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추적60분 방송에 대한 ‘해군의 팩트체크’ 분석 - 4
  번호 70912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1150  누리 10 (20,10, 3:2:2)  등록일 2018-4-6 07:33 대문 3

추적60분 방송에 대한 ‘해군의 팩트체크’ 분석 - 4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8-04-06)


지난 3월 28일 추적60분 ‘8년 만에 공개, 천안함보고서의 진실’편에 대하여 해군 측에서 소위 ‘팩트체크’라는 타이틀로 반론을 제기하였습니다. 사실 관계와 매우 동떨어진 주장이어서 그냥 무시하려고 했으나 언론사에서 관련 의견을 물어오는 등 관심을 갖고 있기에 분석 글을 한편씩 올립니다. 오늘은 [팩트체크-4]에 대한 분석입니다.


[팩트체크-4] 함수와 함미 사이의 물체가 ‘구명정’이다 ?

국방부가 공개한 천안함 반파직후의 동영상을 보면 반파된 함수와 함미 사이에 미상의 물체가 까만 점으로 존재합니다. 그런데 이 물체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았습니다. 이 물체가 어떤 물체든 (자체적인 동력이 살아있지 않은 이상) 그 물체는 반파되어 동력을 완전히 상실한 함미. 함수와 같은 방향으로 떠내려갔어야(표류했어야) 합니다.

그러나 함수가 떠내려가는 속도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천천히 움직이면서 함수와 거리가 상당히 멀어지게 됩니다. 마치 스스로 동력을 갖고 움직이는 것처럼 말이지요. 그런데 그 물체를 인지한 TOD병은 반파된 함수와 그 물체를 같은 화면에 담기 위해 무진 노력합니다.

시간이 흘러 함수 곁으로 고속정이 달려옵니다. 함수 위에 모여 있던 생존대원들을 구조하기 위해서 모두 3척의 고속정이 접근합니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벌어집니다. NO.1 고속정은 함수 곁에 머무는데, 이후에 달려 온 No.2 및 No.3 고속정은 전혀 속도도 줄이지 않고 함수를 스쳐 달려갑니다. 미상의 물체가 사라진 방향으로 말이지요.

군 당국은 이 물체에 대하여 처음엔 함미에서 떨어져 나간 ‘연돌’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연돌’이 어떻게 떠있을 수 있느냐는 지적이 나오자 그러면 ‘구명정’인 것 같다고 말을 바꾸었습니다. KBS 추적60분에서 이 미상의 물체에 대해 다루자 ‘연돌’과 ‘구명정’ 사이에서 갈등하던 군 당국은 ‘구명정’에 올인하기로 결정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여우 피하자 호랑이 만난다’고 이제 군 당국은 구명정이 자체 동력을 갖고 있는지 여부 뿐만아니라 해명해야 할 더 큰 숙제를 떠안았습니다. (저는 이런 부분들을 우리 대한민국 언론사 기자분들이 국방부나 해군당국에 전화해서 따져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난 8년간 침묵하셨으면 이제 기지개 켜실 때도 되었는데 말이지요.)


1. 만약 ‘구명정’이라면 ?

그 물체가 만약 ‘구명정’이라면? 그러면, 더 큰 의문점에 맞닥뜨리게 됩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 보십시오. 구명정이 뭡니까? 해난사고 때 타고 가라고 있는 것 아닌가요? 다음 질문에 대해 무어라 답변할지가 궁금합니다.

“반파되어 함수 위로 올라온 대원들은 왜? 구명정으로 뛰어들지 않았을까?”

배가 반토막 나서 바닷속으로 들어가고 있는데, 살기위해 배 위로 올라온 해군대원들이 옆에 떠있는 구명정을 보고도 가만히 있는다? 해군이 헤엄을 못쳐서요? 그날 밤 바닷물이 차가워서? 아니면, 구명정이 있는지 아무도 못봤다? 그렇게 오래 함수 곁을 머물다 흘러갔는데?  

저 위에 생존대원의 주장은 또 뭡니까? 정확히 기억나는데, 군함에서 비상이함시 쓰는 구명정입니다. 당시 동료들의 증언도 일치했습니다.”

저 생존대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당시 동료대원들과 함께 구명정을 봤다는 얘긴데, 왜? 아무도 구명정을 확보할 생각을 하지 않고, 그냥 흘려보냈을까요? 대원 말마따나 <군함에서 비상이함시 쓰는 구명정>이라면, 당시 비상이함을 하고 있는 대원들이 그 구명정에 올라타야 되는 것 아니냔 얘깁니다.

