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번역] 송신도宋神道의 인생담 ②
  번호 65442  글쓴이 김종익  조회 633  누리 0 (0,0, 1:0:0)  등록일 2018-3-9 15:51 대문 0

[번역] 송신도宋神道의 인생담 ②
(WWW.SURPRISE.OR.KR / 김종익 / 2018-03-09)


※ 이 글은 『세카이』 2018년 3월호에 게재된 「宋神道の人生譚 - 戰場と‘慰安所’の極限を生き拔いた在日女性」을 옮긴 것이다.
본문의, ( )는 필자, [ ]는 역자의 주석이다. 중국의 지명은 현대 중국어 발음으로 옮겼다. 본문에서 필자가 강조하기 위해 사용한 홑낫표(「 」)는, 작은따옴표(‘ ’)와 로 옮겼다. 또 대화를 표기하기 위해 사용한 홑낫표(「 」)는, 큰따옴표(“ ”)로 옮겼다.

가와타 후미코川田文子
와세다 대학 문학부 졸업. 30여 년간 ‘위안부’ 문제에 전념하며, 일본군에 의한 성폭력 피해자의 증언을 기록하고 있다. 『위안부라 부린 전장의 소녀』 『할머니의 노래唄 - 재일 여성의 전중·전후』 등의 저서가 있다.

잔혹한 위안소의 날들

군인과 접할 때, 가장 무서웠던 것은, 말이 안 통하는 것이었다. 군인은 반드시 칼을 소지하고 있었다. 전술한 전 군인에 따르면, 비무장으로는 절대 외출할 수 없었다고 한다. 언제 적군이나 항일 게릴라에게 습격을 당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중국이 아닌 필리핀의 마스바테섬 경비대의 1942년 8월의 군인 구락부 규정이었지만, “복장은 약식 복장으로 칼을 착용하고 각반을 신는다”고 의무화되어 있다. 군인 구락부는 바로 위안소다.

우창은 일본군의 대규모적인 병참이 되었다. 전선으로 향하는 부대, 전선에서 돌아온 부대가 탄약과 군량과 말먹이를 보충하고, 휴식을 취했다. 전선에서 돌아온 병사는 거칠었고, 사소한 일에도 칼을 뽑았다. 칼부림 사태는 일상 다반사였다. 말을 알면 작은 방에서 대치한 병사가 뭐를 생각하는지 감지할 수 있다. 그것을 모르니까 처음부터 칼을 빼는 것은 아닐까, 라고 생각하며 공포에 떨었다.

위안소에서 도망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뼈저리게 느꼈을 때, 송 씨는 일본어를 필사적으로 외웠다. 가까운 위안소에서 크레졸 원액을 화장실에서 마신 자살자가 발견되어, 대소동이 벌어진 적이 있다.
“그 사람은 훌륭해요. 죽을 의지가 있는 걸요. 나는 죽을 기개가 없었어요.”
송 씨는 자살자도 나오는 위안소에서 살아남으려고 했다.
“죽으면 담뱃재와 마찬가지 존재가 된다고. 살아 있으면 맛난 것도 먹을 수 있기도 하고.”
통과 부대가 우창에 도착하면, 70명 정도의 병사를 상대했다. 하루에 그렇게 많이 상대할 수 있느냐고 질문을 하자, “틀림없다. 성냥개비가 있으면 성냥개비로 세었기 때문에 틀림없다”고, 손바닥 위에 봉긋하게 솟은 작은 개비의 산 모양을 몸짓으로 보여주었다.
“그냥 군인을 배 위에 올려놓고, 기척조차 하지 않으면 되는 걸요. 아랫도리에서 불이 나요.”
세계관 근처에는 대화관大和館, 수관壽館 등, 몇 채나 되는 위안소가 나란히 있었다.

