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③] 박성균 하사만 몰랐던 ‘골든타임’
  번호 41705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2087  누리 5 (10,5, 3:0:1)  등록일 2017-5-24 10:16 대문 1 [천안함]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③] 박성균 하사만 몰랐던 ‘골든타임’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7-05-24)


천안함 인양.수색 및 어뢰수거의 책임을 맡았던 당시 UDT 대대장 권영대 중령에 대한 천안함 제5차 공판 결과 관련 글을 시작하면서 다섯 편 정도 쓰면 되지 않을까 예상했었는데 막상 시작하고 보니 그 이상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만큼 중요한 내용들이 많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권 중령은 그의 저서 ‘폭침, 어뢰를 찾다’ 9쪽에서 “현장 출동 시 처음에는 생존자를 최대한 살리는 일이 급선무다. 모든 것을 떠나서 살아있는 생명을 골든타임(Golden Time)내에 구해내야 하는 것이다”라고 적었습니다.

그는 “골든타임의 구체적인 뜻이 무엇이냐?”라는 변호인의 질문에 “생존자가 살아있는 시간에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최소한의 시간”이라고 답하였습니다.


반파 후 무려 ‘16시간22분’이나 떠 있었던 함수

천안함 침몰사고를 상징하는 영상 가운데 가장 상징적인 것을 들라면 바로 위의 사진을 꼽을 수 있겠습니다. 2010년 3월26일 밤 천안함 침몰 소식을 속보로만 들어야 했던 국민들은 그 다음 날부터 TV나 인터넷에서 위의 사진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이 사진은 천안함 침몰을 보도할 때 가장 대표적인 영상으로 인용됩니다. 

저는 이 사진을 누가 언제 찍었으며 저 장면이 어떤 상황인지 매우 궁금했습니다. 그때부터 관련기관에 전화를 걸어 추적한 결과, 백령도 면사무소에 근무하는 ‘최◯◯’씨가 촬영하여 옹진군청 홍보실에 제공한 사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그분과 직접 통화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분은 3월27일 오전 7시30분경 장촌포구 언덕에서 촬영하였다는 사실을 말해 주었고 여러 차례 설득 끝에 저 사진을 포함 7장의 사진을 이메일로 전달받을 수 있었는데 함수 콧잔등만 드러낸 천안함 주위를 해경-253호정이 선회하고 있는 모습들이었습니다. 즉, 해경정이 함수를 지키며 선회하고 있었던 것이지요.

그러면 이 순간 국민들은 그 사실 - 천안함 함수가 가라앉지 않고 상당시간 떠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을까요? 전혀 몰랐습니다. 아무도 몰랐습니다. 그리고 언론들은 저 영상의 이미지만을 인용해서 보도했지 그 배경이나 내용에 대해서는 어떤 매체도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에도 정부와 국방부는 <반파되어 침몰한 함수와 함미를 찾고 있다>는 발표만을 반복하고 있었습니다.

김태영 국방장관, 원태제 대변인 등 국방부 고위 수뇌부들은 공식브리핑 및 언론인터뷰에서 “3천톤급 구조함이 올라오고 있다”, “오늘은 기대하기 어렵다” 등 천안함 함수가 가라앉지 않고 떠 있다는 사실은 감춘 채 ‘수색중’이라는 말만 반복합니다. 그러면 국방부는 당시 함수가 떠 있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을까요?


해경-501함 유종철 부함장과 해작사 심승섭 대령의 증언

2011년 8월22일 천안함 제2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해경-501함 유종철 부함장은 천안함 구조를 위해 달려가던 중 <천안함이 ‘좌초’되었다는 전문을 팩스로 받았다>는 놀라운 사실과 함께 <천안함 함수가 가라앉지 않고 계속 떠 있었다>는 새로운 사실을 법정에서 증언하였습니다.

유 부함장은 천안함 함수에서 생존자 58명을 501함으로 탑승케 하였고 이송 후 오전 7시10분까지 계속 떠 있는 함수를 지키고 있다가 상부 지시에 의해 해경-253호정에 현장을 인계하고 다른 지점으로 이동했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 사실을 해경은 국방부와 해군 측에 통보하지 않았을까요?

아닙니다. 해군측이 실시간으로 함수의 위치를 추적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2011년 9월19일 천안함 제3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해군작전사령부 심승섭 준장(사고 당시 대령)의 증언을 통해 밝혀집니다. 심 준장은 <천안함 사고 첫 보고는 ‘좌초’였고 상부에도 ‘좌초’로 보고했다>는 사실과 함께 <해작사에서는 천안함 함수를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있었고 현장에 수시로 통보했다>는 놀라운 증언을 하였습니다.

즉, 정부와 국방부 그리고 해군과 해경 모두 천안함 함수가 반파 후에도 가라앉지 않고 무려 16시간22분 떠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얘깁니다. 오로지 국민들만 그 사실을 모르고 있었던 것이지요.

