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홍현익 “김정은 친서? 비핵화할테니 ‘제값 달라’ 요구”
  번호 75275  글쓴이 노컷뉴스  조회 826  누리 0 (0,0, 0:0:0)  등록일 2018-6-1 14:04 대문 0

홍현익 “김정은 친서? 비핵화할테니 ‘제값 달라’ 요구”
(노컷뉴스 / 김현정의 뉴스쇼 / 2018-06-01)


북미 뉴욕회담, 결정적 합의 안된듯
트럼프 “2차 회담 필요”… 아직 갈길멀어
‘프론트 로딩’ 협상… 임의사찰이 걸림돌
北 태도 변했지만 ‘비핵화 제값’ 요구할것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홍현익(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우리가 자고 있는 사이에 많은 말들이 나왔고 많은 행동들이 있었습니다. 앞서 전해 드린 대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김영철 통전부장과의 회담 마친 후에 기자회견 했고요. 트럼프 대통령이 또 의미 있는 몇 가지 말들을 했고요. 김영철 위원장이 친서 들고 이제 갑니다, 백악관으로. 게다가 북한에서는 김정은 위원장과 러시아 장관 간의 회담도 있었습니다. 종합적으로 분석해 주실 분. 세종연구소 홍현익 수석연구위원 연결을 해 보죠. 홍 박사님, 안녕하세요? 

◆ 홍현익> 네, 안녕하십니까? 

◇ 김현정> 우선 밤사이에 나온 여러 가지들 중에서 제일 길게 얘기한 사람, 폼페이오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어요? 

◆ 홍현익> 진전은 있었지만 아직도 많은 일이 남았다는 것으로 요약되는데요. 결국은 우리는 '6월 12일날 정상회담을 할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합의를 봤다.' 이런 걸 기대했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거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지만 구체적으로 폼페이오가 얘기를 안 했고 그리고 포장을 했지만 아직은 중요한 핵심사항은 합의가 안 된 게 아닌가. 이렇게 보입니다. 왜냐하면 ‘이 기회를 잡을 수 있으려면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왜 과감한 리더십이 왜 필요할까요? 이미 했다면. 그러니까 최대 중요 사안은 합의 못 봤다. 저는 그렇게 봅니다.

◇ 김현정> 역시 제 분석과 비슷한 분석을 내놓으시네요. 그러니까 폼페이오 장관이 한 말들. 깁니다마는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결단, 대담한 지도력이 필요하다.’ 그래서 ‘6.12 합니까?’ 라고 물었더니 ‘모르겠다.’처음 이 기자회견을 쭉 들었을 때는 굉장히 추상적인 단어들이 많기 때문에 뭔가 잘됐다 보다, 분위기 좋나 보다. 이렇게 생각했었는데 하나하나 곱씹다 보니까 역시 결정적인 건 안 됐구나. 이런 생각이 들던데 비슷한 생각하신 거예요? 

◆ 홍현익> 그러니까 판문점에서 회담을 하고 싱가포르에서도 했지만 싱가포르는 이제 정상회담 일정이나 무슨 호텔 잡고 경호 그런 걸 얘기하는 것이니까 중요하지 않고요. 중요하지 않은 게 아니지만 하여튼. 

◇ 김현정> 덜 중요하죠. 

◆ 홍현익> 정상회담이 되느냐 안 되느냐는 판문점에서 결정나는 거죠. 그런데 판문점에서 하루 얘기하고 하루 쉬고 또 하루 얘기했는데 그리고 나서 어딘가 이제 뭔가 벽에 부딪친 거죠. 그래서 그것은 좀 더 고위 정치인들이 타협이 필요하겠다 싶어서 김영철이 트럼프 대통령이 편지나 전화를 해 달라고 했기 때문에 그걸 전할 겸해서 김영철이 고위급 정치적 타결을 위해서 간 건데. 가서 제가 보기에는 분위기는 좋고 태도도 좋고 좋은데 그러나 핵심사항에 있어서 결국 뉴욕 회담에서도 타결 못 했다. 그래서 김정은의 결단이 필요하다. 이렇게 얘기가 나오는 건데 그런데 트럼프 얘기까지 합쳐 보면 ‘이번 한 번으로 끝났으면 좋겠지만, 회담 한 번으로 됐으면 좋겠지만 하지만 종종 합의는 그런 식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한 번의 회담 또는 두 번의 회담 또는 세 번의 회담에서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언젠가는 합의가 이루어질 것이다’ 이랬거든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자료사진)

◇ 김현정> 그런 얘기를 간밤에 했습니다. 

