다. 그런 건 일반인도 할 수 있는 일이다. ‘구조 왜 못하냐, 최선을 다해 구조해라’ 그런 말은 누구라도 할 수 있다. ‘잘못하면 책임자 엄벌에 처한다’ 그런 호통은 누구나 칠 수 있다. 대통령이 할 일은 그게 아니다. 

‘중국인들이 우리나라에서 왜 쇼핑을 못 한답니까?’ 그런 말 하라고 있는 자리 아니다. 공인인증서 폐기하라고, 현장에 씨씨티비 설치하라고, 그러라고 있는 자리 아니다. 일반인들이 하지 못하는 막대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었다. 그랬기 때문에 대통령에 책임이 있는 거다. 대통령? 세세한 거 할 필요 없다. 대통령은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일을 하라.

일이 안 되는 핵심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점을 찾는 일, 뭐가 필요하냐 묻는 일. 그냥 해도 될 일과 최선을 다할 일을 구분하고 최선을 다해도 안 되면 포기할 일과 안 돼도 되게 해야 할 일을 구분해 주고, 최우선 의제를 설정하고 밑의 사람들이 다른 데 에너지를 쏟지 않을 수 있도록 자유롭게 해주는 일, 비용 걱정 하지 않도록 제반 책임을 맡아 주는 일.

영화 현장의 스탭들은 감독이나 피디의 분명한 요청만 있다면 아무리 어려운 일도, 안 되는 일도 되게 한다.. 단, 조건이 있다. 어려운 일을 되게 하려면 당연히 비용이 오버 된다. 이 오버된 제반 비용에 대한 책임. 그것만 누군가 책임을 져 주면, 스탭들은 한다.

리더라면 어떤 어려운 일이 ‘안 돼도 되게 하려면’ 밑의 사람들이 비용 때문에 망설일 수 있다는 것쯤은 안다. 그것이 구조 작업이든 뭐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아야 한다면 무조건 돈이 든다. 엄청난 돈이.

만약 사람들이 비용 때문에 망설일 수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다면’ 그건 대통령이 정말로 누군가의 말단 직원인 적도 없었고 비용 때문에 고민해 본 적도 없다는 얘기다. 웬만한 중소기업 사장도 다 아는 사실이다.

만약 리더가 너 이거 죽을 각오로 해라. 해내지 못하면 엄벌에 처하겠다 라고 협박만 하고 비용도 책임져주지도 않고, 안 될 경우 자신은 책임을 피한다면, 그 누가 할 수 있겠는가?

“사람을 구하는데 돈이 문제냐“ 하지만, 실제 그 행동자가 되면 달라진다. 유속의 흐름을 늦추게 유조선을 데려온다? 하고 싶어도 일개 관리자가 그 비용을 책임질 수 있을까? 그러나 누군가 그런 문제들을 책임져주면 달라진다. 
 
“비용 문제는 추후에 생각한다. 만약 정 비용이 많이 발생하면 내가 책임진다.” 그건 어떤 민간인도 관리자도 국무총리도 쉬이 할 수 없는 일이다.

힘 없는 시민들조차 죄책감을 느꼈다. 할 수 있었으나 하지 못한 일, 그리고 전혀 남 일인 것 같은 사람들조차 작게나마 뭘 할 수 있었을지를 고민했다.

그러나 그 많은 사람들을 지휘하고 이끌 수 있었던, 문제점을 파악하고 직접 시정할 수 있었던, 해외 원조 요청을 하건 인력을 모으건 해양관련 재벌 회장들에게 뭐든 요청하건, 일반인들은 할 수 없는, 그 많은 걸 할 수 있었던 대통령은 구조를 위해 무슨 일을 고민했는가?


둘째, 사람을 살리는 데 아무짝에 쓸모 없는 정부는 필요 없다

대통령은 분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 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왜 지휘자들은 ‘구조에 최선을 다하지’않았을까? 그것이 한 두 번의 명령으로 될까?

