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번호 11160  글쓴이 뉴요코리안  조회 2882  누리 35 (15,50, 4:1:10)  등록일 2014-10-28 16:13 대문 3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토마스 에클스 미국측 조사단장, 함미 인양 날 침몰원인 상부 보고해

(WWW.SURPRISE.OR.KR / 뉴요코리안 / 2014-10-28)

▲에클스 미국 측 조사단장이 4월 15일 상부에 보고한 이메일 전문, 미 해군 공개 문서 갈무리ⓒ민중의소리

2010년 3월 26일(아래 현지시각) 발생해 우리 장병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당시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순간인 같은 해 4월 15일, 이미 수중 폭발에 의한 침몰이라고 결론을 내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더구나 제대로 천안함 침몰에 관한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내린 그의 이러한 결론은 그 후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에 관한 공식 발표와도 그대로 일치하고 있어 당시 구성된 민간 합동조사단이 들러리 역할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재미 잠수함 전문가인 안수명 박사가 미 해군으로부터 정보자유법에 의거해 받은 문서를 민중의소리가 분석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당시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J. 에클스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인 2010년 4월 15일 오후 1시 38분(한국 시각) 당시 상관이었던 존 M. 버드 미 해군 중장 등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수중 폭발(UNDEX, An underwater explosion)이 선체가 파손된 좌현(port) 쪽에서 일어났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이메일에서 “이것은 비접촉의 근접 기폭 폭발로 믿어지며, 아직 어떤 대상(platform) 이 그 상황을 일으켰는지는 말할 근거는 없지만, 그러나 그것은 배의 왼쪽 용골 아래에서 폭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클스는 “선체의 지름으로 볼 때, 이는 (선체 아래) 1에서 3미터 사이에서 폭발한 것으로 보이나 실질적인 조사가 요구된다”고 적시했다.

에클스는 이어 “현장에서 한국 연락장성(LGEN)을 만났으며 독도함으로 돌아올 예정이고 그가(한국 장성) 한국 지도자에게 첫 보고를 하는 것을 돕기 위해 10분 정도 미팅을 가질 것”이라면서 “그는(한국 장성) 계속 그것이 어뢰냐고 물었지만, 그의 전문가와 나는 모두 어뢰인지 기뢰인지는 이 조사만으로는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 이메일은 천안함 함미가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 작성된 것이 분명해 보인다.

또한, 에클스는 같은 내용의 이 메일을 이날 오후 3시 38분경 당시 미 7함대 상륙군사령관이었던 해군 소장 리처드 랜돌트(Richard D. Landolt)와 당시 주한 미해군사령관이었던 피터 구마타오타오(Peter A. Gumataotao)에게도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에클스가 이날 미 해군 당국으로 보낸 이 이메일에서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한 이 내용은 공교롭게도 그 다음 날인 16일 한국 국방부에서 당시 민간합동 조사단 공동 단장이었던 박정이 해군 중장과 윤덕용 교수가 발표한 내용과 그대로 일치하며 이후 한 달여 후인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조사 결과 발표와 그대로 일치했다.


함미 인양한 순간, 침몰 원인을 파악했다?

에클스가 이 이메일을 보낸 4월 15일 오후 2시 전후의 천안함 함미 인양 상황은 당시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인양 작업이 함미 물빼기 등을 완료해 바지선에 실은 직후였으며 이 당시 천안함을 바지선에 고정했던 장치가 풀려 다시 용접 작업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가고 있는 시간이었다. 당일 오후 2시 43분경 YTN 방송은 “현재 거치대 파손이라는 돌발 변수에 부딪쳐 있는데 현재 해난구조대 대원들이 함미 안에서 시신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국방부는 오늘 오전 비공개 브리핑에서 함미를 바지선에 올려놓는 대로 민군합동조사단 38명이 바지선에 탑승해 1차 현장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 에클스 조사단장이 이메일을 발송한 당시 천안함 인양 상황을 보도하는 YTN, YTN 보도 영상 갈무리 ⓒ민중의소리

