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홍현익 “김정은 친서? 비핵화할테니 ‘제값 달라’ 요구”
  번호 75275  글쓴이 노컷뉴스  조회 746  누리 0 (0,0, 0:0:0)  등록일 2018-6-1 14:04 대문 0

홍현익 “김정은 친서? 비핵화할테니 ‘제값 달라’ 요구”
(노컷뉴스 / 김현정의 뉴스쇼 / 2018-06-01)


북미 뉴욕회담, 결정적 합의 안된듯
트럼프 “2차 회담 필요”… 아직 갈길멀어
‘프론트 로딩’ 협상… 임의사찰이 걸림돌
北 태도 변했지만 ‘비핵화 제값’ 요구할것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홍현익(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우리가 자고 있는 사이에 많은 말들이 나왔고 많은 행동들이 있었습니다. 앞서 전해 드린 대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김영철 통전부장과의 회담 마친 후에 기자회견 했고요. 트럼프 대통령이 또 의미 있는 몇 가지 말들을 했고요. 김영철 위원장이 친서 들고 이제 갑니다, 백악관으로. 게다가 북한에서는 김정은 위원장과 러시아 장관 간의 회담도 있었습니다. 종합적으로 분석해 주실 분. 세종연구소 홍현익 수석연구위원 연결을 해 보죠. 홍 박사님, 안녕하세요? 

◆ 홍현익> 네, 안녕하십니까? 

◇ 김현정> 우선 밤사이에 나온 여러 가지들 중에서 제일 길게 얘기한 사람, 폼페이오 기자회견 어떻게 보셨어요? 

◆ 홍현익> 진전은 있었지만 아직도 많은 일이 남았다는 것으로 요약되는데요. 결국은 우리는 '6월 12일날 정상회담을 할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합의를 봤다.' 이런 걸 기대했지만 아직도 갈 길이 멀다는 거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싶지만 구체적으로 폼페이오가 얘기를 안 했고 그리고 포장을 했지만 아직은 중요한 핵심사항은 합의가 안 된 게 아닌가. 이렇게 보입니다. 왜냐하면 ‘이 기회를 잡을 수 있으려면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했는데 왜 과감한 리더십이 왜 필요할까요? 이미 했다면. 그러니까 최대 중요 사안은 합의 못 봤다. 저는 그렇게 봅니다.

◇ 김현정> 역시 제 분석과 비슷한 분석을 내놓으시네요. 그러니까 폼페이오 장관이 한 말들. 깁니다마는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결단, 대담한 지도력이 필요하다.’ 그래서 ‘6.12 합니까?’ 라고 물었더니 ‘모르겠다.’처음 이 기자회견을 쭉 들었을 때는 굉장히 추상적인 단어들이 많기 때문에 뭔가 잘됐다 보다, 분위기 좋나 보다. 이렇게 생각했었는데 하나하나 곱씹다 보니까 역시 결정적인 건 안 됐구나. 이런 생각이 들던데 비슷한 생각하신 거예요? 

◆ 홍현익> 그러니까 판문점에서 회담을 하고 싱가포르에서도 했지만 싱가포르는 이제 정상회담 일정이나 무슨 호텔 잡고 경호 그런 걸 얘기하는 것이니까 중요하지 않고요. 중요하지 않은 게 아니지만 하여튼. 

◇ 김현정> 덜 중요하죠. 

◆ 홍현익> 정상회담이 되느냐 안 되느냐는 판문점에서 결정나는 거죠. 그런데 판문점에서 하루 얘기하고 하루 쉬고 또 하루 얘기했는데 그리고 나서 어딘가 이제 뭔가 벽에 부딪친 거죠. 그래서 그것은 좀 더 고위 정치인들이 타협이 필요하겠다 싶어서 김영철이 트럼프 대통령이 편지나 전화를 해 달라고 했기 때문에 그걸 전할 겸해서 김영철이 고위급 정치적 타결을 위해서 간 건데. 가서 제가 보기에는 분위기는 좋고 태도도 좋고 좋은데 그러나 핵심사항에 있어서 결국 뉴욕 회담에서도 타결 못 했다. 그래서 김정은의 결단이 필요하다. 이렇게 얘기가 나오는 건데 그런데 트럼프 얘기까지 합쳐 보면 ‘이번 한 번으로 끝났으면 좋겠지만, 회담 한 번으로 됐으면 좋겠지만 하지만 종종 합의는 그런 식으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한 번의 회담 또는 두 번의 회담 또는 세 번의 회담에서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언젠가는 합의가 이루어질 것이다’ 이랬거든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왼쪽),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사진=자료사진)

