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번호 11160  글쓴이 뉴요코리안  조회 2788  누리 35 (15,50, 4:1:10)  등록일 2014-10-28 16:13 대문 3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토마스 에클스 미국측 조사단장, 함미 인양 날 침몰원인 상부 보고해

(WWW.SURPRISE.OR.KR / 뉴요코리안 / 2014-10-28)

▲에클스 미국 측 조사단장이 4월 15일 상부에 보고한 이메일 전문, 미 해군 공개 문서 갈무리ⓒ민중의소리

2010년 3월 26일(아래 현지시각) 발생해 우리 장병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당시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순간인 같은 해 4월 15일, 이미 수중 폭발에 의한 침몰이라고 결론을 내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더구나 제대로 천안함 침몰에 관한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내린 그의 이러한 결론은 그 후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에 관한 공식 발표와도 그대로 일치하고 있어 당시 구성된 민간 합동조사단이 들러리 역할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재미 잠수함 전문가인 안수명 박사가 미 해군으로부터 정보자유법에 의거해 받은 문서를 민중의소리가 분석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당시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J. 에클스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인 2010년 4월 15일 오후 1시 38분(한국 시각) 당시 상관이었던 존 M. 버드 미 해군 중장 등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수중 폭발(UNDEX, An underwater explosion)이 선체가 파손된 좌현(port) 쪽에서 일어났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이메일에서 “이것은 비접촉의 근접 기폭 폭발로 믿어지며, 아직 어떤 대상(platform) 이 그 상황을 일으켰는지는 말할 근거는 없지만, 그러나 그것은 배의 왼쪽 용골 아래에서 폭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클스는 “선체의 지름으로 볼 때, 이는 (선체 아래) 1에서 3미터 사이에서 폭발한 것으로 보이나 실질적인 조사가 요구된다”고 적시했다.

에클스는 이어 “현장에서 한국 연락장성(LGEN)을 만났으며 독도함으로 돌아올 예정이고 그가(한국 장성) 한국 지도자에게 첫 보고를 하는 것을 돕기 위해 10분 정도 미팅을 가질 것”이라면서 “그는(한국 장성) 계속 그것이 어뢰냐고 물었지만, 그의 전문가와 나는 모두 어뢰인지 기뢰인지는 이 조사만으로는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 이메일은 천안함 함미가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 작성된 것이 분명해 보인다.

또한, 에클스는 같은 내용의 이 메일을 이날 오후 3시 38분경 당시 미 7함대 상륙군사령관이었던 해군 소장 리처드 랜돌트(Richard D. Landolt)와 당시 주한 미해군사령관이었던 피터 구마타오타오(Peter A. Gumataotao)에게도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에클스가 이날 미 해군 당국으로 보낸 이 이메일에서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한 이 내용은 공교롭게도 그 다음 날인 16일 한국 국방부에서 당시 민간합동 조사단 공동 단장이었던 박정이 해군 중장과 윤덕용 교수가 발표한 내용과 그대로 일치하며 이후 한 달여 후인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조사 결과 발표와 그대로 일치했다.


함미 인양한 순간, 침몰 원인을 파악했다?

에클스가 이 이메일을 보낸 4월 15일 오후 2시 전후의 천안함 함미 인양 상황은 당시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인양 작업이 함미 물빼기 등을 완료해 바지선에 실은 직후였으며 이 당시 천안함을 바지선에 고정했던 장치가 풀려 다시 용접 작업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가고 있는 시간이었다. 당일 오후 2시 43분경 YTN 방송은 “현재 거치대 파손이라는 돌발 변수에 부딪쳐 있는데 현재 해난구조대 대원들이 함미 안에서 시신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국방부는 오늘 오전 비공개 브리핑에서 함미를 바지선에 올려놓는 대로 민군합동조사단 38명이 바지선에 탑승해 1차 현장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 에클스 조사단장이 이메일을 발송한 당시 천안함 인양 상황을 보도하는 YTN, YTN 보도 영상 갈무리 ⓒ민중의소리

