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번호 11160  글쓴이 뉴요코리안  조회 2924  누리 35 (15,50, 4:1:10)  등록일 2014-10-28 16:13 대문 3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토마스 에클스 미국측 조사단장, 함미 인양 날 침몰원인 상부 보고해

(WWW.SURPRISE.OR.KR / 뉴요코리안 / 2014-10-28)

▲에클스 미국 측 조사단장이 4월 15일 상부에 보고한 이메일 전문, 미 해군 공개 문서 갈무리ⓒ민중의소리

2010년 3월 26일(아래 현지시각) 발생해 우리 장병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당시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순간인 같은 해 4월 15일, 이미 수중 폭발에 의한 침몰이라고 결론을 내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더구나 제대로 천안함 침몰에 관한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내린 그의 이러한 결론은 그 후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에 관한 공식 발표와도 그대로 일치하고 있어 당시 구성된 민간 합동조사단이 들러리 역할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재미 잠수함 전문가인 안수명 박사가 미 해군으로부터 정보자유법에 의거해 받은 문서를 민중의소리가 분석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당시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J. 에클스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인 2010년 4월 15일 오후 1시 38분(한국 시각) 당시 상관이었던 존 M. 버드 미 해군 중장 등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수중 폭발(UNDEX, An underwater explosion)이 선체가 파손된 좌현(port) 쪽에서 일어났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이메일에서 “이것은 비접촉의 근접 기폭 폭발로 믿어지며, 아직 어떤 대상(platform) 이 그 상황을 일으켰는지는 말할 근거는 없지만, 그러나 그것은 배의 왼쪽 용골 아래에서 폭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클스는 “선체의 지름으로 볼 때, 이는 (선체 아래) 1에서 3미터 사이에서 폭발한 것으로 보이나 실질적인 조사가 요구된다”고 적시했다.

에클스는 이어 “현장에서 한국 연락장성(LGEN)을 만났으며 독도함으로 돌아올 예정이고 그가(한국 장성) 한국 지도자에게 첫 보고를 하는 것을 돕기 위해 10분 정도 미팅을 가질 것”이라면서 “그는(한국 장성) 계속 그것이 어뢰냐고 물었지만, 그의 전문가와 나는 모두 어뢰인지 기뢰인지는 이 조사만으로는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 이메일은 천안함 함미가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 작성된 것이 분명해 보인다.

또한, 에클스는 같은 내용의 이 메일을 이날 오후 3시 38분경 당시 미 7함대 상륙군사령관이었던 해군 소장 리처드 랜돌트(Richard D. Landolt)와 당시 주한 미해군사령관이었던 피터 구마타오타오(Peter A. Gumataotao)에게도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에클스가 이날 미 해군 당국으로 보낸 이 이메일에서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한 이 내용은 공교롭게도 그 다음 날인 16일 한국 국방부에서 당시 민간합동 조사단 공동 단장이었던 박정이 해군 중장과 윤덕용 교수가 발표한 내용과 그대로 일치하며 이후 한 달여 후인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조사 결과 발표와 그대로 일치했다.


함미 인양한 순간, 침몰 원인을 파악했다?

에클스가 이 이메일을 보낸 4월 15일 오후 2시 전후의 천안함 함미 인양 상황은 당시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인양 작업이 함미 물빼기 등을 완료해 바지선에 실은 직후였으며 이 당시 천안함을 바지선에 고정했던 장치가 풀려 다시 용접 작업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가고 있는 시간이었다. 당일 오후 2시 43분경 YTN 방송은 “현재 거치대 파손이라는 돌발 변수에 부딪쳐 있는데 현재 해난구조대 대원들이 함미 안에서 시신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국방부는 오늘 오전 비공개 브리핑에서 함미를 바지선에 올려놓는 대로 민군합동조사단 38명이 바지선에 탑승해 1차 현장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 에클스 조사단장이 이메일을 발송한 당시 천안함 인양 상황을 보도하는 YTN, YTN 보도 영상 갈무리 ⓒ민중의소리

