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번호 11160  글쓴이 뉴요코리안  조회 2734  누리 35 (15,50, 4:1:10)  등록일 2014-10-28 16:13 대문 3


美 조사단장, 천안함 함미 인양 순간 “수중폭발로 선체 파손” 보고
토마스 에클스 미국측 조사단장, 함미 인양 날 침몰원인 상부 보고해

(WWW.SURPRISE.OR.KR / 뉴요코리안 / 2014-10-28)

▲에클스 미국 측 조사단장이 4월 15일 상부에 보고한 이메일 전문, 미 해군 공개 문서 갈무리ⓒ민중의소리

2010년 3월 26일(아래 현지시각) 발생해 우리 장병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당시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순간인 같은 해 4월 15일, 이미 수중 폭발에 의한 침몰이라고 결론을 내렸던 것으로 밝혀졌다. 더구나 제대로 천안함 침몰에 관한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내린 그의 이러한 결론은 그 후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에 관한 공식 발표와도 그대로 일치하고 있어 당시 구성된 민간 합동조사단이 들러리 역할을 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최근 재미 잠수함 전문가인 안수명 박사가 미 해군으로부터 정보자유법에 의거해 받은 문서를 민중의소리가 분석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당시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해 미국 측 조사단장이었던 토마스 J. 에클스 소장은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인 2010년 4월 15일 오후 1시 38분(한국 시각) 당시 상관이었던 존 M. 버드 미 해군 중장 등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수중 폭발(UNDEX, An underwater explosion)이 선체가 파손된 좌현(port) 쪽에서 일어났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이메일에서 “이것은 비접촉의 근접 기폭 폭발로 믿어지며, 아직 어떤 대상(platform) 이 그 상황을 일으켰는지는 말할 근거는 없지만, 그러나 그것은 배의 왼쪽 용골 아래에서 폭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클스는 “선체의 지름으로 볼 때, 이는 (선체 아래) 1에서 3미터 사이에서 폭발한 것으로 보이나 실질적인 조사가 요구된다”고 적시했다.

에클스는 이어 “현장에서 한국 연락장성(LGEN)을 만났으며 독도함으로 돌아올 예정이고 그가(한국 장성) 한국 지도자에게 첫 보고를 하는 것을 돕기 위해 10분 정도 미팅을 가질 것”이라면서 “그는(한국 장성) 계속 그것이 어뢰냐고 물었지만, 그의 전문가와 나는 모두 어뢰인지 기뢰인지는 이 조사만으로는 알 수 없다고 대답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이 이메일은 천안함 함미가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 작성된 것이 분명해 보인다.

또한, 에클스는 같은 내용의 이 메일을 이날 오후 3시 38분경 당시 미 7함대 상륙군사령관이었던 해군 소장 리처드 랜돌트(Richard D. Landolt)와 당시 주한 미해군사령관이었던 피터 구마타오타오(Peter A. Gumataotao)에게도 보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에클스가 이날 미 해군 당국으로 보낸 이 이메일에서 천안함 침몰 원인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한 이 내용은 공교롭게도 그 다음 날인 16일 한국 국방부에서 당시 민간합동 조사단 공동 단장이었던 박정이 해군 중장과 윤덕용 교수가 발표한 내용과 그대로 일치하며 이후 한 달여 후인 5월 20일 우리 국방부가 발표한 조사 결과 발표와 그대로 일치했다.


함미 인양한 순간, 침몰 원인을 파악했다?

에클스가 이 이메일을 보낸 4월 15일 오후 2시 전후의 천안함 함미 인양 상황은 당시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인양 작업이 함미 물빼기 등을 완료해 바지선에 실은 직후였으며 이 당시 천안함을 바지선에 고정했던 장치가 풀려 다시 용접 작업을 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가고 있는 시간이었다. 당일 오후 2시 43분경 YTN 방송은 “현재 거치대 파손이라는 돌발 변수에 부딪쳐 있는데 현재 해난구조대 대원들이 함미 안에서 시신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이어 “국방부는 오늘 오전 비공개 브리핑에서 함미를 바지선에 올려놓는 대로 민군합동조사단 38명이 바지선에 탑승해 1차 현장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 에클스 조사단장이 이메일을 발송한 당시 천안함 인양 상황을 보도하는 YTN, YTN 보도 영상 갈무리 ⓒ민중의소리