따라서 이러한 보도를 고려하더라도 에클스 단장은 인양된 함미 부분을 육안으로 한번 훑여본 후 자신이 이메일 제목에서 언급한 대로 이런 “민감하고(sensitive) 중요한(important)” 결론을 이미 내리고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다음 날인 16일 윤덕용 민간 합동조사단장은 국방부에서 “천안함 바닥면 근처에는 선체의 좌측에서 큰 힘이 작용해 선체를 포함한 철판들이 안쪽으로 휘어 있고 우측에는 파손이 생겨서 열려 있어 마치 우측에서 폭발 일어난 것으로 보였다”며 “이런 형태의 파손은 외부 폭발에 의해 일어난다는 것이 전문가 판단”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정황상 윤 조사단장이 말한 당시 전문가는 에클스 단장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이번 문서 분석 과정에서 에클스는 한국 측이 이러한 사실을 그 다음 날 발표할 것이라는 보고를 상부에 하면서도 당시 박정이 한국 국방부 측 조사단장이 함미 인양 당일 저녁 연락관을 보내 에클스에게 다음 날 기자 회견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에클스는 “4성(star) 장군이 언론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거부한 사실도 드러났다. 하지만 16일 당일 윤덕용 민간조사단장은 기자회견에서 “외부폭발 원인이 기뢰인지 혹은 어뢰인지 최종적인 원인 규명을 위해서는 함수를 인양하고 잔해물을 수거한 뒤에 세부적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었다. 그러나 이후 5월 20일과 9월 13일 발표한 최종 조사 결과에서 “천안함은 어뢰에 의한 수중폭발로 발생한 충격파와 버블효과에 의해 절단되어 침몰됐고, 폭발위치는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이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한 고성능폭약 250kg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되었다”고 발표했었다.

이는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에 에클스가 침몰의 원인으로 주장한 내용과 수심 깊이만 다소 차이가 있고 당시 발견되지 않았던 북한 어뢰에 관한 언급만 없을 뿐 그대로 일치하고 있다. 이에 관해 당시 천안함 민간조사위원이었던 신상철 ‘진실의길’ 대표는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물속에 있던 천안함의 함미를 그것도 무슨 이유에서인지 사건 발생 20일 만에 인양해 막 바지선으로 올려놓던 순간 에클스 단장이 이미 이런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불성설”이라면서 “이는 결과적으로 추후 모든 조사 과정과 활동이 이 에클스 미국 조사단장이 내린 결론을 꿰맞춘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이어 “함수는 여전히 물속에 있고 인양된 함미를 그저 한번 훑어 본 순간 그러한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에클스가 주장하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의 일”이라며 “미국이 단순히 천안함 사고 원인과 관련하여 기술적인 협조, 혹은 인양에 대한 도움을 주겠다는 것과는 전혀 다르게 사건의 처음부터 매우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다는 반증”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에클스 “개인 의견 개진한 것일 뿐… 추후 조사과정에서 진실로 밝혀졌다” 주장

한편, 이에 관해 지난 2013년 9월, 미 해군을 전역하고 현재 워싱턴 D.C에서 군수 선박 제조 및 시스템 관련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27일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당시 이메일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관한 개인 의견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에클스 전 미국 측 조사단장과의 전화 인터뷰 요지이다.

기자:이미 귀하에게 이메일로 미 해군이 공개한 자료를 보냈다. 당시 한국 시각 4월 15일, 이 이메일을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사실이 있는가?
에클스:그렇게 한 것으로 안다. 다만 시간이 언제이었는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기자:그런데 당시 이메일 작성 시간이 4월 15일 오후이다. 막 천안함이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인데 어떻게 이러한 결론을 내릴 수 있었는가?
에클스:평택에 있는 천안함을 본 적이 있는가? 천안함을 본다면 누가 봐도 그러한 결론을 내릴 것이다. 이후 모든 조사과정과 실험에서 그와 같은 결론으로 나왔다.

기자:질문하는 것은 그것이 아니라 어떻게 당시 막 인양된 천안함 함미만을 막 본 순간에 그러한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점이다. 예를 들어 어떻게 천안함 밑 1-3미터 아래에서 폭발이 일어났다고 생각했느냐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결론은 결국 최종 결론이 되었다. 쉽게 말하자면 짜맞추기 의혹이 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에클스: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시 천안함을 누가 봐도 외부에서의 압력(에클스는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이 작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비조사에서 나는 전문가로서 당시의 내 개인적인 의견을 전했을 뿐이다. 이후 조사과정에서 그러한 점이 드러난 것으로 안다.