따라서 이러한 보도를 고려하더라도 에클스 단장은 인양된 함미 부분을 육안으로 한번 훑여본 후 자신이 이메일 제목에서 언급한 대로 이런 “민감하고(sensitive) 중요한(important)” 결론을 이미 내리고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다음 날인 16일 윤덕용 민간 합동조사단장은 국방부에서 “천안함 바닥면 근처에는 선체의 좌측에서 큰 힘이 작용해 선체를 포함한 철판들이 안쪽으로 휘어 있고 우측에는 파손이 생겨서 열려 있어 마치 우측에서 폭발 일어난 것으로 보였다”며 “이런 형태의 파손은 외부 폭발에 의해 일어난다는 것이 전문가 판단”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정황상 윤 조사단장이 말한 당시 전문가는 에클스 단장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이번 문서 분석 과정에서 에클스는 한국 측이 이러한 사실을 그 다음 날 발표할 것이라는 보고를 상부에 하면서도 당시 박정이 한국 국방부 측 조사단장이 함미 인양 당일 저녁 연락관을 보내 에클스에게 다음 날 기자 회견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에클스는 “4성(star) 장군이 언론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거부한 사실도 드러났다. 하지만 16일 당일 윤덕용 민간조사단장은 기자회견에서 “외부폭발 원인이 기뢰인지 혹은 어뢰인지 최종적인 원인 규명을 위해서는 함수를 인양하고 잔해물을 수거한 뒤에 세부적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었다. 그러나 이후 5월 20일과 9월 13일 발표한 최종 조사 결과에서 “천안함은 어뢰에 의한 수중폭발로 발생한 충격파와 버블효과에 의해 절단되어 침몰됐고, 폭발위치는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이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한 고성능폭약 250kg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되었다”고 발표했었다.

이는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에 에클스가 침몰의 원인으로 주장한 내용과 수심 깊이만 다소 차이가 있고 당시 발견되지 않았던 북한 어뢰에 관한 언급만 없을 뿐 그대로 일치하고 있다. 이에 관해 당시 천안함 민간조사위원이었던 신상철 ‘진실의길’ 대표는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물속에 있던 천안함의 함미를 그것도 무슨 이유에서인지 사건 발생 20일 만에 인양해 막 바지선으로 올려놓던 순간 에클스 단장이 이미 이런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불성설”이라면서 “이는 결과적으로 추후 모든 조사 과정과 활동이 이 에클스 미국 조사단장이 내린 결론을 꿰맞춘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이어 “함수는 여전히 물속에 있고 인양된 함미를 그저 한번 훑어 본 순간 그러한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에클스가 주장하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의 일”이라며 “미국이 단순히 천안함 사고 원인과 관련하여 기술적인 협조, 혹은 인양에 대한 도움을 주겠다는 것과는 전혀 다르게 사건의 처음부터 매우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다는 반증”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에클스 “개인 의견 개진한 것일 뿐… 추후 조사과정에서 진실로 밝혀졌다” 주장

한편, 이에 관해 지난 2013년 9월, 미 해군을 전역하고 현재 워싱턴 D.C에서 군수 선박 제조 및 시스템 관련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27일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당시 이메일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관한 개인 의견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에클스 전 미국 측 조사단장과의 전화 인터뷰 요지이다.

기자:이미 귀하에게 이메일로 미 해군이 공개한 자료를 보냈다. 당시 한국 시각 4월 15일, 이 이메일을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사실이 있는가?
에클스:그렇게 한 것으로 안다. 다만 시간이 언제이었는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기자:그런데 당시 이메일 작성 시간이 4월 15일 오후이다. 막 천안함이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인데 어떻게 이러한 결론을 내릴 수 있었는가?
에클스:평택에 있는 천안함을 본 적이 있는가? 천안함을 본다면 누가 봐도 그러한 결론을 내릴 것이다. 이후 모든 조사과정과 실험에서 그와 같은 결론으로 나왔다.

기자:질문하는 것은 그것이 아니라 어떻게 당시 막 인양된 천안함 함미만을 막 본 순간에 그러한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점이다. 예를 들어 어떻게 천안함 밑 1-3미터 아래에서 폭발이 일어났다고 생각했느냐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결론은 결국 최종 결론이 되었다. 쉽게 말하자면 짜맞추기 의혹이 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에클스: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시 천안함을 누가 봐도 외부에서의 압력(에클스는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이 작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비조사에서 나는 전문가로서 당시의 내 개인적인 의견을 전했을 뿐이다. 이후 조사과정에서 그러한 점이 드러난 것으로 안다.