따라서 이러한 보도를 고려하더라도 에클스 단장은 인양된 함미 부분을 육안으로 한번 훑여본 후 자신이 이메일 제목에서 언급한 대로 이런 “민감하고(sensitive) 중요한(important)” 결론을 이미 내리고 상부에 보고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다음 날인 16일 윤덕용 민간 합동조사단장은 국방부에서 “천안함 바닥면 근처에는 선체의 좌측에서 큰 힘이 작용해 선체를 포함한 철판들이 안쪽으로 휘어 있고 우측에는 파손이 생겨서 열려 있어 마치 우측에서 폭발 일어난 것으로 보였다”며 “이런 형태의 파손은 외부 폭발에 의해 일어난다는 것이 전문가 판단”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정황상 윤 조사단장이 말한 당시 전문가는 에클스 단장이었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이번 문서 분석 과정에서 에클스는 한국 측이 이러한 사실을 그 다음 날 발표할 것이라는 보고를 상부에 하면서도 당시 박정이 한국 국방부 측 조사단장이 함미 인양 당일 저녁 연락관을 보내 에클스에게 다음 날 기자 회견에 참여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에클스는 “4성(star) 장군이 언론 접촉을 하지 말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거부한 사실도 드러났다. 하지만 16일 당일 윤덕용 민간조사단장은 기자회견에서 “외부폭발 원인이 기뢰인지 혹은 어뢰인지 최종적인 원인 규명을 위해서는 함수를 인양하고 잔해물을 수거한 뒤에 세부적으로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었다. 그러나 이후 5월 20일과 9월 13일 발표한 최종 조사 결과에서 “천안함은 어뢰에 의한 수중폭발로 발생한 충격파와 버블효과에 의해 절단되어 침몰됐고, 폭발위치는 가스터빈실 중앙으로부터 좌현 3m, 수심 6~9m 정도이며, 무기체계는 북한에서 제조한 고성능폭약 250kg 규모의 CHT-02D 어뢰로 확인되었다”고 발표했었다.

이는 천안함 함미가 인양되던 날에 에클스가 침몰의 원인으로 주장한 내용과 수심 깊이만 다소 차이가 있고 당시 발견되지 않았던 북한 어뢰에 관한 언급만 없을 뿐 그대로 일치하고 있다. 이에 관해 당시 천안함 민간조사위원이었던 신상철 ‘진실의길’ 대표는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물속에 있던 천안함의 함미를 그것도 무슨 이유에서인지 사건 발생 20일 만에 인양해 막 바지선으로 올려놓던 순간 에클스 단장이 이미 이런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누가 봐도 어불성설”이라면서 “이는 결과적으로 추후 모든 조사 과정과 활동이 이 에클스 미국 조사단장이 내린 결론을 꿰맞춘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신 대표는 이어 “함수는 여전히 물속에 있고 인양된 함미를 그저 한번 훑어 본 순간 그러한 결론을 내렸다는 것은 에클스가 주장하는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의 일”이라며 “미국이 단순히 천안함 사고 원인과 관련하여 기술적인 협조, 혹은 인양에 대한 도움을 주겠다는 것과는 전혀 다르게 사건의 처음부터 매우 깊숙이 관여하고 있었다는 반증”이라는 의견을 피력했다.


에클스 “개인 의견 개진한 것일 뿐… 추후 조사과정에서 진실로 밝혀졌다” 주장

한편, 이에 관해 지난 2013년 9월, 미 해군을 전역하고 현재 워싱턴 D.C에서 군수 선박 제조 및 시스템 관련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토마스 에클스 전 미 해군 소장은 27일 기자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당시 이메일은 천안함 침몰 원인에 관한 개인 의견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음은 에클스 전 미국 측 조사단장과의 전화 인터뷰 요지이다.

기자:이미 귀하에게 이메일로 미 해군이 공개한 자료를 보냈다. 당시 한국 시각 4월 15일, 이 이메일을 작성해 상부에 보고한 사실이 있는가?
에클스:그렇게 한 것으로 안다. 다만 시간이 언제이었는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기자:그런데 당시 이메일 작성 시간이 4월 15일 오후이다. 막 천안함이 바지선으로 인양된 직후인데 어떻게 이러한 결론을 내릴 수 있었는가?
에클스:평택에 있는 천안함을 본 적이 있는가? 천안함을 본다면 누가 봐도 그러한 결론을 내릴 것이다. 이후 모든 조사과정과 실험에서 그와 같은 결론으로 나왔다.