날씨 좋던 첫째 날 가이드라인 세 개밖에 설치를 못했다면, 이러면 애들 다 죽는다. 절대 못 구한다 판단하고 밤새 과감히 방법을 바꾸는 걸 고민하는 사람이 이 리더 밑에는 왜 한 사람도 없었는가? 목숨걸고 물 속에서 작업했던 잠수사들, 직접 뛰어든 말단 해경들 외에, 이 지휘부에는 왜 구조에 그토록 적극적인 사람이 없었는가?

밑의 사람들은 평소에 리더가 가진 가치관에 영향을 받는다. 급한 상황에서는 평소에 리더가 원하던 성향에 따라 행동하게 되어 있다. 그것은 평소 리더가 어떨 때 칭찬했고 어떨 때 호통쳤으며, 어떨 때 심기가 불편했는지에 따라 달라진다.

만약 리더가 평소에 사람과 생명을 최우선 가치로 두었던 사람이라면 밑의 사람들은 어떤 상황에서든 말 하지 않아도 그것을 최우선으로 두고 행동한다.

쌍용차 사태의 희생자들이 분향소를 차렸을 때 박근혜에게 충성하겠다 한 중구청장은 그들을 싹 쫓아냈고, 대학생들이 등록금 때문에 죽어가도 아무도 그걸 긴급하게 여긴 적이 없고, 모두 살기보다 일부만 사는 게 효율에서 좋고 자살자가 늘어나도 복지는 포퓰리즘일 뿐이고 세 모녀의 죽음을 부른 제도를 폐지하는 데에 아직도 대통령이 이끄는 당은 그토록 망설인다. 죽음을 겪은 사람들을 ‘징징대는’ 정도로 취급하고 죽겠다 함께 살자는 사람들에게 물대포를 뿌렸다.

이곳에선 한번도 사람이, 사람의 생명이 우선이었던 적은 없었다. 아직도 이들에겐 사람이 죽는 것보다 중요한 게 많고, 대의가 더 많다. ‘사람은 함부로 해도 된다’ 는 이 시스템의 암묵적 의제였다.

평소의 시스템의 방향이 이렇게 움직이고 있던 상황에서 이럴 때 대통령이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 라고 지시를 하면 밑의 사람들은 대통령이 진심으로 아이들의 생명이 걱정되어서 그런 지시를 내린 건지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라고 지시했다는 사실을 국민들에게 보여줘라 라는 뜻인지, 정부의 성과를 보여주기 위해 구조를 하라는 건지, 여론이 나빠지지 않게 잘 구조를 하라는 얘긴지 헷갈리게 된다.

대책본부실에서 누가 장관에게 전했다. “대통령께서 심히 염려하고 계십니다’ 그러면 이 말이 ‘아이들의 안위와 유가족들의 아픔을 염려하고 있다는’ 건지 ‘민심이 많이 나빠지고 있어 자리가 위태로워질 걸 염려한다는’ 건지 밑의 사람들은 헷갈린다.

대신 지시가 없어도 척척 움직인 건 구조 활동을 멈추고 의전에 최선을 다한 사람들,
재빨리 대통령이 아이를 위로하는 장면을 세팅한 사람들, 대통령은 잘했다 다른 사람들이 문제다 라고 사설을 쓸 줄 알았던 사람들, 재빨리 불리한 소식들을 유언비어라 통제할 줄 알았던 사람들, 구조에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보여지는데 애를 쓴 사람들, 선장과 기업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는 방향으로 여론몰이를 한 사람들과 순식간에 부르자마자 행진을 가로막고 쫙 깔린 진압 경찰들이다.

이것은 이들의 평소 매뉴얼이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평소 리더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뭔지 알고 있었고 그것을 위해 움직였을 뿐이다. 그리고, 거기에 에너지를 쏟느라 정작 중요한 것을 놓쳤다.