외출은 금지되었다. 휴일은 한 달에 한 번뿐. 위안소에서 나올 수 있는 것은 위문하러 갈 때뿐. 우한 대학이 육군 병원이 되어, 중환자가 입원해 있었다. 송 씨는 몇 번인가 위문하러 가서, 세탁과 부상병의 상처 소독 등을 했다. 총탄을 맞은 상처에 파리가 꾀고, 심한 경우는 구더기가 끓었다. 그런 환자는 도울 수 없었다. 대화 상대가 되기도 했다. “좋다”고 하며 손을 놓지 않는 병사도 있었다. 일본 본토에서 위문단이 온 적은 거의 없었기 때문에, 병사들이 영화 상연과 공연을 한 적도 있었다. 노래가 특기인 송 씨는 공연에서 상품인 축음기와 재봉틀을 획득했다. 위안소 여성들도 공연을 열었다. 무대가 없었기 때문에 천막으로 둘러친 곳에 거적 같은 것을 깔았고, 축음기로 반복해 들었던 레코드에서 기억한 쓸쓸한 선율의 군가를 송 씨는 늘 불렀다. 병사의 심정을 가사로 만든 노래다. 흰 잠옷 차림으로 무리를 이룬 부상병이 눈물을 글썽이며 열심히 듣고 있었다.

위안소에서 태어난 아기

우창의 세계관에서 한커우 해군 위안소로 옮긴 것은, 임신 8개월가량 되었을 때였다. 한커우 위안소에서는 잡일을 했다. 아이는 무사히 낳았다. 산파가 목욕을 시키자, 아이는 물속에서 작은 손을 꼼지락꼼지락 움직였다.
“재미있었어. 좋은 거야”
아무리 보고 있어도 싫증나지 않았다.
기저귀와 배내옷은 직접 바느질해 준비해 두었다.
하지만 위안소에서 아이는 키울 수 없다. 아이를 갖고 싶어 하는 조선 여성에게 태어나자 바로 맡겼다.

그런데 맡은 여성은 며칠이 지나서 “너무 울고 또 울어서 키울 수 없다”며 도로 데리고 왔다. 송 씨는 수유를 할 수 없어 옆구리가 아플 만큼 불은 젖은 아이에게 물리고, “이 아이는 장난감이 아니니까, 귀엽다고 데리고 가고, 운다고 도로 데리고 오는 짓을 해서는 안 되고, 미음이든 설탕물이든 만들어서 키워 달라”고 가슴이 찢어지는 마음으로 부탁하고, 억지로 아이를 여성에게 맡겼다.

그 후 잠시 몸을 추스르고, 웨저우岳州로 옮겼다. 웨저우는 작은 읍이다. 송 씨는 웨저우에서도 임신했다. 이 위안소의 주인도 고 씨였다. 고 씨는 위안소에 있던 여성을 아내로 삼았지만, 아이가 생기지 않았다. 그래서 송 씨의 아이를 자신의 아이로 삼을 작정이었었다.

임신 7개월째인 어느 날, 배가 차가워지더니 이어서 심한 통증이 엄습했다. 방의 안쪽 자물쇠를 걸고 누웠다. 아이는 한쪽 발부터 나왔다. 가는 다리를 신중히 잡아당겼지만, 더 이상 나머지 발도 몸도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배가 고파서 옆에 있던 주먹밥을 먹고, 힘을 주었다. 긴 시간이 걸려서, 겨우 몸에 탯줄을 감고 나왔다. 태반을 남기면 생명에 지장이 있다는 지식은 있었다. 지그시 탯줄을 당겼다. 태반은 쑥 나왔지만, 포도색을 한 해삼 같은 아이는 이미 숨이 끊겨 있었다. 그 아이를 위안소 뒷산 기슭에 직접 묻었다.
자신의 아이로 삼을 작정이었던 고 씨는 낙담했다.
웨저우는 위안소 수가 부족했다. 군의 지시에 따라 일본 병사로 현지에서 만기가 된 야마모토山本 씨가 위안소 주인이 되었다. 고 씨는 나중에 한커우에서 공습을 받아 죽었다고 들었다. 야마모토 씨는 고 씨처럼 ‘위안부’에 무리한 말은 하지 않았다.

부대에 딸려 전선으로

웨저우에서 여러 번 토벌에 나가는 부대를 따라 종군했다. 몇 군데 위안소 경험을 쌓은 ‘위안부’가 선발되어, 세정용 세면기와 소독액을 휴대하고 부대를 따라 작전지로 향했다.
“나는 전선만 돌아다녔어요. 정말로 총알이 날아다니는 속을 돌아다니고 있는 것 같은 상태였던 걸요. 철모를 쓰고, 몸뻬를 입고, 군대 뒤에 착 들러붙어서. 전선 쪽으로 가면 거의 신발을 벗는 일은 없어요. 언제 적이 들이닥칠지 알 수 없으니. 적에게 끌려가면, 그야말로 죽여 버릴지, 돌려보낼지 알 수 없으니까요.”
부대가 두 명가량 병사를 남기고 ‘토벌’에 나가면, ‘위안부’도 총을 가지고 망을 섰다. 조선 여성이 둘이 끌려가버린 일이 있다. 그 후의 소식은 알 수 없었다.