따라서 이러한 보도를 고려하더라도 에클스 단장은 인양된 함미 부분을 육안으로 한번 훑여본 후 자신이 이메일 제목에서 언급한 대로 이런 “민감하고(sensitive) 중요한(important)” 결론을 이미 내리고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다음 날인 16일 윤덕용 민간 합동조사단장은 국방부에서 “천안함 바닥면 근처에는 선체의 좌측에서 큰 힘이 작용해 선체를 포함한 철판들이 안쪽으로 휘어 있고 우측에는 파손이 생겨서 열려 있어 마치 우측에서 폭발 일어난 것으로 보였다”며 “이런 형태의 파손은 외부 폭발에 의해 일어난다는 것이 전문가 판단”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정황상 윤 조사단장이 말한 당시 전문가는 에클스 단장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이번 문서 분석 과정에서 에클스는 한국 측이 이러한 사실을 그 다음 날 발표할 것이라는 보고를 상부에 하면서도 당시 박정이 한국 국방부 측 조사단장이 함미 인양 당일 저녁 연락관을 보내 에클스에게 다음 날 기자 회견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에클스는 “4성(star) 장군이 언론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거부한 사실도 드러났다. 하지만 16일 당일 윤덕용 민간조사단장은 기자회견에서 “외부폭발 원인이 기뢰인지 혹은 어뢰인지 최종적인 원인 규명을 위해서는 함수를 인양하고 잔해물을 수거한 뒤에 세부적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었다. 그러나 이후 5월 20일과 9월 13일 발표한 최종 조사 결과에서 “천안함은 어뢰에 의한 수중폭발로 발생한 충격파와 버블효과에 의해 절단되어 침몰됐고, 폭발위치는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이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한 고성능폭약 250kg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되었다”고 발표했었다.

이는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에 에클스가 침몰의 원인으로 주장한 내용과 수심 깊이만 다소 차이가 있고 당시 발견되지 않았던 북한 어뢰에 관한 언급만 없을 뿐 그대로 일치하고 있다. 이에 관해 당시 천안함 민간조사위원이었던 신상철 ‘진실의길’ 대표는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물속에 있던 천안함의 함미를 그것도 무슨 이유에서인지 사건 발생 20일 만에 인양해 막 바지선으로 올려놓던 순간 에클스 단장이 이미 이런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불성설”이라면서 “이는 결과적으로 추후 모든 조사 과정과 활동이 이 에클스 미국 조사단장이 내린 결론을 꿰맞춘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이어 “함수는 여전히 물속에 있고 인양된 함미를 그저 한번 훑어 본 순간 그러한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에클스가 주장하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의 일”이라며 “미국이 단순히 천안함 사고 원인과 관련하여 기술적인 협조, 혹은 인양에 대한 도움을 주겠다는 것과는 전혀 다르게 사건의 처음부터 매우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다는 반증”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에클스 “개인 의견 개진한 것일 뿐… 추후 조사과정에서 진실로 밝혀졌다” 주장

한편, 이에 관해 지난 2013년 9월, 미 해군을 전역하고 현재 워싱턴 D.C에서 군수 선박 제조 및 시스템 관련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27일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당시 이메일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관한 개인 의견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에클스 전 미국 측 조사단장과의 전화 인터뷰 요지이다.

기자:이미 귀하에게 이메일로 미 해군이 공개한 자료를 보냈다. 당시 한국 시각 4월 15일, 이 이메일을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사실이 있는가?
에클스:그렇게 한 것으로 안다. 다만 시간이 언제이었는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기자:그런데 당시 이메일 작성 시간이 4월 15일 오후이다. 막 천안함이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인데 어떻게 이러한 결론을 내릴 수 있었는가?
에클스:평택에 있는 천안함을 본 적이 있는가? 천안함을 본다면 누가 봐도 그러한 결론을 내릴 것이다. 이후 모든 조사과정과 실험에서 그와 같은 결론으로 나왔다.

기자:질문하는 것은 그것이 아니라 어떻게 당시 막 인양된 천안함 함미만을 막 본 순간에 그러한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점이다. 예를 들어 어떻게 천안함 밑 1-3미터 아래에서 폭발이 일어났다고 생각했느냐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결론은 결국 최종 결론이 되었다. 쉽게 말하자면 짜맞추기 의혹이 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에클스: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시 천안함을 누가 봐도 외부에서의 압력(에클스는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이 작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비조사에서 나는 전문가로서 당시의 내 개인적인 의견을 전했을 뿐이다. 이후 조사과정에서 그러한 점이 드러난 것으로 안다.

