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번역] 송신도宋神道의 인생담 ②
  번호 65442  글쓴이 김종익  조회 604  누리 0 (0,0, 1:0:0)  등록일 2018-3-9 15:51 대문 0

[번역] 송신도宋神道의 인생담 ②
(WWW.SURPRISE.OR.KR / 김종익 / 2018-03-09)


※ 이 글은 『세카이』 2018년 3월호에 게재된 「宋神道の人生譚 - 戰場と‘慰安所’の極限を生き拔いた在日女性」을 옮긴 것이다.
본문의, ( )는 필자, [ ]는 역자의 주석이다. 중국의 지명은 현대 중국어 발음으로 옮겼다. 본문에서 필자가 강조하기 위해 사용한 홑낫표(「 」)는, 작은따옴표(‘ ’)와 로 옮겼다. 또 대화를 표기하기 위해 사용한 홑낫표(「 」)는, 큰따옴표(“ ”)로 옮겼다.

가와타 후미코川田文子
와세다 대학 문학부 졸업. 30여 년간 ‘위안부’ 문제에 전념하며, 일본군에 의한 성폭력 피해자의 증언을 기록하고 있다. 『위안부라 부린 전장의 소녀』 『할머니의 노래唄 - 재일 여성의 전중·전후』 등의 저서가 있다.

잔혹한 위안소의 날들

군인과 접할 때, 가장 무서웠던 것은, 말이 안 통하는 것이었다. 군인은 반드시 칼을 소지하고 있었다. 전술한 전 군인에 따르면, 비무장으로는 절대 외출할 수 없었다고 한다. 언제 적군이나 항일 게릴라에게 습격을 당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중국이 아닌 필리핀의 마스바테섬 경비대의 1942년 8월의 군인 구락부 규정이었지만, “복장은 약식 복장으로 칼을 착용하고 각반을 신는다”고 의무화되어 있다. 군인 구락부는 바로 위안소다.

우창은 일본군의 대규모적인 병참이 되었다. 전선으로 향하는 부대, 전선에서 돌아온 부대가 탄약과 군량과 말먹이를 보충하고, 휴식을 취했다. 전선에서 돌아온 병사는 거칠었고, 사소한 일에도 칼을 뽑았다. 칼부림 사태는 일상 다반사였다. 말을 알면 작은 방에서 대치한 병사가 뭐를 생각하는지 감지할 수 있다. 그것을 모르니까 처음부터 칼을 빼는 것은 아닐까, 라고 생각하며 공포에 떨었다.

위안소에서 도망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뼈저리게 느꼈을 때, 송 씨는 일본어를 필사적으로 외웠다. 가까운 위안소에서 크레졸 원액을 화장실에서 마신 자살자가 발견되어, 대소동이 벌어진 적이 있다.
“그 사람은 훌륭해요. 죽을 의지가 있는 걸요. 나는 죽을 기개가 없었어요.”
송 씨는 자살자도 나오는 위안소에서 살아남으려고 했다.
“죽으면 담뱃재와 마찬가지 존재가 된다고. 살아 있으면 맛난 것도 먹을 수 있기도 하고.”
통과 부대가 우창에 도착하면, 70명 정도의 병사를 상대했다. 하루에 그렇게 많이 상대할 수 있느냐고 질문을 하자, “틀림없다. 성냥개비가 있으면 성냥개비로 세었기 때문에 틀림없다”고, 손바닥 위에 봉긋하게 솟은 작은 개비의 산 모양을 몸짓으로 보여주었다.
“그냥 군인을 배 위에 올려놓고, 기척조차 하지 않으면 되는 걸요. 아랫도리에서 불이 나요.”
세계관 근처에는 대화관大和館, 수관壽館 등, 몇 채나 되는 위안소가 나란히 있었다.