내가 선거 때 박근혜를 뽑지 않았던 이유는 분명히 있다. 그가 친일파라서도 보수당이어서도 독재자의 딸이어서도 아니었다. 그녀가 인혁당 사태 때 보여준 반응, 자신의 부친 때문에 8명의 사람들이 억울하게 죽었는데, 거기에 대해 일말의 죄책감도 안타까움도 갖지 않는 모습을 보았기 때문이다.

사람의 생명에 대해 그토록 가벼이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대통령으로 뽑아선 안 된다는 그 이유 하나 때문이었다.

리더의 잘못은 여기에 있다. 밑의 사람들에게 평소 사람의 생명이 최우선이 아니라는 잘못된 의제를 설정한 책임.

셋째, 책임을 지지 않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

대통령이란 자리가 그토록 어려운 이유는 책임이 무겁기 때문이다. 막대한 권한과 비싼 월급, 고급 식사와 전용 비행기와 경호원과 그 모든 대우는 그것이 '책임에 대한 대가' 이기 때문이다.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조직에선 어떤 일도 제대로 굴러가지 않는다.
리더가 책임지지 않는 곳에서 누가 어떻게 책임지는 법을 알겠는가?

자신이 해야할 일을 일일이 알려줘야 하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
사람을 살리는 데 아무짝에 쓸모 없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
결정적으로, 책임을 질 줄 모르는 대통령은 필요 없다.


덧붙임.

세월호 선장들과 선원들이 갖고 있다던 종교의 특징은 단 한 번의 회개로 이미 구원을 받았기 때문에 ‘아무리 잘못해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것’ 이라 한다. 이거, 굉장히 위험한 거다.

죄책감을 느끼지도 못하는 대통령, 이들과 결코 다르지 않다.
사람에 대해 아파할 줄도 모르는 대통령은 더더욱 필요 없다.

진심으로 대통령의 하야를 원한다. 