◇ 김현정> 그런 얘기를 간밤에 했습니다. 

◆ 홍현익> 이건 트럼프한테 우리가 들어왔던 얘기가 아니죠. 그러니까 제일 크게 말하면 그렇습니다. 6월 12일날 회담이 될 수는 있는데 된다면 굉장히 원칙적인 얘기를 가지고 합의를 볼 것이다. 그리고 2차 회담을 예견한다. 그리고 2차 가서 조금 더 구체적인 게 나오고 3차까지 가서 결국은 최종적인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까지 나올 수 있다. 이런 정도이지 지금 12일날 북한이 모든 걸 CVID 다 받고 그다음에 프론트 로딩(front loading)이라 그래서 네 가지 사안이 뭐냐 하면 북한이 완전히 핵목록 신고하고 미사일 신고하고 그다음에 우라늄 농축도 포기하고 폐기하고 그다음에 핵과 ICBM, 장거리 미사일을 미국으로 이전하고 그다음에 특별 사찰 받는다는 거거든요. 그거 된다고 하면 이번 12일날 끝나리라고 생각했는데요. 그게 아니라 거기까지 가려면 두 번 내지 세 번의 정상회담이 필요하다. 저는 지금으로서는 그렇게 봅니다. 

◇ 김현정> 알겠습니다. 정리 좀 하면서 갈게요. 그러니까 판문점에서 성김하고 최선희 만나서 얘기해서 다 끝났으면 좋은데 다 안 끝났기 때문에 김영철, 폼페이오가 담판 지으려고 만난 거예요, 뉴욕에서. 그런데 거기서도 마지막 최종이 안 된 거예요. 결단이 안 된 거예요. 그러자 김영철이 김정은의 친서, 더 위로 간 거죠. 김정은 친서를 가지고 트럼프에게 지금 가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 마지막 걸림돌은 결국 네 가지를 완벽하게 약속하는 것. 그 부분이 안 됐다고 보시는 거예요? 

◆ 홍현익> 그중에서도 일부는 받았으니까 미국도 가는 거라고 보고요.

◇ 김현정> 안 된 건 뭐라고 보세요, 걸려 있는 거? 

◆ 홍현익> 안 된 건 임의 사찰. 

◇ 김현정> 임의 사찰. 아무 때나 들어가서 보는 거? 

◆ 홍현익> 미국이 원하는 곳을 아무 때나 짧은 시간 내에 가서 보게 해 달라. 그거는 북한은 9.19 공동성명 이후에 벌어졌던 회담도 그걸로 깨진 거거든요. 북한식 논리로 보면 그건 우리가 미군이 북한을 다 점령했을 때 하는 거지 이게 우리가 미국한테 전쟁에서 진 것도 아닌데 그걸 어떻게 받느냐. 그렇다고 지금 이제 미국이 제시하는 반대급부 그러니까 보상에 대해서는 좀 특이한 점이라면 북미 정상회담에서 나온 합의를 조약으로 만들어서 상원의 비준을 받겠다. 이건 대단한 겁니다, 사실. 폼페이오가 엊그저께 얘기한 거.

◇ 김현정> 그게 왜 대단해요? 