고속정이 구조를 위해 천안함 함수로 다가온 시간이 TOD시간으로 21:56분경입니다. 천안함 반파시간이 21:22분경이니 무려 34분 뒤에 처음으로 고속정이 다가옵니다. 구명정이 떠 있는 것을 알면서도 그냥 흘려보낸 대원들이 34분을 기다려서야 고속정을 만나게 되었다는 얘깁니다. 이게 과연 상식적인가요? 


2. 반파된 천안함 사이 미상의 물체

백령도 서안에는 TOD초소가 여럿 있습니다. 따라서 사고 당일 사고 순간의 TOD 영상이 분명히 존재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군 당국이 공개한 TOD 영상에 사고 순간은 빠져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38초소의 TOD 동영상이 중요한 것은 천안함을 반파시킨 당사자의 모습과 그 움직임이 고스란히 기록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이렇게 상세히 분석해내리라고 국방부는 짐작을 못하였을지도 모르겠지만, 결국 영상으로 남아 있는 실체야말로 빼도박도 못하는 증거가 되어버렸습니다. 아래 영상 - PCC72 TOD-2(2010 0326 2119~2139)을 새창으로 띄워놓고 21:22:38(실제시각 21:24:18)부터 보시면서 분석해 보시기 바랍니다. (익스플로러로 보이지 않으시면 크롬으로 보시길 권합니다.)

http://www.youtube.com/embed/PyHIA5tCi98

TOD가 연화리에서 두무진쪽으로 이동을 시작한 후 58초 지난 21:22:40(실제시각 21:24:20) 천안함이 4030 방위각 위치에 반파된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그런데 반파된 천안함의 함수와 함미의 중간에 미세하게 하나의 물체가 잡히기 시작합니다.


3. 미상의 물체가 보이는 특이한 움직임 

(1) 처음 함미쪽으로 가까워지는 미상의 물체

오늘 분석할 내용은 바로 이 미상의 물체의 움직임과 천안함 함수 그리고 TOD 초병의 관찰에 관한 사항입니다. 이 미상의 물체가 함수와 함미와 함께 TOD에 잡히는 것으로 보아 어느 정도 크기를 가진 물체이며 스스로 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물체는 이후 20초 동안 함미 쪽으로 가까워지는 움직임을 보입니다.  

(2) 다시 함수 쪽으로 이동하는 미상의 물체

처음 20초간 함미쪽으로 가까워졌던 미상의 물체는 이후 함수쪽으로 이동하면서 수면하에서 함수와 부딪습니다. 물리적인 접촉이 발생했다는 얘기입니다. 그것은 함수가 선회하는 것으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TOD 시각 21:23:00 ~ 21:24:00 (실제시간 21:24:40 ~ 21:25:40) 1분간 20초 간격 그리고 연속 사진입니다.

천안함이 거대한 충격으로 반토막 난 후, 그 사이에서 발견된 미상의 물체 - 그것은 천안함 내부의 어떠한 구조물로도 설명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미상의 물체의 움직임 - 동력을 상실하고 조류에 떠내려가는 함미와 함수 사이에서 처음엔 함미쪽으로 이동을 하다가 다시 함수쪽으로 이동을 하는 미상의 물체, 그것은 스스로 어느 정도 동력이 살아있었음을 얘기하고 있는 것입니다.

함수쪽으로 움직이던 물체가 함수와 부딪자 함수는 선회를 합니다. 물리적인 접촉과 외력의 힘(Torque)이 작용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한참 시간이 흐른 후 함수 뒤쪽으로 빠져나와 함수로부터 멀어지는 미상의 물체, 그것은 스스로의 동력을 갖고 있었으며 일정한 속도로 조류에 떠내려가는 함수와 분명 다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국방부는 이 물체가 무엇인지 반드시 규명을 해야 함에도 그 물체에 대해 단지 <부유물>이라고 둘러댄 이후 어떤 언급도 하지 않다가 이번에 논란이 되자 다시 ‘연돌’과 ‘구명정’ 사이를 오가다가 결국 ‘구명정’이라고 둘러댑니다. 지난 1심에서 당시 백령도 초소에서 근무한 TOD 초병이 증언대에 섰습니다.