영화인 박성미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115
최근 대문글
- 강명구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김종익
- 다른백년
IP : 219.251.168.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2) 편집국 8223
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68684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168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78481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8) 신상철 7501
40
60
07-13 13:35
47829
법조인들은 명예를 중요시 여긴다고-얼마나 섬세한데 ... 그렇게하지마... 2
0
0
09-21 15:49
47828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9 가을빛에 물든 독일 ... 강명구 2
0
0
09-21 15:34
47827
외곽팀 운영은 전용의 위험이 커 해로우니까 금지시켜 debug 5
0
0
09-21 14:49
47826
그런 판사면 파면을 시켜-그게 뭔 보고서야 지저분한보고... 7
0
0
09-21 14:41
47822
말세-죄많은 놀부심뽀세상아니야 미췬세상이지요 단문짱 7
0
0
09-21 14:33
47815
말장난하지 말고 솔직하게 반대표명해 7
0
0
09-21 14:22
47792
왜 새얼사기극에서 급변침 조작이 중요하냐면 어후 35
0
0
09-21 13:22
47791
문재인 대통령 비난 박지원, 안철수 때문에 ‘뻘쭘’ (1) 아이엠피터 77
0
0
09-21 13:17
47790
언론은 철수한테 비싸게 팔았어 짭짤해 10
0
0
09-21 13:09
47787
김광석과 딸의 죽음, 진상은 꼭 밝혀야 (1) 권종상 107
0
0
09-21 11:01
47786
김부선 “블랙리스트는 문재인 정부도 존재" (1) 애마부인 85
0
0
09-21 10:18
47785
[번역] 북한 핵 긴장이라는 환상 - 상 ① 핵 확산을 ... (1) 김종익 130
0
5
09-21 09:13
47783
스페인, 북한대사 추방 명령 "9월 말까지 나가라" 신나는뉴스 44
0
0
09-21 02:33
47782
경찰, 민주당 윤후덕 의원 보좌관 비리 의혹 수사 적폐청산 32
0
0
09-21 02:29
47781
청와대 "유엔 총회 참석시 美영접객 나오지 않는다" (1) 국제적 왕따 45
10
0
09-21 02:14
47780
☩주먹과 목사들☩ -기절할 내용들 (1) 심층해부 153
15
0
09-21 00:09
47779
[트럼프] 북한공격-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46
0
0
09-20 23:13
47775
스마트폰 개발보다 더 중요한 걸 놓치고 있는 한국 (1) 다른백년 248
10
0
09-20 14:33
47774
뽕닥이 탄핵당한 이유는 간단하다 (3) 통재 162
0
30
09-20 12:37
47773
성소수자 권익 보호를 위해 개신교회와 일전을 불사할... (1) 백두대간인 50
0
30
09-20 11:26
47772
롯데건물증축과 BBK미국재판위해 세금낭비한 이명박이... (2) 진짜보수 102
5
15
09-20 11:26
47771
극우논객 "지만원"의 학벌 자랑은 "대국민사기극" 좌초 천안함 60
0
0
09-20 11:24
47770
정치인 자녀의 마약 투약을 용서하면 안 되는 이유 (4) 아이엠피터 226
0
0
09-20 11:08
47769
문준용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 채용비리 168
20
10
09-20 05:52
47768
김관진을 즉각 구속 수사하라! (2) 권종상 304
10
30
09-20 04:55
47767
목사들 심방사례비 세금 안낸다 -악법 (2) 쥐길눔덜 176
25
0
09-20 00:17
47766
박근혜-정호성 찰떡궁합은 “깡패의 의리” (1) 전두환장세동 169
30
0
09-20 00:06
47765
☗단문짱 지랄병 절반쯤 도졌다☗ (1) 정신과 의사 176
25
0
09-19 23:55
47677
기호 장은성 52
0
0
09-19 20:46
47675
인생은 소중합니다 좋은 인생을 삽시다 좋은인생 67
0
0
09-19 19:53
47671
뇜현2 시즌개막과 죄이니의 역활 오호 87
5
5
09-19 15:44
47665
한국서 최고 방산비리범 미국과 이명박그네 친일매국... (1) 진짜보수 131
10
10
09-19 14:45
47664