기자:당시 이 이메일을 보낸 순간 천안함 함미(wreckage)를 본 것은 맞는가? 그날 언제부터 바지선이나 현장에 있었나? 박정이 중장과 윤덕용 교수도 그 자리에 있었나?
에클스:아마 확실하지는 않지만, 박 중장은 있었고 윤 교수는 당시 현장에 있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나는 하루 종일 보트(boat)에 있었다.

기자:한국 시각 당일 오후 1시 40분경에 그러한 민감한 내용을 이메일로 보고한 다른 이유라도 있는가?
에클스:블랙베리로 보낸 것일 수도 있고 시간은 미국 시각인지도 모른다. (이에 기자가 여러 문서의 시차(13시간 차이)를 이야기하며 되묻자 그제야 정확한 시간은 모르나 오후쯤 보낸 것은 맞는다고 대답함) 다시 강조하지만, 그것은 나의 개인 의견이었다.

기자:바로 그 점 때문에 인터뷰를 요청한 것이다. 그 개인 의견이 결국 귀하도 알다시피 한 달 후인 5월 20일 조사결과 발표와 이후 9월 13일 최종 조사결과 발표에서 그대로 반영되었다. 바로 이 점을 질문하는 것이다. 똑같이 결론이 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에클스:무슨 의미의 질문인지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

기자:(다시 질문 내용을 언급하며) 비유해서 말하자면 귀하는 거의 아마 신의 능력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에클스:그러한 언급은 어처구니(ridiculous)가 없다. 거듭 말하지만, 나는 내 개인 의견을 전한 것뿐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누가 천안함을 보아도 그렇게 판단할 것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기자:일부 전문가들은 전혀 다른 의견을 내 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가? 그리고 아직도 많은 한국 국민들은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한 정부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내용은 매우 중요한 사항이라 귀하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인터뷰한 것이다. 다시 말해 천안함의 함미만을 본 순간 인양하는 당일, 어떻게 비접촉 외부 폭발이라고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정이다. 그리고 그것이 그대로 천안함 침몰 사건의 결론이 되었다는 점이다. 이에 관해서 다른 할 말은 없는가?
에클스:나를 비롯해 한국 관계자는 물론 다국적 관계자들이 모든 조사과정에서 컴퓨터 모델링을 비롯해 많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여러 실험과 검증을 통해 천안함 사건의 원인을 규명했다고 본다. 지금도 그 점에서는 변함이 없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160
최근 대문글
- 아이엠피터
- 뉴스타파
- 정남구
- 편집국
- 안진걸
IP : 172.56.35.x
[1/5]   민중의소리에게  IP 2.51.59.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1시35분      
안수명 박사가 얻어낸 자료,,,
수천페이지 된다고 하는데, 민중의 소리 이 작자들은 며칠에 이멜 하나씩 찔끔찔끔,
도대체 몇년동안 우려먹을 심산이라는 말인가.

"기자" 라는 자는 중요한 자료를 이용해 원고료나 벌어먹을 작정이 아니라면,
안박사에게 전문 공개를 요청한다고 전하시오.

기자가 기사의 주인공 행세나 하고 ㅉㅉㅉ
[2/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2시39분      
2.51.59.x :
안박사님은 다른 언론사에서 요청하면, 다 보냈다고 하드군요. 타 언론사들이 갖고는 있지만, 꿍쳐두고 있는게지요.

뉴요코리안/님 :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를 주는 외부요인은 수없이 많지만, 이자는 군발인지라 폭발이외에 무엇이 있겠나 (03생각이 남: 북괴소행아니면 누가 잇겠나?) 강한 선입견을 가진자로 보입니다. 제가 전에 이야기햇죠. 이자는 그때 한창 개인적으로 버블제트 기술에 미쳐있어서, 한국으로 올 비행기안에서 그런생각으로 꽉차있었든것으로 보입니다. 비행기 트램에 내리자 마자 "버블젯트" 한마디에 이게 무슨말인가 윤박사 열심히 배웠겠죠.