기자:질문하는 것은 그것이 아니라 어떻게 당시 막 인양된 천안함 함미만을 막 본 순간에 그러한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점이다. 예를 들어 어떻게 천안함 밑 1-3미터 아래에서 폭발이 일어났다고 생각했느냐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결론은 결국 최종 결론이 되었다. 쉽게 말하자면 짜맞추기 의혹이 일 수 있다는 것이다.
에클스:전혀 사실이 아니다. 당시 천안함을 누가 봐도 외부에서의 압력(에클스는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이 작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예비조사에서 나는 전문가로서 당시의 내 개인적인 의견을 전했을 뿐이다. 이후 조사과정에서 그러한 점이 드러난 것으로 안다.

기자:당시 이 이메일을 보낸 순간 천안함 함미(wreckage)를 본 것은 맞는가? 그날 언제부터 바지선이나 현장에 있었나? 박정이 중장과 윤덕용 교수도 그 자리에 있었나?
에클스:아마 확실하지는 않지만, 박 중장은 있었고 윤 교수는 당시 현장에 있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 나는 하루 종일 보트(boat)에 있었다.

기자:한국 시각 당일 오후 1시 40분경에 그러한 민감한 내용을 이메일로 보고한 다른 이유라도 있는가?
에클스:블랙베리로 보낸 것일 수도 있고 시간은 미국 시각인지도 모른다. (이에 기자가 여러 문서의 시차(13시간 차이)를 이야기하며 되묻자 그제야 정확한 시간은 모르나 오후쯤 보낸 것은 맞는다고 대답함) 다시 강조하지만, 그것은 나의 개인 의견이었다.

기자:바로 그 점 때문에 인터뷰를 요청한 것이다. 그 개인 의견이 결국 귀하도 알다시피 한 달 후인 5월 20일 조사결과 발표와 이후 9월 13일 최종 조사결과 발표에서 그대로 반영되었다. 바로 이 점을 질문하는 것이다. 똑같이 결론이 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에클스:무슨 의미의 질문인지 잘 이해하지 못하겠다.

기자:(다시 질문 내용을 언급하며) 비유해서 말하자면 귀하는 거의 아마 신의 능력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것이다.
에클스:그러한 언급은 어처구니(ridiculous)가 없다. 거듭 말하지만, 나는 내 개인 의견을 전한 것뿐이었다. 그리고 그것은 누가 천안함을 보아도 그렇게 판단할 것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기자:일부 전문가들은 전혀 다른 의견을 내 놓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가? 그리고 아직도 많은 한국 국민들은 천안함 침몰 사건에 관한 정부 발표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따라서 이러한 내용은 매우 중요한 사항이라 귀하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인터뷰한 것이다. 다시 말해 천안함의 함미만을 본 순간 인양하는 당일, 어떻게 비접촉 외부 폭발이라고 결론을 내렸는가 하는 정이다. 그리고 그것이 그대로 천안함 침몰 사건의 결론이 되었다는 점이다. 이에 관해서 다른 할 말은 없는가?
에클스:나를 비롯해 한국 관계자는 물론 다국적 관계자들이 모든 조사과정에서 컴퓨터 모델링을 비롯해 많은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여러 실험과 검증을 통해 천안함 사건의 원인을 규명했다고 본다. 지금도 그 점에서는 변함이 없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160
최근 대문글
- VOP
- 특조위조사관
- 장완익
- 최봉진
- 아이엠피터
IP : 172.56.35.x
[1/5]   민중의소리에게  IP 2.51.59.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1시35분      
안수명 박사가 얻어낸 자료,,,
수천페이지 된다고 하는데, 민중의 소리 이 작자들은 며칠에 이멜 하나씩 찔끔찔끔,
도대체 몇년동안 우려먹을 심산이라는 말인가.

"기자" 라는 자는 중요한 자료를 이용해 원고료나 벌어먹을 작정이 아니라면,
안박사에게 전문 공개를 요청한다고 전하시오.

기자가 기사의 주인공 행세나 하고 ㅉㅉㅉ
[2/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2시39분      
2.51.59.x :
안박사님은 다른 언론사에서 요청하면, 다 보냈다고 하드군요. 타 언론사들이 갖고는 있지만, 꿍쳐두고 있는게지요.