◆ 홍현익> 이건 트럼프한테 우리가 들어왔던 얘기가 아니죠. 그러니까 제일 크게 말하면 그렇습니다. 6월 12일날 회담이 될 수는 있는데 된다면 굉장히 원칙적인 얘기를 가지고 합의를 볼 것이다. 그리고 2차 회담을 예견한다. 그리고 2차 가서 조금 더 구체적인 게 나오고 3차까지 가서 결국은 최종적인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까지 나올 수 있다. 이런 정도이지 지금 12일날 북한이 모든 걸 CVID 다 받고 그다음에 프론트 로딩(front loading)이라 그래서 네 가지 사안이 뭐냐 하면 북한이 완전히 핵목록 신고하고 미사일 신고하고 그다음에 우라늄 농축도 포기하고 폐기하고 그다음에 핵과 ICBM, 장거리 미사일을 미국으로 이전하고 그다음에 특별 사찰 받는다는 거거든요. 그거 된다고 하면 이번 12일날 끝나리라고 생각했는데요. 그게 아니라 거기까지 가려면 두 번 내지 세 번의 정상회담이 필요하다. 저는 지금으로서는 그렇게 봅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정리 좀 하면서 갈게요. 그러니까 판문점에서 성김하고 최선희 만나서 얘기해서 다 끝났으면 좋은데 다 안 끝났기 때문에 김영철, 폼페이오가 담판 지으려고 만난 거예요, 뉴욕에서. 그런데 거기서도 마지막 최종이 안 된 거예요. 결단이 안 된 거예요. 그러자 김영철이 김정은의 친서, 더 위로 간 거죠. 김정은 친서를 가지고 트럼프에게 지금 가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 마지막 걸림돌은 결국 네 가지를 완벽하게 약속하는 것. 그 부분이 안 됐다고 보시는 거예요? 

◆ 홍현익> 그중에서도 일부는 받았으니까 미국도 가는 거라고 보고요.

◇ 김현정> 안 된 건 뭐라고 보세요, 걸려 있는 거? 

◆ 홍현익> 안 된 건 임의 사찰. 

◇ 김현정> 임의 사찰. 아무 때나 들어가서 보는 거? 

◆ 홍현익> 미국이 원하는 곳을 아무 때나 짧은 시간 내에 가서 보게 해 달라. 그거는 북한은 9.19 공동성명 이후에 벌어졌던 회담도 그걸로 깨진 거거든요. 북한식 논리로 보면 그건 우리가 미군이 북한을 다 점령했을 때 하는 거지 이게 우리가 미국한테 전쟁에서 진 것도 아닌데 그걸 어떻게 받느냐. 그렇다고 지금 이제 미국이 제시하는 반대급부 그러니까 보상에 대해서는 좀 특이한 점이라면 북미 정상회담에서 나온 합의를 조약으로 만들어서 상원의 비준을 받겠다. 이건 대단한 겁니다, 사실. 폼페이오가 엊그저께 얘기한 거.

◇ 김현정> 그게 왜 대단해요? 

◆ 홍현익> 왜냐하면 이걸 불가침 조약이나 뭐를 사실은 북한이나 과거의 소련도 미국 행정부를 믿지 않았어요. 왜 믿지 않았냐면 베르사유 조약 1차 지정 끝나고 조약 맺어놓고 상원이 비준을 거부하고 그다음에 기후협약도 거부하고. 그다음에 전략무기제한협정(SALT) II, 79년에 전략무기에 대한 합의도 브레즈네프하고 카터하고 한 것도 상원이 거부하고. 그렇게 되니까 미국은 믿지 못할 나라다. 행정부는 한다고 그러고 정부가 바뀌면 안 지키고 또는 비준이 없다는 이유로 의회가 간섭을 하면서 이행을 못 하게 해서 안 지키고. 그러니까 합의사항을 의회의 비준을 받아달라. 전쟁권도 미국은 의회가 갖고 있으니까.

◇ 김현정> 그런 의미에서 그건 굉장히 주목할 만하다. 그러면 홍 박사님, 그러면 지금 임의 사찰 그 부분에서 걸렸을 거다. 그 외 또 요구한 것들 있었잖아요. ‘ICBM까지 다 처리해라. 핵무기도 국외로 빨리 반출해라.’이런 건 다 풀렸을 거라고 보세요?

