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초당적 협력체제 없이는 집값을 잡을 수 없다
  번호 122872  글쓴이 이준구  조회 278  누리 10 (0,10, 0:1:1)  등록일 2019-12-9 13:09 대문 0

초당적 협력체제 없이는 집값을 잡을 수 없다
(WWW.SURPRISE.OR.KR / 이준구 / 2019-12-09)


지난 9.13조처로 조금 안정화 되나 싶던 집값이 다시 고공행진을 할 기색을 보입니다. 현 정부가 잘못한 사례 중 하나로 ‘집값 폭등’을 드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갑니다. 서민들의 입장에서 볼 때 이처럼 집값이 천정부지로 뛰는 것은 보통 심각한 문제가 아니지요. 젊은이들의 결혼, 출산 기피 현상의 근저에도 바로 이 주택문제가 도사리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현 정부하의 집값 폭등은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의 비슷한 현상과 근본적인 차이를 갖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잘 기억하고 계시겠지만, 그때는 주택 투기를 하라고 사람들 등을 떠밀지 않았습니까? 이명박 정부는 경기부양을 위해 부동산 투기억제책을 줄줄이 풀어 겨우 안정세를 굳혀가던 집값을 다시 상승세로 반전시켰습니다. 박근혜 정부는 이에서 한 술 더 떠 투기하라고 사람들 등을 떠미는 정책까지 서슴지 않았습니다.

반면에 현 정부는 주택을 투기의 수단으로 삼는 일은 막아야 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리고 문제가 크게 불거질 때마다 나름대로 집값을 안정시키려는 노력을 지속해 왔습니다. 그런데도 ‘백약이 무효’라는 식으로 별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오늘에 이른 것입니다.

나 역시 부동산 전문가가 아니라 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묘안을 갖고 있지는 못합니다. 다만 경제학자로서 집값 폭등 역시 근본적으로는 수요과 공급의 문제인 만큼 주택에 대한 수요와 공급을 조정하는 방법밖에 없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고 있을 뿐입니다. 따라서 지금 내가 하고 있는 말도 그런 차원에서 하는 말이라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 사회에는 크게 보아 공급을 통해 집값을 안정시킬 수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과 수요를 통해 집값을 안정시킬 수 있다고 주장하는 두 집단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공급측면을 중시하는 사람들은 재건축 규제 혹은 그린벨트 규제 등 주택 공급을 제약하는 규제를 철폐할 것을 주장합니다. 그리고 공급물량이 충분히 확보되면 집값은 저절로 안정될 것이라는 주장이 뒤따릅니다.

꼭 그런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보수성향의 사람들이 이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또한 내 주위를 보면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계층들이 이 입장을 지지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구요. 이 입장을 취하는 사람들은 투기수요를 억제하기 위한 정책에 냉담한 태도를 갖고 있는 게 보통입니다. 내 돈 갖고 집을 몇 채를 사든 정부가 관여할 바 아니라는 생각이 깔려 있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나는 솔직히 말해 이 입장에 전혀 동의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내가 보기에 집값 폭등의 핵심적 원인은 투기수요에 있는 것이 분명하기 때문입니다. 공급이 늘면 집값이 안정된다는 것은 맞지만, 현실적으로 투기수요를 잡지 못하는 한 공급의 증가로 문제는 해결하려는 시도는 ‘언발에 오줌 누기’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는 게 내 믿음입니다.

일부에서 일어나는 주택투기가 무슨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느냐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릅니다. 그러나 주택시장의 특성상 작은 규모로 일어나는 투기라 하더라도 전체의 시장 판도를 뒤흔들 수 있는 여지가 있습니다. 여러분들도 잘 아시듯 집값은 ‘자기실현적 예측’(self-fulfilling prophecy)의 성향이 강합니다. 사람들이 어느 동네 집값이 뛸 것이라고 예상하면 실제로 천정부지로 뛰어오르는 현상이 뒤이어 나타나는 걸 여러 번 목격하지 않으셨습니까?