권 중령은 사고 다음 날인 3월27일 TV화면을 통해 함수가 떠 있는 모습을 보았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그때는 자신의 휘하에 있는 5대대 이준수 중사와 김근환 소령 등 9명이 해난구조대와 합류하여 헬기로 백령도에 들어갔으며 본인은 그 다음 날인 3월28일 백령도에 들어가게 됩니다.

이 부분에서 이해할 수 없는 것은 그 스스로 해군사관학교에서 항해를 전공하고 함정 생활만 10년 이상을 하였으며 천안함과 동급의 초계함인 여수함의 함장까지 역임한 항해장교로서 반파되어 침몰한 함선의 함수가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데 함수를 유실하지 않도록 부이(BUOY)를 설치하라고 다그치거나 왜 그것을 확인하지 않았는지 그런 기본적인 상식조차도 간과할 수 있는지 의문입니다. 

더구나 그는 천안함 인양·수색을 전담하는 UDT대대장으로서 TV화면을 통해 천안함 함수가 떠 있는 것을 눈으로 보면서도 어떻게 그 안에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에 대한 생각이 전혀 없을 수 있느냐는 점입니다. 그 생각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이미 현장에 급파된 UDT, SSU, EOD등 해난구조 전문요원들에게 ‘함수에 생존자가 있는지 수색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것이 당연했을 터인데 말입니다.

그것은 권 중령이 언급한 ‘골든타임’을 놓치는 중대한 결과로 나타나게 됩니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지요. 더구나 군 당국은 함수가 떠 있는 것을 해작사 보고를 통해 알고 있었으면서 그 사실을 덮어두었던 것은 과실여부를 넘어 그 이유를 명백히 밝혀야 할 중대사안인 것입니다.  


함수 자이로실에서 발견된 박성균 하사의 시신

2010년 4월23일 해상크레인에 의해 함수가 바로 세워지고 다음 날인 4월24일 함수가 인양되어 바지선 위에 탑재되는데 이때 함수 자이로실에서 보수하사인 박성균 하사의 시신이 발견됩니다. 천안함이 반파되어 104명의 승조원 가운데 58명만이 생존하는 비극의 참사에서 함미에 이어 함수에서도 희생자가 발견된 것입니다.

함미는 선체가 반파된 직후 수중으로 가라앉았습니다. 함미는 선체에서 가장 무거운 부분인 기관실이 있고 여유부력을 확보해 줄 수 있는 공간이 적기 때문에 불과 수 분 이내에 완전히 해저에 가라앉게 되지만 함수는 상황이 다릅니다. 함수는 비교적 빈 공간이 많아 여유부력 확보가 가능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16시간 22분간 가라앉지 않고 떠 있을 수 있었던 것입니다.

박성균 하사가 발견된 자이로실은 함수에서 가장 낮은 위치에 있는 공간입니다. 선체가 반파되어 물이 차고 들어오는데 왜 가장 낮은 위치로 갔을까요. 기관실등 하부가 무거운 함미와는 달리 함수는 상부구조(선실과 포탑)가 무겁기 때문에 반파이후 함수는 완전히 뒤집히게 됩니다.

함수가 뒤집혔지만 16시간 이상 떠 있었다는 사실은 내부에 공기가 빠져나가지 않고 부력의 역할을 하고 있었다는 뜻이며, 정상 시 가장 낮은 위치인 자이로실은 전복 후 가장 높은 위치가 되어 공기가 마지막까지 남아있는 유일한 공간이었을 것입니다. 그곳에서 박성균 하사의 시신이 발견되었던 것이지요.

권 중령은 자신의 저서 112쪽에서 다음과 같이 적고 있습니다. “함수 쪽에는 실종자가 없으리란 생각이 들었는데, 의외로 보수하사가 자이로실에서 발견되었다. 함 내 안전 순찰 중에 빠져나오지 못했던 것 같다. 함수는 일정시간 수면상에 떠 있었는데 매우 안타까운 생각이 든다. ‘악을 쓰고 빠져나오지 그랬어? 이 바보야!’”

저는 이 대목을 보면서 가슴이 먹먹했습니다. 그리고 피가 거꾸로 솟는 분노가 치밀었습니다. ‘악을 쓰고 빠져나오지 못한’ 것을 다그치는 그의 말 속엔 함장출신 UDT대대장인 자신이 자신의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적절하게 대응했더라면 소중한 인명을 구조할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미안함이나 일말의 죄책감도 찾아볼 수가 없어서 더욱 서글펐습니다.