청와대, ‘돌출 발언’ 송영무 국방장관에 “엄중 주... (2) 프레시안 261
0
0
09-19 13:39
47663
미국 경찰은 그가 grab 했음을 알고 있었다 (1) 권종상 351
20
20
09-19 10:25
47662
문성근, 나는 단 한 번도 대종상 후보가 된 적이 없다 (2) 아이엠피터 276
10
10
09-19 10:00
47659
원조뽕쟁이, 뽕지만-뽕무성-뽕명박-뽕경필-다음?? (1) 뽕판민국 242
40
20
09-19 01:27
47658
☗존경하는 운영자님! RE: 단문짱 박살 무력 행... (3) 무력행사 225
20
20
09-19 01:25
47655
윤이상 부부가 했던 발언들....이래도 너희, 참배하고... (3) 빨간윤이상 162
30
20
09-19 00:46
47654
"태블릿이 조작이면 모든 수사 전면 다시 해야 합니다... (2) 손석희 125
35
20
09-19 00:44
47653
몇일간 하지말고 듣기만 해 상사 78
0
0
09-18 22:12
47652
죄이니에게서 쥐색휘의 냄시가 난다 (3) 오호 139
10
15
09-18 21:55
47651
똥밭지기 (7) untitled 178
5
5
09-18 20:16
47650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8 (1) 강명구 159
0
0
09-18 15:47
47649
북한이 문재인 정권을 MB·박근혜와 비교했다 (2) 허핑턴포스트 456
5
10
09-18 11:16
47648
[밀리터리 차이나-윤석준의 ‘차밀’] 北 SLBM 기술, ... (2) 윤석준 396
5
10
09-18 10:12
47647
기레기 대참사,트럼프 트윗 ‘오역’을 그대로 받아쓴... (1) 아이엠피터 353
10
15
09-18 09:05
47516
투표권 되돌리기 운동-선관위가 선거 전에 투표수를 ... (1) almani 181
5
0
09-17 16:14
46398
뽕닥회장 서청언 변호해준 죄이니가 순시리 몰랐을까 (2) 오호 211
25
5
09-17 09:53
46396
그지같다 욕한 트럼프에게 용서 빌러가는 죄이니 (2) 통재 172
25
5
09-17 00:23
46395
$$불법자금 흐름 들통이 두려운 개신교 세금문제 (1) $$불법자금 ... 256
40
0
09-17 00:13
46394
☩합똥총대들! Oral Sex는 니들 딸들 시키란말야... (3) 그기 좋으면 273
35
0
09-16 23:11
46258
새얼자작극에서 시간의 실종은 당연하다 (2) 오호 131
5
5
09-16 15:20
46257
시간과 장소의 미스테리 (1) 데이터의 가... 204
5
5
09-16 11:20
46256
IP 70.208.69.x 요 아이피로 왜놈 간첩질에 신이난 ... 우좀선동 137
25
30
09-16 08:33
46255
사진 -여성교도관에 채이는 박근혜, 앗! 창피~ (2) 징역밥 403
50
0
09-16 08:21
46254
단문짱 이놈은 분명 노무현 욕먹이는자 (1) 저승사자입술 179
5
0
09-16 08:19
46253
♁♂간통죄 폐지에 목사들 신바람 성폭행 동영상... (1) 놀렐루야!! 295
45
0
09-16 04:57
46252
[2002월드컵] 개만도 못한 쓰레기 축제 (1) 펌글 215
0
5
09-15 23:29
46251
땡추 “오리무중, 중구난방의 뜻은?” ㅋㅋㅋ... (1) 고시합격생 236
25
5
09-15 23:19
46241
내가 그랬지 내가 이겨서 좋은 건 없다고-근데 싸우면... 잊는다 110
0
0
09-15 22:52
46133
그런 감정으론 날 상대할 수 없어 zz 107
0
0
09-15 19:57
46132
살길 느끼는게 짐승이지-손 다소곳한 애들 말야 졸려 98
0
0
09-15 19:55
46127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아귀 128
0
0
09-15 16:29
46126
[추석특집] 북한핵-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148
0
0
09-15 15:47
46125
Ps; MB는 죽을 수밖에 많은죄를 하느님품에 편히쉬라 (2) 시골길 138
0
0
09-15 15:45
46124
~~국정원이 박근혜 주연 영화 만들면 30억 주겠다?~~ 시골길 131
0
0
09-15 15:12
46122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7 (1) 강명구 342
0
0
09-15 14:47
46121
~~“인터넷 마녀사냥 지옥 같았다~~ (1) 시골길 120
0
0
09-15 12:36
46120
~~"박원순 비방 광고’ 배후는 원세훈~~ (2) 시골길 132
5
0
09-15 12:29
46119
‘서울시 공무원시험’ 역차별 논란… 해결 방법은? (1) 아이엠피터 372
5
20