◆ 홍현익> 그것도 제가 볼 때는 이미 미국도 핵무기가 20개면 20개 다 한 번에 반출하라고는 기대 안 했을 겁니다. 그러니까 5개 정도. 한 4분의 1 정도. 가져가면 북한의 핵기술을 다 알 수 있거든요. 그러니까 그것도 일부 20개면 1개는 보낼 수 있다까지도 합의됐으면 대단한 건데 그것도 쉽지 않고요. 그리고 ‘보낸다면 미국으로 보낼 수가 없다. 아직은 미국은 우리 적이다. 따라서 중국이나 러시아로는 보낼 수 있다.’ 이렇게 얘기했을 수도 있어요.

◇ 김현정> 그러면 김영철 친서에는 지금 뭐가 담겨 있을 거라고 보세요? 그런 상태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이 친서 들고 트럼프 대통령한테 가고 있지 않습니까? 거기에는 뭐가 담겨 있을까요. 

◆ 홍현익> 아주 정중한 말투로 완전한 ‘비핵화 의지는 진짜 변함이 없고 그러나 그것을 그냥 줄 수는 없다. 제 값을 달라. 제가 그 가격이라고 한 건 우리가 3대에 걸쳐 체제의 생명을 걸고 만들어온 거다.’ 

◇ 김현정> 체제 보장을 달라. 

◆ 홍현익> 따라서 미국도 구체적으로 제재를 다 해제해 주고 그다음에 불가침 조약을 맺어서 상원의 비준을 받아주고 그다음에 수교도 하고 그리고 주한미군 철수는 아니더라도 감축은 하는 성의를 보이고. 그다음에 한반도에 전략적 자산은 앞으로 오지 마라. 왜냐하면 우리가 비핵화 쪽으로 가는데. 그런 것들이 그건 이제 지금 북한의 태도가 변한 거지 결단을 해서 항복하겠다. 이건 아니라고 봅니다. 

◇ 김현정> 그 정도를 가지고 그러면 트럼프 대통령한테 우리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결정적인 건 남아 있지만 진심만은 믿어달라는 친서를 가지고 가면 트럼프 대통령이 그걸 받고 6.12에 정상회담 열까요? 

◆ 홍현익> 트럼프 대통령도 지금 자신이 속으로는 불안하죠. 왜냐하면 12일날 안 할 수도 없고 하기도 곤란하고. 

◇ 김현정> 또 뒤집기도 애매하잖아요, 지금. 한번 뒤집었다가.

◆ 홍현익> 지금 안 하기가 어려워지거든요. 며칠 지나면 안 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 될 텐데. 그러니까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그전까지 빨리 결단해라.’ 이런 건데 제가 볼 때는 정상회담을 하면서 좀 원칙적인 내용들을 좀 얘기를 하고 한두 가지 정도만 좀 과감한 결단에 속하는 거 넣어가지고 미국 국민들에게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확실히 비핵화를 하는데 지금 1단계 가보고 북한이 안 하면 다시 한 번 더 압박하겠다. 그러나 지금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으니까 일단은 원칙을 합의했고 그 징표로서 한두 가지를 했기 때문에 일단은 두 번째 정상회담 하더라도 일단 가보자. 이렇게 설명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 김현정> 그래서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 입에서 회담을 여러 번 할 수 있다는 말이 그래서 나온 게 아닌가.’ 이렇게 하니까 정리가 그렇게 흘러가네요. 알겠습니다. 그런데 오늘이 6월 1일인데 설마 6월 12일 전에 깨겠어라는 생각을 우리가 지금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은 누구도 장담 못 하잖아요. 전날 깨질 수도 있는 거잖아요. 

◆ 홍현익> 그렇죠. 

◇ 김현정> 이제는 아무것도 우리가 단정은 못 합니다. 

◆ 홍현익> 한 가지만 더 말씀드리면 그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깨는 편지 썼잖아요. 그 내용에서 저는 제일 중요한 게 김계관과 최선희가 CVID를 굉장히 폄하를 했어요.

◇ 김현정> 맞아요. 

◆ 홍현익> 그 편지에서. 그러니까 거기에 대한 반발로 취소했다. 저는 그렇게 봅니다.