기자:당시 이 이메일을 보낸 순간 천안함 함미(wreckage)를 본 것은 맞는가? 그날 언제부터 바지선이나 현장에 있었나? 박정이 중장과 윤덕용 교수도 그 자리에 있었나?
에클스:아마 확실하지는 않지만, 박 중장은 있었고 윤 교수는 당시 현장에 있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나는 하루 종일 보트(boat)에 있었다.

기자:한국 시각 당일 오후 1시 40분경에 그러한 민감한 내용을 이메일로 보고한 다른 이유라도 있는가?
에클스:블랙베리로 보낸 것일 수도 있고 시간은 미국 시각인지도 모른다. (이에 기자가 여러 문서의 시차(13시간 차이)를 이야기하며 되묻자 그제야 정확한 시간은 모르나 오후쯤 보낸 것은 맞는다고 대답함) 다시 강조하지만, 그것은 나의 개인 의견이었다.

기자:바로 그 점 때문에 인터뷰를 요청한 것이다. 그 개인 의견이 결국 귀하도 알다시피 한 달 후인 5월 20일 조사결과 발표와 이후 9월 13일 최종 조사결과 발표에서 그대로 반영되었다. 바로 이 점을 질문하는 것이다. 똑같이 결론이 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에클스:무슨 의미의 질문인지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

기자:(다시 질문 내용을 언급하며) 비유해서 말하자면 귀하는 거의 아마 신의 능력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에클스:그러한 언급은 어처구니(ridiculous)가 없다. 거듭 말하지만, 나는 내 개인 의견을 전한 것뿐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누가 천안함을 보아도 그렇게 판단할 것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기자:일부 전문가들은 전혀 다른 의견을 내 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가? 그리고 아직도 많은 한국 국민들은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한 정부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내용은 매우 중요한 사항이라 귀하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인터뷰한 것이다. 다시 말해 천안함의 함미만을 본 순간 인양하는 당일, 어떻게 비접촉 외부 폭발이라고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정이다. 그리고 그것이 그대로 천안함 침몰 사건의 결론이 되었다는 점이다. 이에 관해서 다른 할 말은 없는가?
에클스:나를 비롯해 한국 관계자는 물론 다국적 관계자들이 모든 조사과정에서 컴퓨터 모델링을 비롯해 많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여러 실험과 검증을 통해 천안함 사건의 원인을 규명했다고 본다. 지금도 그 점에서는 변함이 없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160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오주르디
- 이관후
- 박해전
- VOP
IP : 172.56.35.x
[1/5]   민중의소리에게  IP 2.51.59.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1시35분      
안수명 박사가 얻어낸 자료,,,
수천페이지 된다고 하는데, 민중의 소리 이 작자들은 며칠에 이멜 하나씩 찔끔찔끔,
도대체 몇년동안 우려먹을 심산이라는 말인가.

"기자" 라는 자는 중요한 자료를 이용해 원고료나 벌어먹을 작정이 아니라면,
안박사에게 전문 공개를 요청한다고 전하시오.

기자가 기사의 주인공 행세나 하고 ㅉㅉㅉ
[2/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2시39분      
2.51.59.x :
안박사님은 다른 언론사에서 요청하면, 다 보냈다고 하드군요. 타 언론사들이 갖고는 있지만, 꿍쳐두고 있는게지요.

뉴요코리안/님 :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를 주는 외부요인은 수없이 많지만, 이자는 군발인지라 폭발이외에 무엇이 있겠나 (03생각이 남: 북괴소행아니면 누가 잇겠나?) 강한 선입견을 가진자로 보입니다. 제가 전에 이야기햇죠. 이자는 그때 한창 개인적으로 버블제트 기술에 미쳐있어서, 한국으로 올 비행기안에서 그런생각으로 꽉차있었든것으로 보입니다. 비행기 트램에 내리자 마자 "버블젯트" 한마디에 이게 무슨말인가 윤박사 열심히 배웠겠죠.