그리고 생존자들과 함께 천안함에서 해경정으로 옮겨타면서 “제가 마지막이다. 더 이상  없다”고 말한 천안함 함장 최원일 소령의 과실 또한 중대합니다. 그는 ‘자신이 마지막’이라고 말함으로써 수색을 저해한 결과를 초래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연히 수색과 구조의 임무를 다했어야 할 군 당국의 총체적 과실은 그 어떤 이유에서도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3월27일 오전 7시10분경 해경-501함은 현장을 해경-253정에게 인계하고 현장을 벗어납니다. 이후 해경-253정이 천안함 함수를 지키고 있었는데 오후 13:37분경 천안함 함수는 물속으로 완전히 사라집니다. 해경-253호정이 최종 순간까지 함수 곁에 있었는지 아니면 상부지시에 의해 함수를 내버려두고 이탈했는지.. 아무도 모릅니다. 이것을 밝히기 위해 해경-253정장을 법정에 증인으로 신청하였으며 차회 제6차 공판의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입니다.

저는 UDT대대장인 권 중령에게 묻습니다. “당신과 군 당국은 ‘골든타임’ 즉 ‘생존자가 살아있는 시간에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최소한의 시간’내 구조를 위해 최선을 다했는가?”

신상철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➀] 거짓의 향연 - 폭침 어뢰를 찾다 ?
[천안함 항소심 제5차 공판 ②] 암초 충돌했다고 결코 분리되지 않는다?

천안함 함미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1705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정운현
- 노컷뉴스
- 조성찬
IP : 125.184.217.x
[1/6]   천어뢰  IP 73.92.124.x    작성일 2017년5월24일 11시43분      
이제 이 사고의 진실을 모두 까발겨서 바른 군을 만들어야 합니다.
말도 안되는 조작과 거짓말로 종북타령하며 반국가 범죄를 저지른 관련자 모두를 이세상에서 정리하는 것을 너무 쉬운 일 입니다.
증거들과, 당시의 해경, 군장병들, 관련어뢰수거하다 희생당한분들, 당시 미군과 한미합동사령관, 미국대사, 등등,,,
이것을 알량한 조작으로 관련한 대국민, 대국가 사기꾼, 이적죄인 바기부터 극형으로 다스려야 한다.
반드시 해결해야만 하는 국가와 민족의 가장 중요한 사기사건이다.
무능한 군, 무능한 국가와 정부, 이것이 나라냐??? 하던 국민들의 아우성으로 나라를 바꾼 이유가 바로 이러한 조작사기사건으로 국민들을 능멸한 희대의 사악한 사기꾼 범죄자들을 처단하는 것이 바로 나라를 바로잡는 것이다.
[2/6]     IP 73.92.124.x    작성일 2017년5월24일 12시02분      
천안함 사기사건 부터 바로잡는 것이 대한민국을 강국으로 만들고 외세 앞잽이들을 정리히여 한민족, 한반도를 세계의 강국으로 세우는 확고한 순서 입니다.
사자방비리, 아랍에미리트 원전 사기사건(초저가 대금에, 수출입은행이 초저리로 10조원을 선대출해주고, 전력판매권도 없이, 60년보증에, 폐연료봉까지 우리나라로 영구히 다시 가져와 우리의 지하에 보관해 주어야 한다는데), 18대 대선 불법부정, 바기넘은 목이 12개라도 살아남기가 불가능한 것.
최소 3대를완전 정리, 형제자매틴인척, 측근 관련자들, 관권, 금융권, 조작원, 검경빤사,,, 이들이 빼돌려 먹은 부패자금을 환수하는 것이 국가와 국민의 부를 되돌리는 것.

바기와 그네정부의 부패자금 환수 최소목표는 1,000조원 이다!!!!!!!!!!
[3/6]   진상규명  IP 122.128.70.x    작성일 2017년5월24일 15시50분      
독고탁님/

수고하십니다.
위글을 읽다가 우연히 검색을 통해 전 청와대 행정관 이종헌의 거짓말을 보게되었습니다.
참조하세요.

21시15분 최초 (침수)상황 발생 사항과 관련한 전 청와대 행정관은 아래와 같이 횡설수설합니다.

[군 스스로 여러차례 번복해 신뢰를 떨어뜨린 사고시각과 관련해 2함대사령부가 21시15분이라는 보고도 있었다고 이 전 행정관은 증언했다.

합참이 3월 27일 언론에 브리핑한 사고시각은 21시45분이었으나 이날 몇시간 후 2함대사령부가 해군작전사령부로 서면보고한 사고시각은 21시30분으로 국회 국방위에 보고됐다. 또한 이틀후인 29일 김태영 국방장관은 국회에 9시25분으로 보고하자 이를 본 국방부는 즉시 21시30분으로 수정했다. 무엇보다 이날 오후엔 2함대 사령부의 정정요청에 따라 다시 21시15분으로 수정 발표했다고 이 전 행정관은 전했다. 사고시각이 21시15분까지 올라간 것이다.