4. 미상의 물체를 최대한 추적한 TOD 초병

238초소 TOD 속 함수와 함미 사이 미상의 물체에 대하여 당시 국방부는 <부유물>이라고 얼버무리며 둘러대었고, 법정에 나온 초병 역시 “그 미상의 물체에 대해 당시 알고 있었느냐?”고 물었으나 “몰랐다. 오늘 처음 봤다.”라고 답변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법정에서의 진술과는 달리 당시 초병들은 미상의 물체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었으며, 그 미상의 물체를 천안함과 함께 한 화면 속에 계속 포착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TOD 영상 속에 고스란히 나타나 있습니다.

천안함 함미가 완전히 침몰하고 함수와 함미 사이의 미상의 물체가 함수 뒤쪽으로 멀어지고 있는 동안에도 TOD 초병은 천안함과 함께 바로 그 미상의 물체를 TOD 영상 한 화면에 담기위해 부단한 노력을 합니다.

심지어 TOD 시각 21:29:38에 천안함이 조류에 밀려 TOD 화면 왼쪽 끝에 다다르자 초병은 T0D를 다시 조절하여 화면에 천안함과 미상의 물체가 모두 함께 잘 잡히도록 미세하게 조절하고 있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TOD 초병은 그 물체가 무엇인지 알지 못하였을 것입니다. 다만 함수와 함미 사이에서 움직임을 보이고 이후 함수와 멀어지는 과정에서 그 물체를 최대한 추적하기 위한 노력을 하였던 것입니다. 특이하다고 판단했던 거지요. 그래서 기록을 한 것입니다. 


5. 구조를 위해 다가오는 고속정 NO-1, NO-2 그리고 NO-3

아래 영상은 검찰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아 재판부에 제출한 238초소 TOD 영상 가운데 세번째(21:39~21:59) 영상입니다. 이 영상의 대부분은 옆으로 쓰러져 표류하고 있는 천안함의 모습 그리고 좌현에 모여있는 대원들의 모습이 잡히고 있습니다. 이 영상의 뒷부분, TOD시각 21:56:00(실제시각 21:57:40) 부터 주의깊게 보시기 바랍니다.   

http://www.youtube.com/embed/noZf_4L4yX0

천안함이 반파된 TOD시각 21:20:18(실제시각 21:21:58)로부터 35분여 시간이 흐른 후인 21:56:05(실제시각 21:57:45) TOD 화면 좌측에 구조를 위해 달려오는 고속정 한 척이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그러나 이 고속정(No-1)은 바로 천안함에 접근하지 않고 일정 거리를 두고 정지합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25초 가량 지난 21:56:30(실제시각 21:58:10), 두 번째 고속정(No-2)이 TOD 좌측 끝으로부터 나타나 천안함 쪽으로 달려갑니다. 

그런데, 새로 등장한 두 번째 고속정(No-2)은 속도를 줄이지 않고 마치 천안함은 안중에도 없다는 듯 거들떠 보지도 않고 천안함을 지나쳐 어디론가 달려갑니다.  

첫 번째 고속정(No-1)은 정지해 있고, 두 번째 고속정(No-2)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천안함을 지나쳐 TOD 오른쪽 화면 끝으로 사라지자 이번에는 세 번째 고속정이 TOD 좌측 끝에서 나타나 천안함으로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이 세 번째 고속정(No-3)도 두 번째 고속정(No-2)과 마찬가지로 천안함을 지나쳐 어디론가 달려가 우측 화면 끝으로 사라집니다. 도대체 고속적 3대 중에서 2대는 어디로 간 것일까요? 아무도 타고 있지 않은, 대원들 조차도 무시하고 흘려보낸 구명정 찾으러 갔을까요?

두 번째, 세 번째 고속정들이 천안함을 지나쳐 어디론가 사라지고 난 후, TOD시각 21:58:30(실제시각 22:00:10) 정지해 있던 첫 번째 고속정(No-1)이 서서히 이동하여 천안함으로 접근하여 구조업무를 시작합니다.

그리고 잠시 후 TOD 영상은 끝이 납니다. 검찰이 제출한 238초소의 TOD 영상은 여기까지 입니다. 


6. 함수와 함미 사이의 미상의 물체는 ‘잠수함’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십니까? 104명의 승조원을 태운 초계함이 반파되어 함미가 사라져버렸고, 절반의 생존자는 겨우 떠있는 함수에 올라가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구조를 위해 달려 온 첫 번째 고속정은 천안함으로 달려가지 않고 거리를 두고 정지합니다. 이후 달려온 두 번째, 세 번째 고속정들은 천안함은 거들떠보지도 않고 전속으로 달려가 어디론가 사라집니다. 이 상황이 이해가 되십니까?