기자:당시 이 이메일을 보낸 순간 천안함 함미(wreckage)를 본 것은 맞는가? 그날 언제부터 바지선이나 현장에 있었나? 박정이 중장과 윤덕용 교수도 그 자리에 있었나?
에클스:아마 확실하지는 않지만, 박 중장은 있었고 윤 교수는 당시 현장에 있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나는 하루 종일 보트(boat)에 있었다.

기자:한국 시각 당일 오후 1시 40분경에 그러한 민감한 내용을 이메일로 보고한 다른 이유라도 있는가?
에클스:블랙베리로 보낸 것일 수도 있고 시간은 미국 시각인지도 모른다. (이에 기자가 여러 문서의 시차(13시간 차이)를 이야기하며 되묻자 그제야 정확한 시간은 모르나 오후쯤 보낸 것은 맞는다고 대답함) 다시 강조하지만, 그것은 나의 개인 의견이었다.

기자:바로 그 점 때문에 인터뷰를 요청한 것이다. 그 개인 의견이 결국 귀하도 알다시피 한 달 후인 5월 20일 조사결과 발표와 이후 9월 13일 최종 조사결과 발표에서 그대로 반영되었다. 바로 이 점을 질문하는 것이다. 똑같이 결론이 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에클스:무슨 의미의 질문인지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

기자:(다시 질문 내용을 언급하며) 비유해서 말하자면 귀하는 거의 아마 신의 능력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에클스:그러한 언급은 어처구니(ridiculous)가 없다. 거듭 말하지만, 나는 내 개인 의견을 전한 것뿐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누가 천안함을 보아도 그렇게 판단할 것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기자:일부 전문가들은 전혀 다른 의견을 내 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가? 그리고 아직도 많은 한국 국민들은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한 정부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내용은 매우 중요한 사항이라 귀하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인터뷰한 것이다. 다시 말해 천안함의 함미만을 본 순간 인양하는 당일, 어떻게 비접촉 외부 폭발이라고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정이다. 그리고 그것이 그대로 천안함 침몰 사건의 결론이 되었다는 점이다. 이에 관해서 다른 할 말은 없는가?
에클스:나를 비롯해 한국 관계자는 물론 다국적 관계자들이 모든 조사과정에서 컴퓨터 모델링을 비롯해 많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여러 실험과 검증을 통해 천안함 사건의 원인을 규명했다고 본다. 지금도 그 점에서는 변함이 없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160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isg
- 권종상
- 박해전
- 안홍기
IP : 172.56.35.x
[1/5]   민중의소리에게  IP 2.51.59.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1시35분      
안수명 박사가 얻어낸 자료,,,
수천페이지 된다고 하는데, 민중의 소리 이 작자들은 며칠에 이멜 하나씩 찔끔찔끔,
도대체 몇년동안 우려먹을 심산이라는 말인가.

"기자" 라는 자는 중요한 자료를 이용해 원고료나 벌어먹을 작정이 아니라면,
안박사에게 전문 공개를 요청한다고 전하시오.

기자가 기사의 주인공 행세나 하고 ㅉㅉㅉ
[2/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2시39분      
2.51.59.x :
안박사님은 다른 언론사에서 요청하면, 다 보냈다고 하드군요. 타 언론사들이 갖고는 있지만, 꿍쳐두고 있는게지요.

뉴요코리안/님 :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를 주는 외부요인은 수없이 많지만, 이자는 군발인지라 폭발이외에 무엇이 있겠나 (03생각이 남: 북괴소행아니면 누가 잇겠나?) 강한 선입견을 가진자로 보입니다. 제가 전에 이야기햇죠. 이자는 그때 한창 개인적으로 버블제트 기술에 미쳐있어서, 한국으로 올 비행기안에서 그런생각으로 꽉차있었든것으로 보입니다. 비행기 트램에 내리자 마자 "버블젯트" 한마디에 이게 무슨말인가 윤박사 열심히 배웠겠죠.