이 자기실현적 예측이 작용하는 과정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는 것이 바로 투기적 수요이며, 그런 의미에서 소수에 의한 투기적 수요라 할지라도 핵폭탄급 위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것입니다. 이런 투기적 수요를 잡지 못하면 아무리 공급물량을 늘려도 집값을 안정시킬 수 없다는 것이 나의 믿음입니다. 돈 많은 사람들이 재태크의 수단으로 여러 채의 집을 사재기하는 걸 막지 못하는 한 공급물량이 늘어 보았자 아무런 효과도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이제는 투기 억제를 위한 정부의 정책수단도 거의 고갈되어 가는 상황입니다. 투기 억제를 부르짖는 나로서도 더 이상 어떤 투기 억제책을 새로이 도입하라고 주장하지 못하는 형편입니다. 개인과 시장의 자율을 크게 위협하는 규제책을 도입해 집값을 안정시킨다는 것은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을 태우는 일이 될지도 모른다는 걱정이 앞서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나는 현재의 정책 틀 안에서도 집값이 안정될 여지가 충분하다고 봅니다. 최근 올해 종합부동산세 고지서가 발송되자 보수언론은 ‘세금 폭탄’이 떨어졌다고 난리를 쳐대고 있습니다. 집 한 채 갖고 있는 은퇴자에 문제가 있다는 점은 나도 인정하지만, 다주택 보유를 막는다는 취지에서 보면 그 정도의 부담은 당연한 것이 아닙니까? 다주택자에 대해 솜방망이 정도 휘두른다 해서 누가 겁을 내겠습니까?

올해부터 종부세 세율이 비교적 큰 폭으로 올라 다주택 보유자에게는 상당한 압력이 될 것이 분명합니다. 그런데도 주택을 팔려고 나서는 사람은 거의 보이지 않고, 오히려 집을 더 사재려는 투기적 수요는 여전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말하자면 정책의 효과가 거꾸로 나고 있는 셈인데, 과연 이런 일이 왜 일어날까요?

문제의 핵심은 미래에 대한 사람들의 ‘예상’(expectation)에 있습니다. 만약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는 현재의 틀이 앞으로도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한다면 울며 겨자먹기로 집을 내놓는 사람들이 생길 겁니다. 그러나 정부가 바뀌어 이 정책기조가 무너져 버리고 다시 부동산 투기를 조장하는 기조로 돌아갈 것을 예상한다면 문제가 다릅니다.

몇 천만원 세금 부담이 무서워 집을 팔았는데 몇 년 후 집값이 몇 억원 올랐다고 하면 집을 판 사람들은 얼마나 후회가 크겠습니까? 그런데 그동안 우리가 경험해 본 바에 따르면, 그런 일이 일어날 가능성은 아주 크지 않습니까? 그러니까 종부세 부담이 아무리 무겁다 해도 몇 년만 버텨보자라는 심정으로 한사코 버티고 있는 것이 바로 지금의 현실인 것입니다.

바로 이 대목에서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입니다. 지금 보수언론이 말하는 걸 보면 종합부동산세는 당장이라도 폐지되거나 유야무야한 존재로 약화시키는 것이 바람직한 일입니다. 보수야당은 이 문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지 않지만, 지난 정부가 한 일을 보면 그들이 집권했을 때 또 다시 종부세를 이명박 정부 때의 수준으로 후퇴시킬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보수세력이 다시 정권을 잡으면 투기억제 기조는 무너질 것이라는 예상이 매우 큰 개연성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바로 이런 예상이 여러 가지 부동산 투기 억제책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투기수요가 판을 치는 근본적 이유가 되는 것이구요. 내가 문제 해결의 열쇠라고 보는 것은 바로 이와 같은 예상을 보기좋게 뒤엎는 일입니다.

그럴 가능성이 희박하지만, 자유한국당이 자신이 집권한다 하더라도 현재의 부동산 투기억제 기조는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공약한다고 가정해 보십시오.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투기수요는 곧 잠잠해질 것이라고 장담합니다. 자유한국당도 집값을 안정시켜야 한다는 원칙론에는 이의가 없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내 말을 믿고 그런 공약을 한 번 해보았으면 하는 것이 내 간절한 바람입니다.