‘21시15분’은 최초상황이 벌어진 시각이 아니냐며 가장 의문을 받았던 사고추정시각이었다. 이를 두고 이 전 행정관은 “21시15분은 해병6여단이 21시45분에 2함대로 보고한 ‘백령도 6여단 방공 진지의 소음 청취’를 기준으로 한 것으로, 실제 해군작전사령부는 22시26분 합참지휘통제시스템(KJCCS)에 ‘백령도 서방 천안함 침수 상황(최초), 2010년 3월 26일 21시15분경 백령도 서방 1.2NM에서 천안함이 원인 미상(폭발음 청취)으로 침수되어 조치 중인 상황’으로 보고를 올렸다”며 “이런 해작사의 21시15분 수정 보고는 합참과 육군, 한미 연합사 및 해경 등에도 전파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 전 행정관은 “해병 6여단은 상황 확인 절차에 따라 다른 장병에게 폭발음이나 포성 청취 여부를 확인한 결과 특이사항이 없어 종결 조치했다”며 “합조단이 4월 2일 다시 조사한 결과 이들은 ‘통상적인 포성이 아닌 일반적인 소음을 들었다’고 진술했다. 합참까지 보고된 해병 6여단 방공 진지 폭발음은 천안함과는 무관한 일반적인 소음에 불과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해경은 3월 28일 보도자료에서 26일 해작사가 합참에 최초 보고한 시각을 인용해 9시15분으로 명시해버렸다고 이 전 행정관은 전했다]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22436#csidx6cac60b4e31533c9aa5a25eee309329

이종헌이는 "21시15분은 해병6여단이 21시45분에 2함대로 보고한 ‘백령도 6여단 방공 진지의 소음 청취’를 기준으로 한 것"이라며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즉 이종헌에 말에 의하면 백령도 해병부대가 ‘ 21시15분 백령도 6여단 방공 진지의 소음 청취’라는 보고를 9시45분에 해군2함대사에 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를 뿐만 아니라, 4월7일 합조단(군)이 한 아래 변명과도 일치하지 않습니다.

["9시16분 백령도 방공진지에서 미상의 큰 소음을 청취해 위성통신망으로 상급부대에 보고했다"며 "2함대사에서는 천안함 사고 발생 이후 포술장으로부터 9시28분에 사고상황을 접수했다" "2함대사는 두 가지 상황이 접수된 상태에서 발생 시간을 확정하지 않고 9시30분에 접수한 상황만을 해군작전사령부에 보고했다"며 "해군 작전사는 방공진지에서 청취한 미상의 큰 소음이 천안함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해 9시15분을 상황 발생시간으로 합참에 보고했다"]

해작사가 합참에 보고한 시각은 9시45분입니다. 위 4월7일 합조단의 변명은 해군2대사가 9시15분 최초상황발생 보고와 포술장으로부터 9시28분에 사고상황이 접수된 상태에서 해작사에는 발생 시간을 확정하지 않고 9시30분에 접수한 상황만을 보고했다는 것이죠.

해작사 심승섭은 해군2함대사로부터 보고를 받은 시각을 "9시35분경"으로 증언한 바 있습니다.

[“해작사에서는 합참에 보고할 때 (최초상황이) 21시15분경으로 보고했다. 당시 좌초(라는) 보고가 (2함대사령부로부터) 21시35분경 접수됐고, (원인을) 파악중이었다”며 “(우리는) 천안함 영상을 보면서 상태를 보고했는데, 21시30분 이전에 발생했을 것으로 추정해 보고한 것”이라고 밝혔다. 해작사가 이를 합참에 보고한 시각은 21시43분~45분 사이였다고 심 전 처장은 전했다.]
http://special.mediatoday.co.kr/cheonan_ship/?p=734



해작사 작전처장 심승섭은 당시 "좌초"(라는) 보고가 (2함대사령부로부터) 21시35분경 접수됐고, (원인을) 파악중이었다”며 해군2함대사가 해작사에 보고한 시각을 21시35분경이라고 법정에서 증언한 반면, 이미 해군2함대사는 그보다 앞선 21시33분에 인천해경에 구조요청을 하면서 사고 발생시각이 9시15분으로 기록된 <상황보고서> 형태의 문건을 보낸 바가 있습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4일“천안함 상황을 처음 알게 된 것은 지난달 26일 오후 9시33분으로 변함이 없지만 이 때 (밝힐 수 없는) 유관기관으로부터 상황보고서 형태로 받은 문건에 사고 발생시각이 9시15분으로 기록돼 있었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mode=view&code=910302&artid=201004041835025#csidxfb90a22e420e0a1a0ded3ebca4f49bc

[4/6]   진상규명  IP 122.128.70.x    작성일 2017년5월24일 15시59분      
[국방부가 사건 발생 일주일 뒤인 4월1일 국회에 제출한 언론쟁점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와 해군작전사령부, 2함대 사령부 등의 상황일지에 사건 발생 시간은 모두 26일 오후 9시 15분으로 기록됐다.