뉴요코리안/님 :
"over pressure condition이라고 말함"를 주는 외부요인은 수없이 많지만, 이자는 군발인지라 폭발이외에 무엇이 있겠나 (03생각이 남: 북괴소행아니면 누가 잇겠나?) 강한 선입견을 가진자로 보입니다. 제가 전에 이야기햇죠. 이자는 그때 한창 개인적으로 버블제트 기술에 미쳐있어서, 한국으로 올 비행기안에서 그런생각으로 꽉차있었든것으로 보입니다. 비행기 트램에 내리자 마자 "버블젯트" 한마디에 이게 무슨말인가 윤박사 열심히 배웠겠죠.

** 그리고 재미잇는것은 평택에 가서 두동강난 배를 보았느냐? 이 사람 이야기는 윤박사가 후에 뒤풀이 이야기 했고, 지금은 아예 견학시키고 있죠.
** 진짜 제 의문은 이 자는 잠충을 모르고 잇었나? 아니면 고도의 기만 전술인가?에 대한 것입니다. 전자 가능성도 많다고 봅니다. 워낙 극비훈련이라..
[3/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3시08분      
/자료관련/

원래 한 3천페이지 와야 하나 한 1500여페이지 입니다. 그리고 민중의소리 소속인 제가 처음 단독입수해 첫 기사를 작성한 것은 맞으나, 이후 이미 아시다시피 '뉴스타파'도 보도했고 지금이 이미 한달여 전에 여타 언론사에도 안박사의 동의하에 배포된 것으로 압니다. 여타 언론사가 왜 이 천안함에 대해서 쓰지 않는지는 저는 모릅니다.^^ 그리고 이 천안함 기사와 관련해 원고료 주는 매체도 없고 제가 원고료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모 나름 진실을 밝혀야 한다는 신념 하나로 하는데, 님 말씀 들으면 제가 더 힘들겠지요^^

/안개님/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에클스는 이후 폭발 진동음 차이가 1.1초만 강조하고 폭발물 정확히 350Kg 등만 맹신합니다. 이번 기사는 특히, 어케 한번 보는 순간, 이러한 생각을 했는지??? 그리고 이 생각이 그대로 합조단에 전달되어 이 교주의 생각이 그대로 반영된 결과물(?)이 나왔다는 것이지요? 모 저도 인터뷰에서 제 개인 주장은 있지만, 이를 기사에는 달지 않는다하면서 당신과 반대로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는 점을 강조하기는 했습니다. 그외 여러 이야기를 다 못드려 죄송하고요^^ 하나씩 밝혀지리락 봅니다.^^
[4/5]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09시49분      
뉴요코리안/님:
1.1초 주기는 좀 다른 뜻입니다. 주파수가 1 Hz이어서 가청주파수가 아닙니다. 장병들이 증언 할 수 있는 물리적 현상이 아닙니다 (들을 수 없는 음).
그러면 무엇이냐 하면, 소위 충격파형이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기상청에서 내 놓은 자료입니다. 그러나 이 자료는 일단 횔터링한 것이고, 자세히보면, 충격파형도 아닙니다. 그리고 홍태경 연구논문에는 이 충격파형이 잡히지 않아서, 김소구박사님이 열심히 찾아서, 찾았다고 주장는 논문에는 136 kg에 기뢰 폭발에 적합하다는 내용입니다. 이 에클스씨가 뭐가뭔지 모르고 하는 소리입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그런 폭발은 없엇다는 것은 확정적입니다.
*** 기상청에서 내 놓은 이 자료도, 1번 꼴통잔해와 같이 주문생산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Filtering 한것)
[5/5]   뉴요코리안  IP 67.250.6.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2시32분      
/안개님/ ㅎㅎ 다 알지요^^