** 그리고 재미잇는것은 평택에 가서 두동강난 배를 보았느냐? 이 사람 이야기는 윤박사가 후에 뒤풀이 이야기 했고, 지금은 아예 견학시키고 있죠.
** 진짜 제 의문은 이 자는 잠충을 모르고 잇었나? 아니면 고도의 기만 전술인가?에 대한 것입니다. 전자 가능성도 많다고 봅니다. 워낙 극비훈련이라..
[3/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3시08분      
/자료관련/

원래 한 3천페이지 와야 하나 한 1500여페이지 입니다. 그리고 민중의소리 소속인 제가 처음 단독입수해 첫 기사를 작성한 것은 맞으나, 이후 이미 아시다시피 '뉴스타파'도 보도했고 지금이 이미 한달여 전에 여타 언론사에도 안박사의 동의하에 배포된 것으로 압니다. 여타 언론사가 왜 이 천안함에 대해서 쓰지 않는지는 저는 모릅니다.^^ 그리고 이 천안함 기사와 관련해 원고료 주는 매체도 없고 제가 원고료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모 나름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신념 하나로 하는데, 님 말씀 들으면 제가 더 힘들겠지요^^

/안개님/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에클스는 이후 폭발 진동음 차이가 1.1초만 강조하고 폭발물 정확히 350Kg 등만 맹신합니다. 이번 기사는 특히, 어케 한번 보는 순간, 이러한 생각을 했는지??? 그리고 이 생각이 그대로 합조단에 전달되어 이 교주의 생각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물(?)이 나왔다는 것이지요? 모 저도 인터뷰에서 제 개인 주장은 있지만, 이를 기사에는 달지 않는다하면서 당신과 반대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는 점을 강조하기는 했습니다. 그외 여러 이야기를 다 못드려 죄송하고요^^ 하나씩 밝혀지리락 봅니다.^^
[4/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09시49분      
뉴요코리안/님:
1.1초 주기는 좀 다른 뜻입니다. 주파수가 1 Hz이어서 가청주파수가 아닙니다. 장병들이 증언 할 수 있는 물리적 현상이 아닙니다 (들을 수 없는 음).
그러면 무엇이냐 하면, 소위 충격파형이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기상청에서 내 놓은 자료입니다. 그러나 이 자료는 일단 횔터링한 것이고, 자세히보면, 충격파형도 아닙니다. 그리고 홍태경 연구논문에는 이 충격파형이 잡히지 않아서, 김소구박사님이 열심히 찾아서, 찾았다고 주장는 논문에는 136 kg에 기뢰 폭발에 적합하다는 내용입니다. 이 에클스씨가 뭐가뭔지 모르고 하는 소리입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그런 폭발은 없엇다는 것은 확정적입니다.
*** 기상청에서 내 놓은 이 자료도, 1번 꼴통잔해와 같이 주문생산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Filtering 한것)
[5/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2시32분      
/안개님/ ㅎㅎ 다 알지요^^