특히 강남이 그렇지만 현재 폭등지역의 집값은 거대한 다단계 구조에 의해 떠받혀지고 있는 형국입니다. 경제학에서 폰지게임(Ponzi game)이라고 부르는 피라미드 형태의 다단계 구조입니다. 밑에서 새로운 투기세력이 계속 떠받혀 주기 때문에 상층부에서 가격이 계속 올라가는 것이지요. 그렇지 않다면 아파트가 평당 1억원에 거래되는 납득할 수 없는 일은 일어나지 못합니다.

여러분이 잘 아시듯, 다단계 피라미드의 궁극적 말로는 ‘붕괴’(collapse)밖에 없습니다. 거품은 영원히 커질 수 없고 어느 단계에 가서는 반드시 터지고 말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투기수요를 그대로 방치해 거품이 계속 커지도록 놓아두는 것은 마치 거대한 시한폭탄을 장치해 두는 것이나 마찬가지로 위험천만한 일입니다.

거품 붕괴가 일어났을 때 경제에 얼마나 큰 타격이 오는지는 이웃 일본이 너무나도 생생하게 보여주지 않았습니까? 그렇지 않아도 경제가 어려운 터에 부동산 시장 거품 붕괴까지 일어난다면 우리는 거의 파멸에 가까운 타격을 입을지도 모릅니다. 이런 위험을 사전에 막기 위해서는 보수야당이 애국심을 발휘해 초당적 협력체제 구축에 참여해 주어야 합니다. 이것은 당리당략의 차원을 넘어서는 국가경제 존립과 관계되는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이준구 /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명예교수