** 그리고 재미잇는것은 평택에 가서 두동강난 배를 보았느냐? 이 사람 이야기는 윤박사가 후에 뒤풀이 이야기 했고, 지금은 아예 견학시키고 있죠.
** 진짜 제 의문은 이 자는 잠충을 모르고 잇었나? 아니면 고도의 기만 전술인가?에 대한 것입니다. 전자 가능성도 많다고 봅니다. 워낙 극비훈련이라..
[3/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3시08분      
/자료관련/

원래 한 3천페이지 와야 하나 한 1500여페이지 입니다. 그리고 민중의소리 소속인 제가 처음 단독입수해 첫 기사를 작성한 것은 맞으나, 이후 이미 아시다시피 '뉴스타파'도 보도했고 지금이 이미 한달여 전에 여타 언론사에도 안박사의 동의하에 배포된 것으로 압니다. 여타 언론사가 왜 이 천안함에 대해서 쓰지 않는지는 저는 모릅니다.^^ 그리고 이 천안함 기사와 관련해 원고료 주는 매체도 없고 제가 원고료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모 나름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신념 하나로 하는데, 님 말씀 들으면 제가 더 힘들겠지요^^

/안개님/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에클스는 이후 폭발 진동음 차이가 1.1초만 강조하고 폭발물 정확히 350Kg 등만 맹신합니다. 이번 기사는 특히, 어케 한번 보는 순간, 이러한 생각을 했는지??? 그리고 이 생각이 그대로 합조단에 전달되어 이 교주의 생각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물(?)이 나왔다는 것이지요? 모 저도 인터뷰에서 제 개인 주장은 있지만, 이를 기사에는 달지 않는다하면서 당신과 반대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는 점을 강조하기는 했습니다. 그외 여러 이야기를 다 못드려 죄송하고요^^ 하나씩 밝혀지리락 봅니다.^^
[4/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09시49분      
뉴요코리안/님:
1.1초 주기는 좀 다른 뜻입니다. 주파수가 1 Hz이어서 가청주파수가 아닙니다. 장병들이 증언 할 수 있는 물리적 현상이 아닙니다 (들을 수 없는 음).
그러면 무엇이냐 하면, 소위 충격파형이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기상청에서 내 놓은 자료입니다. 그러나 이 자료는 일단 횔터링한 것이고, 자세히보면, 충격파형도 아닙니다. 그리고 홍태경 연구논문에는 이 충격파형이 잡히지 않아서, 김소구박사님이 열심히 찾아서, 찾았다고 주장는 논문에는 136 kg에 기뢰 폭발에 적합하다는 내용입니다. 이 에클스씨가 뭐가뭔지 모르고 하는 소리입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그런 폭발은 없엇다는 것은 확정적입니다.
*** 기상청에서 내 놓은 이 자료도, 1번 꼴통잔해와 같이 주문생산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Filtering 한것)
[5/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2시32분      
/안개님/ ㅎㅎ 다 알지요^^