외출은 금지되었다. 휴일은 한 달에 한 번뿐. 위안소에서 나올 수 있는 것은 위문하러 갈 때뿐. 우한 대학이 육군 병원이 되어, 중환자가 입원해 있었다. 송 씨는 몇 번인가 위문하러 가서, 세탁과 부상병의 상처 소독 등을 했다. 총탄을 맞은 상처에 파리가 꾀고, 심한 경우는 구더기가 끓었다. 그런 환자는 도울 수 없었다. 대화 상대가 되기도 했다. “좋다”고 하며 손을 놓지 않는 병사도 있었다. 일본 본토에서 위문단이 온 적은 거의 없었기 때문에, 병사들이 영화 상연과 공연을 한 적도 있었다. 노래가 특기인 송 씨는 공연에서 상품인 축음기와 재봉틀을 획득했다. 위안소 여성들도 공연을 열었다. 무대가 없었기 때문에 천막으로 둘러친 곳에 거적 같은 것을 깔았고, 축음기로 반복해 들었던 레코드에서 기억한 쓸쓸한 선율의 군가를 송 씨는 늘 불렀다. 병사의 심정을 가사로 만든 노래다. 흰 잠옷 차림으로 무리를 이룬 부상병이 눈물을 글썽이며 열심히 듣고 있었다.

위안소에서 태어난 아기

우창의 세계관에서 한커우 해군 위안소로 옮긴 것은, 임신 8개월가량 되었을 때였다. 한커우 위안소에서는 잡일을 했다. 아이는 무사히 낳았다. 산파가 목욕을 시키자, 아이는 물속에서 작은 손을 꼼지락꼼지락 움직였다.
“재미있었어. 좋은 거야”
아무리 보고 있어도 싫증나지 않았다.
기저귀와 배내옷은 직접 바느질해 준비해 두었다.
하지만 위안소에서 아이는 키울 수 없다. 아이를 갖고 싶어 하는 조선 여성에게 태어나자 바로 맡겼다.

그런데 맡은 여성은 며칠이 지나서 “너무 울고 또 울어서 키울 수 없다”며 도로 데리고 왔다. 송 씨는 수유를 할 수 없어 옆구리가 아플 만큼 불은 젖은 아이에게 물리고, “이 아이는 장난감이 아니니까, 귀엽다고 데리고 가고, 운다고 도로 데리고 오는 짓을 해서는 안 되고, 미음이든 설탕물이든 만들어서 키워 달라”고 가슴이 찢어지는 마음으로 부탁하고, 억지로 아이를 여성에게 맡겼다.

그 후 잠시 몸을 추스르고, 웨저우岳州로 옮겼다. 웨저우는 작은 읍이다. 송 씨는 웨저우에서도 임신했다. 이 위안소의 주인도 고 씨였다. 고 씨는 위안소에 있던 여성을 아내로 삼았지만, 아이가 생기지 않았다. 그래서 송 씨의 아이를 자신의 아이로 삼을 작정이었었다.

임신 7개월째인 어느 날, 배가 차가워지더니 이어서 심한 통증이 엄습했다. 방의 안쪽 자물쇠를 걸고 누웠다. 아이는 한쪽 발부터 나왔다. 가는 다리를 신중히 잡아당겼지만, 더 이상 나머지 발도 몸도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배가 고파서 옆에 있던 주먹밥을 먹고, 힘을 주었다. 긴 시간이 걸려서, 겨우 몸에 탯줄을 감고 나왔다. 태반을 남기면 생명에 지장이 있다는 지식은 있었다. 지그시 탯줄을 당겼다. 태반은 쑥 나왔지만, 포도색을 한 해삼 같은 아이는 이미 숨이 끊겨 있었다. 그 아이를 위안소 뒷산 기슭에 직접 묻었다.
자신의 아이로 삼을 작정이었던 고 씨는 낙담했다.
웨저우는 위안소 수가 부족했다. 군의 지시에 따라 일본 병사로 현지에서 만기가 된 야마모토山本 씨가 위안소 주인이 되었다. 고 씨는 나중에 한커우에서 공습을 받아 죽었다고 들었다. 야마모토 씨는 고 씨처럼 ‘위안부’에 무리한 말은 하지 않았다.