◆ 홍현익> 왜냐하면 이걸 불가침 조약이나 뭐를 사실은 북한이나 과거의 소련도 미국 행정부를 믿지 않았어요. 왜 믿지 않았냐면 베르사유 조약 1차 지정 끝나고 조약 맺어놓고 상원이 비준을 거부하고 그다음에 기후협약도 거부하고. 그다음에 전략무기제한협정(SALT) II, 79년에 전략무기에 대한 합의도 브레즈네프하고 카터하고 한 것도 상원이 거부하고. 그렇게 되니까 미국은 믿지 못할 나라다. 행정부는 한다고 그러고 정부가 바뀌면 안 지키고 또는 비준이 없다는 이유로 의회가 간섭을 하면서 이행을 못 하게 해서 안 지키고. 그러니까 합의사항을 의회의 비준을 받아달라. 전쟁권도 미국은 의회가 갖고 있으니까.

◇ 김현정> 그런 의미에서 그건 굉장히 주목할 만하다. 그러면 홍 박사님, 그러면 지금 임의 사찰 그 부분에서 걸렸을 거다. 그 외 또 요구한 것들 있었잖아요. ‘ICBM까지 다 처리해라. 핵무기도 국외로 빨리 반출해라.’이런 건 다 풀렸을 거라고 보세요?

◆ 홍현익> 그것도 제가 볼 때는 이미 미국도 핵무기가 20개면 20개 다 한 번에 반출하라고는 기대 안 했을 겁니다. 그러니까 5개 정도. 한 4분의 1 정도. 가져가면 북한의 핵기술을 다 알 수 있거든요. 그러니까 그것도 일부 20개면 1개는 보낼 수 있다까지도 합의됐으면 대단한 건데 그것도 쉽지 않고요. 그리고 ‘보낸다면 미국으로 보낼 수가 없다. 아직은 미국은 우리 적이다. 따라서 중국이나 러시아로는 보낼 수 있다.’ 이렇게 얘기했을 수도 있어요.

◇ 김현정> 그러면 김영철 친서에는 지금 뭐가 담겨 있을 거라고 보세요? 그런 상태에서 김영철 부위원장이 친서 들고 트럼프 대통령한테 가고 있지 않습니까? 거기에는 뭐가 담겨 있을까요. 

◆ 홍현익> 아주 정중한 말투로 완전한 ‘비핵화 의지는 진짜 변함이 없고 그러나 그것을 그냥 줄 수는 없다. 제 값을 달라. 제가 그 가격이라고 한 건 우리가 3대에 걸쳐 체제의 생명을 걸고 만들어온 거다.’ 

◇ 김현정> 체제 보장을 달라. 

◆ 홍현익> 따라서 미국도 구체적으로 제재를 다 해제해 주고 그다음에 불가침 조약을 맺어서 상원의 비준을 받아주고 그다음에 수교도 하고 그리고 주한미군 철수는 아니더라도 감축은 하는 성의를 보이고. 그다음에 한반도에 전략적 자산은 앞으로 오지 마라. 왜냐하면 우리가 비핵화 쪽으로 가는데. 그런 것들이 그건 이제 지금 북한의 태도가 변한 거지 결단을 해서 항복하겠다. 이건 아니라고 봅니다. 

◇ 김현정> 그 정도를 가지고 그러면 트럼프 대통령한테 우리 아직도 해결되지 못한 결정적인 건 남아 있지만 진심만은 믿어달라는 친서를 가지고 가면 트럼프 대통령이 그걸 받고 6.12에 정상회담 열까요? 

◆ 홍현익> 트럼프 대통령도 지금 자신이 속으로는 불안하죠. 왜냐하면 12일날 안 할 수도 없고 하기도 곤란하고. 

◇ 김현정> 또 뒤집기도 애매하잖아요, 지금. 한번 뒤집었다가.

