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세월호 급변침 직전 상황의 재구성
  번호 11180  글쓴이 카오스  조회 4050  누리 10 (55,65, 12:1:14)  등록일 2014-10-29 20:29 대문 10 [세월호] 


세월호 급변침 직전 상황의 재구성

(WWW.SURPRISE.OR.KR / 카오스 / 2014-10-30)



상황

2014-4-16 아침에 세월호 항해의 바톤을 넘겨받은 3항사 박한결(26)은 주의가 요구되는 맹골수도를 수동 조타로 능숙하게 빠져 나오는 순간, 전방 항로에서 이상한 물체를 탐지하게 됩니다. 그래서 배의 속도를 감속하면서 그 물체를 예의 주시하게 됩니다.

 

근거1 : 3항사의 610일 법정 진술, (급변침 직전에) ‘반대편에서 배 한 척이 올라왔다.’ ‘충돌하지 않도록 레이더와 전방을 관찰하며 무전을 듣고 있었다.’

근거2 : 이때까지 세월호의 레이더 항적을 살펴보면 세월호는 어떠한 상태에서나 항행속도를 한꺼번에 2노트 이상을 감속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맹골수도를 빠져 나오고 나서 3항사는 배의 속도를 감속하기 시작했는데, 그 순간 8분 14초 동안에 2.6노트의 속도를 감속하면서 급변침을 맞게 됩니다.

세월호가 그날 항해 도중에 위험하다고 볼 수 있는 구간이 있었음에도 속도를 줄이거나 한 경우는 결코 없었는데, 급변침 직전에 속도를 줄이고 있었던 것입니다.

 

1) 사고 당일 78분경 항해 중에 홀리페어리호를 스쳐 지나가는 모습입니다.

세월호가 마주오던 홀리페어리호의 도메인워치 안에 들어가게 되어버렸는데도 속도를 늦추지 않고 당시 20.9노트의 속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꿋꿋이 항행하고 있었습니다.

홀리페어리호 조우

도메인워치를 켜고 항해하다가 다른 선박이 그 도메인워치 원 안에 들어오게 되면 즉, 그만큼 두 선박이 인접해져서 위험하게 될 때 경보가 발생합니다. 저 순간 홀리페어리호에 적색경보가 떴습니다.

 

2) 이후 세월호도 도메인워치를 켜고 항해하는데 서거차도 VTS 기지국 직전에서 또 다른 선박인 선전(SUNJUNE)호와 마주치게 됩니다.

이때 두 선박의 도메인워치가 서로 겹쳐지지만 세월호는 이때도 속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3) 이어서 울돌목 다음으로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조류가 세다는 맹골수도를 통과하는 과정에서도 세월호는 결코 속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출발 시간이 늦어져서 제주항까지 바쁘게 항해하고 있었다는 뜻입니다.

심지어 그 맹골수도 안에서 또 다른 선박인 삼영호와 교차하면서 두 선박의 도메인워치가 겹쳐지는데도 세월호는 역시나 항해 속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맹골수도 통과

 

4) 그랬는데 맹골수도를 빠져 나와 병풍도를 앞두고 웬일인지 세월호의 속도가 줄어들기 시작합니다.

8:42:12에서부터 문제의 J자 급변침 직전인 8:50:06까지 754초 동안에 19.1노트에서 17.1노트로 2노트(시속 3.7km 해당)가 감속되면서(4~5km 정도 항행) 사고 순간을 맞이하게 됩니다.

세월호 속도 감속

그 구간을 더 세분하여 살펴보면 8:42:12에서 8:48:06까지 554초 동안에 19.1노트에서 18.0노트로 1.1노트의 속도가 줄어들었으며, 8:48:06에서 급변침 직전인 8:50:06까지에는 보다 짧은 시간 2분 동안에 18노트에서 17.1노트로 0.9노트가 줄어듭니다.