검찰이 재판부에 제출한 238초소의 TOD 영상은 21:59분까지 입니다. 그러나 그 이후의 영상도 반드시 제출되어야 합니다. 그러면 사라진 고속정들이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그 장면들도 포착되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사라졌던 미상의 물체 또한 다시 TOD 초소에서 잡았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 일 하라고 TOD초소가 존재하니까요.

결론적으로, 함수와 함미 사이의 미상의 물체는 단순 부유물이 아니며, 천안함을 반파시킨 장본인, 바로 잠수함입니다. 그 또한 충돌로 인해 상당한 손상을 입었으나 충돌직후에도 어느 정도의 자체 동력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침수를 견디지 못한 그 잠수함 역시 떠내려와 결국 용트림바위 앞에 가라앉게 됩니다. 그곳이 바로‘제3의 부표’위치입니다.


7. 반파된 천안함 함수와 잠수함의 이동경로

천안함의 함수의 이동경로에 대해서는 백서에서도 그림까지 그려가며 설명하고 있지만, 잠수함에 관한 언급은 일체 없습니다. 국방부는 천안함과 충돌한 잠수함의 존재 자체를 감추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국방부의 희망에도 불구하고 천안함과 충돌한 잠수함의 존재를 알리고 밝히는 증거자료들은 차고도 넘칩니다만, 그 중 하나가 'KBS 기자들의 보도와 증언'입니다.

2010년 4월 7일 KBS는 <한 준위 다른 곳에서 숨졌다>는 내용의 특종보도를 합니다. 이른 바 <제3의 부표>에 대한 논란의 시작을 알리는 그 보도는 하루만에 정정보도에 의해 묻혀버리고 관련기사는 삭제되었으며 담당 취재진과 데스크는 방통위의 징계까지 받습니다. 심지어 일부기자들은 지방으로 전출되는 불이익까지 당합니다.

그로부터 상당한 세월이 흐른 어느 날, 저는 당시 취재를 담당했던 황현택 기자를 끈질기게 설득하였으며 황 기자로부터 당시의 취재자료 일체를 받을 수 있었고, 그 내용은 서초동 법무법인의 공증과 함께 재판부에 제출되었습니다. 다음은 당시 취재한 내용의 요약입니다.

(1) 제3의 부표 아래에 시커먼 물체가 가라앉아 있다

길이 60미터 가량의 물체가 수심 20미터 지점에 가라앉아 있었음이 밝혀졌습니다. 그것은 천안함 함수(47미터)와 함미(37미터)와는 다른 제3의 물체였습니다. 

(2) 제3의 부표 지점은 한주호 준위가 직접 찾고 설치하였다

사고후 사흘이 지난 3월 29일, 한주호 준위는 어선을 빌려서 어선의 어탐을 이용하여 수중에 가라앉아 있는 물체를 발견하였으며 부표를 설치합니다. 3월 29일은 바로 전날, 3월 28일 저녁 함수(20:00)와 함미(22:00)를 발견하고 국민들에게 그 사실을 알렸던 다음 날입니다. 즉, 함수, 함미가 아닌 다른 물체를 함수, 함미를 찾은 다음 날 한주호 준위가 수색하여 찾았던 것입니다.

(3) 제3의 부표 지점은 용트림 바위 앞

제3의 부표가 설치된 지점은 용트림 바위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지점입니다. 한주호 준위는 그곳에서 예비역 UDT 대원들과 함께 수색작업을 펼치던 중 사망한 것입니다. 한주호 사망 후 예비역 UDT 대원들은 부표가 바라보이는 지점에서 추모제를 열었었지요.

천안함과 충돌한 잠수함은 천안함과는 달리 사고 지점으로부터 매우 느린 속도로 이동 및 표류하여 결국 용트림 바위 앞에서 완전히 침몰하였으며 그 이동경로는 다음과 같이 추정됩니다.

그 잠수함의 존재가 ‘잠수함’이라는 용어와 함께 문서로 나타난 것은 김태영 국방장관이 국회에서 대정부 질의시간에 누군가 다가와 전달한 A4 용지 안에 비록 지워졌지만 충분히 식별될 수 있는 상태로 나타납니다. <안 보이는 것 두 척과..>라는 문귀와 <잠수함과 침몰초계함을 건져봐야 알 수 있으며..>라는 문귀 안에 몇 척이 가라앉았는지 그리고 가라앉은 녀석들의 실체가 무엇인지 고스란히 나타나 있는 것이지요.