◆ 홍현익> 지금 안 하기가 어려워지거든요. 며칠 지나면 안 할 수 없는 그런 상황이 될 텐데. 그러니까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그전까지 빨리 결단해라.’ 이런 건데 제가 볼 때는 정상회담을 하면서 좀 원칙적인 내용들을 좀 얘기를 하고 한두 가지 정도만 좀 과감한 결단에 속하는 거 넣어가지고 미국 국민들에게 최선을 다했다. 그리고 확실히 비핵화를 하는데 지금 1단계 가보고 북한이 안 하면 다시 한 번 더 압박하겠다. 그러나 지금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으니까 일단은 원칙을 합의했고 그 징표로서 한두 가지를 했기 때문에 일단은 두 번째 정상회담 하더라도 일단 가보자. 이렇게 설명할 수밖에 없지 않을까. 

◇ 김현정> 그래서 ‘처음으로 트럼프 대통령 입에서 회담을 여러 번 할 수 있다는 말이 그래서 나온 게 아닌가.’ 이렇게 하니까 정리가 그렇게 흘러가네요. 알겠습니다. 그런데 오늘이 6월 1일인데 설마 6월 12일 전에 깨겠어라는 생각을 우리가 지금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에서 벌어지는 일은 누구도 장담 못 하잖아요. 전날 깨질 수도 있는 거잖아요. 

◆ 홍현익> 그렇죠. 

◇ 김현정> 이제는 아무것도 우리가 단정은 못 합니다. 

◆ 홍현익> 한 가지만 더 말씀드리면 그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깨는 편지 썼잖아요. 그 내용에서 저는 제일 중요한 게 김계관과 최선희가 CVID를 굉장히 폄하를 했어요.

◇ 김현정> 맞아요. 

◆ 홍현익> 그 편지에서. 그러니까 거기에 대한 반발로 취소했다. 저는 그렇게 봅니다.

◇ 김현정> 결국 CVID 이 부분 그리고 임의 사찰할 수 있는 부분. 이런 부분들이 가장 중요한 부분일 것이다. 어제 밤사이 벌어진 것들. 우리가 최선을 다해서 오늘 분석을 해 봤습니다. 그리고 감을 잡은 겁니다. 하지만 아직도 뚜껑 열기까지는 아무것도 모르는 게 한반도 이슈라는 거 생각하면서 여기까지 일단 따라가보죠. 수고하셨습니다.

◆ 홍현익> 감사합니다. 