참 예전 생각이 납니다... 그 지진센터 소장까지 연락하며 인터뷰 한 적이 있지요^^ 에클스가 몰 믿고 맹신하는지,,, 참 어이가 없을 뿐입니다. 힘들더라도 힘 닿는데까지 하나씩 다시 밝혀 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4) 김도성 PD 367526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15227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54980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124990
81
35
10-28 09:10
35556
문까 박까 안까 추까 는 촛불 232만 앞에 사죄해야 몽민심서 45
0
5
12-05 08:54
35555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의 가결 가능성 0042625 46
0
5
12-05 08:42
35554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김동철이 탄핵소추안에 찬성표를... 0042625 62
0
0
12-05 08:29
35553
무지몽매한 구분아..그래서 니들은 문빠 버러지라 하... 촌놈사랑 73
0
5
12-05 08:10
35552
밭을 탓하는 농부에게 국민은 농사를 맡기지않는다 라도관파ㄹ이 68
0
0
12-05 08:09
35551
지금도 전세계의 웃음거리이지만 (1) 난리났다 179
10
0
12-05 06:06
35550
☦ 외강 내유보다는 내강외유 문재인 (1) 시골길 248
5
10
12-05 04:50
35549
선명아! 제발 한글부터 좀 제대로 읽자! (2) 구분 321
5
0
12-05 01:38
35548
뽕닥사냥 끝나면 양산개 잡는게 순리지 (1) 로올라 320
0
0
12-05 01:03
35547
무시칸 구분이 색히야 다시 보거라... 선명야당건설 303
10
0
12-05 00:09
35546
촌눔아! 추매도 욕먹었는데...지원인들 별 수 있냐 구분 288
5
10
12-04 23:53
35545
구분 쥐색귀 같은 넘 일루와 봐.. 촌놈사랑 303
10
0
12-04 23:39
35544
얀마! 선명 또라이 넌 한글도 못 읽냐? 구분 268
5
5
12-04 23:25
35543
정치국당 서프라이즈로 초대합니다 (1) 궁물당 248
5
5
12-04 23:03
35542
쌩양아치 같은 덜떨어진 구분이 보거라... 선명야당건설 229
10
5
12-04 23:03
35541
문재인교나 박근혜교나... (1) 4호 전차 H형 210
14
5
12-04 22:58
35540
죄인이 행적 (2) 죄인이 133
20
15
12-04 22:56
35539
선명 또라이! 이거 정말 또라이네! (2) 구분 81
5
5
12-04 22:48
35538
밑에 쭉 읽어보니까 (2) 관전자 57
15
5
12-04 22:35
35537
무시칸 구분아 다시 보거라... (2) 선명야당건설 51
15
5
12-04 22:33
35536
촌눔이 이거 정말 지조때로네 (3) 구분 38
5
10
12-04 22:28
35535
노빠보다 1000만배정도 더나쁜 인 말종이 문빠새끼들... (2) 전노사모대표... 62
10
10
12-04 22:16
35534
선명 또라이! 대통령기록물법 위반도 빠졌거든 (6) 구분 57
0
10
12-04 22:10
35533
구분아,, 구분 이전에 사건의 경중과 선후관계부터 좀... 촌놈사랑 45
10
5
12-04 22:06
35532
문재인 개쎄기 문빠사퇴자 67
15
5
12-04 22:02
35531
써프 노짱방에 기생하며 왜구간첩 노릇하는 홍어 베충... (1) 안티 해래비 41
25
5
12-04 21:47
35530
무시칸 구분이 보거라... (4) 선명야당건설 71
15
15
12-04 21:17
35529
요즈음에는 일베사촌 문베충도 국민인가벼 ㅋㅋㅋ (1) 울산아지매 71
9
15
12-04 21:11
35528
노짱방에 기생하며 왜구간첩 노름에 날새는 줄 모르... (1) 고토 해래비 35
10
5
12-04 21:11
35527
강연재라는 뇬이 뭐라고 씨부렸다고? (4) 라도관파ㄹ이 86
20
20
12-04 21:04
35526
국민의 분노를 느끼지 못하는 작자들..... (4) 미친놈들!!!! 52
10
5
12-04 20:56
35525
탄핵 부결되면 국당하고 새눌당은 그냥 불바다될줄알... (5) 미친놈들!!!! 78
5
5
12-04 20:50