주인과 회계는 위안소에 남았다. 가장 경험이 많은 ‘위안부’가 운영을 도왔다. 목적지에 빈집이나 참호가 있는 경우는 드물었다. 물이 있는 가까이에 야영을 하거나, 참호를 파기도 해 병사도 여성들도 기거했다. 사람 하나 누울 만큼 구덩이를 파고 천막을 치면, 거기가 ‘위안’하는 곳이 되었다.

“목욕탕이 없으니까 병사가 드럼통을 지고 다녔어요. 드럼통 목욕으로 사타구니가 헐어서, 피가 줄줄 나와요. 세균이 침입해 부어요. 그래서 드럼통 목욕탕에 들어가지 않았어요.”
창안長安에 갔을 때 일이다. 참호에서 ‘위안’ 중에 총탄이 날아왔다. 송 씨는 일각이라도 빨리 그 곳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총탄이 머리 위를 스치고 가는 바람에, 병사는 “나는 여기서 죽어도 만족한다”고 하며, 송 씨의 몸을 놓지 않았다.

“겨울은 싫어요. 눈이 내리니까. 알몸이잖아요. 죽을 만큼 고통스러웠어요. 음핵이 얼어버릴 만큼 추웠어요. 일을 끝낸 후 바로 토벌하러 가야만 해서 떠나가는 거지요. 우리도 누워 있을 수만 없었어요. 세탁을 하거나 해야지.”
피 뭍은 군복을 찬물로 빨았다. 아무리 빨아도 피는 빠지지 않았다.
일본군의 시설이 폭격당하면, 헌병이 움직이고, 중국인이 체포되었다. 폭격에 앞서 정찰기가 날아와서, 공격 목표를 촬영해 갔지만, 일본군은 민간의 중국인을 스파이로 만들어 처형한 것이다. 송 씨 등에게 “재미있는 것을 보여 준다”고 그 장면에 끌려갔다. 깊게 판 구덩이 옆에서 눈을 가린 중국인이 목을 잘렸다,

“군도였기 때문에 잘 베어졌어요. ‘얍’하면 머리가 떨어지고, 그 놈이 발로 차 날려서 구덩이로. 그런데 돌아오면 연회를 하는 거야. 살인을 한 후는 마시며 이봐, 이봐, 라고 「노래하는 아이」를 부르거나. 잔혹한 짓이지요.”
송 씨의 몸에는 위안소에서 당한 상처가 몇 개나 남아 있다. 왼쪽 귀가 난청인 것은, 회계에게도 군인에게도 두들겨 맞은 결과다. 좌우, 어느 쪽 손인지 깜빡했지만, 엄지와 검지 사이를 면도칼로 잘린 상흔이 있었다. 허벅지 아래 부분에는 찔린 상처, 그리고 옆구리에는 10cm남짓 칼로 베인 상처가 남아 있었다.

“버릇이 나쁜 사람이 있어요. 우리에게 칼을 들이대며 난폭하게 굴고, 한 남자 좋아한다고 흉기, 번쩍하고 비수를 꺼내서 베는 거예요. 상처는 크고 깊었어요. 피는 그다지 나오지 않고. 흰 살이 오싹하리만치 깊게 베인 거야. 흰 천을 감고 신음했다. 그런데도 병사를 상대하고.”
웨저우에서 잉산應山으로 옮겼을 때, 같은 위안소에 있던 도시코는 몸 상태가 악화되어, 단골 병사를 끊었다. 그러자 병사는 칼을 뽑아 난동을 부린 끝에 창으로 큰 돌을 던졌다. 그 돌이 배에 맞아서 복막염을 일으키고, 이질에도 걸려서 사망했다.