참 예전 생각이 납니다... 그 지진센터 소장까지 연락하며 인터뷰 한 적이 있지요^^ 에클스가 몰 믿고 맹신하는지,,, 참 어이가 없을 뿐입니다. 힘들더라도 힘 닿는데까지 하나씩 다시 밝혀 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45551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3) 신상철 90550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25472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5) 신상철 99565
81
30
10-28 09:10
32155
문죄인의 4가지 죄 (1) 묵찌빠 187
0
0
08-27 11:24
32154
당대표 누가되든 관심없지만 ... 247
0
0
08-27 10:42
32153
역시 ‘국뻥부’ SLBM 실전배치까지 3~4년 걸린다더니 (3) 아이엠피터 362
0
5
08-27 10:42
32152
반신반인의 딸, 그녀의 무서운 착각 오주르디 354
0
5
08-27 10:38
32151
☨유시민의 박근혜가 우병우 못치는 약점설에 발... (3) 일파만파~ 557
23
5
08-27 05:28
32148
운명의 출항(1) (10) 0042625 1032
4
5
08-26 19:22
32147
우병우에 고개 숙인 이철성…2016년 대한민국 우이독경 1142
0
10
08-26 11:20
32146
'청와대-검찰' 연립정부, '푸른 시간'이 왔다 이관후 1313
0
10
08-26 11:10
32145
☦조선 vs 청와대 전면전 심층취재☦ 싸움은 붙여 1249
30
5
08-26 10:29
32144
6.15 10.4 자주통일 평화번영의 완수를 더불어민주당... 박해전 1071
0
14
08-26 07:27
32143
검은 전폭기가 동서남북 사방에서 떼지어 한곳으로 1006
0
0
08-26 05:14
32142
☩속보: 조용기 또다른 여자문제 일파만파~ (2) 희대의 탕아 1104
55
5
08-26 01:04
32141
함 물어보자,, 너 글빨 말빨 상위로 느껴 전차한테 조... 해버러가 828
5
5
08-25 23:16
32138
지독하게 북바이러스 걸린색히 쳐봐바 (1) 해바라기 634
0
5
08-25 21:18
32136
잠수함에서 쏘아올려 500km 갔다니 기특하다.. (1) 해바라기 421
10
10
08-25 20:26
32135
청문횔 계기로 경찰청의 시위대비정책이 확립되길 바... 143
0
0
08-25 20:16
32134
"친노세력"은 상징 조작(노무현 연설 중) 문건요 140
5
10
08-25 18:06
32131
☦납량특집3 마을처녀 싹쓸이한 막가파 목사~ (2) 현장취재 283
55
5
08-25 12:54
32130
참사 발생 862일··· 세월호 유가족 12명 단식 돌입 (14) VOP 493
30
10
08-25 12:03
32127
민심은 민심일뿐 - 승부는 문제는 아니지 51
0
0
08-25 11:03
32126
건국절 논란에 대한 또다른 접근: 연호, 국경일, 건국... 강성현 259
0
10
08-25 10:58
32125
우병우, 전두환을 닮았다 김의겸 428
24
10
08-25 10:09
32124
"대통령도 법 위에 있지 않다" 권석천 171
0
0
08-25 09:26
32123
한미 전문가들 “북한, 사드 무력화 입증” (10) 뉴요코리안 594
10
10
08-25 09:08
32120
별 감흥은 없어..익히 알고 있었으니..근데 씨바르..... (3) 해바라기 444
0
5
08-24 23:18
32117
성호스님이 문사꾸라 안까는 이유 도청몰카꽃뱀 549
5
5
08-24 20:20
32116
☩납량특집2 “이년은 8천원, 저년은 만원이요!... (1) ㅎㅎㅎ... 1092
50
5
08-24 12:38
32115
사드는 중국의 경제보복을 부르지 않을 것이다 (5) 월드포스트 1364
0
5
08-24 11:31
32114
녹조로 뒤덮인 금강…강이 아니라 잔디밭 죽어가는 강 862
5
0
08-24 11:05
32112
해도 해도 너무한 ‘세월호 지우기’ 책동 (1) 세월호 1092
10
10
08-24 10:29
32111
낙동강 중상류 녹조, 사상 최악치로 많아졌다 4대강 751
5
0
08-24 10:03
32110
기승전 “정권”…테러방지법은 잊었나 홍기빈 825
10
5
08-24 10:01
32109
‘우병우 라인’에 맡긴 우병우 수사 한겨레 622
0
5
08-24 09:57
32108
궁지에 몰린 청와대, 조선일보 약점 잡고 흔드나? 미디어오늘 541
