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세월호 급변침 직전 상황의 재구성
  번호 11180  글쓴이 카오스  조회 4020  누리 10 (55,65, 12:1:14)  등록일 2014-10-29 20:29 대문 10 [세월호] 


세월호 급변침 직전 상황의 재구성

(WWW.SURPRISE.OR.KR / 카오스 / 2014-10-30)



상황

2014-4-16 아침에 세월호 항해의 바톤을 넘겨받은 3항사 박한결(26)은 주의가 요구되는 맹골수도를 수동 조타로 능숙하게 빠져 나오는 순간, 전방 항로에서 이상한 물체를 탐지하게 됩니다. 그래서 배의 속도를 감속하면서 그 물체를 예의 주시하게 됩니다.

 

근거1 : 3항사의 610일 법정 진술, (급변침 직전에) ‘반대편에서 배 한 척이 올라왔다.’ ‘충돌하지 않도록 레이더와 전방을 관찰하며 무전을 듣고 있었다.’

근거2 : 이때까지 세월호의 레이더 항적을 살펴보면 세월호는 어떠한 상태에서나 항행속도를 한꺼번에 2노트 이상을 감속한 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맹골수도를 빠져 나오고 나서 3항사는 배의 속도를 감속하기 시작했는데, 그 순간 8분 14초 동안에 2.6노트의 속도를 감속하면서 급변침을 맞게 됩니다.

세월호가 그날 항해 도중에 위험하다고 볼 수 있는 구간이 있었음에도 속도를 줄이거나 한 경우는 결코 없었는데, 급변침 직전에 속도를 줄이고 있었던 것입니다.

 

1) 사고 당일 78분경 항해 중에 홀리페어리호를 스쳐 지나가는 모습입니다.

세월호가 마주오던 홀리페어리호의 도메인워치 안에 들어가게 되어버렸는데도 속도를 늦추지 않고 당시 20.9노트의 속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꿋꿋이 항행하고 있었습니다.

홀리페어리호 조우

도메인워치를 켜고 항해하다가 다른 선박이 그 도메인워치 원 안에 들어오게 되면 즉, 그만큼 두 선박이 인접해져서 위험하게 될 때 경보가 발생합니다. 저 순간 홀리페어리호에 적색경보가 떴습니다.

 

2) 이후 세월호도 도메인워치를 켜고 항해하는데 서거차도 VTS 기지국 직전에서 또 다른 선박인 선전(SUNJUNE)호와 마주치게 됩니다.

이때 두 선박의 도메인워치가 서로 겹쳐지지만 세월호는 이때도 속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3) 이어서 울돌목 다음으로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조류가 세다는 맹골수도를 통과하는 과정에서도 세월호는 결코 속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출발 시간이 늦어져서 제주항까지 바쁘게 항해하고 있었다는 뜻입니다.

심지어 그 맹골수도 안에서 또 다른 선박인 삼영호와 교차하면서 두 선박의 도메인워치가 겹쳐지는데도 세월호는 역시나 항해 속도를 늦추지 않았습니다.

맹골수도 통과

 

4) 그랬는데 맹골수도를 빠져 나와 병풍도를 앞두고 웬일인지 세월호의 속도가 줄어들기 시작합니다.

8:42:12에서부터 문제의 J자 급변침 직전인 8:50:06까지 754초 동안에 19.1노트에서 17.1노트로 2노트(시속 3.7km 해당)가 감속되면서(4~5km 정도 항행) 사고 순간을 맞이하게 됩니다.

세월호 속도 감속

그 구간을 더 세분하여 살펴보면 8:42:12에서 8:48:06까지 554초 동안에 19.1노트에서 18.0노트로 1.1노트의 속도가 줄어들었으며, 8:48:06에서 급변침 직전인 8:50:06까지에는 보다 짧은 시간 2분 동안에 18노트에서 17.1노트로 0.9노트가 줄어듭니다.