참 예전 생각이 납니다... 그 지진센터 소장까지 연락하며 인터뷰 한 적이 있지요^^ 에클스가 몰 믿고 맹신하는지,,, 참 어이가 없을 뿐입니다. 힘들더라도 힘 닿는데까지 하나씩 다시 밝혀 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36394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3) 신상철 81852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1508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90142
81
30
10-28 09:10
31070
2012년 12월 19일 대선 최다득표자를 발표하지 않았다... (2) almani 53
0
0
07-02 14:04
31069
와!대다나다. 수채화 46
0
0
07-02 13:19
31068
유천이 가정사가 가슴 아프네 동병상련의 아픔이구나 마파람짱 68
0
0
07-02 11:43
31067
동아일보, 그런 기사는 쓰지마라 포고 69
0
0
07-02 11:05
31066
도널드+힐러리는 그놈이 그년 (2) 안티친노문빠 87
0
0
07-02 09:41
31065
선명야당건설이 노구라에 미련? (울산암캐 필독) (1) 안티뇌무현놈 81
0
0
07-02 09:37
31064
문죄인+반기문+손학규 커넥션? (미친놈들 필독) (2) 안티늙으신네 84
0
0
07-02 09:34
31063
울산아짐 개과천선은 緣木求魚? (수채화 필독) (3) 안티수채화놈 93
0
0
07-02 09:30
31062
수채화가 통진당 찬양? (이철 탄원서) 녹색당? (3) 안티울산암컷 92
0
0
07-02 09:25
31060
탈당은 절대 안됩니다 가지치기가 아닌 실뿌리 잘라내... (1) 서영교의원님 85
0
5
07-02 08:40
31059
한국엔 브렉시트가 없는 게 통탄스럽다. (2) 꺾은 붓 117
5
5
07-02 08:34
31058
미국여자애와 머리 박았다는 야기것지 십좃들아 (3) 마파람짱 130
0
5
07-02 06:53
31057
☨속보: 박근혜 월남망언에 박노자가 떡을 쳤따!... (3) 마자마자 241
10
5
07-02 05:40
31056
시발년놈들아 강제성을 증명하라는거다 DNA대조가 무... (1) 마파람짱 556
0
0
07-01 19:44
31055
빵기문은 또 무슨경제를 들먹이려나 마파람짱 532
0
0
07-01 19:12
31054
[청와대-세월호-윤창중] 경천동지할 충격뉴스 (1) 펌글 609
0
0
07-01 18:37
31052
세월호는 양파껍질인가 까도 까도 자꾸 나오니 마파람짱 602
0
0
07-01 15:41
31051
☩박근혜 위기-이정현압력 음성파일 여깃슴!! (3) KBS세월호 748
20
0
07-01 14:53
31050
[박근혜-망명법] 경천동지할 충격발언 하시요 5류논객 597
0
0
07-01 14:48
31049
친노문빠들 전투력 돋나보네. (4) 수채화 604
0
10
07-01 14:40
31048
아들같은 유천이에게,아유 이 버러지 같은 새끼들아 마파람짱 609
0
0
07-01 14:23
31047
언론이 해야할 막중한 일들이 얼마나 많은가 (1) 마파람짱 641
0
0
07-01 11:27
31046
이정현 녹취록:드러난 청와대의 ‘세월호참사’ 책임 ... VOP 890
15
5
07-01 11:16
31045
요즘 언론들이 썩어 뭉그러져 버렸어 혼란 혼미 제정... (2) 마파람짱 486
0
5
07-01 10:50
31043
긴급-청와대 박대통령<망명계획극비문건>유출 Inten 686
0
5
07-01 10:15
31042
"밥벌이하려고 특조위에 남은 거 아닙니다" 특조위조사관 729
20
5
07-01 09:44
31041
세월호특조위마저 침몰하는가 장완익 635
5
0
07-01 09:33
31040
공무원 여러분 자유인이 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2) 꺾은 붓 617
10
0
07-01 08:37
31039
비겁하고 야비한 진보주의 새끼들 (13) 수채화 704
0
25
07-01 05:49
31038
☦특종화보: 박근혜 7시간 미스테리 현장포착 (1) 펌순이 881
55
0
07-01 03:46
31037
[북한핵] 일본땅에 가장먼저 터질지도 모른다 펌글 536
0
0
07-01 00:46
31036
리석기동무 (1) 수채화 551
0
25
06-30 20:29
31034
수첩이 날 개망신 시켰어 아럴수가 ,나도 넘 앞서 갔... (2) 마파람짱 858