** 그리고 재미잇는것은 평택에 가서 두동강난 배를 보았느냐? 이 사람 이야기는 윤박사가 후에 뒤풀이 이야기 했고, 지금은 아예 견학시키고 있죠.
** 진짜 제 의문은 이 자는 잠충을 모르고 잇었나? 아니면 고도의 기만 전술인가?에 대한 것입니다. 전자 가능성도 많다고 봅니다. 워낙 극비훈련이라..
[3/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3시08분      
/자료관련/

원래 한 3천페이지 와야 하나 한 1500여페이지 입니다. 그리고 민중의소리 소속인 제가 처음 단독입수해 첫 기사를 작성한 것은 맞으나, 이후 이미 아시다시피 '뉴스타파'도 보도했고 지금이 이미 한달여 전에 여타 언론사에도 안박사의 동의하에 배포된 것으로 압니다. 여타 언론사가 왜 이 천안함에 대해서 쓰지 않는지는 저는 모릅니다.^^ 그리고 이 천안함 기사와 관련해 원고료 주는 매체도 없고 제가 원고료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모 나름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신념 하나로 하는데, 님 말씀 들으면 제가 더 힘들겠지요^^

/안개님/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에클스는 이후 폭발 진동음 차이가 1.1초만 강조하고 폭발물 정확히 350Kg 등만 맹신합니다. 이번 기사는 특히, 어케 한번 보는 순간, 이러한 생각을 했는지??? 그리고 이 생각이 그대로 합조단에 전달되어 이 교주의 생각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물(?)이 나왔다는 것이지요? 모 저도 인터뷰에서 제 개인 주장은 있지만, 이를 기사에는 달지 않는다하면서 당신과 반대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는 점을 강조하기는 했습니다. 그외 여러 이야기를 다 못드려 죄송하고요^^ 하나씩 밝혀지리락 봅니다.^^
[4/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09시49분      
뉴요코리안/님:
1.1초 주기는 좀 다른 뜻입니다. 주파수가 1 Hz이어서 가청주파수가 아닙니다. 장병들이 증언 할 수 있는 물리적 현상이 아닙니다 (들을 수 없는 음).
그러면 무엇이냐 하면, 소위 충격파형이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기상청에서 내 놓은 자료입니다. 그러나 이 자료는 일단 횔터링한 것이고, 자세히보면, 충격파형도 아닙니다. 그리고 홍태경 연구논문에는 이 충격파형이 잡히지 않아서, 김소구박사님이 열심히 찾아서, 찾았다고 주장는 논문에는 136 kg에 기뢰 폭발에 적합하다는 내용입니다. 이 에클스씨가 뭐가뭔지 모르고 하는 소리입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그런 폭발은 없엇다는 것은 확정적입니다.
*** 기상청에서 내 놓은 이 자료도, 1번 꼴통잔해와 같이 주문생산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Filtering 한것)
[5/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2시32분      
/안개님/ ㅎㅎ 다 알지요^^

