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번호 11160  글쓴이 뉴요코리안  조회 2684  누리 35 (15,50, 4:1:10)  등록일 2014-10-28 16:13 대문 3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토마스 에클스 미국측 조사단장, 함미 인양 날 침몰원인 상부 보고해

(WWW.SURPRISE.OR.KR / 뉴요코리안 / 2014-10-28)

▲에클스 미국 측 조사단장이 4월 15일 상부에 보고한 이메일 전문, 미 해군 공개 문서 갈무리ⓒ민중의소리

2010년 3월 26일(아래 현지시각) 발생해 우리 장병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당시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순간인 같은 해 4월 15일, 이미 수중 폭발에 의한 침몰이라고 결론을 내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더구나 제대로 천안함 침몰에 관한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내린 그의 이러한 결론은 그 후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에 관한 공식 발표와도 그대로 일치하고 있어 당시 구성된 민간 합동조사단이 들러리 역할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재미 잠수함 전문가인 안수명 박사가 미 해군으로부터 정보자유법에 의거해 받은 문서를 민중의소리가 분석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당시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J. 에클스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인 2010년 4월 15일 오후 1시 38분(한국 시각) 당시 상관이었던 존 M. 버드 미 해군 중장 등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수중 폭발(UNDEX, An underwater explosion)이 선체가 파손된 좌현(port) 쪽에서 일어났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이메일에서 “이것은 비접촉의 근접 기폭 폭발로 믿어지며, 아직 어떤 대상(platform) 이 그 상황을 일으켰는지는 말할 근거는 없지만, 그러나 그것은 배의 왼쪽 용골 아래에서 폭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클스는 “선체의 지름으로 볼 때, 이는 (선체 아래) 1에서 3미터 사이에서 폭발한 것으로 보이나 실질적인 조사가 요구된다”고 적시했다.

에클스는 이어 “현장에서 한국 연락장성(LGEN)을 만났으며 독도함으로 돌아올 예정이고 그가(한국 장성) 한국 지도자에게 첫 보고를 하는 것을 돕기 위해 10분 정도 미팅을 가질 것”이라면서 “그는(한국 장성) 계속 그것이 어뢰냐고 물었지만, 그의 전문가와 나는 모두 어뢰인지 기뢰인지는 이 조사만으로는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 이메일은 천안함 함미가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 작성된 것이 분명해 보인다.

또한, 에클스는 같은 내용의 이 메일을 이날 오후 3시 38분경 당시 미 7함대 상륙군사령관이었던 해군 소장 리처드 랜돌트(Richard D. Landolt)와 당시 주한 미해군사령관이었던 피터 구마타오타오(Peter A. Gumataotao)에게도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에클스가 이날 미 해군 당국으로 보낸 이 이메일에서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한 이 내용은 공교롭게도 그 다음 날인 16일 한국 국방부에서 당시 민간합동 조사단 공동 단장이었던 박정이 해군 중장과 윤덕용 교수가 발표한 내용과 그대로 일치하며 이후 한 달여 후인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조사 결과 발표와 그대로 일치했다.


함미 인양한 순간, 침몰 원인을 파악했다?

에클스가 이 이메일을 보낸 4월 15일 오후 2시 전후의 천안함 함미 인양 상황은 당시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인양 작업이 함미 물빼기 등을 완료해 바지선에 실은 직후였으며 이 당시 천안함을 바지선에 고정했던 장치가 풀려 다시 용접 작업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가고 있는 시간이었다. 당일 오후 2시 43분경 YTN 방송은 “현재 거치대 파손이라는 돌발 변수에 부딪쳐 있는데 현재 해난구조대 대원들이 함미 안에서 시신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국방부는 오늘 오전 비공개 브리핑에서 함미를 바지선에 올려놓는 대로 민군합동조사단 38명이 바지선에 탑승해 1차 현장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 에클스 조사단장이 이메일을 발송한 당시 천안함 인양 상황을 보도하는 YTN, YTN 보도 영상 갈무리 ⓒ민중의소리