신상철

덧글 : 군 당국이 거짓말을 하는 바람에, 지난 자료들을 다시 정리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었으니 시간낭비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조만간 더욱 더 확실해진 실체적 진실을 접하시게 될 것입니다. 위 김태영 전 국방장관이 들고 있는 ‘VIP 메모’ 속에 ‘잠수함’이라는 단어가 보이십니까? 이번 항소심 추가증인으로 김태영 전 장관을 신청하였으니, 재판정에서 저 문제를 따질 것입니다.

추적60분 방송에 대한 ‘해군의 팩트체크’ 분석 - 1
추적60분 방송에 대한 ‘해군의 팩트체크’ 분석 - 2
추적60분 방송에 대한 ‘해군의 팩트체크’ 분석 - 3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70912
최근 대문글
- 권종상
- 이준구
- 이기명
- 아이엠피터
- 윤석준
IP : 124.49.73.x
[1/2]   응원함다  IP 117.111.176.x    작성일 2018년4월6일 16시14분      
수고많으십니다.
저 메모는 누가 봐도
"잠수함과 침몰 초계함을 건져봐야..."
입니다.
[2/2]   VIP  IP 73.15.65.x    작성일 2018년4월7일 08시16분      

VIP 메모가 "보이지 않는 2척", "짐수힘과"를 정확히 말하고 있습니다.
잠수함도 건져봐야 알수 있다고 되어 있습니다.

달려간 해경구조선 2척을 따라간 TOP 카메라 영상과, 거기서 벌어진 해경과 해군의 상황, 교신기록, 등을 반드시 공개 하여야 합니다.

가운데 검은 물체는, 조류에 떠내려 가는 함수와 반대로 멀어져 가고 있으며, 함수 쪽 1척 외에 2척의 해경구조선이 급히 그곳으로 달려 갔습니다.

고철 어뢰 달랑 1개 가져다 놓고, 파란메직펜을 평택항 부품수리공 방식으로 써놓고, 그것이 북한의 어뢰이며, 그렇게 완전부식된 고물어뢰가, 천안함을 폭발시킨 증거물이라는 연결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폭발된 어뢰의 앞부분과 뒷부분은 폭발시 완전히 다른 방향으로 터져 나갑니다.

다른 말짱한 철판들과 함께 (어디에도 스크렛치 조차 없고, 뻘흙, 해조류ㅡ 이물질, 어류, 패류, 멍게, 기타 쓰레기, 등이 함꼐 쏟아져 나온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터져 날라간 어뢰의 앞부분, 뒤 부분이, 한방에 건져졌다고???

거짓증언을 밥먹듯 하는 이런 가증할 쪽바리 쥐새끼파들의 범죄는 남영동에서, 가혹한 처벌로 정리되어야 합니다.
46명의 장병을 죽인 죄는, 그 함장과, 지휘선상의 모든 관련자들, "보이지 않는 2척"/"잠수함과"를 쓴 이명박까지 모두 사형으로 마무리 하여야 합니다.

세월호의 300명 꽃다운 소년소녀들을, 뽕이나 처넣고 하루종일 무슨짓을 하는지 거짓으로 일관하며, 이제 다시 드러난 것과 같이 벙하게 잠에 빠져있던 그네 또한 대한민국의 최ㅏ고 사령관의 반역죄로 사형을 추가하여야 합니다.

부패비리 무능, 불법부정, 뇌물횡령배임협잡, 조작사기공갈협박강요, 고문살인암살, 나랏돈 천문학적으로 처먹기, 조세포탈, 국가기밀탈취, 등의 패악한 바기와 그네의 실체가 바로 그들이 말하는 보수, 우파가 아니라, 그들은 단지 부패하고 패악무도한 쪽바리 앞잽이, "쥐새끼파" 의 실체가, 전국민들에게 오롯이 다 드러난 것 입니다.