, 처음 1.1노트의 속도가 감속되는 데는 754초 중에서 75%의 시간이 소요되었으나, 그 다음 0.9노트의 속도가 감속되는 데는 그보다 훨씬 짧은 25%의 시간만 소요되어 갈수록 뭔가가 급박한 상황이 일어나고 있음을 유추해 볼 수가 있겠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급변침이 이뤄지는 8:50:26까지 20초 동안에 17.1노트에서 16.5노트로 0.6노트나 급격한 감속이 더 일어납니다.

이후 급격한 우회전이 되면서 더 급격한 감속을 보이는데, 이는 세월호가 좌측으로 기울어져 회전하면서 수면과의 마찰로 인하여 관성력이 급격히 사라지고 있었다고 봐야 하겠습니다.

 

결론:

항해 속도를 감속시키고 있는 그 급박한 상황이란 3항사의 말처럼 반대편에서 배 한 척이 올라왔다.’라고 밖에 달리 설명할 길이 없을 것 같습니다.

사고가 나기 이전의 세월호 항행 과정에서 살펴봤듯이 홀리페어리호처럼 상대 선박의 도메인워치 안에 완전히 들어서거나 또는 물살이 센 맹골수도를 통과할 때나, 선전호나 삼영호처럼 도메인워치가 서로 겹치면서 항행을 해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꿋꿋이, 또 속도를 감속하거나 하지 않고 거침없이 내달려왔던 세월호였는데, 이번에는 그게 아니었습니다.

이전에 마주했던 것처럼 충분히 식별이 가능한 선박이 아니라, 잘 식별이 되지 않고 뭔가가 괴상한 물체여서 신경을 곤두세우고 속도까지 줄이면서 대비를 하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 부지불식간에 갑자기 일어난 사고가 아니었습니다.

충분히 대비하던 중에 괴물체의 식별이 모호해서 일어난 사고였다라고 그때의 긴박했던 상황을 유추해 볼 수가 있겠습니다.

세월호 3등 항해사 박모(25·)씨 변호사는 지난 610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사고 해역은 협수로로 물살이 빠르고, 반대편에서 배 한척이 올라왔다.”충돌하지 않도록 레이더와 전방을 관찰하며 무전을 듣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결국 그 괴물체와 조우하고 나서 세월호는 획 돌아가 전복되었다고 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1180
최근 대문글
- 박성제
- 비자금세탁
- 뉴스타파
- 이준구
- 아이엠피터
IP : 111.13.2.x
[1/8]   강추  IP 123.141.217.x    작성일 2014년10월29일 21시10분      
대문으로 추천합니다!
[2/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29일 21시13분      
세월호 급변침 각도에 대해서는 많이 다룬 것 같으나 사고 이전의 급박했던 상황을 다룬 것은 제가 못 본 것 같아서 재구성을 해 봤습니다.
세월호에 대해서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여기까지 인 것 같습니다.
J자 커브 한 가지가 남았습니다만 별 것은 아닙니다.
그 외 전문성이 요구되는 일은 제 능력 밖이라서요.

그림 파일을 보통으로 하니 표시된 항해 속도 수치를 판독하기가 곤란할 것 같아서 키웠습니다.
불편하다면 다시 보통 크기로 수정하겠습니다.
[3/8]   시지프스  IP 203.255.190.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09시58분      
3등 항해사의 증언 '반대편에서 배한척이 올라왔다'
앞쪽이라 안하고 반대편이라고 말했으니 왼쪽을 말하나 봅니다. 큰선박들은 우측 통행하고 있었으니까요.

배를 본 것은 눈으로 보았단 이야기가 아니라 레이더 화면를 통해서 보았단 이야기로 보입니다.
눈으로 보았으면 좀더 구체적으로 크기 같은 것들을 이야기 했겠지요.
레이더에 나타날수 있는것? 잠수함의 잠망경같은 것들이 삐죽삐죽 수면위로 올라와 세월호의 X-band 레이더에 잡혔을 가능성이 충분히 있습니다. 가까이에 있으니 레이더에 잘 잡혔을수 있습니다.
[4/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0시00분      
시지프스님,
예, 처음 발견했을 때 떨어진 거리를 유추해 보면 레이더를 통해 인지한 것 같습니다.