35524
[국민의당과 새누리 비박계]..뭉치는 거 괜찮다~!! (1) 고토회복 77
5
0
12-04 20:47
35523
9일이 빼박이면...5,6일은 노빼박이냐? (14) 구분 92
0
5
12-04 20:41
35522
친노들의 자부심. 4호 전차 H형 63
14
5
12-04 20:38
35521
200만 촛불을 동력으로 만드는 지략... 4호 전차 H형 70
19
5
12-04 20:31
35520
강연재 짱 (2) 속보 79
15
0
12-04 20:30
35519
강연재. 제 2의 노무현이다. 울산아지매 68
0
5
12-04 20:13
35518
어이 촌눔 밥세끼! (7) 구분 72
5
0
12-04 20:12
35517
2백만이 넘는 함성, 과연 무엇을 요구하는가 권종상 30
0
0
12-04 20:01
35516
[강연재]?... 박근혜보다 함량미달이네...ㅋㅋㅋ (4) 고토회복 91
15
15
12-04 19:59
35515
구분 좀 하고 살자.. 촌놈사랑 50
20
0
12-04 19:48
35514
탄핵표결 지연이 개누리당+궁민의당 야합? (비무 필독... (3) 안티조까 58
0
0
12-04 19:37
35513
탄핵가결을 위해선 협상이 아니라 압박이 필요하다 (5) 구분 67
5
5
12-04 19:28
35512
박끄네 배째라식! 시나리오는 기춘대감 작품인듯 (1) 몽민심서 100
0
5
12-04 19:12
35511
상정이 아니라 가결이 목표라는 명언... (4) 4호 전차 H형 100
29
5
12-04 18:55
35510
[속보] 비박계 9일 탄핵 참가하기로 (9) 속보 129
15
10
12-04 18:26
35509
김용태, 새누리와 국민당이 합친다는 건 당내 공공연... 구분 62
5
0
12-04 18:21
35508
강연재 홧팅! 감히 '문빠'를 건드리다니? (2) 울산아지매 75
5
10
12-04 18:11
35507
[박근혜 게이트] 꼴통보수들-5가지 꼴통짓 펌글 62
0
0
12-04 17:33
35506
문재인과 더불당, 문빠들은 탄핵가결에는 관심도 없다... (2) 선명야당건설 81
20
14
12-04 17:33
35505
왜 4월퇴진인가? 구분 59
3
0
12-04 17:16
35504
지지율 20% 문재인 패거리가 까먹은 팩트... (10) 4호 전차 H형 104
15
5
12-04 16:54
35503
국민의당 강연재가 해까닥했네..ㅎ (13) 평화 174
40
5
12-04 14:41
35502
이재명과 문재인 (13) 호루스 167
25
15
12-04 14:09
35500
‘박근혜가 위반한 헌법조항’ 탄핵소추안 전문, 발의... 아이엠피터 254
25
0
12-04 13:43
35499
박근혜 즉각 퇴진의 날 사진 모음 뉴스타파 292
5
0
12-04 13:28
35498
어르신네 양아치와 이정현 내시의 2인3각. (2) 4호 전차 H형 89
30
5
12-04 13:22
35497
추미애-우상호가 중심을 잡아줘야 한다. 병파 45
0
0
12-04 13:00
35496
그네와 늙으신네 양아치의 공통점.. (2) 4호 전차 H형 115
24
5
12-04 12:40
35494
문재인은 언제나 "전략적" 정치인임. (5) 4호 전차 H형 175
30
15
12-04 11:48
35493
제국식민지는 종북빨갱이 천국? (라도관파ㄹ이+빵금련... (2) 안티반북꼴통 41
10
5
12-04 11:47
35492
광신문빠 딸딸이 감상 (어르+라도+미친+힘내 필독) (7) 안티조까 78
10
5
12-04 11:20
35491
김대중은 빨갱이다! (1) 울산아지매 99
15
10
12-04 09:42
35490
문빠광신도들 때문에 정치판이 개판 (2) 울산아지매 132
33
20
12-04 09:16
35489
☨☗美대사관 1분소등 동참-박근혜 버렸다!... (2) 지원사격 270
30
0
12-04 08:15
35488
문빠들아 (1) 울산아지매 102
18
15
12-04 08:11
35487
법인세 정상화 포기, 더민주 지지자 배신 울산아지매 82
13
15
12-04 08:06
35486
냉온탕오가는 김무성, 온탕에 냉수트는 박지원 (4) 라도관파ㄹ이 110
25
15
12-04 08:03
35485
☩*** 지학순주교 박통 완전 물먹인 사건 *** 심히 통쾌함 196
20
0
12-04 07:42
35484
☦ 촛불천하지대본 ㅡ靑 향한 160만 촛불행진 (1) 시골길 84
10
0
12-04 06:01
35483
선명야당이란 넘도 내각제 주장하는 거보니 궁물당 소... (5) 힘내세요 166
30
15
12-04 01:55