부대에 딸려 전선으로

웨저우에서 여러 번 토벌에 나가는 부대를 따라 종군했다. 몇 군데 위안소 경험을 쌓은 ‘위안부’가 선발되어, 세정용 세면기와 소독액을 휴대하고 부대를 따라 작전지로 향했다.
“나는 전선만 돌아다녔어요. 정말로 총알이 날아다니는 속을 돌아다니고 있는 것 같은 상태였던 걸요. 철모를 쓰고, 몸뻬를 입고, 군대 뒤에 착 들러붙어서. 전선 쪽으로 가면 거의 신발을 벗는 일은 없어요. 언제 적이 들이닥칠지 알 수 없으니. 적에게 끌려가면, 그야말로 죽여 버릴지, 돌려보낼지 알 수 없으니까요.”
부대가 두 명가량 병사를 남기고 ‘토벌’에 나가면, ‘위안부’도 총을 가지고 망을 섰다. 조선 여성이 둘이 끌려가버린 일이 있다. 그 후의 소식은 알 수 없었다.

주인과 회계는 위안소에 남았다. 가장 경험이 많은 ‘위안부’가 운영을 도왔다. 목적지에 빈집이나 참호가 있는 경우는 드물었다. 물이 있는 가까이에 야영을 하거나, 참호를 파기도 해 병사도 여성들도 기거했다. 사람 하나 누울 만큼 구덩이를 파고 천막을 치면, 거기가 ‘위안’하는 곳이 되었다.

“목욕탕이 없으니까 병사가 드럼통을 지고 다녔어요. 드럼통 목욕으로 사타구니가 헐어서, 피가 줄줄 나와요. 세균이 침입해 부어요. 그래서 드럼통 목욕탕에 들어가지 않았어요.”
창안長安에 갔을 때 일이다. 참호에서 ‘위안’ 중에 총탄이 날아왔다. 송 씨는 일각이라도 빨리 그 곳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총탄이 머리 위를 스치고 가는 바람에, 병사는 “나는 여기서 죽어도 만족한다”고 하며, 송 씨의 몸을 놓지 않았다.

“겨울은 싫어요. 눈이 내리니까. 알몸이잖아요. 죽을 만큼 고통스러웠어요. 음핵이 얼어버릴 만큼 추웠어요. 일을 끝낸 후 바로 토벌하러 가야만 해서 떠나가는 거지요. 우리도 누워 있을 수만 없었어요. 세탁을 하거나 해야지.”
피 뭍은 군복을 찬물로 빨았다. 아무리 빨아도 피는 빠지지 않았다.
일본군의 시설이 폭격당하면, 헌병이 움직이고, 중국인이 체포되었다. 폭격에 앞서 정찰기가 날아와서, 공격 목표를 촬영해 갔지만, 일본군은 민간의 중국인을 스파이로 만들어 처형한 것이다. 송 씨 등에게 “재미있는 것을 보여 준다”고 그 장면에 끌려갔다. 깊게 판 구덩이 옆에서 눈을 가린 중국인이 목을 잘렸다,

“군도였기 때문에 잘 베어졌어요. ‘얍’하면 머리가 떨어지고, 그 놈이 발로 차 날려서 구덩이로. 그런데 돌아오면 연회를 하는 거야. 살인을 한 후는 마시며 이봐, 이봐, 라고 「노래하는 아이」를 부르거나. 잔혹한 짓이지요.”
송 씨의 몸에는 위안소에서 당한 상처가 몇 개나 남아 있다. 왼쪽 귀가 난청인 것은, 회계에게도 군인에게도 두들겨 맞은 결과다. 좌우, 어느 쪽 손인지 깜빡했지만, 엄지와 검지 사이를 면도칼로 잘린 상흔이 있었다. 허벅지 아래 부분에는 찔린 상처, 그리고 옆구리에는 10cm남짓 칼로 베인 상처가 남아 있었다.

“버릇이 나쁜 사람이 있어요. 우리에게 칼을 들이대며 난폭하게 굴고, 한 남자 좋아한다고 흉기, 번쩍하고 비수를 꺼내서 베는 거예요. 상처는 크고 깊었어요. 피는 그다지 나오지 않고. 흰 살이 오싹하리만치 깊게 베인 거야. 흰 천을 감고 신음했다. 그런데도 병사를 상대하고.”
웨저우에서 잉산應山으로 옮겼을 때, 같은 위안소에 있던 도시코는 몸 상태가 악화되어, 단골 병사를 끊었다. 그러자 병사는 칼을 뽑아 난동을 부린 끝에 창으로 큰 돌을 던졌다. 그 돌이 배에 맞아서 복막염을 일으키고, 이질에도 걸려서 사망했다.