그런데 반대편을 왼쪽으로 보셨는데, (대략 11시 방향에서 15~20 각도 접근?)
우변침하는 세월호의 선저를 좌측 방향에서 밀게(약한 충격) 되면, 역학 상 세월호는 좌측으로 넘어지겠습니다. 결과는 이에 부합합니다.
그리고 그렇다면 괴물체도 세월호와 조우한 후 대략 35~40도 정도 우측으로 방향을 틀었다는 결과가 나옵니다.

보통 항해시 반대편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항해하시는 분들의 설명을 듣고 싶네요.
각 계에서 사용하는 말에 대한 뉘앙스가 약간씩 차이가 나더라고요. 단어에 대한 문화적 약간의 차이 말입니다.

J자 항적도에서 보면 세월호가 그때 급격하게 우측으로 획 돌게 되는데, 그와 관련하여 유추를 해보면 괴물체가 세월호의 선저 앞을 밀었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동시에 괴물체도 회전이 걸리면서 세월호 밑(하얗게 표시된 부분)을 접촉하고 우측으로 돌고...
[5/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0시09분      
지나다님,
다음 번에는 그렇게 되지 않을 것입니다.
세 번까지 실수하겠습니까?
[6/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0일 20시38분      
괴물체와의 조우 방향을 엊그제만 하더라도 세월호 1시 쪽 방향으로 생각했었는데,
11시 쪽 방향으로 설정하게 되면 다음과 같은 그림이 그려집니다만...

또는,
[7/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8시59분      
'아무개'님이 작성한 글에서 복원되기 전 항적도를 살펴보니까 괴물체를 발견하고 속도를 줄이는 과정에서도 우변침이 있었습니다. 항적도에 나타난 시각으로는 8시 45분경으로 이 항적도가 레이더 영상과 시간이 맞다면 이미 전방을 주시하면서 속도를 줄이고 있는 상태에서 우변침을 했다고 보여집니다.