현세대는, 전세계인들이 확연히 깨어나서, 부패 대 반부패로 새로운 지평선을 열고 있는 세상 입니다.!!!
이들에 대한 처형은, 반드시 인간말종에 대한 종언을 고하는 강력한 처벌만이 답 입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46829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662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0249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394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0217
40
60
07-13 13:35
80465
민주당 "이명박·박근혜 정권 탓" 민주당 특징 1
0
0
08-21 10:13
80464
언론 탓, 前정권 탓, 100년 적폐 탓 재인이 특징 6
0
0
08-21 09:54
80463
美국무부 "남북관계-비핵화 별개로 진전될 수 없어" 김정은이 7
0
0
08-21 09:47
80462
무능력한 좌좀들 특징 좌좀본색 6
0
0
08-21 09:42
80461
상반기 자영업자 폐업 사상 최다 대깨문 6
0
0
08-21 09:37
80460
더불어 민주당 새 당대표의 진정한 임무는 무엇인가 (3) 권종상 51
0
5
08-21 09:18
80459
대학입시제도 개편에 관한 단상 (1) 이준구 48
0
0
08-21 08:46
80458
♣우상호 대폭로!! 한국당 불법총선 디졌어!! (1) ▲특검해라 121
10
5
08-21 08:22
80457
손석희 국내 조폭😎 오야붕들과 전쟁중!!! (3) 홧팅!!!!!!!! 129
20
15
08-21 05:24
80456
(펌) 친일파니 주사파니 이게 개웃기는 소리인거... ... (1) 좌좀친일파 156
0
0
08-21 04:37
80455
성추행 직위해제 교사 대부분 ‘전교조 출신’ 교사 (1) 변태 전교조 144
0
0
08-21 02:23
80454
4대강 만들 돈으로 일자리 100만개 만들겠다던 병신 ... 문병신 28
0
0
08-21 01:54
80453
세월호 선장같은 쓰레기 장하성 15
0
0
08-21 01:39
80452
진주 흥한건설 부도… 경기 침체·'악성'미분양에 "1... 문재앙 305
0
0
08-21 00:57
80451
일자리 대통령 문재인 또라이문재앙 18
0
0
08-21 00:53
80450
김상조 고발당함 또라이김상조 18
0
0
08-21 00:48
80449
‘최저임금 인상’ 주도하는 장하성 거주 아파트도 경... 또라이장하성 17
0
0
08-21 00:42
80448
전라도 교수 서은경 ‘연구비 부정 사용 의혹’ 절라교수 12
0
0
08-21 00:28
80447
성욕이 뇌를 지배하면 생기는 일 성욕왕 68
0
0
08-21 00:10
80446
정책에 어깃장만 놓으니까 나빠지지 17
0
0
08-20 20:08
80445
3년 짜리야 ㅋㅋ 20
0
0
08-20 20:07
80444
터키인지 토끼인지 저 십새끼 당장 내어 쫓으시오 마파람짱 34
0
0
08-20 14:55
80443
[칼럼] 몰상식, 비상식이 지배하는 (2) 이기명 180
5
15
08-20 14:45
80442
기본소득제 다른소리 31
0
0
08-20 13:36
80441
방송 심의규정까지 위반하며 삼성 홍보하는 ‘종편’ (1) 아이엠피터 128
0
15
08-20 10:39
80440
[윤석준의 차·밀] 중국 항공모함, 왜 잘못된 선택인... (1) 윤석준 128
0
5
08-20 10:04
80439
트럼프와 미국을 너무 우습게 봤다 (1) 짱깨몽 71
15
0
08-20 08:04
80438
▲맞아죽을 각오하고 괴이한 사진 올림▲ (2) 참 황당하네~ 241
35
30
08-20 05:43
80437
"천안함 좌초한 곳에 '암초'가 있다고?" 에 대한 비판... (1) 진상규명 74
0
5
08-20 04:31
80436
미국이 터키 죽이는 이유와방법 터키 85
15
0
08-20 01:26
80435
문재앙 큰일이다 전라도애들 올라온다네 호남 56
15
0
08-20 01:18
80434
문재인: "이재용이 박근혜에게 청탁한 적 없다" 문병신 56
15
0
08-20 01:13
80433
"😎박정희, 😎최태민 꼬추 자르라고 지... (2) 거세하라 181
40
40
08-20 00:50
80432