◇ 김현정> 세종연구소 홍현익 수석연구위원이였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출처:
http://www.nocutnews.co.kr/news/4978669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75275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뉴스프로
- 권종상
- 이정랑
- 아이엠피터
IP : 115.150.47.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3) 편집국 46782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13617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260197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7) 신상철 223886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50174
40
60
07-13 13:35
80432
대연정을 피력한 안희정이 정답이었거늘 인재를 잃었... 마파람짱 14
0
0
08-19 19:34
80431
북한핵만들게 유도한 미국일본 지시받는 뉴라이트 매... 진짜보수 21
0
5
08-19 15:18
80430
정의당 지지율이 한국당으로 가는거 같은 느낌은? 마파람짱 26
0
0
08-19 13:21
80429
떼거리로 지지배들이 뿔난거는 질투심의 대폭발여 마파람짱 28
0
0
08-19 12:32
80428
김대중, 노무현보다 더 한 병신새끼 (1) ㅇㅇ 55
10
0
08-19 12:00
80427
일년만에 국민연금까지 쪽내놓고 연금 올린다고? 망망대해 34
10
0
08-19 10:27
80426
CBS서 인지장애 😎MB 급소를 찌른 정두언 (2) 홧팅!!!!!!!! 164
10
15
08-19 09:25
80425
박근혜 야동 & 사법농단 & X승태 (1) 박근혜 야동 146
10
20
08-19 05:26
80424
절라도에서 사람 불태움 범죄도시 42
5
0
08-19 00:30
80423
잘라도는 걸러야 하는 이유 (1) 라도커넥션 133
5
0
08-19 00:25
80422
문재앙이 또 쑈한다 쑈쑈쑈 32
5
0
08-19 00:14
80421
미개한 짱깨 클라스 중국몽 26
5
0
08-19 00:10
80420
김지하시인 : 토할것 같다 김지하 43
5
0
08-19 00:05
80419
위기감 느낀 문재앙의 앞으로 행보 1짤로 예측해봄. 탁현민 30
5
0
08-19 00:00
80418
대표적 스타목사 비서💓 Oral Sex 요구 폭로!! (3) 버텨라~♬ 149
15
20
08-18 23:02
80415
어디 눈 낮은게 안희정 뿐인가... (1) 미인본색 127
20
0
08-18 11:13
80414
안희정 정말 눈 낮네 워더러케 고로코롬 생기다 만 애... 마파람짱 74
0
0
08-18 11:03
80413
어용언론을 알아보는 트럼프 트럼프 50
0
0
08-18 10:15
80412
문재앙의 600만 자영업자 세무조사 면제가 개쑈인이유 재앙쇼 43
5
0
08-18 10:04
80411
문재앙 중국몽 선언 이후 한국 경제 중국몽 43
0
0
08-18 09:54
80410
청와대 경제팀 지능수준 재앙경제 38
5
0
08-18 09:51
80409
한국 갱제 바닥까지 재앙재인 36
5
0
08-18 09:48
80408
재벌 아니라 서민 편이라는 문재앙 서민의 적 44
5
0
08-18 09:43
80407
안희정 판결을 성 대결로 치부하다니 에라잇 써글노무... 마파람짱 39
0
0
08-18 09:35
80406
가짜 한국갤럽 여론조사가 조작인 이유 갤럽여론조작 45
5
0
08-18 07:43
80405
미갤럽 본사, 한국 갤럽은 상표 강탈한 자신들과 상관... 가짜갤럽ㅋㅋ 46
5
0
08-18 06:17
80404
갤럽 文대통령 지지율 60%대 회복 (1) 당연지사 160
25
35
08-18 05:32
80403
긴급: 김경수 영장기각~ 대선후보급 부상!! (1) 만만세!!!!!! 168
20
35
08-18 05:28
80402
뇌물로 시작해서 뇌물로 끝난 노무현 (1) 정말로? 115
5
0
08-18 04:23
80401
우리편은 봐주는 전라도 판사 (1) 뭐라고? 134
5
0
08-18 04:15
80400
👩김현정: (손학규)“뻑 자뻑 모르세요?” (1) 뭐라고요? 154
25
30
08-18 00:43