“가엾기 그지없었어요. 둔부에서 피가 나는 데. 죽은 여자를 불 태웠지만, 좀처럼 타지 않았어요. 나무에 불을 지르고, 그 위에 시체를 올려놓고 몇 시간이나 불을 때서 태울 수 있었어요. 불에 탄 유골을 산에 묻었어요. 조선에서도 말이야, 텔레비전에서 듣고 있자면, 몇 십 년이나 돌아오지 않는다. 살아 있는 동안에 만나고 싶다고. 그 사람의 고향에서 기다리고 있는 사람이 있을 거잖아요. 이런 죽은 사람을 기다리고 있는 거 아닐까요.”
대구에서 온 ‘위안부’는 병사와 동반자살을 했다.

“그 사람, 수류탄이 있었으니까. 그걸로 죽은 거예요. 나는 그렇게 해서 죽고 싶지는 않았어요. 나는 죽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도망치며 돌아다니고 있는 거예요. 그 사람, 무서운 사람인 거라고요.”
병사의 유골은 태워서 고향을 돌아갔지만, 여성의 시체는 그 상태로 묻히고, 사망 통지조차 친족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위안소에서 짝사랑을 했던 군인이 있었다. 나고야 출신으로 3사단의 스즈키鈴木 소위다.

“그 남자는 말이야, 도리어 나를 사로잡았다니까. 나도 다른 병사를 받고 싶지 않은 거야. 주인에게 야단을 맞았지.”
송 씨는 스즈키 소위의 아이를 가졌다. 스즈키 소위 쪽이 일찍 눈치를 채고, 당번병에게 복숭아와 귤 통조림을 보냈다. 첫 번째로 먹고 싶었던 바로 그 통조림이다.
“아이를 낳아서 봤더니 쏙 빼닮은 거 있지. 수도 없이 많이 해도 아는 거야.”
아이는 중국인에게 맡기고, 바로 셴닝咸寧 위안소로 옮겼다.<계속>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65442
최근 대문글
- 권총찬
- 아이엠피터
- 오영수
- 윤석준
- 이기명
IP : 122.167.46.x
[1/1]   이맹박  IP 211.207.121.x    작성일 2018년3월10일 06시33분      
.
박정희가 저지른 性 범죄는 한마디로 “날강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 만주벌판에서 왜군장교로 왜놈들에게 끌려 온 자신과 같은 동포인 불쌍한 위안부 여성들을
性 폭행하면서 익힌 소싯적 버릇이다.
amn.kr/6606

청량리 588 순악질 포주에게 돈받고 팔아먹듯...
www.vop.co.kr/A00001063141.html

【사진】 "빨갱이-親日 다카키 마사오"
i.ytimg.com/vi/CiA3eIb-u-U/maxresdefault.jpg

"다카키 마사오, 바꾼애"..... 쪽바리들이 아직도 잊지를 못해 !!
news.zum.com/articles/42336159

【사진】 "박정희, 韓日협정때 6600만불 뇌물 받음"
- 韓日협정 불리한 체결에 데모하는 愛國的 '학생들-국민들'을 체포.징역 살리고 不具者로 만들어...
www.clien.net/service/board/park/11323544