35482
야3당 탄핵공조 파기의 진상에 대해... (13) 평화 183
25
30
12-04 01:43
35481
[단독] 청와대, 2주에 한번 꼴 영양주사·미용주사 처... 청기와 89
0
0
12-04 01:35
35480
새날이 밝혀낸 야3당 탄핵공조 파기의 진상. (2) 힘내세요 161
30
15
12-04 01:29
35479
박싸모는 아직도 일당 협상중 ? (1) 몽민심서 136
0
0
12-04 01:09
35478
서프 궁물 아가리들 (4) 조까 123
20
10
12-04 00:50
35476
촛불도 민중손에, 정권도 민중의 손으로! 백설 59
0
0
12-04 00:12
35475
박근혜의 가장 큰 배후세력은 기성정치세력 백설 68
5
0
12-04 00:11
35474
왜 죄인이가 한방 터트려 뽕닥 목 못 따느냐면 달시러 107
10
10
12-03 22:49
35473
[펌] 이재명 "박근혜, 박정희 유해 옆으로 보내자" (4) 안티힘내세요 165
20
0
12-03 21:37
35472
가능공주의 휴일 (4) 0042625 210
25
0
12-03 21:20
35471
[펌] 광주시민들이 ‘뿔났다…’“문재인 물러가라” (8) 안티늙으신네 230
20
35
12-03 20:54
35470
오늘 문재인 광주가서 또 봉변 (1) 몽민심서 207
20
45
12-03 20:04
35469
벌써 200만명 모였다는 얘기가 들려오네요 (1) asdf 123
0
30
12-03 19:09
35468
벌써 40만명 모였음 (1) dd 108
0
20
12-03 18:04
35467
☦충격사진 “박근혜 비었다 비었어!” 지구촌 ... (3) 세계가 놀라 333
30
0
12-03 16:11
35466
탄핵 가결 가능성이. 많단다. (1) 울산아지매 209
5
0
12-03 15:59
35465
이재명을 뛰우는 세력 (2) aaa 177
10
15
12-03 15:46
35464
서프 운영자에게-2 (참조:쥐새끼, 박쥐) untitled 100
0
0
12-03 14:41
35463
비아그라 용도는 정액 화장이다 (1) 바토리여왕 240
5
5
12-03 12:55
35462
국민은 상향평준화 되었고, 정치권은 하향평준화 되었... (3) 꺾은 붓 115
15
0
12-03 11:45
35461
‘박근혜가 위반한 헌법조항’ 탄핵소추안 전문, 발의... 아이엠피터 119
10
0
12-03 11:15
35460
늙으신네 씨발 양아치야... (1) 4호 전차 H형 124
5
10
12-03 11:04
35459
국정원 심리전단이나 문빠댓글부대나 (1) 울산아지매 118
10
5
12-03 10:19
35458
박근혜와 문재인의 대구 서문시장 방문기 0042625 195
15
0
12-03 10:04
35457
문재인과 이재명 비교 호루스 180
24
10
12-03 09:54
35456
문재인당은 왜 비박계를 설득하지 않을까? (2) 울산아지매 165
15
10
12-03 09:51
35455
문재인 까는 분덜 일루와 보셔 (20) 어르신네 214
15
10
12-03 09:34
35454
김병기 그를 말하다. 0042625 185
10
0
12-03 09:33
35453
20 세기의 권력, 21세기의 시민 권종상 67
10
0
12-03 09:32
35452
박지원이 비박계설득 실패하면 4호똥차가 나서봐라 (4) 라도관파ㄹ이 99
20
10
12-03 09:28
35451
모찌를 근네로 만들어 보겠다는 문재인 키즈 양아치들... (7) 4호 전차 H형 109
20
10
12-03 09:24
35450
와우, 달레루야! 울산아지매 84
5
0
12-03 09:11
35449
나는 구분이가 문모찌를 욕할 줄은 정말 몰랐다... 4호 전차 H형 77
5
10
12-03 09:08
35448
박근혜가 버티면 대안있느냐는 열등종자새퀴들.. (2) 라도관파ㄹ이 101
10
10
12-03 09:03
35447
무쫄, 제발 이번 만큼은 그 기둥이 붉게 물들더라도 ... 0042625 146
5
0
12-03 08:59
35446
문재인, "오로지 국민뿐, 더 많은 촛불을 밝혀주시기... (1) 0042625 153
15
0
12-03 08:46
35442
비박계 의원들에게 탄핵포기를 압박한 정치공작세력의... (1) 김어준 131
25
0
12-03 05:45
35439
☦ 청와대, 2주에 한번 꼴 영양주사·미용주사 ... (3) 시골길 119
5
0
12-03 04:55
12345678910 ..32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