“가엾기 그지없었어요. 둔부에서 피가 나는 데. 죽은 여자를 불 태웠지만, 좀처럼 타지 않았어요. 나무에 불을 지르고, 그 위에 시체를 올려놓고 몇 시간이나 불을 때서 태울 수 있었어요. 불에 탄 유골을 산에 묻었어요. 조선에서도 말이야, 텔레비전에서 듣고 있자면, 몇 십 년이나 돌아오지 않는다. 살아 있는 동안에 만나고 싶다고. 그 사람의 고향에서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 있을 거잖아요. 이런 죽은 사람을 기다리고 있는 거 아닐까요.”
대구에서 온 ‘위안부’는 병사와 동반자살을 했다.

“그 사람, 수류탄이 있었으니까. 그걸로 죽은 거예요. 나는 그렇게 해서 죽고 싶지는 않았어요. 나는 죽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도망치며 돌아다니고 있는 거예요. 그 사람, 무서운 사람인 거라고요.”
병사의 유골은 태워서 고향을 돌아갔지만, 여성의 시체는 그 상태로 묻히고, 사망 통지조차 친족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위안소에서 짝사랑을 했던 군인이 있었다. 나고야 출신으로 3사단의 스즈키鈴木 소위다.

“그 남자는 말이야, 도리어 나를 사로잡았다니까. 나도 다른 병사를 받고 싶지 않은 거야. 주인에게 야단을 맞았지.”
송 씨는 스즈키 소위의 아이를 가졌다. 스즈키 소위 쪽이 일찍 눈치를 채고, 당번병에게 복숭아와 귤 통조림을 보냈다. 첫 번째로 먹고 싶었던 바로 그 통조림이다.
“아이를 낳아서 봤더니 쏙 빼닮은 거 있지. 수도 없이 많이 해도 아는 거야.”
아이는 중국인에게 맡기고, 바로 셴닝咸寧 위안소로 옮겼다.<계속>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5442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윤석준
- 정운현
- 이정랑
- 아이엠피터
IP : 122.167.46.x
[1/1]   이맹박  IP 211.207.121.x    작성일 2018년3월10일 06시33분      
.
박정희가 저지른 性 범죄는 한마디로 “날강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 만주벌판에서 왜군장교로 왜놈들에게 끌려 온 자신과 같은 동포인 불쌍한 위안부 여성들을
性 폭행하면서 익힌 소싯적 버릇이다.
amn.kr/6606

청량리 588 순악질 포주에게 돈받고 팔아먹듯...
www.vop.co.kr/A00001063141.html

【사진】 "빨갱이-親日 다카키 마사오"
i.ytimg.com/vi/CiA3eIb-u-U/maxresdefault.jpg

"다카키 마사오, 바꾼애"..... 쪽바리들이 아직도 잊지를 못해 !!
news.zum.com/articles/42336159

【사진】 "박정희, 韓日협정때 6600만불 뇌물 받음"
- 韓日협정 불리한 체결에 데모하는 愛國的 '학생들-국민들'을 체포.징역 살리고 不具者로 만들어...
www.clien.net/service/board/park/11323544