따라서 이러한 보도를 고려하더라도 에클스 단장은 인양된 함미 부분을 육안으로 한번 훑여본 후 자신이 이메일 제목에서 언급한 대로 이런 “민감하고(sensitive) 중요한(important)” 결론을 이미 내리고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다음 날인 16일 윤덕용 민간 합동조사단장은 국방부에서 “천안함 바닥면 근처에는 선체의 좌측에서 큰 힘이 작용해 선체를 포함한 철판들이 안쪽으로 휘어 있고 우측에는 파손이 생겨서 열려 있어 마치 우측에서 폭발 일어난 것으로 보였다”며 “이런 형태의 파손은 외부 폭발에 의해 일어난다는 것이 전문가 판단”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정황상 윤 조사단장이 말한 당시 전문가는 에클스 단장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이번 문서 분석 과정에서 에클스는 한국 측이 이러한 사실을 그 다음 날 발표할 것이라는 보고를 상부에 하면서도 당시 박정이 한국 국방부 측 조사단장이 함미 인양 당일 저녁 연락관을 보내 에클스에게 다음 날 기자 회견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에클스는 “4성(star) 장군이 언론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거부한 사실도 드러났다. 하지만 16일 당일 윤덕용 민간조사단장은 기자회견에서 “외부폭발 원인이 기뢰인지 혹은 어뢰인지 최종적인 원인 규명을 위해서는 함수를 인양하고 잔해물을 수거한 뒤에 세부적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었다. 그러나 이후 5월 20일과 9월 13일 발표한 최종 조사 결과에서 “천안함은 어뢰에 의한 수중폭발로 발생한 충격파와 버블효과에 의해 절단되어 침몰됐고, 폭발위치는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이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한 고성능폭약 250kg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되었다”고 발표했었다.

이는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에 에클스가 침몰의 원인으로 주장한 내용과 수심 깊이만 다소 차이가 있고 당시 발견되지 않았던 북한 어뢰에 관한 언급만 없을 뿐 그대로 일치하고 있다. 이에 관해 당시 천안함 민간조사위원이었던 신상철 ‘진실의길’ 대표는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물속에 있던 천안함의 함미를 그것도 무슨 이유에서인지 사건 발생 20일 만에 인양해 막 바지선으로 올려놓던 순간 에클스 단장이 이미 이런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불성설”이라면서 “이는 결과적으로 추후 모든 조사 과정과 활동이 이 에클스 미국 조사단장이 내린 결론을 꿰맞춘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이어 “함수는 여전히 물속에 있고 인양된 함미를 그저 한번 훑어 본 순간 그러한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에클스가 주장하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의 일”이라며 “미국이 단순히 천안함 사고 원인과 관련하여 기술적인 협조, 혹은 인양에 대한 도움을 주겠다는 것과는 전혀 다르게 사건의 처음부터 매우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다는 반증”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에클스 “개인 의견 개진한 것일 뿐… 추후 조사과정에서 진실로 밝혀졌다” 주장

한편, 이에 관해 지난 2013년 9월, 미 해군을 전역하고 현재 워싱턴 D.C에서 군수 선박 제조 및 시스템 관련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27일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당시 이메일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관한 개인 의견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에클스 전 미국 측 조사단장과의 전화 인터뷰 요지이다.

기자:이미 귀하에게 이메일로 미 해군이 공개한 자료를 보냈다. 당시 한국 시각 4월 15일, 이 이메일을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사실이 있는가?
에클스:그렇게 한 것으로 안다. 다만 시간이 언제이었는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기자:그런데 당시 이메일 작성 시간이 4월 15일 오후이다. 막 천안함이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인데 어떻게 이러한 결론을 내릴 수 있었는가?
에클스:평택에 있는 천안함을 본 적이 있는가? 천안함을 본다면 누가 봐도 그러한 결론을 내릴 것이다. 이후 모든 조사과정과 실험에서 그와 같은 결론으로 나왔다.

기자:질문하는 것은 그것이 아니라 어떻게 당시 막 인양된 천안함 함미만을 막 본 순간에 그러한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점이다. 예를 들어 어떻게 천안함 밑 1-3미터 아래에서 폭발이 일어났다고 생각했느냐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결론은 결국 최종 결론이 되었다. 쉽게 말하자면 짜맞추기 의혹이 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에클스: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시 천안함을 누가 봐도 외부에서의 압력(에클스는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이 작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비조사에서 나는 전문가로서 당시의 내 개인적인 의견을 전했을 뿐이다. 이후 조사과정에서 그러한 점이 드러난 것으로 안다.