* 본 글은 이준구 교수님의 홈페이지(WWW.JKL123.COM)에서 퍼온 글 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2872
최근 대문글
- 이정랑
- 김원식
- 사람일보
- 아이엠피터
- 임두만
IP : 148.171.47.x
[1/1]   만적  IP 110.70.47.x    작성일 2019년12월10일 01시03분      
부르주아 독재 국가 민주 팔이 놈들이 집을 몇채씩 가지고 있는데
집 값을 어떻게 잡냐? 교수 나부랭이야.
집 없는 서민들이 정권 잡으면 모를까 집 몇채씩 가진 놈들이
자기 재산 날라가는데 집 값을 잡는단다. 기본 상식도 모르는 좀비 놈.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09304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8) 신상철 458151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10) 신상철 526387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12) 신상철 43867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3) 신상철 301125
40
80
07-13 13:35
126696
머리속에 든거 없는 꽥꽥이들이 심사혔으니 개판인거... 마파람짱 1
0
0
09-21 14:40
126695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진정한 모사의 원대한 지... 이정랑 4
0
0
09-21 14:31
126694
그리고 까뮈같은 사람보고 질질 짜지말고 4
0
0
09-21 14:12
126693
트럼프 “틱톡-오라클 합의 승인하겠다… 미국 안보 ... 김원식 7
0
0
09-21 13:40
126692
네 목숨은 내가 가지고 가마 난간다. 5
0
0
09-21 13:27
126691
3개짜리라도 의사협회를 가든 어디든 리더란걸 보이라... 장난치지말고 1
0
0
09-21 12:05
126690
그러면 의사협회를 대표해서 사과한번 해봐-목줄 적선 4
0
0
09-21 11:48
126689
어이, 칩3개짜리-쪽팔리잖어 몸집을키워 4
0
0
09-21 11:45
126688
“9·19 남북합의는 반드시 이행되어야 한다” 사람일보 24
0
10
09-21 09:25
126687
임영웅은 나훈아님에 견줄바가 못되지 겹치네 안겹치... 마파람짱 3
0
0
09-21 02:37
126686
✔카톨릭 vs 정교회✔ 개신교 차이 116
15
5
09-21 02:18
126685
🔺️기독언론이 유명목사 성폭행 극찬!!... 놀렐루야~~~~ 113
30
5
09-21 01:58
126684
근데 안철수 넌 언제 정신차릴래-한심한 새끼 난간다. 11
0
5
09-20 16:19
126683
뭐가 그리 심각하냐 이젠웃어 7
0
0
09-20 16:16
126682
난 대통월급이 넘 적어서 안해 ㅋㅋ 3
0
0
09-20 16:15
126681
일반 사병은 이런거 알 필요 없다고... goodbye 7
0
0
09-20 14:07
126680
나땐 말야 군대빵먹을려면 이빨 여러개 날아가야 됐는... ㅋㅋ 5
0
0
09-20 14:05
126679
상병이 점호하는데 대위앞에서 인사정책을 토론하자고... ㅋㅋ 3
0
0
09-20 13:18
126678
물론 채동욱 사퇴에 불의를 느끼지 않았지-언론행탠 ... 안녕 3
0
0
09-20 11:27
126677
내가 조응천 카드를 받지 않은 이유야 사인 4
0
0
09-20 10:33
126676
추미애 아들 휴가 미 복귀는 탈영에 해당 군법징계 건... YK 16
5
0
09-20 10:20
126675
남조선 썩은 경제의 구멍난 돈, 합법적 사기 사모펀드 (3) 김순신 45
0
0
09-20 10:05
126674
😎🔞총신교수 "..여성 성기 잘..." ... 🔞 139
30
10
09-20 00:34
126673
신사기에서 인간중심으로 빅체인지 (1) 빅체인지 9
0
0
09-19 17:41
126672
오마이갓 ?? (1) 오마이갓 12
0
0
09-19 17:38
126671
추미애...의원시절 정치자금 허위신고 의혹? 개인 사... YK 18
5
0
09-19 09:12
126670
니훈아님은 목소리가 매혹적이야 이제 세상밖으로 나... 마파람짱 9
0
0
09-19 08:22
126669
19♡)좌파 미녀들 (2) 웃겨서리 258
10
0
09-19 05:37
126668
💖맞아죽을 각오하고 올리는 교훈만화💖... (1) 재미만땅~~~~ 153
40
15