0
5
08-24 09:55
32107
더민주, 조용한 집권은 꿈도 꾸지 마라 (2) 이대근 627
24
5
08-24 09:38
32105
☩ 납량특집-北여군 수십명 알몸목욕하다 우르르... (1) 재밋슴 531
70
5
08-24 00:04
32104
박형규 목사와 ‘노상예배’의 추억 (1) 정운현 305
5
10
08-23 15:50
32103
박근혜, 나라 빚 131조로 뭐했나? (2) 이상구 450
15
10
08-23 15:09
32102
종북몰이 명예훼손 승소 재미 동포 린다 리 씨 인터뷰 뉴스프로 121
0
15
08-23 15:05
32101
종북딱지 재미동포, 인터넷 언론 등 상대 명예훼손 재... 권종상 327
10
10
08-23 13:55
32100
교수·변호사·회계사 망국론 (1) 김상조 362
15
0
08-23 12:39
32099
[속보]이석수 특별감찰관, 박 대통령 동생 박근령 전 ... 경향 193
5
5
08-23 11:50
32098
“중국과 대만도 친일파를 사형대에 세웠다. 우리는 ... (3) 인터뷰 463
20
5
08-23 09:04
32095
박노자 “박근혜=‘최악의 대통령’” (1) 당연지사 427
65
5
08-23 00:29
32094
20대 총선, 관외 사전투표지 사후 조작 고발, 군산지... 시골목사 205
15
5
08-22 17:27
32093
당대표는 추미애 쪽으로 기울다 (4) 몽민심서 361
0
15
08-22 16:13
32092
새얼호에 관계된 모든세력이 공범이다. (2) 자작민국 220
0
5
08-22 16:02
32091
박근혜 vs 김제동 사드 100분 토론 VOP 468
5
5
08-22 15:45
32090
전라도사람 마인드 특징 518 255
20
5
08-22 10:37
32089
청년수당 막고 쇼까지? 정부 ‘취업수당 60만원’ 알... (1) 청년수당 599
5
15
08-22 09:01
32088
“미시USA 종북 단체 아냐”…법원, 보수 인터넷 매체... 미시USA 166
0
5
08-22 08:46
32087
☩오정현이 돌팔이 목사임이 드러나고 있다 (1) 소송하며... 326
55
0
08-22 05:15
32086
☦청와대 vs 조선일보 대충돌 갈데까지 가보자~ 최태민 정윤... 402
60
5
08-22 03:38
32085
훈장과 권력 4부 ‘훈장, 정권의 수사학’ 뉴스타파 407
10
5
08-22 00:44
32084
‘우병우 라인’에 사건 배당? 검사들도 “우 현직땐 ... 놈놈놈 192
0
5
08-22 00:31
32083
청문회 피하려 ‘추경 철회’ 말하는 정부·여당의 무... 서별관 470
5
5
08-22 00:15
32082
[‘우병우 사태’ 후폭풍]청 “부패 기득권이 식물정... 후폭풍 465
5
5
08-22 00:00
32081
노무현 대통령 재임 기간에 가장 많은 자살 (3) 원조처녀 284
10
5
08-21 23:09
32080
인구 2억명 파키스탄은 선수 임원 합쳐 3명 참가 ... 원조처녀 224
0
0
08-21 23:00
32074
4달여 전에 만든 대선 최종득표수 발표한 ‘중선위’ almani 506
0
0
08-21 11:29
32073
노무현 연설로 확인한 지역당 폐해, 친노세력 진실 (6) 문건요 249
5
5
08-21 11:23
32072
“사드 호갱님, 이젠 SM-3도 구매하셔야죠” (3) 뉴요코리안 599
20
20
08-21 11:20
32071
문재인 아버지가 호남사람한테 크게 데였다고 하는데 지역이기주의 210
0
5
08-21 09:19
32068
♥우병우 “내가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 (2) ♀♂♁ 335
50
5
08-21 06:44
32067
세월호 급변침 구간 AIS Message Type 3의 진실 (23) 0042625 1148
7
5
08-21 03:44
32056
건국절과 이승만 국부론... (2) 선명야당건설 232
5
5
08-20 14:12
32050
486 운동권의 위선 (2) 우상호 257
14
5
08-20 12:05
32046
☦노무현의 저주: 홍만표-우병우 다음타자... (1) ☗화보... 523
50
5
08-20 05:36
32044
박근혜씨가 대통령이라고 말하면 안되는 이우 almani 1033
0
5
08-20 04:38
32043
☦정윤회건 박근혜 물려 우병우 국정농단~ (1) 내밀한 곳 561
50
5
08-20 00:37
32041
내팽개쳐진 나의 투표용지, 짓밟힌 직선제 헌법 almani 620
0
0
08-19 16:01
32040
김대중 대통령 서거 7주기 날에 (1) 권종상 587