참 예전 생각이 납니다... 그 지진센터 소장까지 연락하며 인터뷰 한 적이 있지요^^ 에클스가 몰 믿고 맹신하는지,,, 참 어이가 없을 뿐입니다. 힘들더라도 힘 닿는데까지 하나씩 다시 밝혀 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76753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27172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6862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36469
81
35
10-28 09:10
37184
표창원 "65세 넘으면 대통령자격 없게 하자" (1) 이게나라냐? 28
5
0
01-19 06:58
37183
대통령의 전라도 비하 (1) 호남선 38
5
0
01-19 06:16
37182
(속보) 이재용 구속 (1) 이게나라냐? 47
5
0
01-19 06:02
37181
잘난 건 싫어 니들특징 27
5
0
01-19 04:38
37180
♀♀동영상: 손석희-이제 박근혜 빼도 박도 못한다!!!... (1) JTBC특종 153
15
0
01-19 03:39
37179
[조기대선] 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3) 펌글 55
0
0
01-19 03:24
37178
다들 침묵 (1) fuy 53
0
0
01-19 03:21
37177
☨박근혜 종일 뽕맞고 해롱거리다 헛소리... (1) 세월호7시간 155
20
0
01-19 03:08
37176
잡것들 이름 갖고 놀기 어르신네 55
0
0
01-19 02:16
37175
벅원순 트윗- KNS 날조 허위오보 (1) 힘내세요 94
5
10
01-19 01:00
37174
박원순 "문제인은 참여정부 실패에 책임있어" 직격탄 (2) 문죄인 154
15
5
01-19 00:15
37173
안철수 화이팅요 (3) 0 213
0
0
01-18 22:27
37172
이상갑 교수의 계산 그래프를 보고 (8) 눈이침침 186
0
0
01-18 22:25
37171
기름장어 박연차에게 받은거 팩트란다. 울산아재 155
5
0
01-18 21:36
37170
야당 공동경선? (라도+미친+힘내 필독) (3) 안티늙으신네 143
10
0
01-18 20:49
37169
문죄인, 줘 터지느라고 정신 없것다. (1) 울산아재 175
0
0
01-18 20:02
37168
세상에서 제일 가관인 코미디. (2) 4호 전차 H형 201
15
10
01-18 19:01
37167
재용아 이재용 이 눈나가 사식은 꼭 넣어줄께 (1) 마파람짱 169
5
10
01-18 18:47
37166
문재인을 논한다. (2) 병파 174
5
5
01-18 18:09
37165
다음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 되었으면 바람 160
10
0
01-18 17:55
37164
문재인이 죽어도 하지 못하는 말들... (6) 4호 전차 H형 220
18
10
01-18 17:22
37163
표창원 그건 ko 펀치야 (4) 몽민심서 200
0
10
01-18 17:06
37161
양아치 문재인 이 때려 죽일 넘은 전형적인 바람꾼이... (7) 00 202
25
10
01-18 16:04
37160
문재인"공공부문 충원·노동시간 단축으로 131만 일자... (1) 힘내세요 151
20
15
01-18 16:00
37159
문재인 "정권교체는 누가 하느냐" "소는 누가 키우느... 힘내세요 364
20
15
01-18 15:15
37158
아고라 부방에 이런 현자가 있었구나. 트와일라잇! 모... 힘내세요 358
15
15
01-18 14:51
37157
국민의당"이재용 부회장 구속반대"~~!! 헐~~ (2) 힘내세요 389
15
15
01-18 14:31
37156
삼성 - 최순실 - 애플 상관관계 (1) 세월아네월아 358
0
0
01-18 14:27
37155
지지율 좀 봐라! 이게 도대체 뭐다냐~~ 힘내세요 384
25
15
01-18 14:21
37154
박원순의 실패와 호남 '반문정서'의 실체 (4) 힘내세요 375
30
15
01-18 14:10
37153
문재인대표 담뱃값 내린다 !!!!!!!!! 절대찬성!!!!!!!... (1) 힘내세요 325
30
15
01-18 14:04
37152
종북프레임과 이명박근혜프레임 (4) 이젠 304
0
10
01-18 14:03
37150
박근혜 수석들 모아 거짓말 모의 니 지옥가! 415
25
0