◇ 김현정> 결국 CVID 이 부분 그리고 임의 사찰할 수 있는 부분. 이런 부분들이 가장 중요한 부분일 것이다. 어제 밤사이 벌어진 것들. 우리가 최선을 다해서 오늘 분석을 해 봤습니다. 그리고 감을 잡은 겁니다. 하지만 아직도 뚜껑 열기까지는 아무것도 모르는 게 한반도 이슈라는 거 생각하면서 여기까지 일단 따라가보죠. 수고하셨습니다.

◆ 홍현익> 감사합니다. 

◇ 김현정> 세종연구소 홍현익 수석연구위원이였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출처:
http://www.nocutnews.co.kr/news/4978669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75275
최근 대문글
- 김재성
- 조현연
- 정운현
- 아이엠피터
- 김재성
IP : 115.150.47.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11) 편집국 103863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12) 신상철 297135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12) 신상철 347547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13) 신상철 29778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7) 신상철 125945
40
75
07-13 13:35
112864
말세는 말세대로 시간에서 운명의 참고는 하지요 신이... 섭리운명법 6
0
0
05-24 00:38
112863
제로제로제로의 운명과 섭리에서 시간에서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38
112862
사람이 말세에서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37
112861
대은하와 대우주를 넘어선 차원인데 섭리운명법 5
0
0
05-24 00:37
112860
그대들은 그대같은 사람을 좋아하지 안하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35
112859
사람읁 사람이 사는 행성규ㅘ 차원으로 가야져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35
112858
제로제로제로의 의미를 아는자 제트기 zero 섭리운명법 4
0
0
05-24 00:34
112857
이건뭐 속보 8
0
0
05-24 00:33
112856
나는 나같은 사람이 좋거든 아님 택도 없어 섭리운명법 4
0
0
05-24 00:32
112855
지구는 자신들같은 사람이 싫은것이나 ㅋㅋㅋ 섭리운명법 4
0
0
05-24 00:32
112854
난 말이야 나같은 사람이 좋거든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32
112853
대우주의 섭리대로 각자 산대로 운명을 살뿐이져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31
112852
말세가 아닌 지구가 아닌 다음생 다른행성 다른차원에...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30
112851
나는 내 미래의 운명을 사는 사람 나 자신만을위해 섭리운명법 4
0
0
05-24 00:30
112850
그대가 신이라면 내 차원에서 진행할것이야 갭의수준... 섭리운명법 5
0
0
05-24 00:27
112849
쓰레기 지구는 쓰레기 지구가 살다가는 세월이고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26
112848
각자 인생만을위해 사는 것이 잘산놈의 운명이져 섭리운명법 3
0
0
05-24 00:25
112847
우주의 섭리대로 각자 인생을 살뿐이져 섭리운명법 4
0
0
05-24 00:23
112846
지구따위가 아닌 대우주의 은하로 논하니 섭리운명법 4
0
0
05-24 00:23
112845
지구의 신이 아닌 은하와 대우주의 신의 차원이면 모... 섭리운명법 5
0
0
05-24 00:22
112844
내 차원에서 진행되지 않으면 택도 없지 하급의 지구 ... 섭리운명법 5
0
0
05-24 00:21
112783
부시 전미 대통령한테 무시당한 '김정숙 ' (1) 황교안 34
5
5
05-23 21:00
112782
나도 칼 써볼까-버텨봐 재밌지 7
0
0
05-23 20:43
112781
House of Flying Daggers-춤추는 단도의 집이래 춰봐 7
0
0
05-23 20:22
112780
그러니까 나의 정무적 판단은 그의 고백을 근거로 할... 실전 16