기자:당시 이 이메일을 보낸 순간 천안함 함미(wreckage)를 본 것은 맞는가? 그날 언제부터 바지선이나 현장에 있었나? 박정이 중장과 윤덕용 교수도 그 자리에 있었나?
에클스:아마 확실하지는 않지만, 박 중장은 있었고 윤 교수는 당시 현장에 있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나는 하루 종일 보트(boat)에 있었다.

기자:한국 시각 당일 오후 1시 40분경에 그러한 민감한 내용을 이메일로 보고한 다른 이유라도 있는가?
에클스:블랙베리로 보낸 것일 수도 있고 시간은 미국 시각인지도 모른다. (이에 기자가 여러 문서의 시차(13시간 차이)를 이야기하며 되묻자 그제야 정확한 시간은 모르나 오후쯤 보낸 것은 맞는다고 대답함) 다시 강조하지만, 그것은 나의 개인 의견이었다.

기자:바로 그 점 때문에 인터뷰를 요청한 것이다. 그 개인 의견이 결국 귀하도 알다시피 한 달 후인 5월 20일 조사결과 발표와 이후 9월 13일 최종 조사결과 발표에서 그대로 반영되었다. 바로 이 점을 질문하는 것이다. 똑같이 결론이 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에클스:무슨 의미의 질문인지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

기자:(다시 질문 내용을 언급하며) 비유해서 말하자면 귀하는 거의 아마 신의 능력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에클스:그러한 언급은 어처구니(ridiculous)가 없다. 거듭 말하지만, 나는 내 개인 의견을 전한 것뿐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누가 천안함을 보아도 그렇게 판단할 것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기자:일부 전문가들은 전혀 다른 의견을 내 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가? 그리고 아직도 많은 한국 국민들은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한 정부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내용은 매우 중요한 사항이라 귀하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인터뷰한 것이다. 다시 말해 천안함의 함미만을 본 순간 인양하는 당일, 어떻게 비접촉 외부 폭발이라고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정이다. 그리고 그것이 그대로 천안함 침몰 사건의 결론이 되었다는 점이다. 이에 관해서 다른 할 말은 없는가?
에클스:나를 비롯해 한국 관계자는 물론 다국적 관계자들이 모든 조사과정에서 컴퓨터 모델링을 비롯해 많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여러 실험과 검증을 통해 천안함 사건의 원인을 규명했다고 본다. 지금도 그 점에서는 변함이 없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160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지영선
- 시민건강증진연구소
- 카드뉴스
- Twitter
IP : 172.56.35.x
[1/5]   민중의소리에게  IP 2.51.59.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1시35분      
안수명 박사가 얻어낸 자료,,,
수천페이지 된다고 하는데, 민중의 소리 이 작자들은 며칠에 이멜 하나씩 찔끔찔끔,
도대체 몇년동안 우려먹을 심산이라는 말인가.

"기자" 라는 자는 중요한 자료를 이용해 원고료나 벌어먹을 작정이 아니라면,
안박사에게 전문 공개를 요청한다고 전하시오.

기자가 기사의 주인공 행세나 하고 ㅉㅉㅉ
[2/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2시39분      
2.51.59.x :
안박사님은 다른 언론사에서 요청하면, 다 보냈다고 하드군요. 타 언론사들이 갖고는 있지만, 꿍쳐두고 있는게지요.

뉴요코리안/님 :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를 주는 외부요인은 수없이 많지만, 이자는 군발인지라 폭발이외에 무엇이 있겠나 (03생각이 남: 북괴소행아니면 누가 잇겠나?) 강한 선입견을 가진자로 보입니다. 제가 전에 이야기햇죠. 이자는 그때 한창 개인적으로 버블제트 기술에 미쳐있어서, 한국으로 올 비행기안에서 그런생각으로 꽉차있었든것으로 보입니다. 비행기 트램에 내리자 마자 "버블젯트" 한마디에 이게 무슨말인가 윤박사 열심히 배웠겠죠.