0
0
06-30 18:18
31033
어이~~통진당 똘만이 (2) 수채화 774
0
25
06-30 14:00
31032
이 더운 날씨에 엄청 에너지 소비 하시네요. (2) 수채화 674
0
25
06-30 13:39
31031
대통령의 동심파괴 논란, 해외토픽감이다 (4) 최봉진 1211
5
15
06-30 11:39
31030
보좌관은 측근이 더 나을 것 같던디 민의 수렴과정에... 마파람짱 632
0
0
06-30 11:37
31029
41년째 박근혜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월남 패망’ (3) 아이엠피터 1021
20
20
06-30 11:04
31028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두 것에게 동아줄 던져준다. 꺾은 붓 633
10
5
06-30 10:55
31027
오락가락 줏대없는 정부의 부동산정책 (1) 이준구 689
5
5
06-30 10:19
31018
전대갈의 3S정책 (10) 수채화 573
5
30
06-30 08:27
31017
박유천에게 당했다는 룸싸롱년들 특징 맞바람 578
35
5
06-30 07:33
31015
주진우, "지하철 스크린 사고는 박정희 탓" 오마갓 353
20
5
06-30 07:22
31014
☩서영교의원 이거보면 기절 하긋네~~ (1) 살림냄새 312
40
0
06-30 06:31
31013
서프라이즈가 바이러스 걸렸나봐 조횟수가 이상해 (1) 마파람짱 203
0
0
06-30 06:11
31012
[MBC100분토론] 김진 - 2가지 이상한 발언 788
5
0
06-30 03:00
31009
해바라기야 욕쟁이들을 와 찾어 분위기 망치려고? (3) 마파람짱 817
0
0
06-29 21:38
31007
피해여성들이 앵무새들인가? 복사기들인가 마파람짱 1347
0
0
06-29 20:09
31006
페밀리의 한국 이탈이 너무 심하다. (2) 화씨911 1436
0
0
06-29 18:21
31004
안철수 홧팅! (2) 수채화 1451
0
10
06-29 11:21
31002
‘철근 410톤’ 실은 세월호는 그날 밤 왜 홀로 떠났... (5) 한겨레 1937
25
0
06-29 10:28
31001
안철수 홧팅! 수채화 1302
0
10
06-29 10:19
30997
해수부 장관과 박 대통령은 '세월호' 대책을 논의하지... 문고리 1491
20
0
06-29 10:03
30989
터키 이스탄불 국제공항 '자살폭탄 테러'로 170여명 ... 속보 1064
0
0
06-29 09:42
30985
정부가 '뇌물' 상한선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1) 허핑턴 1132
5
0
06-29 09:31
30984
어디에도 없는 반기문 반기문 592
5
0
06-29 06:49
30980
[문재인] 김해공항 가덕도 이전 검토하시요 (1) 바다터널 446
5
5
06-28 21:52
30979
한심이 행불 ..반금련 몇 댓글 말고는 두문불출.. (1) 해바라기 205
0
0
06-28 20:59
30977
우리국민 모두는 반기문 뺨치는 외교관이 될 수 있습... 꺾은 붓 149
10
5
06-28 20:37
30973
법의 확장성에 대해서 공부 점 해라 134
0
0
06-28 18:28
30972
시원하냐 애매모호 184
0
0
06-28 18:15
30970
‘박승춘 5년’ 보훈처…이념대결 앞장, 서훈관리는 ... 뉴스타파 132
10
0
06-28 17:29
30967
[영상] 강남 칼부림... 용감한 청년들 맨손으로 막아 (1) 노컷뉴스 543
5
0
06-28 17:00
30966
세월호, 426톤 철근 과적…"정부 책임져야" (1) 프레시안 168
10
0
06-28 16:54
30965
안철수 홧팅! (2) 수채화 253
0
15
06-28 15:28
30964
안철수 홧팅! 수채화 191
0
15
06-28 15:02
30963
美 국방부 “무수단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확인 (1) 뉴요코리안 512
10
0
06-28 14:57
30962
안철수 홧팅! 수채화 212
0
15
06-28 14:23
30959
통진당똘만이~ 수채화 172
0
10
06-28 13:34
30957
정치인은 국민들의 머슴이다. (1) 수채화 182
5
10
06-28 11:58
30956
‘님을 위한 행진곡’ 박근혜만 모르는 진짜 한류 미디어오늘 577
20
10
06-28 11:14
30955
