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CBS 뉴스쇼의 ‘이한영 죽이기’ ①
  번호 125692  글쓴이 강진욱  조회 214  누리 5 (0,5, 0:0:1)  등록일 2020-6-30 15:30 대문 0

CBS 뉴스쇼의 ‘이한영 죽이기’ ①
(WWW.SURPRISE.OR.KR / 강진욱/ 2020-06-30)


CBS가 왜?

CBS 뉴스쇼가 6월 18일 ‘이한영 살해 사건’을 다뤘다. 아주 엉터리로!「[탐정 손수호] 대동강 로열패밀리 이한영, 왜 죽였나」. 이한영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처조카로 1982년 안기부에 의해 납치돼 서울에 왔고, 1997년 2월 15일 밤 9시 50분 경, 더부살이 해 온 한양대 선배(한양대 직원)의 분당 아파트 엘리베이터 앞에서 피격, 열흘 뒤 사망했다.

CBS 뉴스쇼는 이한영 사건을 다룬 이유에 대해 “최근 남북관계가 좋지 않아서”라고 밝혔다. “지난 2년 동안 분위기가 그래도 좋았기 때문에 잊고 있었지만, 분단 이후 그동안 엄청난 사건들이 있었다. 그중 하나가 바로 97년 이한영 피살 사건”이라고 부연했다.

남북관계가 가끔 좋은 때도 있지만, 북측은 항시 어떤 끔찍한 사건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싶은 것이다(앵커의 끝 멘트는 조금 뉘앙스가 달랐지만 주된 논조는 그랬다). 분단체제 아래 체화된 무의식에 잠재된 진심이다. 이 땅의 분단체제가 70년째 지속되고 있는 근원을 발설한 것이다. 남북관계가 좋아질 만하면 어떤 - 조작된 - 악몽을 상기하며 적대적 분단 구조에 안주하게 만드는 자기기만적 장치다. 남북분단체제가 만든 - 남북분단체제를 조작하고 지탱하는 자들이 만들어 놓은 - 정신병적 상태 바로 그것이다.

이한영 사건이 일어난 때는 북녘이 ‘100년만의 대홍수’(1995)에 이어 1996년부터 내리 3년 극심한 가뭄 등으로 대기근이 시작될 때였다. 김영삼 정권이 ‘대북 흡수통일론’에 흠뻑 도취해 있을 때였다. 제네바합의를 못마땅해 하는 미국 매파가 이 합의 이행에 제동을 걸기 위해 갖은 수를 쓸 때이기도 했다. 

[이 씨 피격이 황[장엽] 비서 망명 요청에 대한 연쇄보복의 신호탄인지, 경고성 단발 사건인지 가늠하기 어렵다. 분명한 것은 그렇잖아도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더욱 얼어붙을 ... 22일로 예정됐던 북한 신포 경수로발전소 7차 부지조사단의 파견은 ... 불투명해졌다. 또한 남북교역의 계속 진행도 재검토 ... 정부가 대북 현안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기는 어려울 수밖에 ... 한 발 후퇴해 속도를 늦추거나 잘 해야 현상태를 유지 ... 94년 7월 8일 김일성 사망 이후 조문 문제로 난조에 빠진 남북관계는 ... 또다시 정면충돌의 위기를 맞았다.](<동아일보> 1997.2.17)

이한영 사건에 대한 CBS 제작진의 이해는 23년 전 사건 발생 당시의 ‘안기부 해설’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조.중.동도 아니고 CBS가 왜 ‘안기부 빨대’ 같은 짓을 할까.

『스위스에 간 지 한 2주쯤 지나서 이한영이 ... 한국 대사관에 전화를 걸었어요. “나는 북한 외교관이다. 내가 북한 외교관 여권도 있고 공무원 여권도 있고 여권이 총 3개 있는데, 혹시 미국 여행을 할 방법이 없겠느냐.”(앵커 : 그렇게 한국대사관에 물어봤어요?) 우리 대사관이 발칵 뒤집혔죠. 그래서 일단 만나자고 해서 만나는데 성공합니다. 그리고 이후에 정보기관의 작전 하에 프랑스, 벨기에, 독일, 필리핀, 대만 거쳐서 김포공항으로 들어옵니다. ... “일단 한국에 가면 그 다음에는 언제든 미국 갈 수 있다. 그러니까 일단 서울로 가자.” 이런 설득이 통한 거죠. (앵커 : 우리 정보기관이 설득한 거군요. 망명을.)』(CBS 뉴스쇼)

CBS 뉴스쇼는 23년 전 안기부 해설에만 근거해 스크립트를 만들었지만 이 사건에 대해서는 많은 의혹이 제기됐고, 누구는 공개적으로 그 정황을 밝혔다. CBS는 이 사실을 외면했다. 그러면서 뉴스쇼 진행자와 출연자가 말을 주고받으면서 ‘설득에 의한 자발적 망명’이라고 우겼다. 안기부의 역사 조작에 가담한 셈이다.