** 그리고 재미잇는것은 평택에 가서 두동강난 배를 보았느냐? 이 사람 이야기는 윤박사가 후에 뒤풀이 이야기 했고, 지금은 아예 견학시키고 있죠.
** 진짜 제 의문은 이 자는 잠충을 모르고 잇었나? 아니면 고도의 기만 전술인가?에 대한 것입니다. 전자 가능성도 많다고 봅니다. 워낙 극비훈련이라..
[3/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3시08분      
/자료관련/

원래 한 3천페이지 와야 하나 한 1500여페이지 입니다. 그리고 민중의소리 소속인 제가 처음 단독입수해 첫 기사를 작성한 것은 맞으나, 이후 이미 아시다시피 '뉴스타파'도 보도했고 지금이 이미 한달여 전에 여타 언론사에도 안박사의 동의하에 배포된 것으로 압니다. 여타 언론사가 왜 이 천안함에 대해서 쓰지 않는지는 저는 모릅니다.^^ 그리고 이 천안함 기사와 관련해 원고료 주는 매체도 없고 제가 원고료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모 나름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신념 하나로 하는데, 님 말씀 들으면 제가 더 힘들겠지요^^

/안개님/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에클스는 이후 폭발 진동음 차이가 1.1초만 강조하고 폭발물 정확히 350Kg 등만 맹신합니다. 이번 기사는 특히, 어케 한번 보는 순간, 이러한 생각을 했는지??? 그리고 이 생각이 그대로 합조단에 전달되어 이 교주의 생각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물(?)이 나왔다는 것이지요? 모 저도 인터뷰에서 제 개인 주장은 있지만, 이를 기사에는 달지 않는다하면서 당신과 반대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는 점을 강조하기는 했습니다. 그외 여러 이야기를 다 못드려 죄송하고요^^ 하나씩 밝혀지리락 봅니다.^^
[4/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09시49분      
뉴요코리안/님:
1.1초 주기는 좀 다른 뜻입니다. 주파수가 1 Hz이어서 가청주파수가 아닙니다. 장병들이 증언 할 수 있는 물리적 현상이 아닙니다 (들을 수 없는 음).
그러면 무엇이냐 하면, 소위 충격파형이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기상청에서 내 놓은 자료입니다. 그러나 이 자료는 일단 횔터링한 것이고, 자세히보면, 충격파형도 아닙니다. 그리고 홍태경 연구논문에는 이 충격파형이 잡히지 않아서, 김소구박사님이 열심히 찾아서, 찾았다고 주장는 논문에는 136 kg에 기뢰 폭발에 적합하다는 내용입니다. 이 에클스씨가 뭐가뭔지 모르고 하는 소리입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그런 폭발은 없엇다는 것은 확정적입니다.
*** 기상청에서 내 놓은 이 자료도, 1번 꼴통잔해와 같이 주문생산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Filtering 한것)
[5/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2시32분      
/안개님/ ㅎㅎ 다 알지요^^