그러나 국방부는 4월7일 “(지난달) 26일 오후 9시 16분 백령도 방공진지에서 청취된 미상의 큰 소음을
해군작전사령부는 천안함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해 상황 발생시간을 오후 9시 15분으로 합참에 보고했
다”며 “그 소음은 천안함과 관련된 상황이 아니었다”고 한발 물러섰다.

합참과 해작사, 2함대사령부가 사건 발생 일주일이 지나 국회에는 사건 발생 시간을 ‘오후 9시 15분’으로 보고하고서, 또다시 6일이 지난 뒤 이를 부인한 이유에 대한 해명이 석연치 않다는 지적이다.]
http://news.donga.com/View?gid=27425832&date=20100408 2/3

위 MBC군상황일지에 해군2함대사가 21시55분에 해작사에 9시15분 최초발생보고를 했다는 새빨간 거짓말도 위 내용과 비교해보면서 감상해보세요.

아주 같잖은 것들이 쇼를 하네요. 쇼를!

[5/6]     IP 73.92.124.x    작성일 2017년5월25일 03시15분      
쭈욱 찢어져 갈아앉은 것이 무신 어뢰냐?
세상에 어뢰로 터진배가 견시병이 물기둥도 보지 못하고, 형광등/유리창 하나 깨지지 않고, 사병들 전원이 물한방울도 젖지 않고 고스란히 해경 배에 질서 정연하게 걸어서 구조를 한다고?
억울한 죽음을 당한 수병들 조차 모두가 사고원인이 익사?
왜 선수 밑에 있는 소나돔을 콱 찍혔냐?

두와니가 해처먹고, 한겹으로 만들어 놓은 방산비리 결과 탄생한 천안함이, 군대도 안간 기피병들 모임에서 맨날 대북훈련한다며 수리할 시간도 없이 불쌍한 수병들만 불려다니다가 찌걱거리며 찢어지니, 해안가로 돌진하여 수장을 모면하려다가, 해안 바다 밑에 있던 무엇인가와 부딪혀 사고가 난 것.
왜 멀쩔한 배가 쭈욱 찢어지냐?

단 한번 그물질에 해저에 놓여있는 다른 파손된 선박 장애물들 사이에서 달랑 그 구식 어뢰 썩은 것만 건졌다고?
그리고 돌아오다가, 인양선박이 또 해난사고로 민간이 관련자들도 수장을?
알량하게 더 촘촘한 다른 그물과, 알루미늄 은박지로 완전히 말라서 아무런 진흙덩이 조차 없이 말짱한 물건을 옆에 미리 놓아두고 있던 사진까지도 찍혔는데...
이지스함이 3대나 있었다던데, 눈뜸장님이 아니면, 반잠수정도 파악을 못해? 안해? 빙신 지롤하냐?
해군 해체해야.!!! 당시 정부와 군지휘부는 전원 참수형을 내려야 한다.
해군 사령부, 합참, 와대 지하방커는 무엇을 하고 있었냐?
가죽잠바만 입으면 사고가 가려지냐? 태영이 빼고 단 한넘도 군대 갔다 와 보지도 않은 걸레 쓰레기들.
그저 국가 돈 해처먹기에 눈깔들이 시뻘겋던 사기집단이, 사자방 비리 천문학적 부패자금으로, 나라를 말아먹은 천인공로할 반국가 범죄자 넘뇬들이.

북한군 반잠수정이 그 구식 어뢰로 면도칼 처럼 짝 짤르고 유유히 도망갔다면, 대한민국 군을 해체해야.
도무지 말도 되지않는 완존 썩은배설물 같은 변명을, 임진왜란때의 원균이 같은 걸레 기생충들이 국민을 속여보자고 지롤을 한 것.
극형으로 다스려야만 역사에 바른기록이 될 것이다.
[6/6]     IP 73.92.124.x    작성일 2017년5월26일 08시41분      
쭈욱 옆면 끝까지 다 찢어져 물이 다 들어간 함미가 무거운 스크류까지 달고 오랫동안 떠 이을 수가 있었을까요?
그리고, 한준위가 들어가서 무엇인가를 수거해오던 곳의 해저 사진에 원형의 수문, 등이 보인 사진이 있었습니다.

무엇이 그리 급했는지, 무엇을 수거해서 가지고 나왔는지? 몇일 동안 쉬지도 못하고 계속 작업을 시켜서, 목숨까지 앗아간 후에, 그곳의 장례식장에서 미국대사와 한미합동 사령관이 와서, 한준위 부인에게 조의금이라고 두툼한 봉투를 주는 것을 옆에 서있던 한준위의 아들이 물끄러미 보고있던 것도 사진에 찍혀 있습니다.