0
0
05-23 16:51
112779
내 지갑엔 그가 죽음을 결심하면서 고백한 말이 있지 15
0
0
05-23 15:55
112778
[김재성칼럼] 황교안 대표의 업 그리고 직업병 김재성 59
0
5
05-23 15:00
112776
선택을 보고 정무적 능력을 확인하는거라고 잘라 15
0
0
05-23 13:29
112775
노회찬, ‘사람사는 세상’ 꿈꾼 노무현을 만나다 (2) 프레시안 53
0
15
05-23 11:38
112774
분신은 해도 대화는 해보고 해야지-택시조합 포함시켜 얘기해 11
0
5
05-23 11:27
112773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에… (5) 정운현 102
0
10
05-23 09:54
112772
청문회 결과에 대해선 유감을 표한다. 미안해 11
0
0
05-23 09:02
112771
질서를 방해했으니 네들이 먼저 사과해야지 네가먼저 9
0
0
05-23 09:00
112770
화보🔴개독교 vs 기독교🔵 (2) 140
5
5
05-23 08:33
112769
이재용만도 못한 병신 문재인 삼성 19
5
0
05-23 08:31
112768
바보여! 인동초여! 두 분이 밉습니다. (1) 꺾은 붓 34
0
5
05-23 06:44
112767
👩조용기 처남 김성광 상습 성추행👩 (2) 놀렐루야~~~~ 138
10
5
05-23 00:59
112766
😎군소 잔챙이 잡종들만 남은 한기총😎 (1) 항교안 124
10
5
05-23 00:44
112765
싸가지 없는 김정은 (1) 만적 47
10
0
05-22 23:11
112764
노무현 사망 10주년....그의 가장큰 실책..역적 배신... YK 54
0
0
05-22 22:24
112763
[허경영] 문재인 김정은 관련-엄청난 충격발언 !! (3) 작전20 143
0
0
05-22 20:57
112762
그냥 당을 위해서 가미가제처럼 자폭을 해 사내답네 8
0
0
05-22 20:03
112761
사랑하면 살수 있어-힘내봐 yo 6
0
0
05-22 19:33
112760
그냥그래... 사라지는나 9
0
0
05-22 19:08
112759
자한당 원외위원 접수중이야 9
0
0
05-22 19:01
112758
너나 걱정해 - 아새꺄 노냐시발아 18
0
0
05-22 18:40
112757
충청은 쓸어줄께 - 별루야 주디값 8
0
0
05-22 18:39
112756
9시 47분 저조 시간에 정조는 있었을까 자료 업뎃 (4) 장촌포구 317
0
5
05-22 14:53
112755
[속보] 화웨이 - 스마트폰에 해킹 프로그램 심어 중국몽 24
5
0
05-22 14:16
112754
광주에서 생활고로 자살 329건 자업자득 19
0
0
05-22 14:08
112753
문제인 이거 심각하네 불안 26
5
0
05-22 13:36
112752
만년 사시생 홍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디스한 이유 (2) 아이엠피터 187
0
5
05-22 13:13
112750
문재인 민심 근황 단도미사일 22
5
0
05-22 11:33
112749
누가 봉하마을 게시판에 노무현 서거 10주년 기념으로 좌좀사는세상 28
5
0
05-22 11:23
112748
[김재성 칼럼] 5월 광주와 여성의 몸 김재성 68
0
5
05-22 10:23
112747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안내 (2) 사람사는세상 95
0
5
05-22 09:51
112746
💓오정현엔 김대중의 클린턴 위로가 합당^^... (1) ☦ㅎㅎ.... 124
10
10
05-22 09:49
112745
영광이 체르노빌이 됐으면 어쩔 뻔 했나 (1) 권종상 157
5
15
05-22 06:39
112744
달님을 조정하는 김정은 최고존엄 24
5
0
05-22 04:36
112743
💘유명목사 가짜박사 들통💘 (3) 심층공개 171
10
10
05-22 03:44
112742
너무하네 정말로 27
10
0
05-22 03:22
112741
SBS 특종 버닝선 30
5
0
05-22 01:06
112735
언론의 광기어린 선동으로 탄핵된 박근혜 대통령 미친 언론 25
5
0
05-21 13:57
112734
언론의 감옥 속에서 생을 마친 노무현 대통령 (2) 아이엠피터 176
5
10
05-21 13:51
112733
피하는 김정숙 여사 (1) 518 73
5
0
05-21 11:19
112732
청와대 경호 담당하는 101경비단 전원남자만채용 정수기빤스 32
5
0
05-21 11:11
112731
대변인임에는 틀림이 없구나! (1) 대변인 36
5
0
05-21 11:00
112730
천안함 희생자를 기리며...... (6) 正추구 197