80399
☹₩호텔서 신사참배 80주년 회개집회 기도... (1) 호텔???? 170
25
30
08-18 00:39
80398
“드루킹, 대선 한달전 킹크랩 100대 동원” 좌좀여론조작 81
5
0
08-17 11:29
80397
이명박근혜 감옥안살려고 훔친돈풀어 여론조작한다 (4) 진짜보수 113
0
20
08-17 11:05
80396
앵커와 기자의 말이 다른 이상한 ‘TV조선’ 뉴스 (4) 아이엠피터 266
10
10
08-17 10:34
80395
문재앙이 석탄 사고친거 자백 문재앙 68
5
0
08-17 10:25
80394
4대강. 물빼고 물막고. 정신병자 좌좀새끼들 문재앙 57
5
0
08-17 10:20
80390
문재앙 뽑은 개돼지들 근황 개돼지 63
5
0
08-17 09:58
80389
NYT, 김정은 평화선언 들고 유엔총회 연설 최상의 시... (2) 뉴스프로 334
5
5
08-17 09:14
80388
하룻밤 사이에 가을은 겨드랑이와 종아리까지 성큼 다... (3) 꺾은 붓 120
0
5
08-17 08:43
80387
"경공모 둘리,김경수 앞서 네이버 공감 조작버튼 눌러... (1) 둘리와바둑이 129
5
0
08-17 07:15
80386
김경수 구속영장 기각인 이유 (1) 전라판사 259
10
0
08-17 02:52
80385
진짜 멍청한 문재인 (1) 이럴수가 179
5
0
08-17 02:47
80384
MB아들👿뽕시형 KBS 5억대 소송서 패소 (1) ㅋㅋ... 199
45
55
08-17 02:15
80383
JTBC +😎총무원장 설정스님 여관서 성폭행 임... (1) 땡초 땡승 248
45
50
08-17 02:12
80381
문죄인에 대힌 댓글 일침 문재앙 54
5
0
08-17 00:12
80380
문재인 북한 석탄 직접 반응 뜸 문석탄 63
5
0
08-17 00:09
80379
전라도 DNA 살인기술 감탄 73
0
0
08-17 00:02
80378
수원지검 안양지청장에게 드리는 수사 촉구 탄원서!! 시골목사 116
0
0
08-16 22:37
80377
中, 내달중 '南주도 흡수통일 인정' 정책 선언 가능성 (1) 오해 금지 92
0
0
08-16 18:34
80376
이 날이 이렇게 넘겨도 되는 날인가? (1) 꺾은 붓 109
0
0
08-16 15:21
80375
"민주당 의원들은 연예인들을 성추행하고, 성접대까지... (1) 시애틀 170
5
0
08-16 13:58
80374
장자연 사건 재조사 관해 좌파들이 웃긴 점. (1) 대머리 101
10
0
08-16 13:45
80373
안희정 무죄판결, 혹시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조선일... (3) 권종상 332
5
30
08-16 12:14
80372
[이정랑의 고전소통] 천개지재(天蓋地載) (2) 이정랑 228
0
0
08-16 10:25
80371
‘새누리당 매크로’ 사건은 침묵, 김경수 지사는 혈... (5) 아이엠피터 364
0
15
08-16 09:11
80370
가수 문문의 정치성향. 문문 82
5
0
08-16 09:05
80368
어휴 이 한심한 새끼를 어떻게 요리하지? (1) 김정은 92
5
0
08-16 09:01
80367
김부선 vs 이재명 새벽의 난타전👵김부선 완패 (1) 앗뿔싸~~~~ 295
55
65
08-16 03:27
80366
화보😎광화문앞 개독들의 광란~~ (2) 현장취재~~~~ 257
60
70
08-16 00:52
80365
옥탑방쇼하던 박원순 근황 박원숭 98
5
0
08-15 21:52
80364
낯뜨거운 장면 간경화 123
5
0
08-15 21:47
80363
민주당의 내로남불 우상호 82
5
0
08-15 21:39
80362
송씨 2 억은 본질이 아니다?... 닝히 (1) 다른소리 115
0
0
08-15 08:31
80361
박근혜 재평가중 네이버 133
5
0
08-15 08:00
80360
여봉! 비서가 성폭행 당하고도 일한건 사랑일까!? 안희정 124
5
0
08-15 07:55
80359
문재앙 52시간때문에 빡친 전라도 엄마들 (1) 전라도마마 118
5
0
08-15 07:52
80358
어딘가 좀 모잘라보이는 사람 (1) 멍청 258
5
0
08-15 06:13
80357
☩👩"불륜간통하고 취소하면 없어지나?" (1) 251
75
85
08-15 00:56
80356
이승만 화끈한 💔친일불교 척결! -최고업적! (1) 정화불사 235
70
90
08-15 00:53
80355
좌좀들의 4대 거짓말 (1) 좌좀본색 251
5
0
08-15 00:14
80354