대한민국 역사상, 한미 합동 사령관이, 그들이 말하는 북한군의 공격을 받아서 전방에서 병사들 죽은후 뭔가라도 수거작업하던 한국군 준위가 죽었다고, 그곳까지 와서 조의금을 주고간 역사가 없습니다.
무언가 되게 켕긴다는 이야기죠.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2) 김도성 PD 400320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53027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96905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163119
86
45
10-28 09:10
42341
[통신비] 문재인의 개혁은 말장난인가 ? 2
0
0
06-27 10:42
42340
내가 디테일에 강한 편이거든 그냥 2
0
0
06-27 10:28
42339
야당, 외교업무 발목잡기 하는 이유가 뭐야 2
0
0
06-27 10:24
42338
분명 조작건은 잘못이다 (1) 김대업 47
0
0
06-27 10:24
42337
이유미, “문준용 의혹 조작, 국민의당이 기획하고 지... (1) 아이엠피터 36
0
5
06-27 09:50
42336
국민의당 지금 초상집 -공중분해 위기 존폐기로~ 114
5
0
06-27 09:47
42335
교육부, 권력 변화를 준비하자. ㅋㅋ 37
0
0
06-27 08:40
42333
☩JTBC김경준 MB 정조준 직격, 클났따~ (2) MB 디졌어! 187
10
0
06-27 06:36
42332
나는 그들의 반성이 아니라 퇴장을 원한다 (2) 권종상 153
5
5
06-27 04:03
42331
국민들의 조세부담률 18%밖에 안되니 더 높여야 한다... (2) 지나가다 159
0
5
06-26 20:31
42329
문제인 공약은 남발해놓고 쯧쯔,,, (2) 지나가다 259
10
0
06-26 20:23
42328
박그네가 유일하게 잘한거 한가지--통진당해산 (1) 종북쓰레기 124
10
5
06-26 18:08
42327
통일에 최대의 적은 남한내 종북쓰레기 (1) 종북쓰레기 114
15
5
06-26 17:47
42326
조선이 자주국?? 니미 뽕이다 (1) 종북쓰레기 133
10
5
06-26 17:30
42325
청와대 속보 !! 이럴수가 ?? (1) 속보2 173
15
5
06-26 16:47
42324
백범 김구 “내 직업은 독립운동이오!” (1) 정운현 206
10
5
06-26 16:27
42321
도올 “한미정상회담, 천자 알현하러 가는것 아냐” (2) 노컷뉴스 370
5
10
06-26 14:20
42320
대규모 탈북난민 발생에 대비하고 있는가? 병파 113
0
0
06-26 13:18
42319
경유값 인상에 대한 문빠들의 생각. 지나가다 126
10
0
06-26 13:09
42318
문재인 정부의 통일 공약을 위한 ‘지공주의 공유도시... (1) 통일뉴스 200
0
10
06-26 12:29
42317
문재인은 NPT 탈퇴룰 선언하라 (1) 종북쓰레기 125
15
0
06-26 11:31
42315
전역연기장병 ‘대기업 특채’ 이후 벌어진 일 (1) 아이엠피터 285
10
10
06-26 09:05
42314
연봉7억목사가 부자간에 권사모녀 성추행- 개판이네~ (1) CBS뉴스 271
20
0
06-26 08:47
42313
낙태권을 달라? (1) 병파 187
0
0
06-25 22:56
42312
경유값 인상을 격하게 환영합니다. (3) 지나가다 311
20
5
06-25 16:08
42311
지지율 80% 맹신하는 분들이 요즘 느끼는 감정 (2) 달바라기 265
20
5
06-25 15:18
42310
▲이거 보구 웃다 죽을뻔 했쉬다~ 대박!! (1) ㅋㅋㅋ... 342
20
0
06-25 14:38
42306
☩SBS 그것이알고..-김기동목사 여고2년 성폭행 (3) 일파만파~ 360
25
0
06-25 01:14
42305
구분+반금련+고토회복이 좋아하게 생긴 여자? (3) 안티반북꼴통 223
0
20
06-24 21:38
42304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글 (4) 여인철 561
24
25
06-24 19:28
42303
국방부장관 후보 송영무가 개돼지들은 이해 못한단다 (1) 국방부장관 262
10
5
06-24 13:29
42302
당해도 싸다~싸 (1) 몽민심서 294
0
0
06-24 11:00
42299
~~대법원-좋은판사 -살생부-불랙홀의현주소~~ (4) 시골길 504
5
5
06-24 05:12
42295
구멍 찾는 꽘묵이 (34) untitled 541
15
0
06-23 22:56
42294
명탐정 코난과 대한민국의 미래-제1편 (1) 병파 356