쪽바리 왈, “이제 독도는 우리 땅 !!”
www.bluetoday.net/news/photo/201211/2514_3781_1110.jpg
.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5) 편집국 60516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233201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282461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9) 신상철 244220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1) 신상철 66066
40
75
07-13 13:35
105314
세계의 급박한 정치상황 (그 이전의 상황들) 정직이최선 3
15
0
01-16 23:23
105313
[유명인사] 성추행-엄청난 충격뉴스 !! 펌글 8
0
0
01-16 22:35
105312
갱상도 빵삼이류 친노문 패거리들......민주구라정권 ... YK 4
0
0
01-16 22:09
105311
세계의 급박한 정치상황 (특보) 정직이최선 43
20
5
01-16 20:05
105310
문화재로 투기 종목을 바꾸면 (2) 지나다 33
0
5
01-16 17:25
105309
🚫속보 “치매 전두환 지난달 골프쳤다~” ... (1) 완전들통!!!! 137
10
5
01-16 15:30
105308
서영교 의원 '바바리맨' 지인 아들 "벌금형으로 해달... 바바리맨 7
5
0
01-16 14:56
105307
[만평] 뱉어랑 권총찬 51
0
10
01-16 13:21
105306
중앙일보 ‘기레기’는 누가 키우는가 (4) 아이엠피터 108
15
10
01-16 10:14
105305
손혜원 미러링 (1) 손혜원 32
5
0
01-16 08:58
105304
🔴긴급: 황교안 기자회견서 박살났다~🔴... 🎴 152
15
10
01-16 08:55
105303
[오영수 시] 서울의 밤하늘을 보며 다시 쓰는 복음서 (5) 오영수 440
15
0
01-16 08:47
105302
이게 우리말이 진화-발전하는 것인지?, 아니면 끝없이... (10) 꺾은 붓 187
5
0
01-16 08:24
105297
문제인이 갑자기 손혜원 손보는 이유 (1) 아들이먼저다 49
5
0
01-16 00:15
105296
오늘의 쓰레기 손혜원 (4) 착한적폐 76
15
0
01-15 22:42
105295
[윤석준 차밀] 트럼프 보다 더 잘한 시진핑의 군 리더... (1) 윤석준 120
0
10
01-15 17:40
105294
쓰레기 청소는 확실하게 (7) 권종상 122
5
15
01-15 13:48
105293
[칼럼] 정치와 언론이 칭찬 받는 세상 이기명 90
5
5
01-15 11:02
105289
차기환 5.18 조사위원, ‘종북은 있고 극우는 없다’ (2) 아이엠피터 219
5
5
01-15 09:01
105288
[만평] 영면을 위한 무덤은 없다 (1) 권총찬 140
5
0
01-15 08:56
105274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8/8) 竹雪 130
16
0
01-14 20:49
105273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7/8) 竹雪 129
16
0
01-14 20:48
105272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6/8) 竹雪 129
16
0
01-14 20:47
105271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5/8) 竹雪 131
16
0
01-14 20:46
105270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4/8) 竹雪 133
16
0
01-14 20:45
105269
하늘은 우리겨레에게 큰 인물을 두 번 내려 보내셨는... (2) 꺾은 붓 81
0
0
01-14 16:55
105268
좌좀들의 황교안 때리기가 시작된듯 (3) 두렵냐? 103
5
0
01-14 11:51
105267
황교안과 서울역, 그리고 반기문 (3) 권종상 243
5
10
01-14 11:24
105266
박지원 "文에게 자신감 질문한 기자, 마음에 들더라" ... 홍어 36
0
0
01-14 10:32
105265
문재인 북한화해무드쇼를 무기로 국내문제 덮어 아이엠바보 30
0
0
01-14 09:56
105264
황교안 자한당 입당, 기독교를 무기로 대선까지 노리... (3) 아이엠피터 205
10
0
01-14 09:51
105263
[이정랑의 고전소통] 대지약우(大智若愚) (1) 이정랑 158
0
0
01-14 09:02
105262
④ 맞아죽을 각오하고 올리는글 ④ (1) 졸도직전 193
5
0
01-14 03:47
105261
사이비 친노문......빵삼이 및 모명박 사기꾼 뱅박이 ... (1) YK 120
0
0
01-12 19:41
105255