쪽바리 왈, “이제 독도는 우리 땅 !!”
www.bluetoday.net/news/photo/201211/2514_3781_1110.jpg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50418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7630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4727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8040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4310
40
60
07-13 13:35
84383
큰돈이 급하게 필요한 사람은 불행히도 일가족 동반자... 마파람짱 13
0
0
10-18 15:28
84382
생명보험제도 보완이 필요하다 캄보디아 부인 사건에 ... 마파람짱 11
0
0
10-18 15:04
84381
박근혜 패션은 찬양했던 중앙일보, 김정숙 여사는 조... (1) 아이엠피터 141
0
5
10-18 09:37
84380
[윤석준의 차·밀]무자비한 공격 입력된 무인무기, 중... 윤석준 75
5
0
10-18 09:34
84379
어느 부부 (1) 오다리와비계 38
5
0
10-18 08:43
84372
[박보균 칼럼] 보수의 비겁함은 경멸을 낳는다 거안사위 22
0
0
10-18 05:45
84075
각종 공사들과 대기업등에서 세습이라니 오호!통재라... (1) 마파람짱 52
0
0
10-17 16:18
84074
“1970년 이전 독립유공자만 조사”? 보훈처의 뻔히 ... (2) 정운현 128
5
0
10-17 15:14
84073
[이정랑의 고전소통] 형벌독려(刑罰督勵) (1) 이정랑 218
0
0
10-17 10:46
84072
삼성에게 한국인은 영원한 ‘호갱’인가 (1) 아이엠피터 177
5
5
10-17 09:39
84070
착각을 해결하려면 각하감빵에 칼들고 가서 죽여 착각의연쇄 27
0
0
10-17 08:38
84069
고용세습이라니?이거 완전 나라가 개판이구나 마파람짱 35
0
0
10-17 08:17
84068
역적새끼 (4) 핵슨상 156
5
0
10-17 06:34
84067
윤서인)) "난 안뽑았어요" 라고 열심히 말하고 다닌다... (1) 북괴대변인 79
5
0
10-17 06:19
84066
문재인 프랑스에 대북제재 해제요청했다 거절 (1) 달빛삽질 51
5
5
10-17 06:13
84065
가난한거이 맘씨가 좋은 사람이어서라혔지 원제 사회... 마파람짱 31
0
0
10-17 06:02
84064
강용석❎ 셀프검증 망언 vs 김부선 빼박증거 (1) 참관단. 162
10
5
10-17 05:03
84063
조선 -🚫김부선 공지영 좃된 건가?🚫 (1) 까만점 209
15
10
10-17 00:53
84062
세월호 단원고 유가족들이 정말 악마처럼 나쁜 사람들... (1) 악마유가족 44
5
5
10-17 00:09
84012
💓 그 몸뚱아리에 비싼옷은 왜 입히는지 모르... 비계덩어리 43
5
0
10-16 21:45
83993
🔴공산주의경제가 망하는 이유🔴 황종상 43
5
0
10-16 21:34
83871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④ (4) 신상철 299
15
10
10-16 15:24
83870
이재명 “내겐 빨간점 하나… 이제 점은 내 스모킹건... (3) 노컷뉴스 272
0
5
10-16 11:18
83869
병신 조선족 67
5
0
10-16 09:10
83868
같은 CHANEL 다른 느낌 된장녀정숙씨 71
5
0
10-16 09:08
83867
딱걸린 아내💖외도장면 구글 StreetView에 (1) 💔 206
20
20
10-16 09:05
83866
북한" 문재인을 이용할 소모품으로만 인식" (1) 폭스뉴스 58
5
0
10-16 09:04
83864
GM 공장 철수한 군산 근황 인과응보 60
5
0
10-16 08:59
83863
문재앙 이새끼 끝까지 태극기 배지 안 다네. (1) 치매빨갱이 56
5
0
10-16 08:49
83862
[윤석준의 차·밀]중국 배치 러시아제 S-400의 타깃은... (1) 윤석준 161
5
5
10-16 08:36
83694
윤서인 통계청 고용참사 원인발표 개극딜~ㅋㅋㅋ 병신통계청장 51
10
0
10-15 21:42
83688
1898년 독립 협회 회장 윤치호 (2) 선견지명 74
0
0
10-15 21:37
83668
다음부터 <관함식>을 이렇게 할 것을 해군에 제... (3) 꺾은 붓 148
5
0