0
2
06-23 22:04
42290
중알일보가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이유 ? (2) 기사검색 739
0
5
06-23 17:08
42289
[펌글] 이재명-충격뉴스 !! (1) 336
0
0
06-23 16:45
42287
~~美전문가 "文대통령, 한미정상회담서 유리한 입장"~... (1) 시골길 267
5
10
06-23 16:26
42285
이게 언론인가 (3) 이래경 646
5
5
06-23 15:12
42284
~~우리들이 만든 정치울타리 꼬인다 꼬여~~ (1) 시골길 232
0
5
06-23 14:27
42283
~~[속보] 文 "사드 배치 알 수 없는 이유로 빨라져~~ (4) 시골길 233
0
5
06-23 13:39
42282
‘귀농·귀촌’ 최대의 난관은 돈이 아니라 ‘아내’... (2) 아이엠피터 612
15
15
06-23 13:17
42280
박정희 탄생 100년, 그의 삶과 역사의 평가 (3) 정운현 411
10
5
06-23 09:56
42279
이명박을 변호함 (1) 강기석 584
5
0
06-23 09:36
42278
바다에 빠뜨린 마약화물을 나중에 다시 찾기 위한것 (2) 박형국 319
5
10
06-23 04:04
42277
☩김홍걸 “황교안 국민을 개돼지로 봐.. 감옥가... (2) 마자마자 415
25
0
06-23 00:48
42274
민주당은 차기 총선때 [김근태계] 모두 날려라~!! 고토회복 291
10
5
06-22 22:15
42273
안경환 아들 다녔던 H 고 교사 “퇴학 면할 수 없었던... 문재앙 270
20
0
06-22 21:56
42271
애새끼하고는 - 얌마 네 상전에 이기면 칼 한방 놔 줄... 네가그렇지뭐 229
0
0
06-22 19:28
42268
포인터, 지금 한국은 “팩트체크” 인기 중! (1) 뉴스프로 466
0
0
06-22 15:36
42267
김상곤, 교수 시절 주한미군 철수 주장 (2) 김상곤 290
0
0
06-22 11:58
42266
댓글 신고도 못하고 멘붕에 빠진 ‘자유한국당 5행시 ... (5) 아이엠피터 882
20
25
06-22 09:37
42265
문충이들 문구라한테 뒤통수 맞게 생겼네요. (1) 지나가다 304
25
5
06-22 08:14
42264
정두언-자유꼴통당 곧 망한다~ 홍준표망언에! (1) 마자마자~ 449
20
0
06-22 07:12
42263
~~한국의 하이네 시인의 탄생 보드랑께~~ (2) 시골길 319
0
5
06-22 00:12
42262
[단독] “송영무, 납품 비리 수사 절차 중단 지시” (2) 문구라만세 385
15
0
06-21 23:58
42261
미국 CBS기자 "문재인 대통령 똑똑해 보이지 않았다" (1) CBS 483
35
5
06-21 23:43
42260
웜비어가 북한 선전물을 떼어오면 만불을 주겠다 (1) 사드 철수 330
5
5
06-21 19:49
42259
안철수의 새정치, 문구라의 적폐청산. (1) 지나가다 382
0
0
06-21 18:40
42258
지율이 운동할 때 웃었지 조선너말야- 그래서 나도 웃... ㅋㅋ 283
0
0
06-21 17:22
42257
지지율을 떨어뜨리는 원내대표가 계속하길 바란다. (1) 뒤질래말래 297
0
0
06-21 17:14
42256
탁현민 "내 성적판타지는 임신한 선생님" 변태행정관 294
20
0
06-21 15:15
42255
[탁현민 행정관] "고 1학년 때 중 3학년 여학생과 첫 ... 우리이니 302
10
0
06-21 15:10
42254
대법관 13명 직무유기죄 재항고 이유서!(18대 대선선... (3) 시골목사 779
15
0
06-21 14:20
42253
문재인 정부 탈핵에 ‘전기요금 폭등’ 공포 조성하는... 아이엠피터 535
10
25
06-21 10:54
42252
적폐청산 주체는 시민 모두가 되어야 한다 (3) 신지예 608
5
20
06-21 09:58
42251
통일외교안보 특보의란 넘이 학자로서의 소신발언이라... 문바라기 274
30
10
06-21 09:22
42250
정유라는 박그네 딸이 아니야 정자를 냉동보관 했다 ... (2) 마파람짱 424
0
0
06-21 08:26
42249
재벌손주와 유명연예인 짜식이 가해자인 초등학교 폭... (3) 마파람짱 289
0
0
06-21 08:21
42248
☦동영상: 기자들 MB 가는데마다 쫒아다니며 깐... (4) 지긋지긋해 467
20
0
06-21 07:02
42246
송영무, 위장전입 한차례 아닌 4차례..靑 고의 축소 ... (2) 개판정권 329
20
0
06-21 00:49
42244
"대만 탈원전 보라던 청와대, 원전 재가동하자 '머쓱... (1) 바보문재앙 281
25
0
06-21 00:38
42243