이한영 서울행은 ‘납치’

‘이한영의 사건’과 관련해 가장 중시해야 할 것은 그가 납치돼 왔다는 사실이다. 물론 안기부는 그렇게 이야기하지 않았고, 공개적으로는 그 누구도 이 해설에 토를 달지 않았다. 그러니 ‘단정’하지 마라? 그건 안기부가 할 소리! 언론은 어느 쪽 이야기가 맞는지를 면밀히 살핀 뒤 나름의 ‘소결론’을 내려줘야 한다. 그는 납치돼 온 것이 분명하다고! 아니면 납치돼 온 것 같다고! 스위스에 나와 있다 미국에 가고 싶어 한국대사관에 전화를 걸었다는 말은 이한영도 부인하지 않았다.

문제는 그 다음이다. 소설가 황석영 씨는 2002년 1월 3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인권센터 창립대회에서 “이한영으로부터 ‘강제로 납치돼 한국으로 오게 됐다’는 얘기를 직접 들었다”고 밝혔다. 황 씨는 ‘무허가 방북’ 때문에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었고, 1993년 여름 이한영이 사기죄로 이곳에 들어와 함께 있었다.

운동 시간에 이한영이 먼저 다가 와 자신의 신분과 한국에 오게 된 경위를 이야기하면서, 자신은 미국에 가고 싶어 한국대사관에 전화했고, 며칠이 지난 1997년 1월 28일 한국대사관 직원을 만나 그와 함께 택시를 탔는데 깨어나 보니 서울이었다고 이야기했다(저쪽 로열패밀리라는 애들이 이렇게 철딱서니가 없을까. 남한이 얼마나 무서운 곳인지 모른단 말인가. 우리는 어릴 적부터 ‘북한 = 무시무시한 생지옥’이라는 세뇌를 받았는데!).

이한영은 그렇게 말한 뒤 “선생님이 기자를 불러주면 제가 납치된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황 씨는 뭐라 했을까? “그런 얘기 하지 말고 조용히 살라”고 충고했다 한다. 딱한 처지에 놓인 애가 자칫 큰일을 치를 수도 있겠다 싶었을 것이다. 어린 애가 미쳤다고 생각했는지도 모르겠다. 이때까지만 해도 남한에서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처조카가 한국에 와 있다는 사실을 아는 이들이 몇 안 됐기 때문이다. 이한영은 황 씨에게 그런 말을 건넨 뒤 곧 석방됐다. 평양을 방문해 김일성 주석을 만나고 온 황 씨와 이한영을 같은 구치소에 계속 둘 수 없다는 판단도 작용했을 것이다.

CBS는 이런 사실을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뉴스쇼가 끝난 뒤 ‘댓꿀쇼’라는 유튜브 방송 말미에 출연자가 “자발적으로 왔든, 강제로 왔든 ...”이라고 언급한 것으로 보아 이한영의 납치 정황을 인지는 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도 “일단 한국에 가면 그 다음에는 언제든 미국 갈 수 있다. ... 이런 설득이 통한 거죠.” “우리 정보기관이 설득한 거군요, 망명을.”이라고 스크립트를 쓴 것은 사건의 진상을 추적하려는 의지와 노력이 부족했다는 뜻이다(안기부 빨대가 되기는 매우 쉽다).

또 그런 엉터리 결론을 뒷받침한답시고, “이한영이 한국 드라마를 많이 보고 남한 사회를 동경”한 것처럼 떠벌리면서 이한영 사건의 진상을 또 한 번 왜곡했다. 황 씨의 폭로 직후 <오마이뉴스> 기자는 2주 간 심층 취재 후 다음과 같이 보도했다.