(70주년) 국군의날 카퍼레이드및 행사 축소 이유 밝혀... 탁현민 112
5
0
08-15 00:08
80353
"뇌물주고 구걸해 찾아간 것이 2000년 DJ 평양방문의 ... (1) 김돼중 110
5
0
08-14 23:56
80352
원피스 작가 오다 충격 고백 "키자루의 모티브는 한국... 고우시다 132
5
0
08-14 23:51
80351
문캠프 고위 간부또 여론조작 관여 KBS특종 132
5
0
08-14 23:45
80350
초딩도 아는 엔트로피 3 장은성 110
0
0
08-14 15:42
80349
고(故) 노회찬의원 투신자살 진상을 밝혀주세요. (1) 시골목사 338
5
0
08-14 13:39
80348
문대통령이여- 강약을 적절히 조화시키시라! (1) 꺾은 붓 147
0
15
08-14 13:06
80347
초딩도 아는 엔트로피 2 장은성 100
0
0
08-14 12:59
80346
[윤석준의 차·밀]중국의 항모시대② 중 항모, 러시아... 윤석준 242
0
0
08-14 10:08
80345
황당한 ‘조선일보’의 故 노회찬 오보 사과 보도 (4) 아이엠피터 357
10
20
08-14 09:36
80344
여중생 집단 성폭행 (1) 상도박멸 206
0
0
08-14 09:11
80343
또다시 건국절 논란...왜? (2) 김용택 397
0
0
08-14 08:19
80342
JTBC 손석희💀예수님 뼈다귀 걸긴 걸다 (1) 아멘~~~~~~~~ 267
75
95
08-14 04:48
80341
리설주는 이혼녀? (1) 151
0
0
08-14 04:16
80340
문재인 오랜만에 나와서 또~ A4 읽어댄다 문치매 127
5
0
08-14 04:02
80339
전라도 여행 후기 (2) 142
0
0
08-14 03:52
80338
국내 😎조폭들 9월 오야붕 교체 정기총회 (1) 양은이칠성파 289
90
100
08-14 00:17
80337
광복72주년: 조병옥 궤변 “Pro-Job 과 Pro-Jap” (1) 악질친일파 265
90
105
08-14 00:12
80336
문재인 이 병신 또 냄새 맡았다 트위터 127
5
0
08-13 23:45
80335
북괴 눈치 보여 국군의 날 축소 (2) 인민군 127
0
0
08-13 23:33
80334
비겁하고 졸렬한 문제인 문재앙 113
5
0
08-13 23:28
80333
석탄구매 몸통은 누구? 림종석동무 115
5
0
08-13 23:21
80332
국민은 만만하니 연금 손대고 공무원은 무서우니 공뭔... 문재앙 105
0
0
08-13 23:10
80331
결국 4대강물을 사용하는 문재앙 골때리는좌좀 115
5
0
08-13 22:27
80330
[김정남 사건] 조작+억지+허위의 ‘꼴라보’ (1) 강진욱 399
5
10
08-13 22:21
80328
[칼럼] 천사가 된 악마, 부끄러운 이름은 남기지… (3) 이기명 315
5
10
08-13 14:24
80327
후대 국민과 정치인들에게 엄히 이르노니! (4) 꺾은 붓 555
5
20
08-13 13:36
80326
삼복 더위 몸보신엔 단고기가 최고 (단고기=>개고... 상도박멸 164
5
0
08-13 12:18
80325
건국절 소동에 정신없는 이상한 나라 반공메카시즘 131
0
5
08-13 11:54
80324
‘언론의 이중성’ 박근혜 고공행진, 문재인 역대 최... (4) 아이엠피터 439
5
15
08-13 11:25
80323
상도 도둑넘들 녹조라떼 쳐먹그라 (3) 일베박멸 376
0
0
08-13 10:39
80322
판문점선언 실천 거국내각을 요청한다 (2) 사람일보 234
0
0
08-13 09:27
80321
여기 일베색희 한마리가 설쳐대고 있는데 (2) 일베박멸 245
0
0
08-13 09:20
80318
전라도 가뭄 상황 (1) 인과응보 203
20
0
08-13 06:40
80317
김경수 “센다이 추천했을 수도” 통화내역 내밀자 말... 속보 139
0
0
08-13 02:50
80316
동영상 “비켜 이 새끼야!” 순뽁음😎용역깡패... (1) 폼 딱 잡혔다... 279
105
115
08-13 01:28
80314
[납량특집실화] 버스기사가 직접 쓴 “버스에 귀신이 ... 납량특집실화 142
5
0
08-13 01:06
80313
♥긴급-삭제하기전 저장하시압-중대자료!! (1) 너무 귀중 309
105
115
08-13 01:00
80312
☩행동하는 기독지성 이만열 손봉호 심층취재 (1) 속이 다 후련 256
100
120
08-13 00:57
12345678910 ..731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