10-15 16:31
83667
문비어천가’ 검증하려다 미담 기사 쓴 ‘월간조선’ (2) 아이엠피터 321
10
5
10-15 10:49
83666
리벤지 동영상? 쿨하게 따 잡쉈으믄 쿨하게 헤어져라? 마파람짱 75
0
0
10-15 09:52
83664
뭐 이런 신선한 뉴스는 없을까? (3) 꺾은 붓 245
5
0
10-15 08:27
83663
영화 300과 320명 석방 (1) 300 159
5
0
10-15 06:18
83662
개성공단재개 남북철도 개설등 경제살릴 전조가 보이... (4) 마파람짱 156
5
0
10-15 06:17
83661
어제는 오이더니 오늘은 사이네 닉을 수시로 바꾸다니 마파람짱 61
5
0
10-15 05:46
83660
창조적 등반가 김창호 대장을 추모하며 거안사위 60
0
0
10-15 05:37
83659
노무현대통령님을 경제무능력자로 몰던 저들이 이제는... (2) 마파람짱 135
0
0
10-15 05:26
83658
조선일보 한겨레신문 거안사위 64
0
0
10-15 05:21
83657
[조용헌 살롱]계립령 고갯길에서 거안사위 63
0
0
10-15 05:16
83656
[김성윤의 아포리아] 가짜뉴스, 그리고 삐라의 교훈 건안사위 51
0
0
10-15 05:12
83406
💓박근혜 알몸 합방 295만 조회~💓 (1) 19금영상 212
15
15
10-15 01:31
83106
정부를 디스하는 너그들은 잘할 의지나 마음을 가지고... (1) 마파람짱 75
5
0
10-14 09:48
83105
쩜은 레이저로 빼면 그만이거든, 진짜 증거는 생김새 마파람짱 70
0
0
10-14 09:18
83104
애국자와 매국노 (1) 타임 89
5
0
10-14 04:51
83103
한겨레🔴이재명 초강수 거시기 공개!🔴 (1) 홧팅~~~~~~~~ 224
20
20
10-14 03:25
82824
나도 한때 대통령 했었는데 (1) 사람사는세상 65
0
0
10-13 23:05
82795
야 판빙빙 왕치산한테 대줬다면서? 김정은 74
0
0
10-13 22:40
82720
북한엔 자원이 풍부하고 남한엔 기술력이 풍부하니 (1) 마파람짱 184
0
0
10-13 17:50
82719
새벽에 쓴 나의 명분장을 와 지웠소?나원 참 마파람짱 66
0
0
10-13 17:25
82718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③ (5) 신상철 424
20
10
10-13 11:24
82717
[정운찬 칼럼]‘좋은 정부, 좋은 국민’의 덕목 거안사위 72
0
0
10-13 05:44
82716
사자님, 문재인은 언제쯤 옵니까? (1) 저승사자 80
0
0
10-13 05:43
82715
[동서남북]때를 놓치면 재앙이 닥친다 거안사위 60
0
0
10-13 05:43
82504
백종원한테 프렌차이즈 갑질 프레임씌우려고 하다가 ... 좌좀 지능 87
0
0
10-12 21:51
82503
마오쩌둥의 뜨거운 교육 열정 (1) 짱깨식 교육 164
10
0
10-12 21:46
82502
트럼프-김정은 회담에, 이 보고서 발표가 미뤄지고 있... (2) 프레시안 499
5
5
10-12 14:53
82247
‘김정은 서울 방문이 북측 최고지도자로 두 번째?’ (3) 아이엠피터 338
5
5
10-12 10:10
82245
[이만열 칼럼] 현대사 원혼에 무릎 꿇고 해원의 길로 건안사위 78
0
0
10-12 06:42
82244
[만물상]제주 관함식 건안사위 99
0
0
10-12 06:40
82149
그래 트럼프야 너의 <승인>과 우리의 <윤허&... (4) 꺾은 붓 126
5
10
10-11 23:25
82119
천안함 역추적하면 진실이 있다. 正추구 173
0
5
10-11 16:13
82118
유신독재와 5공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 청산을... (1) 사람일보 304
5
5
10-11 12:51
82117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② (4) 신상철 545
30
10
10-11 11:20
82116
[제보받습니다] 가짜 독립운동가 등 독립유공자 포상 ... (1) 정운현 252
0
0
10-11 09:42
82115
계시록🔵“김삼환은 지옥갈 놈!”🔴 (3) 245
30
30
10-11 07:45
82114
얼굴 (2) 면상 139
0
0
10-11 06:54
82113
국보법 왜 이리 서두나 (1) 거안사위 177
0
0
10-11 05:41
82112
[세상 읽기] “전쟁은 너무 중요해서” / 서재정 거안사위 104
0
0
10-11 05:39