01-18 10:01
37149
홋줄결속과 천안함 함수의 예인 가능성은? (2) 正추구 241
0
0
01-18 09:54
37148
문재인은 왜, 사드입장을 바꿨을까? (1) 자주통일연구... 90
0
0
01-18 09:51
37146
근데 왜 다들 어묵 처묵하냐? (1) 울산아재 69
10
0
01-18 09:39
37145
팽목항 억지 연출 ‘박순자’ 주연 '반기문' (3) 아이엠피터 407
10
0
01-18 09:06
37143
기름장어 기억력에 문제 있다. 울산아재 66
15
0
01-18 08:09
37142
문제인의 말바꾸기 힘빠져요 72
30
5
01-18 08:00
37141
박근혜-4%<독도는 일본땅-5% (1) 지지율 186
35
5
01-18 06:28
37140
트럼프와 박근혜, 그리고 투표소 수개표 쟁취의 중요... (2) 권종상 240
10
10
01-18 06:19
37138
반기문의 3가지 약점 – 3. 반기문은 친박 후보 (1) 우리사회연구... 53
5
0
01-18 04:45
37136
국뻥부는 쟈로나 시지프슈를 고발안한다 프락치니까 이리 210
0
5
01-17 21:55
37135
기름장어 너무 웃겨 (1) 울산아재 361
0
10
01-17 21:15
37133
방금 스브스뉴스에 안희정이 나왔는데 (3) 울산아재 353
0
10
01-17 20:36
37132
문모찌는 한일어업협정의 재협상의 필요성에 대한 문... (2) 지나가다 307
5
10
01-17 20:14
37131
討 䶈邪謀(토 박사모) (1) isg 507
15
0
01-17 19:39
37130
이재명 "반기문, 완주 안하고 외국으로 갈 가능성 커" (1) UN의 입장은 350
5
0
01-17 19:22
37128
대한민국 화이팅~!! 스트롱코리아 286
0
10
01-17 18:01
37127
6.15 10.4 거국정권 세워 국민주권 실현하자 (2) 박해전 380
5
5
01-17 17:04
37126
untitled님 질문있습니다. (14) 눈이침침 381
0
0
01-17 16:19
37123
untitled님. 이상갑 교수님은 abinitio하게 계산한게 ... (9) 눈이침침 257
0
0
01-17 14:39
37122
반기문에 대하여... (1) 이젠 135
10
20
01-17 14:22
37121
결자해지하시라-한국 언론의 역사적 오보(20121220) almani 95
5
0
01-17 14:15
37120
☆ 한반도에서 전쟁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 - 구... (3) 나그네 138
0
10
01-17 14:01
37119
비아그라는 그네꼬상을 위한 선수용~ (1) 학실한소식통 175
10
0
01-17 13:02
37118
이상갑 교수님은 ab initio하게 계산하였군요. (9) 눈이침침 160
0
0
01-17 12:56
37117
우리는 왜 박원순 서울시장을 대통령 후보로 지지하는... (2) 열려라 172
0
0
01-17 12:09
37116
재단 설립·모금 직접 나선 박근혜, 우병우와 '은폐회... 안홍기 412
0
0
01-17 12:04
37115
사드 입장 퇴보 문재인, 대선 다가오자 말 바꾸기? (2) 정욱식 311
20
0
01-17 11:57
37114
‘뇌물죄’ 반주현 회사의 주요 고객은 ‘유엔’... ... (1) 뉴요코리안 284
10
0
01-17 11:48
37113
이재명 “국토보유세 신설해 기본소득 지급하자” (2) VOP 149
5
5
01-17 11:39
37112
한국을 멸망케할 사드배치 찬성하는 사대매국노들 (1) 진짜보수 134
0
0
01-17 11:20
37111
반기문죄인에 대하여... (1) 이젠 162
0
5
01-17 11:02
37108
문재인 죽이기 방법 (2) 육참골단 185
5
5
01-17 09:48
37107
도대체 야권의 기득권이 누구야? (2) 4호 전차 H형 149
20
5
01-17 09:40
37106
3,4월경에 비문계가 대이탈하며 빅뱅할거냐?시부랄 마파람짱 162
0
5
01-17 08:00
37105
사골을 두번 우려낸 맛은 어떤 썩은 맛일까? (2) 문비선실세 136
0
5
01-17 06:17
37104
팟짱: 최태민 박근혜 19금 알몸 합방 (2) 핵심부분 396
40
0
01-17 03:49
37103
"문재인죽이기"의 껍데기를 벗긴다!!!!!!!!!!!!! (1) 힘내세요 214
15
19
01-17 01:01
37102
있지도 않은 급변침과 뽕닥 7시간으로 사기극 물타기 조욜라 206
0
5
01-16 23:16
37101