http://www.surprise.or.kr/board/view.php?uid=6406&table=surprise_13&mode=search&field=title&s_que=항적도
[8/8]   카오스  IP 111.13.2.x    작성일 2014년10월31일 19시17분      
확대한 그림으로 각도를 측정해보니 A지점에서 4.8도, B지점에서 3도 정도의 우변침이 이뤄졌는데 통상적인 변침 구간이었는지 아니면 괴물체를 피하기 위한 회피 동작이었는지는 모르겠으나 속도를 줄이면서 우변침을 했습니다.
특히 A지점에서는 눈에 띄게 조금 큰 각도로 변침을 했는데 이후 약간의 좌변침도 이뤄져 지그재그 운항이 되었으리라 보여집니다.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82061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5) 신상철 133995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75972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43433
86
40
10-28 09:10
38513
한국이 2008년에 제2의 외환위기를 겪은 것은 노무현-... dd 5
0
0
02-25 02:07
38512
☨원혜영 “탄핵대상이 주도권행사=막장국가!” 탄핵주체농락 117
5
0
02-25 01:29
38511
이재명 재테크 잘하는가 보네잉 울산아재 33
0
0
02-25 00:49
38510
문빠와 문까의 차이점 (2) 문빠문까 93
9
0
02-24 22:52
38509
사라진 모아폼 여론조사, 대선여론 조작 여론조작 92
10
0
02-24 22:41
38508
문재인의 장점 울산아재 90
8
0
02-24 22:34
38507
노빠돌이들 잼나게 노네 ㅋㅋ 울산아재 96
5
5
02-24 22:22
38506
소생의 더민당 대선후보 경선 희망사항 (안빠 필독) (2) 안티힘내세요 95
5
0
02-24 21:53
38505
[신당창당] 충격뉴스 !! 펌글 119
0
0
02-24 21:09
38504
IP : 70.208.73.x 요 한마리 종왜 매국역도 빨갱이 한... 종왜 매국역... 131
5
0
02-24 19:45
38503
3400억을 절약할수있는 투표소 현장 100%수개표법 통... 힘내세요 412
10
5
02-24 18:36
38502
양아치 문재인 이 때려 죽일 넘아 니가 말하는 국민은... (1) 00 453
5
10
02-24 17:16
38501
역시 피는 못 속이는군 잘있어 442
0
5
02-24 16:54
38500
우리는 왜 문재인인가? (4) 힘내세요 424
10
15
02-24 16:51
38499
노무현 48.5% 박정희 20.9% 민주당 50%돌파 -리서치뷰 (1) 힘내세요 430
10
15
02-24 16:09
38498
김장겸 MBC 신임사장 손 들어준 Y교수에 묻습니다 박성제 528
5
10
02-24 15:30
38497
박영수 특검을 지킬 '의용보디가드'가 절실하다. (1) 병파 484
5
10
02-24 13:58
38496
헌재 60일의 기록-박근혜 ‘심판의 날’ 다가오다 뉴스타파 589
5
10
02-24 13:48
38495
특검 ‘최순실 은닉 재산’ 100억원대 찾았다…대부분... (1) 경향단독 470
0
10
02-24 13:39
38494
김정남 몸에서 신경가스 VX 검출 (1) 속보 425
0
0
02-24 13:37
38493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19개월째 깔고앉은 법원 (2) 세월아 314
0
5
02-24 13:36
38492
“박정희 스위스 비자금 수조원대…최순실이 세탁” (1) 비자금세탁 353
20
10
02-24 13:33
38491
‘과잉의전’ 황교안, 이번엔 ‘권한대행 기념시계’ ... 대행만세 159
0
10
02-24 13:19
38490
정경유착 국민착취로 생계곤란 자살 1위만든 박근혜 진짜보수 140
0
10
02-24 13:12
38489
단독) 손석희 아들 병역 특혜 의혹 (1) JTBC 173
10
0
02-24 13:08
38488
정치판의 아귀다툼! 공돌이 82
5
5
02-24 13:07
38487
누가 국가의 품격을 떨어뜨린 장본인인가? 이준구 168
10
10
02-24 12:49
38486
고종석 트윗 울산아재 160
15
5
02-24 10:32
38485
‘박근혜 하야’를 반대해야 하는 세 가지 이유 아이엠피터 319
15
10
02-24 09:31
38484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면 울산아재 183
10
5
02-24 08:20