문대통령 '북한이 웜비어를 죽였는지 확실치않아' 문조선멸망 269
20
5
06-21 00:34
42242
☩황교안 지금 뉴죠서 X박살나고 있는 이유는? (2) 개독싫어 466
20
4
06-21 00:33
42241
야옹이 네마리 내어 쫓았는데 하루도 안돼 돌아오네 (1) 마파람짱 309
0
0
06-20 19:05
42240
한국당은 그나마도 깽판당 불한당 되기로 작정혔냐? (1) 마파람짱 345
0
0
06-20 15:02
42239
文대통령 공약 ‘통신비 기본료 폐지’ 사실상 무산 달빛문구라 389
15
0
06-20 14:34
42238
위대한 시민에 좆같은 정치인들 (3) 0042625 375
5
0
06-20 11:33
42237
야당은 조국 대신 새로운 우병우를 원하는가 (4) 박찬운 552
5
25
06-20 11:31
42236
송영무, 전역 후 방산업체 3곳과 밀착 정황 인사가재앙 302
20
5
06-20 09:59
42235
"靑이 보낸 서류에 安 혼인무효 사실 기재돼 있어" 아이엠덤피터 373
35
0
06-20 09:23
42233
수상한 TV조선의 ‘안경환 판결문’ 입수 경위 (2) 아이엠피터 608
15
20
06-20 09:13
42232
이 나라에 세종이 다시 생기길 바랐던게 과욕이었습니... (1) 마파람짱 327
0
0
06-20 07:11
42230
☩ RE:전세계 명문 사립대는 돈주고 다 들어 갑... (1) 심층취재 422
20
0
06-20 03:31
42229
내가 인식하는 2014~ 현재시국, (2) 지나가다 332
15
0
06-20 02:37
42228
아직도 세월호 얘기하는 친구넘. (2) 지나가다 379
30
0
06-20 02:19
42227
나라걱정에 잠이 안옵니다. (2) 지나가다 335
25
0
06-20 01:17
42226
원전 폐쇄하면 전기값 30%이상 인상해야됨 (2) 달빛재앙 332
20
5
06-19 23:58
42225
“안경환 판결문, 대법원서 받아…의혹제기 한심” (1) 한심한문슬람 296
5
0
06-19 22:47
42224
“야당은 왜 조국 민정수석을 겨냥하나?” (3) 노컷뉴스 721
0
15
06-19 16:44
42222
입으론 “서열화 해소”… 조희연·조국·김진표 자녀... (2) 개혁좋아하네 348
20
0
06-19 15:15
42221
“文 정부, 깨끗한 척하며 더러운 민낯 보여줘” (1) 표리부동 326
25
5
06-19 15:13
42220
중국이 죽어도 미국을 못 따라가는 분야가 있다? (2) 윤석준 807
0
15
06-19 12:08
42219
고작 빈대 몇 마리 잡자고 초가삼간을 홀딱 태워 버렸... (2) 이준구 622
5
20
06-19 10:22
42218
조국 민정수석 출석 요구 ‘야당’ 여당 몫 국회 ‘운... (1) 아이엠피터 560
10
25
06-19 09:02
42217
천추의 한 (1) 박형국 352
0
0
06-19 07:38
42216
뉴욕타임스 "文, 파벌주의·우상숭배의 중심" (2) 뉴욕타임즈 430
25
5
06-19 03:25
42215
지지율 좋아하는 사람들이 18대 대선 지지율 1위에게 ... (2) 마파람짱 347
0
0
06-19 02:45
42213
단문짱 그 병증세는 간경화여 강경화 알간? (1) 마파람짱 350
0
5
06-18 19:43
42209
[북조선-핵폭탄]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410
0
5
06-18 17:05
42208
바른정당은 한국당과 합당하시요 (1) 마파람짱 348
0
5
06-18 16:13
42207
박그네의 전철을 밟고 있는 문재인대통령 (1) 마파람짱 359
5
10
06-18 16:06
42206
수시6군데중에 상향2개 적정2개 하향2개 넣겠다는데 마파람짱 302
0
5
06-18 12:17
42205
강경화 같은 금수저를 놓쳐선 안되지 (1) 마파람짱 352
0
5
06-18 11:34
42204
세월호 수색 중 잇단 부상…“안전사고 쉬쉬” (1) 세월호 367
10
5
06-18 09:51
42203
김정은도 울고가는 문제인의 전라도 지지율 (2) 달빛공화국 385
10
5
06-18 09:46
42202
안경환 후보 실명 가사판결문 제공은 명백한 불법행위 (2) NewBC 716
20
15
06-18 08:33
42201
안경환 “숨은 것이 장차 드러나지 아니할 것이 없고.... (2) 누가복음 507
20
0
06-18 03:34
42200
한미관계가 걱정이다 (1) 한미관계 409
15
10
06-18 02:37
42198
퇴학 면한 안경환 아들, '학종'으로 서울대 합격 (2) 착한적폐 365
20
5
06-18 00:08
12345678910 ..38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