5
5
05-21 10:02
112729
대변인임에는 틀림이 없구나! (1) 꺾은 붓 66
5
5
05-21 09:56
112728
[이정랑의고전소통] 타초경사(打草驚蛇) 이정랑 237
0
0
05-21 09:48
112727
"부관참시해서 기분좋냐? 이 잔인한 악귀들아" (1) 이병태 60
5
0
05-21 09:30
112726
스트레이트, ‘독재자 황교안’ 원하는 전광훈을 저격... (1) 임두만 256
5
5
05-21 09:06
112725
[허경영] 충격속보 - SBS는 쓰레기 방송국 (7) 펌글 146
0
0
05-21 08:53
112723
현장포착❌적폐1호 청산되다❌ (1) 사필귀정 135
10
5
05-21 08:47
112722
'꺾은 붓'님 존경합니다 (1) 존경한당께 72
0
5
05-21 08:41
112721
미국의 화웨이 규제에 대한 중국반응 짱깨몽 58
5
0
05-21 03:19
112720
🚫WCC 세계교회협의회 NCCK 30장🚫 (1) ☦ㅎㅎ.... 145
20
20
05-21 01:14
112719
💏아름다운💏 (1) ☦ㅎㅎ.... 134
20
20
05-21 01:07
112716
기노시타 쇼조와 강금원 (4) 김형민 207
0
5
05-20 15:03
112715
꺾은 붓님의 글이 샹쥐새끼들에겐 젤 치명적인갑따~ (1) 진실을 찾아... 57
0
10
05-20 14:58
112714
대림동 여경이 도움을 요청한 남성은 누구인가? (1) 아이엠피터 182
20
15
05-20 10:51
112713
말로만 화해를 강조하는 자들이 방조자이며 범인이다 (6) 권종상 299
5
10
05-20 09:26
112712
💖류현진 MLB 평정 ERA WHIP 전체1위💖 (1) 우주최강▲ 132
20
20
05-20 08:54
112711
야 지금 문등신뭐하냐? 문등신 27
5
0
05-20 08:41
112710
518이 민주화 운동이면 폭동이야 29
10
0
05-20 03:15
112709
대가리 나쁜 문재인 문치매 32
29
0
05-19 23:16
112708
지금 여경사태 만든 장본인. 여경만세 36
5
0
05-19 23:01
112707
물론 당신의 선택을 존종해-안녕 네가선택한거... 10
0
0
05-19 22:01
112706
어이, 조선생님 그 자린 괴물들의 품위를 지켜주는 자... 12
0
0
05-19 21:51
112705
네가 내권리를 다 잘라놔도 내가 결단이란 말로 아량... 반성은하냐 17
0
0
05-19 21:19
112704
민정수석은 사법권을 수비하는 자리야 꺼져 15
0
0
05-19 21:08
112703
야, 민정수석 자꾸 신경거슬리게 할거냐 의절 11
0
0
05-19 20:58
112698
세종한글창제 (2) 장은성 60
0
0
05-19 16:21
112697
유시민이 안되는 이유 (2) 야들 63
5
0
05-19 14:58
112696
전남 신안에서 홍어먹고 식중독걸려 (4) 홍어삼합 51
5
0
05-19 12:12
112695
섹스에 집착할수록 사람이 병신이된다 변태 58
5
0
05-19 11:43
112694
광주시민 여러분 어제 참 잘 하셨습니다. 꺽은 펜 41
5
0
05-19 11:06
112693
한국 우파, 민주주의 소용돌이에 빠지다. 21
0
5
05-19 10:38
112692
김대중 노무현 두 분이 너무나도 야속하오이다. (3) 꺾은 붓 70
10
10
05-19 10:19
112691
파퓰리스터와 통진당 그리고 민주주의 진보의문제 18
0
5
05-19 10:06
112690
5.18 유공자명단 공개 거부한 이유 오씹팔 명단 20
5
0
05-19 09:59
112689
화보👩심재철 누드 홀딱쇼👩 (1) 대박~~~~~~ 149
25
20
05-19 09:43
112688
황제 선교를 즐기던 남가주 한인 교회 목사님... 덮치... (1) 오주여 42
0
10
05-19 08:13
112687
황제 선교를 즐기던 남가주 한인 교회 목사님... 덮치... 오주여 23
0
10
05-19 08:13
112685
미개함을 잘했다고 하는 '꺽은 붓' 같은 개돼지들 행복한꺽은붓 24
5
0
05-19 06:25
112684
황교안까는 새끼들의 정체 꺽은붓 정체 28
5
0
05-19 06:14
112683
이순신 장군도 욕을한 전라도 꺽인 뇌 37
5
0
05-19 06:10
112682
광주시민 여러분 어제 참 잘 하셨습니다. (4) 꺾은 붓 64
5
5
05-19 06:05
112681
🔞문제인 Porn 근친야동 즐겨🔞 국민 교육상 44
5
0
05-19 03:57
112680
화보:🚫🔞한국당 Oral Sex🔞... (1) 자녀 교육상 147
30
30
05-19 02:57
12345678910 ..102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