참 예전 생각이 납니다... 그 지진센터 소장까지 연락하며 인터뷰 한 적이 있지요^^ 에클스가 몰 믿고 맹신하는지,,, 참 어이가 없을 뿐입니다. 힘들더라도 힘 닿는데까지 하나씩 다시 밝혀 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8) 김도성 PD 328644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3) 신상철 74239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06083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81779
81
25
10-28 09:10
30214
구의역 사고에 대한 시민들 반응 서울시민 46
10
0
05-30 12:55
30213
업무보고 온 K과장, 박원순은 왜 가운데 앉혔나 오마이 36
0
10
05-30 11:56
30212
요즘 박원순을 향한 시중 여론 답답하다 55
10
0
05-30 11:48
30210
김대중 인동초 38
5
0
05-30 11:33
30209
박근혜가 꽂힌 '코리아 에이드', 정체는? 시민건강증진... 127
0
5
05-30 10:58
30208
5월에 벌써 녹조, 4대강 수문을 열어라 지영선 79
0
0
05-30 10:15
30207
어른양아치야 너 정말 쪽팔린 줄 알아라... (1) 4호 전차 H형 48
15
0
05-30 10:04
30206
20대 국회 개원 전날, 더민주 당선인들은 전남 진도에... 허핑턴 25
5
0
05-30 10:03
30205
제주 이주민-원주민 갈등, 급기야 해녀-다이버 충돌 (1) 아이엠피터 109
0
5
05-30 09:58
30204
박통진리교 신도와 노뽕진리교 신도의 공통점 (1) 4호 전차 H형 54
5
5
05-30 09:54
30203
서프 더러워졌다고 오지 않겠다는 친문 양아치들에게. (1) 4호 전차 H형 53
20
5
05-30 09:24
30202
천하의 손봉호도 못하는 걸 돌팔이가 했네!! (1) 무지 재밋슴 204
30
0
05-30 00:32
30201
고향땅에 유배당한 호남팔이들의 자부심 (2) 라도관파ㄹ이 63
15
5
05-29 23:31
30200
4호전차.선명야당. 이 쓰레기들... (5) 아직도 178
20
20
05-29 21:59
30196
[새누리당] 내년대선 3위 참패예상 (1) 특별분석 97
5
0
05-29 16:13
30195
[안철수 새정치] 결론은 전라도 지역당과 박지원 손아... (2) 펌글 115
20
10
05-29 15:18
30194
반금련, 4호똥차, 선명야당건설, 안티 어쩌구저쩌구앞... (2) 어르신네 124
15
10
05-29 12:38
30193
항소심☩오정현 안수증 엉터리 드러났다 점입가경 242
55
0
05-29 00:38
30192
문재인이 영원히 쬬다 븅신일 수 밖에 없는 이... (1) 4호 전차 H형 162
25
5
05-28 22:14
30191
어이 4호 똥차.. (3) 어르신네 265
30
30
05-28 12:33
30190
어른 양아치 글 간단 요약... 4호 전차 H형 133
40
5
05-28 12:11
30189
그리고 어른 양아치야... 양아치도 일관성은 있어야 ... 4호 전차 H형 123
30
5
05-28 12:06
30188
어른양아치야... "사람이 먼저다."가 아니다. "먼저 ... 4호 전차 H형 119
40
0
05-28 12:01
30187
'선명야당건설' '4호 전차 H형' 등등 꼭 보거라(3) 어르신네 145
0
10
05-28 11:32
30186
'선명야당건설' '4호 전차 H형' 등등 꼭 보거라(2) 어르신네 98
5
10
05-28 11:25
30185
'선명야당건설' '4호 전차 H형' 등등 꼭 보거라 어르신네 109
10
10
05-28 11:20
30184
국회의장이 존중받도록 노력해 82
0
0
05-28 10:01
30182
음지와 양지가 뒤바뀐 서프라이즈... (2) 4호 전차 H형 207
15
5
05-28 09:10
30181
사진-홍만표 오피스텔123채+점포35개+알파 (2) 빌딩85억 320
55
0
05-28 03:40
30179
영자야, 왜 이글을 지웠냐? (2) 반노문 353
68
10
05-27 20:41
30178
임두만 선생님께.. (1) 해바라기 234
0
5
05-27 20:35
30176
부모님들, 이 분수는 조심해야 해요 카드뉴스 753
5
0
05-27 18:56
30175
식민조국은 이렇게 흐른다 (4) Twitter 1360
15
5
05-27 16:51
30174
촌놈사랑님...메일 확인해 주세요. 화씨911 710