, 처음 1.1노트의 속도가 감속되는 데는 754초 중에서 75%의 시간이 소요되었으나, 그 다음 0.9노트의 속도가 감속되는 데는 그보다 훨씬 짧은 25%의 시간만 소요되어 갈수록 뭔가가 급박한 상황이 일어나고 있음을 유추해 볼 수가 있겠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급변침이 이뤄지는 8:50:26까지 20초 동안에 17.1노트에서 16.5노트로 0.6노트나 급격한 감속이 더 일어납니다.

이후 급격한 우회전이 되면서 더 급격한 감속을 보이는데, 이는 세월호가 좌측으로 기울어져 회전하면서 수면과의 마찰로 인하여 관성력이 급격히 사라지고 있었다고 봐야 하겠습니다.

 

결론:

항해 속도를 감속시키고 있는 그 급박한 상황이란 3항사의 말처럼 반대편에서 배 한 척이 올라왔다.’라고 밖에 달리 설명할 길이 없을 것 같습니다.

사고가 나기 이전의 세월호 항행 과정에서 살펴봤듯이 홀리페어리호처럼 상대 선박의 도메인워치 안에 완전히 들어서거나 또는 물살이 센 맹골수도를 통과할 때나, 선전호나 삼영호처럼 도메인워치가 서로 겹치면서 항행을 해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꿋꿋이, 또 속도를 감속하거나 하지 않고 거침없이 내달려왔던 세월호였는데, 이번에는 그게 아니었습니다.

이전에 마주했던 것처럼 충분히 식별이 가능한 선박이 아니라, 잘 식별이 되지 않고 뭔가가 괴상한 물체여서 신경을 곤두세우고 속도까지 줄이면서 대비를 하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 부지불식간에 갑자기 일어난 사고가 아니었습니다.

충분히 대비하던 중에 괴물체의 식별이 모호해서 일어난 사고였다라고 그때의 긴박했던 상황을 유추해 볼 수가 있겠습니다.

세월호 3등 항해사 박모(25·)씨 변호사는 지난 610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사고 해역은 협수로로 물살이 빠르고, 반대편에서 배 한척이 올라왔다.”충돌하지 않도록 레이더와 전방을 관찰하며 무전을 듣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결국 그 괴물체와 조우하고 나서 세월호는 획 돌아가 전복되었다고 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180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신상철
- 여인철
- 박종률
IP : 111.13.2.x
[1/8]   강추  IP 123.141.217.x    작성일 2014년10월29일 21시10분      
대문으로 추천합니다!
[2/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29일 21시13분      
세월호 급변침 각도에 대해서는 많이 다룬 것 같으나 사고 이전의 급박했던 상황을 다룬 것은 제가 못 본 것 같아서 재구성을 해 봤습니다.
세월호에 대해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여기까지 인 것 같습니다.
J자 커브 한 가지가 남았습니다만 별 것은 아닙니다.
그 외 전문성이 요구되는 일은 제 능력 밖이라서요.

그림 파일을 보통으로 하니 표시된 항해 속도 수치를 판독하기가 곤란할 것 같아서 키웠습니다.
불편하다면 다시 보통 크기로 수정하겠습니다.
[3/8]   시지프스  IP 203.255.190.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09시58분      
3등 항해사의 증언 '반대편에서 배한척이 올라왔다'
앞쪽이라 안하고 반대편이라고 말했으니 왼쪽을 말하나 봅니다. 큰선박들은 우측 통행하고 있었으니까요.

배를 본 것은 눈으로 보았단 이야기가 아니라 레이더 화면를 통해서 보았단 이야기로 보입니다.
눈으로 보았으면 좀더 구체적으로 크기 같은 것들을 이야기 했겠지요.
레이더에 나타날수 있는것? 잠수함의 잠망경같은 것들이 삐죽삐죽 수면위로 올라와 세월호의 X-band 레이더에 잡혔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습니다. 가까이에 있으니 레이더에 잘 잡혔을수 있습니다.
[4/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0시00분      
시지프스님,
예, 처음 발견했을 때 떨어진 거리를 유추해 보면 레이더를 통해 인지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반대편을 왼쪽으로 보셨는데, (대략 11시 방향에서 15~20 각도 접근?)
우변침하는 세월호의 선저를 좌측 방향에서 밀게(약한 충격) 되면, 역학 상 세월호는 좌측으로 넘어지겠습니다. 결과는 이에 부합합니다.
그리고 그렇다면 괴물체도 세월호와 조우한 후 대략 35~40도 정도 우측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결과가 나옵니다.