문재인은 이재용 구속에 어떤 생각인지 ? 울산아재 183
5
0
01-16 22:02
37100
미국과 맞짱 뜰 자신 있으면 하고 해바라기 209
10
0
01-16 21:47
37099
왜 손가락혁명군은 광주에서 울산아재 200
0
0
01-16 21:36
37098
촛불이 십만밖에 안되니 빵슨상이 다시 우회전하네 마파람짱 202
0
5
01-16 21:11
37097
재벌해체 문제에 대하여... (3) 이젠 220
9
5
01-16 20:59
37096
되풀이 되는 문재인의 "전략적" 구라. (1) 4호 전차 H형 215
15
5
01-16 19:58
37095
감사합니다. untitled님. (10) 눈이침침 291
0
0
01-16 19:19
37094
양아치 문재인 이 때려 죽일 넘아. 니가 바로 처단해... 00 179
10
0
01-16 18:47
37093
짧게 말씀드리겠습니다. (1) 눈이침침 181
0
0
01-16 18:38
37092
고 노무현대통령 의문사 진상조사특위 (3) 진실추적 232
10
10
01-16 18:33
37091
문재인: 경남고수석+연수원수석(시위전력=차석) (2) ☩Ϗ... 128
25
5
01-16 16:11
37089
이재명의 손가락혁명군 출정식을 보고 느낀점 (2) 이젠 161
15
20
01-16 15:38
37088
보여주기식 사진 촬영, 자신의 생각은 있는 걸까? (5) 편집국 665
10
5
01-16 14:40
37087
진정해 이제 시작이야/// (1) 꼴.종. 132
0
5
01-16 14:29
37086
"왜 나한테 그걸?"…언성 높이며 오만했던 최순실 (1) 노컷뉴스 134
5
0
01-16 14:14
37085
한국을 멸망케할 사드배치 찬성하는 사대매국노들 (3) 진짜보수 105
10
0
01-16 13:58
37084
큰일났네 유투브 649
5
0
01-16 13:23
37082
뉴스공장에서 밝힌 반기문의 노무현 서거당시 한 짓!!... (1) 힘내세요 217
10
5
01-16 12:46
37081
☩이장관 "언제까지 미국X들 X을 빨아야 하느냐?... 주둔비용 295
25
0
01-16 10:15
37080
자로, ‘세월X’를 발견하다. (8) 0042625 454
15
0
01-16 09:10
37079
특검팀, 최순실 ‘한일 위안부 합의’ 개입 의혹 수사... (2) 아이엠피터 520
10
0
01-16 08:52
37078
음주 운전보다 더 심각한건 (4) 반기문재인 166
0
0
01-16 07:50
37077
70년 전쟁…그리고 2017 (1) 친일청산 366
10
0
01-16 06:52
37076
☨이재명 “쥐새끼는 인간이 아니다!!” (1) 속이후련~ 393
75
0
01-16 06:43
37075
반기문의 3가지 약점 - 2. 기름장어 반기문 (1) 우리사회연구... 146
0
0
01-16 06:40
37074
법인세인상이 재벌개혁 핵심? 이재명의 선동질 우습다... 라도관파ㄹ이 133
15
15
01-16 05:42
37073
국민 모두가 참정권 회복의 주역이 되어 주십사 almani 93
5
0
01-16 01:56
37072
제가 세운 식. (44) 눈이침침 535
0
0
01-16 00:41
37071
하늘의 종교와 땅의 세상 정치 (2) 매그넘 210
0
15
01-15 23:54
37070
왜그러는 걸까요? 울산아재 176
0
15
01-15 22:36
37069
그런,,,넘은 좆대가리를 잘라버려야... 울산아재 184
0
15
01-15 22:23
37067
靑, '반기문 거리두기'에 속내 복잡…"아직 연락없다" (1) 속내 143
0
5
01-15 21:22
37066
이재명 광주서 '손가락혁명군' 출정…"공정국가 건설" (1) 손가락 151
30
0
01-15 20:40
37065
핵규님은 토굴당 대선후보 되시는건지 빅뱅이 일어난... 마파람짱 112
5
5
01-15 20:38
37064
안촬쓰도 끝났는갑다 (증보판) (3) 안티안빠 213
10
10
01-15 19:16
37063
이재용은 관두고 개성공단이나 살려 쉐끼들아 (2) 마파람짱 155
0
10
01-15 19:10
37062
[펌] 문죄인+유병언 의혹 (1) 안티친노문빠 129
5
5
01-15 17:36
37061
제가 푼 세월호 방정식과 행적입니다. (8) 눈이침침 515
0
0
01-15 16:54
37060
untitled님. 댓글로 사진첨부를 못해드려서 죄송... (2) 눈이침침 168
0
0
01-15 16:14
12345678910 ..338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