0
0
05-27 16:50
30173
지구 남북자전12시간 정지 보구자와 777
0
0
05-27 15:05
30172
노짱토론방 내려주시오 (1) 언제까지노짱... 797
15
10
05-27 14:52
30171
어른 양아치야, 너 내무반에 폭탄 던져야 겠는데? (1) 4호 전차 H형 775
20
10
05-27 13:10
30170
홍만표 검찰출두 탈세인정 인산인해~~ (2) 사진첨부 951
55
0
05-27 11:33
30169
그네가 확실하게 믿는 거 하나. (1) 4호 전차 H형 950
25
5
05-27 10:37
30168
천안함 사건 실체요약. (4) 아 천안함/ 1060
30
0
05-27 09:38
30167
궤변은 결코 진실을 이길 수 없다. (5) 선명야당건설 1134
55
15
05-27 05:37
30165
참여 정부의 업적 (1) 노사모 1102
50
10
05-27 02:19
30164
지금 여당 꼬러지 생각하면..니들이 먹어라 (1) 해바라기 1275
0
5
05-26 20:46
30163
어르신네...이번 총선은 적대적 공존의 완결판이여... 선명야당건설 1125
35
5
05-26 20:34
30162
친문팔이 어르신네 수준이 유딩수준이니.. 4호 전차 H형 1207
25
5
05-26 20:07
30161
시사인-문재인 확장성 막는 친노포비아 실체 선명야당건설 1199
20
5
05-26 19:26
30160
어르신네라는 문빠 양아치야... (3) 4호 전차 H형 1262
35
10
05-26 17:28
30159
아직도 내무반에다 총질하며 소일하는 자들 꼭봐라 (2... 어르신네 1133
5
20
05-26 16:16
30158
김갑수..또 한껀 했네? 어르신네 1245
10
25
05-26 14:44
30157
[대통령] 중도사퇴 반드시 필요하다 (1) 펌글 983
10
5
05-26 12:05
30156
멀쩡한 국회 컴퓨터 교체? 동아일보 기자가 갖다 쓰면... 아이엠피터 1283
30
0
05-26 11:52
30155
"미국도 박근혜 정부의 '종미' 경고하는데…" (1) 정세현 1503
15
5
05-26 11:22
30154
민감 현안에 거침없이 직설…박원순 확 달라졌네 한겨레 894
0
10
05-26 11:07
30153
반기문 “한국 분열 창피 노력해라···대권 거론 자... (4) 경향 751
0
5
05-26 10:53
30152
‘만화 왕국’된 박근혜 정부 3년···‘역대급 작품... 향이네 990
5
0
05-26 10:06
30151
글쓰기 차단? 무단 삭제? (두루개犬 필독) (3) 안티관리자놈 706
10
0
05-26 09:37
30150
골수문빠 패거리한테 질문! (안티../ 필독) (2) 안티어르신네 656
10
0
05-26 09:33
30148
아직도 내무반에 총질하며 소일하는 자들 꼭 보거라 (3) 어르신네 676
5
5
05-26 08:32
30147
413 총선 정당별 득표수는 선거 전에 만들어 졌다-편... almani 2059
0
0
05-26 04:03
30146
413 총선 정당별 득표수는 이렇게 만들어 졌다 almani 897
0
0
05-26 03:59
30145
[긴급속보] 반기문 충격발언 !! 1028
0
5
05-25 22:08
30142
[프로축구-심판매수] 프로축구 몽땅 해체하라 펌글 1196
0
0
05-25 14:54
30137
안티../는 공상허언증 정신병자 (호남평야+어르신네 ... (3) 안티라도관팔 1455
4
0
05-25 10:59
30136
포상금 1억원! (어르신네+라도관파ㄹ이필독) (1) 안티안티../ 1388
0
0
05-25 10:19
30135
문죄인은 復唱 따라쟁이? (안티../ 필독) (3) 안티어르신네 1320
5
10
05-25 10:10
30134
‘상시 청문회’가 ‘행정부 마비’가 아닌 3가지 이... (1) 미디어오늘 1548
15
5
05-25 09:16
30133
‘보수 8년’의 균형발전 역주행 충남 기업유치 10분... 한겨레 1326
10
5
05-25 08:54
30132
MBC PD수첩, 고소남 강용석편 방송보류 (1) 아이엠피터 1678
20
10
05-25 08:41
30131
개혁을 미룬 대가 (1) 김종대 1638
45
0
05-25 08:39
30130
르완다 산 커피, 그리고 1994년 권종상 981
10
5
05-25 07:42
30129
춤추는 아이들의 실루엣 0042625 1138
0
5
05-25 07:25
30128
전라도 사람들이 웃기는 이유 (3) 호남평야 712
55
40
05-25 07:08
30126
안철수가 무슨죄냐고? 몰라서 묻나? (3) 라도관파ㄹ이 413
30
15
05-25 04:47