보통 항해시 반대편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항해하시는 분들의 설명을 듣고 싶네요.
각 계에서 사용하는 말에 대한 뉘앙스가 약간씩 차이가 나더라고요. 단어에 대한 문화적 약간의 차이 말입니다.

J자 항적도에서 보면 세월호가 그때 급격하게 우측으로 획 돌게 되는데, 그와 관련하여 유추를 해보면 괴물체가 세월호의 선저 앞을 밀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동시에 괴물체도 회전이 걸리면서 세월호 밑(하얗게 표시된 부분)을 접촉하고 우측으로 돌고...
[5/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0시09분      
지나다님,
다음 번에는 그렇게 되지 않을 것입니다.
세 번까지 실수하겠습니까?
[6/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0시38분      
괴물체와의 조우 방향을 엊그제만 하더라도 세월호 1시 쪽 방향으로 생각했었는데,
11시 쪽 방향으로 설정하게 되면 다음과 같은 그림이 그려집니다만...

또는,
[7/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8시59분      
'아무개'님이 작성한 글에서 복원되기 전 항적도를 살펴보니까 괴물체를 발견하고 속도를 줄이는 과정에서도 우변침이 있었습니다. 항적도에 나타난 시각으로는 8시 45분경으로 이 항적도가 레이더 영상과 시간이 맞다면 이미 전방을 주시하면서 속도를 줄이고 있는 상태에서 우변침을 했다고 보여집니다.