꼭뚜각시 대통령과 쓰레기 기자들 그리고 조국의 일침 등신시대정신 83
10
0
01-12 07:01
105254
시대정신의 결핍이 부른 기레기의 헛발질 (1) 권종상 139
0
5
01-12 06:52
105246
이쯤되면 하늘을 탄핵해야 되는 것 아닌가? (3) 꺾은 붓 80
0
0
01-11 19:55
105245
밤(夜)도 밤 낮(晝)도 밤 晝夜가 밤(夜) 玄詭辯 曰.(2... 보구자와 49
0
0
01-11 12:16
105243
오늘 아침에 그 구역질 어떻게 참으셨습니까? (1) 꺾은 붓 123
5
0
01-11 11:21
105240
3.1 운동 뒤 성고문까지 저질렀던 일제의 끔찍한 만행 (2) 아이엠피터 352
5
5
01-11 09:30
105239
🔻To:조재범코치🔻 (3) 🔴 181
20
5
01-11 09:19
105236
애초에 자격이 없었던 그 자 양승태와 판사 직선제에 ... (3) 권종상 417
5
5
01-11 03:38
105232
✔심석희 “‘올림픽 폭행 뇌진탕’ 때도 강간... (2) 개~~~~판민국 227
25
10
01-11 02:05
105231
18대 대선, 대구북구 선관위는 가짜 개표상황표를 작... (1) 시골목사 214
5
0
01-10 15:18
105230
프롬프터 2대 갖다 놓고도 제대로 읽지도 못하는 등신 (1) 문제인 쇼룸 165
5
0
01-10 14:14
105229
좌좀들은 왜 수세에 몰릴때마다 반일카드를 꺼낼까? 궁금해 266
15
5
01-10 14:10
105228
일본 초계기 사태가 드러낸 친일세력의 정체 (2) 권종상 521
10
25
01-10 13:45
105227
[윤석준의 차·밀]16년후 中항모 6척, 그때도 항모전... 윤석준 246
0
0
01-10 13:33
105226
경제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느리지만 안정적으로 ... (3) 다른백년 322
5
10
01-10 10:14
105217
❎농구감독 “저년은 밤에 OO이 참 좋아”d... (1) 매일 바꿔~~~ 261
30
35
01-10 03:21
105216
🔴서울교회 이종윤 목사 차명계좌 400개운용 (2) 일파만파~~~~ 220
30
40
01-10 02:03
105214
"가짜뉴스의 진원지는 文이다" 손병호 74
0
0
01-10 00:24
105212
나만의 통일된 나라 여행이야기 (3) 꺾은 붓 350
0
10
01-09 18:31
105211
文“가짜뉴스 단호히 대처” 가짜뉴스 퍼뜨린 년놈들... (1) 가짜뉴스 163
5
0
01-09 13:02
105210
원희룡 지사 충돌 우려되니 취재 와달라는 제주도청 ... (1) 아이엠피터 256
5
10
01-09 13:01
105208
[이정랑의 고전소통] 익뇨지계(溺尿之計) (1) 이정랑 325
0
0
01-09 10:46
105207
예천군의원의 추태, 전예천군민이 같이 책임을 져야 ... (7) 꺾은 붓 192
0
10
01-09 09:05
105206
민주당에도 제대로 정신 박힌사람이 있구나 (1) 창녀 지원금 152
0
0
01-09 05:23
105204
👩심석희 “17살 때부터 코치가 상습 성폭행” (1) 흑흑.... 233
30
40
01-09 02:11
105203
대한민국 황제 이재용 아냐, 황제는 이분 뻑쩍지근 -... (1) 뻑쩍지근 229
5
20
01-09 01:54
105202
기미(??) 통일선언서 (5) 꺾은 붓 152
0
25
01-08 13:57
105201
형사들이 말하는 사기꾼들 특징 (2) 사기꾼 181
15
0
01-08 12:37
105200
423일째 고공농성에 단식도 나몰라라...? (1) 김용택 279
5
10
01-08 10:02
105197
극우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나경원이 만나 벌어진 일 (1) 아이엠피터 469
10
10
01-08 09:43
105195
권영대 책: 함수 절단면에서 1.5m에 가스터빈 통풍기... (4) 진상규명 641
10
10
01-08 03:40
105193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3/8) 竹雪 410
41
0
01-07 20:05
105192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2/8) 竹雪 412
41
0
01-07 20:04
105191
천안함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비교 (1/8) 竹雪 417
41
0
01-07 20:03
105190
돌핀은 직접 충격체가 안됨 08[df 유출 스크랩 사꾸라... 竹雪 394
30
0
01-07 20:01
105189
돌핀은 직접 충격체가 안됨 07[df 유출 스크랩 사꾸라... 竹雪 380
30
0
01-07 20:00
105188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4[정상 및 긴급 부상] 竹雪 255
30
0
01-07 19:58