09-19 00:58
126667
😎소망교회 여학생들 강간목사가 풍운아? 큰산 멀리봐? 139
30
15
09-19 00:46
126666
여비서가 사랑하면 미인계 쓸수도 있지뭐-죽었잖아 3년후에 19
0
0
09-18 11:13
126665
권성동 ‘국민의힘’ 복당… 무소속 거물들의 귀환? (2) 아이엠피터 106
5
5
09-18 10:35
126664
이재명 “北, 공동방역·수해복구 등 5개 사업 같이하... (1) 임두만 97
5
5
09-18 08:43
126663
수꼴 추미애...집에가자....내로남불 꼴통아? YK 27
0
0
09-18 07:50
126662
단독🔺️추미애 아들 앨범 전격공개!!&#... 특종맨 164
30
30
09-18 03:41
126661
한겨레 “😎교회가 강간의 왕국이냐” 면죄부 140
35
35
09-18 01:26
126659
정우성 엄마 술집 빠순이 출신 정우성 전라도 출신 네이버 21
0
0
09-17 22:37
126654
나훈아님은 74세 나이에 카랑카랑하고 낭랑한 목소리... (1) 마파람짱 23
0
0
09-17 14:33
126653
정리는 다 됐군 - 안녕 훌라 15
0
0
09-17 11:21
126652
분단시대의 시인은 통일전사이어야 한다 (1) 사람일보 88
0
5
09-17 10:52
126651
‘추미애 아들’로 더욱 두드러지는 기성 언론의 저열... (2) 권종상 217
18
15
09-17 09:42
126650
머리가 맘을 이길수는 없지 (1) 스윙 20
0
5
09-17 08:28
126649
슬픔에 관한 면역력은 내가 더 쎄 (1) 내뒤에숨어 15
0
0
09-17 08:15
126648
1987년생이 당시 386 무능한 정치꾼넘들에 대한 꾸짖... (1) YK 50
5
5
09-17 07:25
126645
검사가 조작한 표창장 사건 집단지성이 뒤집었다. 0042625 25
5
5
09-17 04:05
126644
여검사:💖부드러운 몸에 오일 발라줘 검사장이 170
35
40
09-17 02:00
126643
방지일 ⛔내가 침묵한 이유⛔ 탈취 소송: 157
50
50
09-17 00:44
126642
[충청메시지] 정진석의 구세주가 윤석열 검찰총장인가... 충청메시지 23
0
0
09-16 22:56
126641
가방에 아이 살인 22년이라니 사형 내지는 무기징역이... (3) 마파람짱 21
0
0
09-16 16:16
126640
추석 전에 PC방·노래방 200만원 받는다…여야 4차 추... (1) 아이엠피터 95
0
5
09-16 09:40
126639
‘로컬이 미래다’를 통해 본 교육 살리기 (1) 김용택 66
0
5
09-16 09:38
126637
추한 추미애? 죄국, 윤미향...보다 더 추한 추미애를 ... (2) YK 30
5
5
09-16 07:21
126636
배반의 장미 0042625 21
0
5
09-16 05:34
126635
전두환대통령 각하 (2) 슨상님 73
5
5
09-16 01:24
126634
임기 초반에 문재인이 한 쑈질 (1) 문재앙 47
5
5
09-16 01:19
126633
🔴누가 한국 교회에 돌을 던지나🔴 조선일보2 142
35
40
09-16 00:30
126632
🔵손석희 공갈범 김웅 최후진술 울먹 반성 ... 울먹 울먹~ 136
30
35
09-16 00:27
126629
[펌] 판도라의 상자를 연 김재련 (1) 0042625 44
0
5
09-15 18:53
126628
어쨌든 공모는 아니니까 간다-goodbye 부르릉 4
0
0
09-15 17:16
126627
이를테면 눈치보기가 발달하면 본능적으로... 쟤넨그래 6
0
0
09-15 16:53
126626
여자라도 패션은 훈련해야지 감이 생기는 거야 잠자리 11
0
0
09-15 16:51
126624
뭔가 신비스럽고 성지에 온 느낌이었네요. 최강 18
0
0
09-15 12:13
126623
[칼럼] 나라 망치는 가짜뉴스와 ‘기레기’ (1) 이기명 189
0
5
09-15 11:18
126622
일반 사병이 국가운영을 알 필욘 없지 안녕 13
0
0
09-15 10:20
126621
[이정랑의 고전소통] 이성엄폐(以聲掩蔽) (1) 이정랑 73
0
0
09-15 09:10
126620
무인도에 둘이 있었던 건 비밀이야-약혼반지 ferrari 20
0
0
09-15 08:06
126619
추씨 보좌관, 아들 부탁받고 휴가 특혜 부대에 전화..... YK 24
0
0
09-15 07:14
126618
🎴차별금지법이 교회 지켜줄 것🎴 역설적 사실 144
35
40
09-15 02:09
126617
🔥지구의 종말?🔥 계시록 142
30
35
09-15 02:01
126616
가사건 시건 이젠 내가 정말 잘 짓는건지 확신이 안서 마파람짱 12