대연정을 피력한 안희정이 정답이었거늘 인재를 잃었... 마파람짱 44
0
0
08-19 19:34
80431
북한핵만들게 유도한 미국일본 지시받는 뉴라이트 매... (1) 진짜보수 65
0
40
08-19 15:18
80430
정의당 지지율이 한국당으로 가는거 같은 느낌은? 마파람짱 54
0
0
08-19 13:21
80429
떼거리로 지지배들이 뿔난거는 질투심의 대폭발여 마파람짱 57
0
0
08-19 12:32
80428
김대중, 노무현보다 더 한 병신새끼 (1) ㅇㅇ 95
15
0
08-19 12:00
80427
일년만에 국민연금까지 쪽내놓고 연금 올린다고? 망망대해 65
15
0
08-19 10:27
80426
CBS서 인지장애 😎MB 급소를 찌른 정두언 (3) 홧팅!!!!!!!! 221
40
40
08-19 09:25
80425
박근혜 야동 & 사법농단 & X승태 (2) 박근혜 야동 187
30
40
08-19 05:26
80424
절라도에서 사람 불태움 범죄도시 74
5
0
08-19 00:30
80423
잘라도는 걸러야 하는 이유 (1) 라도커넥션 158
5
0
08-19 00:25
80422
문재앙이 또 쑈한다 쑈쑈쑈 68
5
0
08-19 00:14
80421
미개한 짱깨 클라스 중국몽 53
5
0
08-19 00:10
80420
김지하시인 : 토할것 같다 김지하 77
5
0
08-19 00:05
80419
위기감 느낀 문재앙의 앞으로 행보 1짤로 예측해봄. 탁현민 58
5
0
08-19 00:00
80418
대표적 스타목사 비서💓 Oral Sex 요구 폭로!! (3) 버텨라~♬ 194
40
45
08-18 23:02
80415
어디 눈 낮은게 안희정 뿐인가... (1) 미인본색 159
20
0
08-18 11:13
80414
안희정 정말 눈 낮네 워더러케 고로코롬 생기다 만 애... 마파람짱 97
0
0
08-18 11:03
80413
어용언론을 알아보는 트럼프 트럼프 74
5
0
08-18 10:15
80412
문재앙의 600만 자영업자 세무조사 면제가 개쑈인이유 재앙쇼 64
5
0
08-18 10:04
80411
문재앙 중국몽 선언 이후 한국 경제 중국몽 64
0
0
08-18 09:54
80410
청와대 경제팀 지능수준 재앙경제 60
5
0
08-18 09:51
80409
한국 갱제 바닥까지 재앙재인 55
5
0
08-18 09:48
80408
재벌 아니라 서민 편이라는 문재앙 서민의 적 63
5
0
08-18 09:43
80407
안희정 판결을 성 대결로 치부하다니 에라잇 써글노무... 마파람짱 63
0
0
08-18 09:35
80406
가짜 한국갤럽 여론조사가 조작인 이유 갤럽여론조작 66
5
0
08-18 07:43
80405
미갤럽 본사, 한국 갤럽은 상표 강탈한 자신들과 상관... 가짜갤럽ㅋㅋ 66
5
0
08-18 06:17
80404
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60%대 회복 (1) 당연지사 189
40
45
08-18 05:32
80403
긴급: 김경수 영장기각~ 대선후보급 부상!! (1) 만만세!!!!!! 195
35
45
08-18 05:28
80402
뇌물로 시작해서 뇌물로 끝난 노무현 (1) 정말로? 137
5
0
08-18 04:23
80401
우리편은 봐주는 전라도 판사 (1) 뭐라고? 155
5
0
08-18 04:15
80400
👩김현정: (손학규)“뻑 자뻑 모르세요?” (1) 뭐라고요? 188
40
50
08-18 00:43
80399
☹₩호텔서 신사참배 80주년 회개집회 기도... (1) 호텔???? 196
40
50
08-18 00:39
80398
“드루킹, 대선 한달전 킹크랩 100대 동원” 좌좀여론조작 101
5
0
08-17 11:29
80397
이명박근혜 감옥안살려고 훔친돈풀어 여론조작한다 (4) 진짜보수 137
0
25
08-17 11:05
80396
앵커와 기자의 말이 다른 이상한 ‘TV조선’ 뉴스 (4) 아이엠피터 362
10
10
08-17 10:34
80395
문재앙이 석탄 사고친거 자백 문재앙 93
5
0
08-17 10:25
80394
4대강. 물빼고 물막고. 정신병자 좌좀새끼들 문재앙 82
5
0
08-17 10:20
80390
문재앙 뽑은 개돼지들 근황 개돼지 91
5
0
08-17 09:58
80389
NYT, 김정은 평화선언 들고 유엔총회 연설 최상의 시... (2) 뉴스프로 420
5
5
08-17 09:14
80388
하룻밤 사이에 가을은 겨드랑이와 종아리까지 성큼 다... (3) 꺾은 붓 149