105187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3[정상 및 긴급 부상] 竹雪 257
30
0
01-07 19:57
105186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2[정상 및 긴급 부상] 竹雪 263
30
0
01-07 19:56
105185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1[북서 항적 327.0˚] 竹雪 257
30
0
01-07 19:54
105184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10[북서 항적 327.0˚] 竹雪 256
30
0
01-07 19:53
105183
해저지형에 좌초한 적이 없슴 09[북서 항적 327.0˚] 竹雪 258
30
0
01-07 19:51
105182
[칼럼] 한국당, 집권 포기했는가? (2) 이기명 435
5
5
01-07 16:19
105181
전두환 5공 국가범죄 주범을 심판하라 (3) 박해전 278
0
10
01-07 15:51
105180
"미 법인세 감세 1년, 기업들 배만 불렸다 ..... 일자... (1) 이준구 교수 291
5
5
01-07 14:44
105178
하나님(조물주?)의 거듭된 실수 (3) 꺾은 붓 145
5
15
01-07 12:25
105177
조국 민정수석은 왜 국민에게 검찰개혁을 도와달라 했... (1) 아이엠피터 358
10
10
01-07 10:52
105176
세월호 문제 삼아… 靑민정실, 해경 포상 막고 간부들... (1) 세월호 132
5
0
01-07 10:25
105175
신재민효과 (2) 손병호 122
5
0
01-07 09:56
105174
천안함 생존장병 펫북에 달린 댓글 (1) 윤서인 233
5
0
01-07 07:43
105173
손혜원 정체 (1) 정수기 친구 145
5
0
01-07 06:30
105172
전라도 사장넘 왈 "문재인이 새끼 두번이나 찍었는데,... (1) 전라도 189
5
0
01-07 05:58
105171
자살당한 국정원 직원 이니가 또 141
5
0
01-07 05:27
105170
지인이 당한 부당노동 국민 청원입니다. 보시고 동의 ... (1) 이상한나라 126
0
0
01-06 21:05
105168
♿정신지체 장애인들 정모현장♿ (2) 놀렐루야~~~~ 295
15
0
01-06 08:31
105167
👩내연녀 때려죽인 목사 징역7년!!!!!!!!!!!!!... (3) 놀렐루야~~~~ 312
40
40
01-06 01:56
105166
☎전우용 “신재민은 공익제보 아닌 양아치짓” (1) 손혜원 홧팅! 283
35
40
01-06 01:20
105165
걸래를 입에문 손혜원과 조국 (2) 손병호 204
10
5
01-06 00:50
105164
홍석현 꼬봉들이 대한민국 정치판을 지배한다 (3) dd 191
0
5
01-05 08:09
105163
홍석현 꼬봉들이 대한민국 정치판을 지배한다 (1) dd 172
0
5
01-05 08:09
105162
☨조용기 대폭로☨ (1) 완전들통 286
40
45
01-05 07:46
105161
☗양승태 중대결심 우려, 보호관찰 요망~~ (1) 특단의 조처 262
30
35
01-05 06:50
105158
UDT동지회원들의 수색 당시에 대한 증언과 전혀 동떨... (1) 진상규명 379
5
10
01-05 02:11
105157
김정숙여사 동창생 (1) 유유상종 278
0
0
01-04 22:30
105156
18대 대선 개표조작 주범들은 누구인가? (1) 시골목사 278
5
0
01-04 16:20
105155
김정은 신년사 “아무런 전제조건이나 대가 없는 개성... (1) 김어준의 뉴... 539
10
20
01-04 15:10
105154
"박근혜 탄핵이 마녀사냥 아니었다고 주장하려면 촛불... (1) 문제인탄핵 155
0
0
01-04 13:52
105153
'상식' 밝혔다가 정권에 찍힌 청년의 고난을 보며 (2) 조선일보 161
0
0
01-04 12:34
105152
"靑, 朴정권 인사 수백명 감찰지시" (2) 언론은바보? 169
0
0
01-04 12:29
105150
호빠가 대세인가 보내 (2) 무식한 손 179
0
0
01-04 11:55
105149
신재민..4조원 적자국채 발행 압력..? (2) 망망대해 156
0
0
01-04 11:42
105148
🔴MB 큰아들 저승사자 만났다~🔴 (3) 🔴 355
35
35
01-04 10:22
105147
차기 대통령은? 이재명일 확률이 높은 이유 (2) 트럼프 이재... 386
10
5
01-04 10:11
105146
신재민 폭로의 핵심 - 우리나라 기성 언론은 바보다 (3) 권종상 557
0
20
01-04 09:59
105145
조선일보의 신재민 ‘유서’ 보도에서 드러난 문제점... (2) 아이엠피터 542
0
0
01-04 09:17
105143
UDT동지회원들은 3월29일에도 제3부표 지점에서 수중 ... (12) 진상규명 280
0
10
01-04 02:35
12345678910 ..957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