15
20
08-19 15:28
32039
‘우병우 수사의뢰’ 이석수 특별감찰관 ‘찍어내기’... (2) vop 848
0
10
08-19 10:55
32038
박근혜, 레이건이 될 수 없는 이유 (3) 정욱식 700
5
15
08-19 10:40
32037
혐오를 극복할 여성들의 정치가 필요하다 김명환 243
0
0
08-19 10:27
32036
청 “이석수 중대 위법 묵과 못해”…우병우 살리기 ... (1) 한겨레 278
0
0
08-19 10:08
32031
8.15. 건국논란 몽민심서 461
5
0
08-19 03:24
32030
☩박형규목사 소천 vs 박정희의 최후발악~ 진실타살 544
45
0
08-19 02:44
32029
태권도 금메달 여대생 폭행교수를 발차기로 제압 (2) 추행예방정리 774
60
0
08-19 01:20
32027
지금 문재인 단일화 논할때가 아니다 (1) 몽민심서 683
5
10
08-18 20:21
32026
세월호 AIS 원문 Message Types 3번의 진실 ;0042625 ... (23) 개돼지 895
5
5
08-18 18:13
32025
20대 총선 불법장비 '투표지심사계수기' 고발, 혐의없... 시골목사 803
0
0
08-18 17:52
32023
인면수심 문재인... (3) 4호 전차 H형 874
20
10
08-18 13:32
32022
그녀를 위한 변명 - 그녀가 '송로버섯'을 찾는 이유 복면가왕 796
0
0
08-18 11:49
32021
대통령은 “안전성 최우선”이라더니...국방부는 사드... (3) 두리뭉실 753
5
0
08-18 11:07
32020
"불법도청? 정권 운명 걸린 초대형 스캔들" 특별감찰관 1584
15
5
08-18 10:50
32019
"곧 붕괴한다는 북한이 맥주 축제 하겠나" (4) 정세현 1455
5
0
08-18 10:26
32018
건국절, 박근혜와 親北 주사파가 통했다 (1) 건국절 608
0
5
08-18 10:17
32017
'반기문 기념관' 간 'WP' 기자 "여기는 북한?" (2) 반기문 570
5
0
08-18 10:13
32016
"대통령 생각은 과녁... 지금은 아예 과녁이 없다" 과녁 554
0
0
08-18 09:58
32014
박근혜 정부의 개각이 진보·보수 언론의 대통합을 이... (1) 김수빈 783
5
0
08-18 09:27
32013
한국에서 혁신적 스타트업이 나오기 어려운 이유 임정욱 439
5
0
08-18 09:22
32012
"우린 소모품이 아니라 사람이다" 권석천 402
5
0
08-18 09:17
32009
☩성폭행 목사 교회가 부흥하는 이유 찾았다!! (5) 드디어 566
45
5
08-18 03:09
32006
제 18대 법정대선일(2012년 12//19) 선거 당선자는 없... almani 1138
5
0
08-17 16:41
32005
안희정의 광복절 경축사, 대통령과 비교하니 '소름' (1) 미디어오늘 1579
30
30
08-17 15:32
32004
그런데, 우병우는? 여연호 731
5
0
08-17 14:59
32003
비명소리에 응답, 진보정당의 자리 (1) 조성주 682
0
0
08-17 13:22
32002
새누리당 정권이 마음에 안 들면 병파 672
0
0
08-17 12:50
32001
공수처가 정답일까 (1) 금태섭 945
7
10
08-17 10:39
32000
사드, 한류에 찬물 끼얹나? NYT 1152
5
10
08-17 09:37
31999
밝혀진 때가 이미 늦은 때라 이명박근혜 774
0
0
08-17 06:47
31998
☦양낙흥 +이상규 vs 조수옥+한상동 (3) 가지가지한다... 945
50
5
08-17 03:32
31997
개돼지님의 댓글에 대한 반박 (8) 0042625 1625
15
5
08-17 00:52
31994
해외에선 차기대통령 후보로 가장 유력한 넘이 문재인... 진실은없다 682
0
0
08-16 22:10
31993
르또 당첨되고 안 찾아간 님들 13명, 212억원 빨리 ... (1) 진실은 없다 628
0
0
08-16 21:53
31991
요즙 웹 디자인들이 왜 이러냐? (1) 지나는길에 609
0
0
08-16 21:22
31988
박근혜의 오만, 손경희의 용기 손석춘 1511
20
20
08-16 15:04
31987
사드, 서울은 못 지키고 도쿄는 지키는 (1) 김창수 1091
20
20
08-16 14:19
31986
DJ·노무현과 ‘너무 다른’ 박근혜의 광복절 연설문 김의겸 621
5
5
08-16 14:13
12345678910 ..29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