38483
썰전 안철수 네티즌 호평 (2) 울산아재 286
25
15
02-24 08:06
38482
"탄핵절차 위법...기각 마땅" - 박대통령 대리인단의 ... 탄핵 182
10
10
02-24 07:30
38481
심재철 “文, 박근혜 정부 때문에 김정남 암살? 제정... (1) 정신나간 209
10
10
02-24 07:21
38480
2017 민중총궐기 - 박근혜 4년, 너희들의 세상은 끝났... 친일청산 607
10
15
02-24 02:36
38479
☨노웅래 “박정희 해외 불법 비자금 26억 달러... (2) 재산환수 699
20
0
02-24 01:46
38478
☩육사생도 3명 성매매…졸업식 하루 전 '퇴교' (2) 교회보다낫네 717
20
0
02-24 01:16
38477
서남쪽 산다고 북동 나라는 거시기하냐 응 씹샛히들아 해바라기 561
10
10
02-24 01:01
38473
문재인’ 35.6%, 안희정 ‘21.6%,, ’황교안‘ 14.2%,... (1) 힘내세요 560
10
25
02-23 19:28
38471
이상한 말레이지아 자주통일연구... 473
20
5
02-23 19:06
38462
문재인은 보수장기집권을 위해 이용되는 페이스 메이... 문화혁명 212
5
5
02-23 16:33
38461
4차혁명 유웅환 박사 - 미국적 포기하고 문재인에 온 ... (2) 힘내세요 240
15
20
02-23 16:24
38459
"구속 피한건 독" 우병우는 왜 우병우를 쏘았나 (2) 권영철 571
5
15
02-23 15:34
38458
특검연장거부-촛불집회 준비물: 각목 + 짱돌!!!! 전투준비 281
10
5
02-23 15:21
38456
‘독도는 일본땅’ 규탄하면서 같은 날, “소녀상 옮... 외교부 149
0
0
02-23 15:19
38455
☗헌재-박근혜 부관참시 가능 -환영이오! 끝까지 가자! 266
10
10
02-23 15:16
38453
"朴 하야해도 헌재 탄핵 결정 진행 가능" (2) 하야설 391
10
10
02-23 14:55
38452
정경유착 국민착취로 생계곤란 자살 1위만든 박근혜 (2) 진짜보수 123
10
20
02-23 14:28
38451
문재인의 농촌대책 "남한의 쌀과 북한의 희토류 맞교... (1) 힘내세요 133
15
20
02-23 14:23
38450
문재인이 영입한 새로운 인물.... 오 괜찮네.... (2) 힘내세요 155
15
20
02-23 14:05
38449
한미FTA 불평등 조항…노무현 정부, 알면서 옹호 문빠들보거라 93
20
0
02-23 13:52
38444
대한변협 이 사태 어떻게 할 것인가 박찬운 468
5
10
02-23 11:20
38443
현대판 세도정치! 공돌이 224
5
5
02-23 11:11
38442
아놔....젠장... 울산아재 290
0
5
02-23 09:54
38441
헌재의 경찰 신변보호 요청이 심각한 이유 아이엠피터 608
25
20
02-23 09:38
38440
역시나 문빠 양아치들 유일한 밑천은.. 4호 전차 H형 407
15
0
02-23 09:04
38439
[펌] 이재명 성남시장 대선출마 선언문 (全文) (2) 안티반북꼴통 430
0
5
02-23 07:44
38438
☩청와대의 김정은 따라하기 박근혜 목죈다 (2) 화보 첨부 535
10
0
02-23 06:35
38437
☨특검연장 거부순간 황교안에 벌어질 무시무시... (1) 다 죽는다 696
10
0
02-23 04:38
38436
장성민 국민의당 입당 거부에 "전두환 찬양 누가했더... 힘내세요 711
10
25
02-23 00:21
38435
문재인을 위한 꽃가마는 없다 힘내세요 700
20
20
02-23 00:03
38434
드루킹의 지속되는 빗나간 훈장질이 우려스러운 까닭(... (2) 힘내세요 706
10
25
02-22 23:59
38433
(펌) 3월 중순까지만 잘 지키면 이긴다 - 그 한달도 ... 힘내세요 657
15
25
02-22 23:57
38430
탄핵심판결과에 승복할지 고민? 병파 580
0
5
02-22 22:55
38422
양아치 문재인 이 색히 이거 별종이네 (1) 00 272
10
10
02-22 21:20
38421
노무현이 벼랑에 떨어져 죽었다??? 울산아재 245
10
10
02-22 20:45
38420
확실한 갈림길! 공돌이 361
5
5
02-22 19:10
38419
아래 부심과 관성모멘트에 대한 답 (2) 눈이침침 354
20
0
02-22 18:59
38417
[빅뉴스] TV대선토론-엄청난 충격발언 !! 펌글 381
10
0
02-22 17:06
38416
탄핵이 인용되면 내란? 병파 439
0
5
02-22 16:52
38411
안희정이,,,,,, 여기서 끝내라~!! (4) 고토회복 541
15
10
02-22 16:28
38408