30123
화씨119 외 서프를 초토화시키는 몇몇 닉들앞 연애편... (2) 어르신네 928
20
20
05-24 18:54
30122
격랑 속의 한국경제 (1) 이준구 1355
10
0
05-24 17:21
30121
오늘도 꾸준히 팔리는 "역사는 승자가 바꾼다" (1) 화씨911 1122
10
10
05-24 13:47
30120
두루닭 류에게 '페밀리 확대번개'를 공개한다. (4) 화씨911 1292
10
5
05-24 12:23
30119
태양광발전 최대수혜를 한국전력 (2) 시골길 1233
0
0
05-24 12:22
30118
한전 - 세계 초고품질의 전기를 고집할 필요가 있는가... (3) 꺾은 붓 1184
0
0
05-24 12:14
30117
"한국 경제, 온탕 속 개구리처럼 죽어간다" (1) 김상조 1560
10
0
05-24 12:01
30116
김원기 전 국회의장님.. 정말 고-맙고 고맙습니다~~!! 어르신네 1120
10
10
05-24 11:48
30115
기억맹(Memory Blindness)을 아시나요? 뉴스페파민트 1367
10
0
05-24 10:19
30114
골수문빠 7인방 개박살내기 (라도관파ㄹ이 필독) (6) 안티두루개犬 1044
5
5
05-24 10:17
30113
문죄인의 천안함 폭침 復唱은 무죄? (안티../ 필독) (4) 안티미친놈들 962
5
5
05-24 10:08
30112
[펌] 문재인의 천안함 발언은 명백한 ‘변절’ (안티.... (3) 안티미친놈들 704
15
5
05-24 10:05
30111
☩정대철 아들 의원직과 백만원 법인카드 바꿔 억울한 아들 640
25
5
05-24 09:24
30110
노무현은 친노문의 신(神)이 되었다. (5) 선명야당건설 647
40
5
05-24 04:40
30109
광주학살에 대해서, 그 본질을 이야기 하자. 선명야당건설 862
30
10
05-23 22:03
30105
5월은 노무현입니다 (4) 복면가왕 1849
35
25
05-23 12:01
30104
한명숙과 5.18 (5) 강기석 1993
30
30
05-23 11:25
30103
꼴랑 12억에 눈물 흘린 노무현 (4) 아이엠피터 1946
25
35
05-23 11:15
30100
문죄인+천안함 관련글 시비? (안티../ 필독) (12) 안티미친놈들 1599
10
5
05-23 09:28
30099
문죄인+이희호 커넥션? (라도관파ㄹ이 필독) (3) 안티미친놈들 1399
19
5
05-23 09:22
30098
더민당은 수구꼴통 붕당 (라도관파ㄹ이 필독) (3) 안티미친놈들 1372
5
10
05-23 09:11
30097
◆노무현 무차별향응 제공혐의◆ (1) 법률검토결과 1846
50
15
05-23 04:56
30096
강남역 10번출구 사태에 대한 박원순 시장님의 말씀   1576
0
0
05-23 02:40
30094
지만원의 단체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야전군"과 광화... (1) 안티보수 1651
5
0
05-22 21:16
30092
DJ 숨은 측근' 옥바라지 대가로 75억 인동초 2316
30
5
05-22 07:27
30090
[대선후보] 역사상 최대규모 출마 가능성 vjarmf 2697
0
0
05-21 19:55
30086
5.18 지만원의 조잡한 사실 왜곡 2 사실확인 2475
10
0
05-21 14:16
30085
5.18 지만원의 조잡한 사실 왜곡 사실확인 2205
10
0
05-21 14:03
30080
열 세 명의 감전사, 그리고 정치 참여의 중요성 (1) 권종상 1357
25
0
05-21 04:18
30079
순간포착-총선 투표율 조작 현장(전국편) almani 4217
0
0
05-21 02:15
30077
前 더민주당 조직본부장 이윤석의원의 문재인 인물평. (1) 선명야당건설 1216
15
35
05-21 00:05
30076
진중권 비난 윤중대의 호남 궤변 (1) 아는 사람 1190
20
5
05-20 23:22
30075
선관위의 놀라운 마술을 풀, 전국 퀴즈 대회? 전북 남... 시골목사 1063
5
0
05-20 21:53
30073
원문항적 (4) 시지프스 1101
25
5
05-20 16:37
30072
‘빌어먹을 정치 to the 인터넷’ 김진혁 1349
20
5
05-20 14:55
30071
시지프스님의 도움을 구합니다. (9) 0042625 2335
0
0
05-20 14:40
30070
한전 ‘새 공법’ 탓에 13명 감전사 (1) 경향 1291
10
0
05-20 14:14
12345678910 ..27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