http://www.surprise.or.kr/board/view.php?uid=6406&table=surprise_13&mode=search&field=title&s_que=항적도
[8/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9시17분      
확대한 그림으로 각도를 측정해보니 A지점에서 4.8도, B지점에서 3도 정도의 우변침이 이뤄졌는데 통상적인 변침 구간이었는지 아니면 괴물체를 피하기 위한 회피 동작이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속도를 줄이면서 우변침을 했습니다.
특히 A지점에서는 눈에 띄게 조금 큰 각도로 변침을 했는데 이후 약간의 좌변침도 이뤄져 지그재그 운항이 되었으리라 보여집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3) 김도성 PD 385796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37424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79565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147027
86
40
10-28 09:10
39429
세월호 인양을 보며 드는 걱정과 우려 신상철 67
0
0
03-30 13:25
39426
☩박근혜의 산발머리 포승줄☗축하 하고픈 ... 천기누설 135
5
0
03-30 11:50
39425
검찰, 문재인 지지모임에 대학생들 동원 의혹 수사 추적 84
0
0
03-30 10:50
39424
사드배치에 동의하는 문재인후보께 드리는 글 (1) 여인철 117
10
0
03-30 10:39
39423
박전대통령 구속은 절대 불가하다 지금까지 드러난 죄... 마파람짱 32
5
10
03-30 10:07
39422
파면된 전직 대통령 구속이 오히려 정의로운 일이다 (2) 아이엠피터 107
5
0
03-30 09:46
39421
보수와 진보 우파와 좌파가아닌 부패와 애국이다 (1) 진짜보수 86
0
0
03-30 09:40
39420
충청경선기권무효표 거의 없다. 호남은 조작경선 부정... 문화혁명 75
0
0
03-30 05:42
39419
호남경선결과가 대선결과이다 (4) 라도관파ㄹ이 66
10
10
03-30 05:20
39418
이제 종착지가 머지않은 것 같다. 꺾은 붓 58
5
0
03-30 05:08
39417
추돌 충돌하면 竹雪 106
0
0
03-29 23:33
39416
◆4.16◆ 고의침몰에 방점이 찍히고 있다 (1) 시골길 125
5
0
03-29 22:23
39415
5.18 유공자 혜택에 대한 갖은 날조와 왜곡 선동 정의가강물처... 42
0
5
03-29 22:00
39414
호남기권표10만 충청기권표? 아직 발표하지 않은 이유 문화혁명 56
5
0
03-29 21:48
39413
지식인들이 문죄인건 맞는데,,, 이젠 60
5
0
03-29 21:23
39412
☦ 으으 미섭은(왕의 오솔길) 시골길 36
0
0
03-29 20:43
39411
정면도 배면도 02 (1) 竹雪 127
0
0
03-29 19:05
39410
정면도 배면도 01 竹雪 94
0
0
03-29 19:03
39409
충청경선 문재인 과반 미달 (2) 충청경선 138
0
0
03-29 18:48
39408
지식인새끼들이 항상 말썽이다 라도관파ㄹ이 66
10
0
03-29 18:27
39407
문재인 까면 거기서 반전 미담이 발굴됨 힘내세요 57
10
10
03-29 18:27
39406
'침묵' 깬 전두환·이순자 씨의 '궤변' (1) 박종률 173
0
0
03-29 16:52
39404
문재인 민주당 후보 48% 대 안철수 단일화 후보 42% 여론조사 269
5
0
03-29 16:36
39402
도시락 먹고 팽목항으로, 세월호 선체조사위, '숨가쁜... 세월호 118
5
0
03-29 16:13
39400
흑수저 출신 이재명이 우리나라 희망의 싹이다 황인채 164
10
0
03-29 15:48
39399
김진태 vs 문재인 vs 안철수 연설 비교 dd 70
0
0
03-29 15:20
39398
의문투성이 세월호가족위해 재수사위한 의문점 공개 진짜보수 87
0
0
03-29 13:42
39396
(황당한 대선)7/22일 확정 유효투표수로 12/19 대선 ... almani 56
0
0
03-29 13:17
39394
10만을 양병했냐 (1) 81
0
0
03-29 13:01
39393
보수와 진보 우파와 좌파가아닌 부패와 애국이다 (1) 진짜보수 123