새누리당이나 서프라이즈나 다를 게 없다. 꺾은 붓 182
15
5
06-28 11:03
30953
물거품 된 여소야대 꺾은 붓 229
15
10
06-28 09:24
30951
서영교가 민주투사? 민주투사 181
20
0
06-28 08:52
30947
☦만세!! 경찰청 화끈한 지원사격~~☦ (2) 홧팅! 343
35
0
06-28 06:07
30946
관리자님, 글번호 30933 실종입니다 확인좀... 어르신네 169
0
0
06-27 21:04
30945
[변희재-표창원] 윤창중 관련 충격발언 펌글 240
10
0
06-27 20:18
30940
‘나쁜 정치’는 교활하다 김광호 503
25
0
06-27 16:53
30935
똥차, 선명, 안티.. 오염된 소식통을 대하는 엉아의 ... (1) 어르신네 273
5
5
06-27 12:29
30933
안티인지 똥차인지 누구여, 뽀롱나겠으니까 드런 글 ... (1) 어르신네 343
15
0
06-27 12:04
30932
꺽은붓은 착각하고 있다. (2) 선명야당건설 427
10
5
06-27 10:29
30931
‘군와이스’ 상은 주지 못할망정 징계위원회라니 아이엠피터 766
20
5
06-27 10:20
30930
문재인을 븅신 만드는 국보위 김종인... 4호 전차 H형 378
20
5
06-27 09:37
30927
사면초가 안철수의 하루하루 육상수 414
10
10
06-27 07:05
30923
[박근혜-세월호] SBS방송보도 1가지 이상한점 (1) 뉴스펌 1013
10
0
06-26 22:27
30922
망조가 들고도 넘쳤는데도 망하지 않았던 나라 조선 (1) 장은성 848
10
15
06-26 22:08
30921
한국인과 미국 인디언 누가 더 바보일까? (1) 장은성 796
10
5
06-26 21:56
30920
오늘을 이렇게 넘겨도 되는 날인지? (2) 꺾은 붓 986
30
0
06-26 21:23
30917
느그들 새빨간 거짓말을 까발겨 주마 (3) 어르신네 748
5
10
06-26 19:16
30914
[대구시] 사드배치 적극 유치하시요 사드배치 262
0
0
06-26 17:22
30909
김성민 참으로 안타깝네 회생되길 절실히 바랐건만 마파람짱 528
0
10
06-26 11:31
30895
[빈곤층] 박근혜 임기-고난의 행군중 (1) 펌글 730
15
5
06-25 21:29
30894
사랑의 결핍(펌글)광신도,훌리건들의 '처방전' (5) 수채화 798
5
15
06-25 21:26
30889
[박근혜] 퇴임후 유럽연수 떠나시요 강화도령 1150
5
0
06-25 19:27
30888
브렉시트를 바라보는 조금 다른 시각 (1) 권종상 1512
25
10
06-25 19:13
30883
가만 보니 국민당 정의당은 텄고 새누리와 더민주의 ... 마파람짱 907
0
5
06-25 16:13
30882
강간이라매? 확인도 성립도 불능인 강간이라더니 (1) 마파람짱 937
0
5
06-25 15:59
30880
김대중대통령님이시여! 잘 돌아가셨습니다. (5) 꺾은 붓 949
15
10
06-25 13:19
30879
최근 국민의당을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 (2) 선명야당건설 812
5
0
06-25 11:56
30878
NLL 꽃게 딜레마, 노무현이 이미 해법을 말했다 미디어오늘 623
0
0
06-25 10:39
30877
영국 국민들은 왜 '브렉시트'를 택했나? (3) 김보영 1205
10
5
06-25 10:24
30876
어버이연합, 2년5개월간 2500여회 ‘유령집회’ 열었... 유령집회 242
0
0
06-25 09:08
30874
배신이 넘쳐나는 세월 (1) 꺾은 붓 229
5
0
06-25 08:51
30868
이명박그네의 서민주머니 털기 (2) 수채화 322
10
10
06-25 05:58
30867
☩6.25때 기독교목사들 인민군환영대회☩ 심층취재 363
50
0
06-25 05:27
30866
[특보]퇴임후 도피계획 수립한 박근혜 (2) 그르노블 870
30
25
06-24 23:51
30865
서영교 (1) 운동권 685
25
10
06-24 23:38
30864
미국은 들으시요... (1) 두가지 905
10
5
06-24 21:58
30863
할머님들이시여-! 5천만이 당신들 앞에 죽을 죄인입니... (2) 꺾은 붓 916
15
0
06-24 20:28
30860
영국, 브렉시트 선택 - 의미와 전망 (2) 편집국 1590
0
0
06-24 18:34
12345678910 ..283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