특검 "우병우, 최순실 안다는 명확한 증거는 발견못해... 속보 466
5
0
02-22 15:40
38407
청와대 11월 이재용 3번 불러 손석희 자르라 지시 (1) 시사플러스 471
20
10
02-22 15:38
38406
[속보] 특검 “세월호 7시간 의혹, 유의미한 사실 못 ... 세월호 379
5
0
02-22 15:14
38405
문재인과 황교안은 박근혜 게이트의 종범이다 코끼리손 320
15
10
02-22 15:04
38404
경악~ 저런 저질들이 법조인이라니... 퉤퉤퉤... 323
10
5
02-22 14:29
38403
문재인의 총동원령?? (1) 반금련.. 359
15
10
02-22 13:26
38402
민주당 경선, 전자투표 터치스크린 무엇이 문제인가? ... 시골목사 371
0
0
02-22 13:10
38401
광장민주주의가 요구하는 재벌체제 개혁 송원근 601
5
5
02-22 11:49
38400
북 ‘김철’의 죽음과 김정남 (1) 자주통일연구... 473
0
5
02-22 11:48
38399
누가 특검이 연장 안될줄 알았냐? 반금련.. 432
14
10
02-22 11:23
38398
4대강 보 주도했던 수공 “570억 들여 녹조 관리” 밥그릇 393
0
0
02-22 10:48
38397
군사기밀 스스로 공개한 한심한 국방부 한심한 751
5
0
02-22 10:32
38395
우병우 구속영장 기각, 청와대 압수수색 실패 때문 아이엠피터 682
10
30
02-22 08:53
38394
☨엮였다니? 이거보니 완전 도둑년아냐? (1) 지멋대로 614
30
0
02-22 08:52
38393
호구님께) 다음의 부력중심과, 관성모멘트는?? 눈이침침 441
5
0
02-22 08:22
38392
이번 대선은 문재인이 아닌 안희정이 될수밖에 없는 ... 돌팔리 400
0
5
02-22 08:15
38391
++++황교안 제2의 이완용 되려나?++++ 특검연장기각 651
4876
5
02-22 08:04
38390
고대법대 66톡방에 올라온 글 - "닭 잡는데 소 잡는 ... (4) 고려대 438
35
15
02-22 07:53
38389
대박: 평양서 찾은 살아있는 이스터섬 모아이상 (1) 사진첨 411
20
0
02-22 07:43
38388
☩동영상: 손석희 2월21일 앵커브리핑 장외만루... 절묘한 인용 521
30
0
02-22 06:53
38387
우병우 영장기각, 우리의 갈 길을 더욱 확실히 밝혀줄... (2) 권종상 414
10
34
02-22 06:18
38386
안희정! 철학이 빈곤한 돈키호테 힘내세요 682
10
35
02-22 02:22
38385
조기숙의 안희정 진단 (2) 0042625 995
10
5
02-22 01:28
38384
정세균 의장은 박근혜와 친하신가? 병파 589
0
0
02-22 01:23
38383
2017년 대한민국 해바라기 604
20
0
02-22 00:46
38382
특검이 세월호 7시간의 행적을 거의 밝혔나보다 (3) 호루스 1604
30
10
02-21 22:22
38381
문재인이 가장 힘들었던 절정의 순간-구체제의 알이 ... (1) 힘내세요 818
15
30
02-21 21:57
38380
[허경영] 서울시장 출마 하시요 펌글 745
0
0
02-21 21:41
38377
한국 멸망케할 사드배치 국민투표에 부쳐라 진짜보수 776
0
15
02-21 19:32
38376
범죄증거 넘치는데 헌재조종 기각하면 국민이 가만않... 진짜보수 737
0
20
02-21 19:29
38375
안희정의 천박한 중원장악전략 자주통일연구... 714
0
5
02-21 19:26
38373
음, 갑자기 부경대 '학부생' 논문 하나가 시끄럽네요? 서프에조준기... 668
0
0
02-21 18:27
38372
하야, 박근혜의 마지막 꼼수 자주통일연구... 746
0
5
02-21 17:14
38371
박근혜 '자진 사퇴론' 솔솔…마지막 '꼼수'인가? 하야꼼수 621
0
5
02-21 17:10
38370
길바닥 보수의 광기, 누가 우리시대의 노인들을 거리... (2) 보수의광기 992
10
15
02-21 16:51
38369
언론들 시정요: 레이져 시선=(똥)개눈깔 (1) 요즘 기사 646
25
5
02-21 16:31
38368
"우리도 한국 촛불 봤다"…美 워싱턴에도 광화문이 있... 촛불문화 659
0
10
02-21 16:30
38367
문베충들 대거 출몰 (3) 문베충 384
15
10
02-21 16:25
38366
대충 짐작은 간다. 병파 362
0
5
02-21 16:20
38365
드디어 안희정이가 문재이 재꼈다 ㅋㅋ 아싸! 391
20
5
02-21 16:15
12345678910 ..35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