81764
일자리자금 2조원 풀었는데···기업 34% 되레 고용 ... 문삽질 96
5
0
10-10 22:41
81763
문제인 "전체 일자리는 줄어들었지만 좋은 일자리는 ... 문병신 98
5
0
10-10 22:34
81762
고든 창 "문재인 간첩으로 봐야" (3) 문재앙은간첩 260
40
5
10-10 12:43
81761
일제 강점기 30년을 일으킬지도 모른다 박형국 132
0
0
10-10 11:47
81760
저널리즘을 강조했던 손석희 사장마저도 똑같았다. (1) 아이엠피터 466
10
0
10-10 10:50
81759
[이정랑의 고전소통] 적폐통치(積弊統治) (1) 이정랑 413
0
0
10-10 09:29
81758
MBC PD수첩🔴“명성교회 800억 비자금"㈞... (2) 🎴 251
25
20
10-10 08:01
81757
[사설] ‘김대중-오부치 선언’ 20돌, 새 한일관계 구... (1) 거안사위 118
0
0
10-10 05:19
81756
[사설]누구를 위한 정권인가 (2) 거안사위 142
0
0
10-10 05:15
81755
문제인 개새끼때문에 전라도 염전이 망하기 직전이다 (2) 문재앙 276
5
0
10-10 01:26
81754
문재앙 세금낭비 1년 만에 박근혜 정권 4년치 사용 세... (1) 고첩 문재인 129
5
0
10-09 21:34
81753
분노조절 장애 원인은 간때문이다 간때문이야 144
5
0
10-09 21:29
81752
육영수 여사 시해 사건에 등장한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2) 문세광 219
0
0
10-09 10:12
81751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미스테리 (2) 김사복 165
0
0
10-09 09:48
81750
힌츠페터는 ((문세광+김사복))때문에 거짓말을 해왔음 (1) 암살의 배후 148
0
0
10-09 09:42
81749
영화 <택시운전사>와 김사복의 진실 (2) 검은 커넥션 162
0
0
10-09 09:38
81747
아웅산 테러리스트 강민철을 찾습니다 (1) 강진욱 644
20
20
10-09 08:13
81746
늦게나마 다시 공부하고 있다 (1) 거안사위 221
0
0
10-09 05:23
81745
필리핀의 김정숙 (1) 마르코스 문 275
4
0
10-09 02:23
81744
김상조 무능한김상조 141
0
0
10-08 22:00
81743
美 “韓반미종북, 美안보 위협” 입국금지될 듯 (2) 재미빨갱이 241
0
0
10-08 21:53
81742
천안함 ‘좌초’에 대하여 ① (5) 신상철 619
35
5
10-08 15:33
81741
김부선“💓(OOO의)자지, 불알...”💓 (2) 녹음파일 418
40
30
10-08 13:07
81740
욱일기 실드 친 ‘조선일보’는 일본 우익 대변지인가 (2) 아이엠피터 385
20
15
10-08 10:07
81739
[강준만 칼럼] 새로운 ‘뉴스 혁명’을 위하여 (1) 거안사위 340
0
0
10-08 05:50
81738
[조용헌 살롱]붉은 용의 운명 (1) 거안사위 223
0
0
10-08 05:48
81599
??? : 여보 송유관 화재현장 안가봐도 돼요? 화재현장 173
15
0
10-08 00:33
81580
우리나라 기업인들은 모두 아는 인사 규칙 (1) 삼성상회 167
15
5
10-08 00:20
81492
우리의 국격이 높아 진건가?, 미국의 국격이 낮아 진... (5) 꺾은 붓 250
5
30
10-07 08:33
81490
매년 주는 노벨상 그게 뭐 대수라고 마파람짱 145
0
0
10-07 06:37
81487
재개발로 인해 발생하는 강제집행이 서민들을 절망으... 마파람짱 150
0
0
10-07 05:52
81365
물고기 두마리를 재단위에 올려 놨으니 - 신의 가호... 131
0
0
10-06 20:14
81364
지가 만든거에 치욕을 당하다니 - 톡 허참 135
0
0
10-06 20:02
81363
그 자식이 허리를 굽히더라고 - ㅋㅋ 143
0
0
10-06 20:00
81362
2009년 7월 22일이 내가 사인한 날이다. 반점 131
0
0
10-06 19:33
81361
이 재 명 거안사위 167
0
0
10-06 16:18
81360
두권의 책 (1) 거안사위 176
0
0
10-06 15:11
81359
왜와 국제법이나 상식으로 다투어 왜의 항복을 받아 ... (2) 꺽은 붓 172
0
10
10-06 14:35
12345678910 ..767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