0
0
09-14 20:15
126615
미국대선이라는 국제적 위험 (4) 다른백년 198
0
10
09-14 14:26
126614
‘국민의힘’을 정당이라고 볼 수 없는 이유 (1) 김용택 148
0
10
09-14 13:18
126613
성모 마리아의 팔짱과 김재련변호사의 팔짱 0042625 33
0
5
09-14 12:12
126612
허위, 왜곡 기사를 보도했다면 해당 기자가 (금전적으... (1) 권종상 140
5
0
09-14 09:45
126611
❌김장환목사 "MB고난은 예수고난"❌ 극똥방송세습 135
30
40
09-14 02:15
126610
😎박지만 전효선 정유라 추미애아들🎯 ☦ㅎㅎ.... 159
40
40
09-14 02:07
126609
주말에 장교가 인원보고 받아야겠냐-어이 검사들 찍힌건알겠지 24
0
0
09-13 20:47
126608
이 당직사병이 고문관이라고 어이기러기 27
0
0
09-13 20:35
126607
군대에선 전우를 음해하면 사형감이야 (1) 15
0
0
09-13 20:31
126606
얼차려 댓가가 상관죽이기냐 - 검사새끼들이 다 물들... 기강해이 10
0
0
09-13 20:27
126605
점호시간에 인원이 안맞아서 얼차려 받았겠지 점호 10
0
0
09-13 20:24
126604
이사건에서 피해본사람이 누구냐고-당직사병이겠지 사건의구성 9
0
0
09-13 20:20
126603
직업군인들 목이 날라가는 상황이구만 진실이면 24
0
0
09-13 20:16
126602
문서수발자의 불평불만이야 증거가 6
0
0
09-13 20:13
126601
당직사병이 지휘계통라인을 고발한것이 사건의 실체구... 수사해보지뭐 13
0
0
09-13 20:11
126599
[펌]현직 카투사입니다. 답답한 마음에 여기에라도 글... 0043625 41
0
10
09-13 17:02
126598
내 삶의 대부분은 반지성주의가 지배하지 잘있어 7
0
0
09-13 13:16
126596
죽을운명에 신이 간섭하는 건 자비일까-자유를 선택해 죽기까지복종 10
0
0
09-13 12:49
126595
죽을운명에 신이 간섭하는 건 자비일까-자유를 선택해 죽기까지복종 3
0
0
09-13 12:49
126594
그러니 종교하고 싸우면 언론의 개가 되는거야 잘살어 12
0
0
09-13 11:02
126593
언론이 무서워 하는게 종교야 - ㅋㅋ 9
0
0
09-13 10:56
126592
싫으면 시집이나 가 goodbye 6
0
0
09-13 10:12
126591
그러니까 구원파에 귀의한다고 어뗗게 되겠니 - 사면 나의수 4
0
0
09-13 10:07
126590
전두환도 종교에 귀의했잖어 전례 6
0
0
09-13 10:04
126585
⛔왜 똑똑한 사람이 멍청한 짓을 할까?⛔ 비판적 사고 145
35
35
09-13 01:40
126584
😎이동원 홍정길 강단퇴출??😎 적폐청산~~~~ 136
30
35
09-13 01:28
126583
권고 - 종교를 가지도록 해 선덕 12
0
0
09-12 19:11
126581
도이는 그녀석이 모델이구만-10%모델료 청구해 goodbye 6
0
0
09-12 11:52
126580
검사는 그만두면 변호사 하면 되잖어-기자는 애 나면 ... 대우좋냐 11
0
0
09-12 11:07
126579
상병이 예의가 있어야 그나마 병장이 하사관에 대우받... 짠밥 6
0
0
09-12 10:17
126577
상병이 헛소릴하면 병장이 능욕당한다는 걸 모르는구... 군댈안갔군 8
0
0
09-12 10:04
126576
문서수발자는 그렇다치고 검사는 고시를 합격하긴 한... 근데 11
0
0
09-12 09:59
126575
검사가 지휘계통을 모르니까 헛소릴 떠드는거야 문젠말야 7
0
0
09-12 09:56
126574
신춘문예 응모해 보겠단 생각하는데 당선된 시들을 보... 마파람짱 18
0
0
09-12 08:54
126573
추미애? 이쯤되면 탄핵당하기 전에 자진해서 꺼져라..... YK 25
0
0
09-12 07:24
126572
빼박증거🎴김목사 여신도 수백명 성폭행!! 놀렐루야! 143
35
35
09-12 02:03
126571
😎MB "존경받는 사람이 예수 믿으라 해야" 교회간증 145
30
35
09-12 01:52
126570
그리고 자살할거면 나랑 섞지마 (1) goodbye 13
0
0
09-11 18:42
126569
재갈은 물리지 않겠다. 안녕 23
0
0
09-11 18:35
126568
검사가 수사나 할것이지-꼬우면 부서를 옮겨 좌표 10
0
0
09-11 18:26
12345678910 ..110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