0
0
03-29 12:07
39392
문재인당의 선거혁명.. 4호 전차 H형 110
5
0
03-29 12:06
39390
안철수VS문재인 울산아재 170
5
13
03-29 10:27
39389
인간들이 반문연대를 주장하는 이유. 4호 전차 H형 119
10
0
03-29 09:55
39388
자유한국당, 자본주의 할거야 공산주의 할거야 53
0
0
03-29 09:04
39387
[D-40 대선브리핑] 문재인 싫어하는 사람 여기 모여라 (1) 아이엠피터 303
0
25
03-29 09:00
39386
미국에 NO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새끼들 특징 (1) 좌파위선자들 128
15
10
03-29 01:38
39385
박지원이 얘기 맞네..안철수로 가는 첩경 해바라기 157
5
0
03-29 00:15
39384
반칙 해바라기 71
0
0
03-29 00:00
39383
안철수와 문재인 주관적 비교. (1) 지나가다 178
5
0
03-28 23:27
39382
남도 사투리로 망둥어를 문저리라 하는데, 지나가다 93
0
0
03-28 23:06
39381
일 끝나고 운동 마치고 집에 와서 밥먹고 컴타 켜보니... 지나가다 87
0
0
03-28 22:57
39380
문재인이랑 .안철수..그라고 호남 해바라기 92
0
0
03-28 22:18
39379
자유한국당 대권후보 김진태 연설 dd 74
0
0
03-28 20:27
39378
'민주당 무효표 10만여' 黨 안팎서 부정선거 의혹 제... (2) 조작된 경선 181
20
5
03-28 19:15
39377
저면도 밑면도 (8) 竹雪 215
0
0
03-28 19:12
39376
서서히 드러나는 망국적 4대강사업의 진실 (2) 이준구 교수 498
15
0
03-28 19:10
39375
국민의당 경선흥행(?)의 비밀이 풀리다 아고라 205
10
0
03-28 18:27
39374
[반문연대] - 세상은 넓고,조찌랄은 다양하다~! (6) 고토회복 222
25
5
03-28 17:44
39373
안희정과 이재명의 단일화협상 연밥전선 175
5
0
03-28 17:24
39372
[대선 안드로메다] '우리 희정이' 안희정 후보가 온다... 안희정승 69
5
0
03-28 17:19
39371
'호남 신화'에 가려진 '부산 혁명'을 주목하자 라도관파ㄹ이 115
20
5
03-28 16:18
39370
김경준 “MB 주가조작 입증 자료 있다” (1) BBK 139
0
0
03-28 15:25
39369
[손꾸락혁명군]..너희들의 혁명에 영광 있으라~! (1) 고토회복 143
25
5
03-28 14:58
39368
깨시민이지, 더이상 [호남정신]은 없다~!! 고토회복 150
35
5
03-28 14:29
39367
조선일보: 박근혜 18 연결 모음-신기하구먼! ㅎㅎㅎ... 304
5
0
03-28 13:40
39366
박근혜의 국민을 위한 마지막 패션쇼 (1) 꺾은 붓 183
10
5
03-28 13:18
39365
오늘 아침 궁물 손가락의 문 모닝 오유펌 109
10
5
03-28 12:49
39364
정권교체, 우리의 목표는 명확하다 (2) 권종상 286
5
15
03-28 12:25
39363
5당 1대1 단일 후보 대연합 바람 솔솔 화기애애 긴급뉴스 139
0
0
03-28 11:47
39362
양심고백 “세월호 2층 화물칸 벽, 철제 대신 천막으... (6) 오용석 616
10
5
03-28 10:31
39361
안희정, 문재인 꺾고 ‘역전발판’ 마련할까 충청대전 81
5
0
03-28 10:24
39360
황당한 대선-12/19 대선 당선득표수를 7/22일에 확정... (1) almani 100
0
0
03-28 10:14
39359
세월호-반잠수선 '더 위험한' 해역에 옮겼다 세월호 167
0
0
03-28 10:05
39358
“천안함, 육지와 20m 해역 암초에 좌초” (7) 천안함 545
10
10
03-28 09:43
39357
문재인 압승, 그러나 안희정과 이재명이 끝난 것은 아... (2) 아이엠피터 349
0
9
03-28 09:10
39356
잠수함 충돌 괴담 퍼뜨리던 이들… 이젠 무책임한 침... (1) 세월호 158
10
5
03-28 09:00
39355
넘쳐나는 과소비, 이대로 괜찮은가? (2) 꺾은 붓 151
0
9
03-28 08:50
39354
이재명 바람의 쇠락? 진보와 포퓰리즘의 어색한 만남 라도관파ㄹ이 120
20
10
03-28 08:18
39353
도청하지 마라해도 도청하는 돼지새끼입니다 (2) 빅브라더 107