0
5
08-17 08:43
80387
"경공모 둘리,김경수 앞서 네이버 공감 조작버튼 눌러... (1) 둘리와바둑이 147
5
0
08-17 07:15
80386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인 이유 (1) 전라판사 286
10
0
08-17 02:52
80385
진짜 멍청한 문재인 (1) 이럴수가 204
5
0
08-17 02:47
80384
MB아들👿뽕시형 KBS 5억대 소송서 패소 (1) ㅋㅋ... 225
50
65
08-17 02:15
80383
JTBC +😎총무원장 설정스님 여관서 성폭행 임... (1) 땡초 땡승 278
55
65
08-17 02:12
80381
문죄인에 대힌 댓글 일침 문재앙 76
5
0
08-17 00:12
80380
문재인 북한 석탄 직접 반응 뜸 문석탄 81
5
0
08-17 00:09
80379
전라도 DNA 살인기술 감탄 94
0
0
08-17 00:02
80378
수원지검 안양지청장에게 드리는 수사 촉구 탄원서!! 시골목사 165
0
0
08-16 22:37
80377
中, 내달중 '南주도 흡수통일 인정' 정책 선언 가능성 (1) 오해 금지 112
0
0
08-16 18:34
80376
이 날이 이렇게 넘겨도 되는 날인가? (1) 꺾은 붓 132
0
0
08-16 15:21
80375
"민주당 의원들은 연예인들을 성추행하고, 성접대까지... (1) 시애틀 193
5
0
08-16 13:58
80374
장자연 사건 재조사 관해 좌파들이 웃긴 점. (1) 대머리 121
10
0
08-16 13:45
80373
안희정 무죄판결, 혹시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조선일... (3) 권종상 449
5
30
08-16 12:14
80372
[이정랑의 고전소통] 천개지재(天蓋地載) (2) 이정랑 272
0
0
08-16 10:25
80371
‘새누리당 매크로’ 사건은 침묵, 김경수 지사는 혈... (5) 아이엠피터 410
0
15
08-16 09:11
80370
가수 문문의 정치성향. 문문 105
5
0
08-16 09:05
80368
어휴 이 한심한 새끼를 어떻게 요리하지? (1) 김정은 115
5
0
08-16 09:01
80367
김부선 vs 이재명 새벽의 난타전👵김부선 완패 (1) 앗뿔싸~~~~ 321
55
65
08-16 03:27
80366
화보😎광화문앞 개독들의 광란~~ (2) 현장취재~~~~ 278
60
70
08-16 00:52
80365
옥탑방쇼하던 박원순 근황 박원숭 119
5
0
08-15 21:52
80364
낯뜨거운 장면 간경화 145
5
0
08-15 21:47
80363
민주당의 내로남불 우상호 103
5
0
08-15 21:39
80362
송씨 2 억은 본질이 아니다?... 닝히 (1) 다른소리 135
0
0
08-15 08:31
80361
박근혜 재평가중 네이버 157
5
0
08-15 08:00
80360
여봉! 비서가 성폭행 당하고도 일한건 사랑일까!? 안희정 148
5
0
08-15 07:55
80359
문재앙 52시간때문에 빡친 전라도 엄마들 (1) 전라도마마 137
5
0
08-15 07:52
80358
어딘가 좀 모잘라보이는 사람 (1) 멍청 276
5
0
08-15 06:13
80357
☩👩"불륜간통하고 취소하면 없어지나?" (1) 268
75
85
08-15 00:56
80356
이승만 화끈한 💔친일불교 척결! -최고업적! (1) 정화불사 253
70
90
08-15 00:53
80355
좌좀들의 4대 거짓말 (1) 좌좀본색 270
5
0
08-15 00:14
80354
(70주년) 국군의날 카퍼레이드및 행사 축소 이유 밝혀... 탁현민 132
5
0
08-15 00:08
80353
"뇌물주고 구걸해 찾아간 것이 2000년 DJ 평양방문의 ... (1) 김돼중 129
5
0
08-14 23:56
80352
원피스 작가 오다 충격 고백 "키자루의 모티브는 한국... 고우시다 151
5
0
08-14 23:51
80351
문캠프 고위 간부또 여론조작 관여 KBS특종 150
5
0
08-14 23:45
80350
초딩도 아는 엔트로피 3 장은성 129
0
0
08-14 15:42
80349
고(故) 노회찬의원 투신자살 진상을 밝혀주세요. (1) 시골목사 359
5
0
08-14 13:39
12345678910 ..73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