09-15 11:33
46118
김정은의 오판을 유도하겠다. (1) 옵션 202
0
0
09-15 11:16
46117
“적폐청산”이 어찌 “정치보복”과 같은 말일 수 있... (1) 이준구 413
5
20
09-15 09:25
46116
IP : 68.174.43.x 요 아이피로 지랄발광하는 쥐닭동... THFRJ 솔거 156
60
40
09-15 08:33
46115
대법원의 전병욱목사 Oral Sex 판결-13억 포상 (1) 꽉! 물어!! 286
15
0
09-15 06:49
46114
신식민지 남괴정치의 비극이 머냐면.... 에혀 165
0
0
09-15 02:32
46113
☗MB 국정원 쥑일넘들! 문성근 김여진 Sex 합성... (2) 사진첨부 296
35
0
09-15 00:49
46112
☩지난 10년간 최우수 댓글☩ ◀애독자 글 (1) ~~~~~~~~~~~~... 263
40
0
09-15 00:07
46111
대통령은 임종석이네 (1) 불쌍한이니 217
45
40
09-14 23:57
46047
[사드배치] 엄청난 충격발언 !! (2) 포인트 219
0
0
09-14 21:50
46046
~~朴 창조경제 홍보하라"...~~ (1) 시골길 287
5
0
09-14 18:40
46045
즐거움은, 조금 더 뒤로 미루자 (5) 권종상 628
15
35
09-14 14:58
46044
T13068의 정체(6) (1) 0042625 219
0
5
09-14 14:26
46043
GM값 무너트린 수법 간단하자나 (1) 에혀 218
0
0
09-14 13:50
46042
부산 언론의 ‘BNK 문재인 인맥’ 보도를 믿으면 안 ... (2) 아이엠피터 476
5
25
09-14 09:59
46041
강명구의 유라시아 평화마라톤 6 (1) 강명구 295
0
0
09-14 09:16
46040
~~양승태 대법원장 '작심발언'…"이념 갈등이 재판 독... (3) 시골길 210
0
0
09-14 07:15
46039
사진▶단문짱 도배후 예상모습!!!!!!!!!!! (1) 시골길팬 292
30
0
09-14 06:12
46038
~~정보통신법~업무방해~~단문짱조심하세요 (3) 시골길 186
5
0
09-14 03:50
46037
죄인이가 새얼사기극 조작밝히면 뽕닥이 처녀다 오호 172
0
5
09-14 02:49
46036
♦명동황제 신상사 신상현 전국구 조폭대접~~ (1) 심층취재 340
35
0
09-14 00:16
45988
911과 뇜현사망. 새얼사기극 공통점 (1) 통제 181
0
5
09-13 18:23
45987
안철수는 이인제·정몽준의 길을 걷고 있나? (3) 프레시안 549
5
5
09-13 16:15
45984
북핵 해법과 한반도 양국체재 (3) 다른백년 460
0
0
09-13 12:54
45982
그땐 왜 그랬을까? (2) 좌좀선동 216
45
25
09-13 11:23
45981
박사모 영화로 알았던 ‘미스 프레지던트’의 기막힌 ... (1) 아이엠피터 665
5
20
09-13 09:23
45980
동네개가 된 한국교회 -TV드라마 첫등장~ (2) 개국장주인 373
40
0
09-13 03:11
45979
화보: 명바기 상드기 니들 주거~ (2) 가훈 정직 353
35
0
09-13 03:03
45976
911 16주년 맞이하여 자작테러사기극의 경제학 에혀 181
0
0
09-13 00:31
45974
대통땜에 웃음을 잃다니 - 자넨 인생이 없는거야 (1) 254
0
0
09-12 21:59
45972
뜬금없이 물벼략 부산.....낙점 (1) 오호 248
0
0
09-12 17:56
45971
강명구의 유라시안 평화마라톤 5 빗속에 길을 잃다 (1) 강명구 365
0
0
09-12 16:57
45970
“가장 빠른 시일에 강력한 대북 무력시위”한다더니... (2) 뉴요코리안 599
0
5
09-12 16:54
45969
안철수의 포지션 변경! (3) 시다의꿈 438
15
25
09-12 14:36
45968
디 애틀랜틱, ‘문재인 대통령이 옳다’ (2) 뉴스프로 575
5
15
09-12 11:21
45967
3류 정치인 안철수가 국민을 깔보고 있는 증거 (1) 아이엠피터 689
20
30
09-12 09:46
45966
T13068의 정체(5) (13) 0042625 444
5
5
09-12 04:13
45965
박정희기념우표 “이화여대여 귀꾸녕이 먹었는가?” (3) 귀머거리 397
40
0
09-12 01:07
45964
김무성-유승민 뽀뽀에 지구촌 발칵 디비졌다~ (1) 문재인안희정 366
35
0
09-12 00:55
45963
문재인 왜 이렇게 머리가 나쁘냐 (1) 문재앙 319
30
5
09-12 00:53
45962
문재인 정권 성공의 열쇠는 세대 차이 이해-제3편 (1) 병파 277
0
0
09-12 00:04
12345678910 ..43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