5
0
03-28 02:33
39352
‘인터넷 휘젓는‘ 친문 댓글부대 실체 일요시사 185
10
0
03-28 02:13
39351
평면도 竹雪 244
0
0
03-28 02:00
39350
선관위, '문재인 지지모임 학생 동원' 검찰 고발 문제인대똥령 105
25
0
03-28 01:59
39349
안랩이 폭등중이다. 울산아재 137
0
4
03-28 01:30
39348
천안함 조작이 밝혀질 날이 가까워온다 진상규명 169
0
0
03-28 00:21
39347
정말 미친놈들 투성이이네........ (3) 미친놈들 106
0
5
03-27 23:38
39346
확실한 건 박근혜 다음은 문근혜라는 사실입니다 코끼리손 142
10
10
03-27 22:05
39345
손가혁님들아 울산아재 143
0
5
03-27 21:41
39344
본선에는 안철수가 승리하리라 연방삼국시대 106
0
0
03-27 21:35
39343
어르신네야? 너두 치매냐 반금련.. 90
10
0
03-27 21:13
39342
이재명 지지자 “명백한 부정선거다! 부정선거다 성토 (3) 이상한 경선 226
20
5
03-27 20:44
39341
안도현은 시나 읖으면서 울산아재 125
0
5
03-27 20:12
39340
갱상도가 터가 좋은지... 울산아재 133
0
5
03-27 20:06
39339
호남경선 박지원과 문재인 합작품 보아하니 131
5
0
03-27 19:45
39338
호남 문재인에 줄스기 줄섯나? 143
5
15
03-27 19:28
39337
어이 똥차, 금련이, 안티, 기타등등 봤지? (2) 어르신네 160
20
10
03-27 19:12
39336
다크호크 이재명 성남시장의 급상승 선명성 176
15
0
03-27 17:39
39335
오마이 tv 민주당 경선 판세 형세판단 177
20
0
03-27 17:24
39334
달빛기사단? 울산아재 121
9
5
03-27 17:23
39333
십알단과 달빛기사단.. 현피 함 붙어봐라. 4호 전차 H형 129
10
5
03-27 16:42
39332
호남이 국민의당 후보로 영남출신 안철수를 밀고 있다... (1) 연방삼국시대 96
0
5
03-27 16:41
39331
적폐청산 진짜 하자 반금련.. 109
5
0
03-27 16:41
39330
검찰, 박 전 대통령 ‘뇌물죄 적용’ 구속영장 청구 구속영장 96
0
0
03-27 16:38
39329
문주주의 신봉자들아? 질문 둘!! 반금련.. 105
5
0
03-27 16:30
39328
부정선거 등 후유증없이 대선이 대축제가 되려면 문화혁명 108
0
0
03-27 15:46
39327
세월호 좌현, 충돌 흔적처럼 보이는 곳 궁금이 1936
0
0
03-27 15:06
39326
안희정의 대연정 파트너는 안철수, (3) 지나가다 147
5
5
03-27 14:26
39325
또 다시 미국의 안철수 이용 운운하는자를 명예훼손으... 문화혁명 119
0
0
03-27 13:07
39324
천안함 침몰 7주기에 부치는 글 (3) 신상철 545
30
10
03-27 13:02
39323
아이엠 개터야~ 오지랖은!! 반금련.. 124
20
0
03-27 12:22
39322
채널뉴스아시아, ‘죽을 때까지 일하는 한국 노년층’ 뉴스프로 296
5
0
03-27 10:47
39321
경선 결과를 알려주지 않는 이상한 ‘국민의당’ 홈페... (4) 아이엠피터 409
10
15
03-27 10:12
39320
특검 "朴-崔 공모 확실한 증거 있다…재판서 공개" (2) 뇌물죄 219
0
0
03-27 10:06
39319
호남 경선 ‘결전의 날’…문 ‘굳히기’ 안·이 ‘대... 호남경선 121
0
0
03-27 09:46
39318
세월호가 수면 위로 완전히 올라왔다 (3) 세월호 568
15
5
03-27 09:19
39317
문재인은 싸움 말리는 사람 음흉한웃음 159
25
0
03-27 07:23
39316
☦ 지식인의 책무 (2) 시골길 135
0
0
03-27 07:14
39315
☩2017 최고 행운녀 이정미 재판관▲1급 동영상 심층사연 258
15
5
03-27 05:40
39313
홍준표 "노 뇌물 받을 때 문 뭐했나 " 진짜뭐했노? 144
20
0
03-27 01:53
39308
이재명과 안철수가 붙는 게임을 만들어보자. (3) 이젠 215
35
10
03-26 21:09
39307
더민주당 경선이 금도를 넘었다. 공돌이 220
25
35
03-26 20:41
12345678910 ..358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