[황 씨의 증언 이후 <오마이뉴스>는 10여 일 간에 걸쳐 이한영이 쓴 자서전, 그의 어머니 성혜랑(66)의 자서전, 당시 국내 언론의 보도 내용, 그리고 한국 체류 시절 [이한영이] 가깝게 교류한 주변 인물들의 증언 등을 토대로, 82년 이 씨의 ‘귀순’ 당시의 상황을 정밀 점검한 결과 이 씨의 ‘한국 귀순’은 다분히 타의로 이뤄진, 즉 ‘납치’ 쪽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결론내렸다.](손병관 기자「이한영씨, 생전에 “나는 납치됐다” 소설가 황석영씨에 주장」 <오마이뉴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066459/ 2002.2.14)

이한영의 납치 정황을 외면한 CBS는 이 씨의 이름 ‘한영’이 “한국에서 영원히 살고 싶다는 의미”라고 주장했다. 그의 주민증 번호 중 (생년)월일이 그가 서울에 온 날이라고도. 그럴까? 그 이름과 주민증 번호 역시 그를 납치해 온 안기부가 조작한 것 아니었겠나. 이한영의 주민번호는 서울에 온 날이 아니고 스위스에서 안기부 요원들을 만난 날이다(XX0128)!

언론의 본분은 끊임없는 회의와 사유다. 거짓과 왜곡으로 점철된 남북관계의 역사를 다룰 때는 더 많이 회의하고 사유해야 한다(하기는 ... 남북관계사가 온통 거짓과 왜곡으로 점철돼 있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는 이들에게 너무 많은 것을 기대하는지도 모르겠다).

안기부가 조작한 살해 목격담

다음은 이 씨가 분당의 아파트 14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살해될 때의 상황.

『목격자가 있었습니다. 맞은편 집에 살던 박 모 씨 ... 현관 밖에서 소리가 나니까 본 거에요. 현관문에 렌즈가 있었잖아요. ... 권총을 겨눈 남자를 보고 즉시 112와 119에 신고했습니다. 그리고 다시 밖을 봤더니, 한 남자가 권총에 소음기를 꼈고요, ... 두 발을 발사 ... 범인들은 즉각 도주 ... 공작원들이 현장을 떠난 후 목격자 박 씨도 밖으로 나왔어요. [이 씨가] 맞은편에 있던 선배 집 문을 두드렸고, 선배 아내가 나와서 이한영 씨를 보고 이게 무슨 일이냐 물어봐요. ... 이한영 씨는 손가락 두 개를 펴 보이면서 간첩, 간첩이라고 말했어요. 이후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 』(CBS 뉴스쇼)

CBS는 안기부 각본대로, ‘정체불명의 괴한’을 ‘(북한)공작원’이라고 확언한다. 그런데 위 목격담은 안기부가 합동수사반을 앞세워 경찰을 따돌리고 초기 목격담을 조작해 만든 것이다. 수사 단계에서 그 조작 정황이 다 드러났었다.

[이한영 씨가 피격 직후 쓰러진 상태에서 “간첩이다”라고 외마디 소리를 했다는 남상화(南相華. 43.여) 씨의 목격자 진술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씨가 피격당하기 전까지 더부살이를 해 온 김장현(44) 씨의 부인인 남 씨는 18일 “사건 당시 문을 열고 나가 이 씨의 피를 닦으면서 뭔가 웅얼거리는 소리는 들었으나, 내용은 분명히 알아들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남 씨가 들은 것으로 경찰에 조사돼 있는 “간첩이다”라는 이 씨의 마지막 목소리는 합동수사본부가 이 사건을 간첩의 소행으로 규정하는 주요 근거가 됐었다. 남 씨는 이날 밤 재조사를 위해 아파트로 찾아 온 수사관들에게 “사건 직후 주변에서 ‘간첩 아니냐’며 웅엉거리는 소리를 듣고 ‘그럴 수도 있겠구나’라고 생각했었다”“그러나 경찰에서 처음 조사받을 때는 다른 사람도 ‘간첩이다’라는 말을 들었다는데 나만 아니라고 하면 주위 사람들이 난처해질 듯 해 얼떨결에 그런 말을 들었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합동수사본부는 이날 밤 이 대목이 논란을 빚자 “남 씨를 상대로 다시 조사한 결과 그는 ‘최초의 진술을 번복한 바 없다’고 말했다”고 주장하면서 남 씨와 취재진의 직접 대면은 허용하지 않았다.](「“간첩” 외마디 듣지 못했다」<한겨레신문> 1997.2.19)

“그러나 경찰에서 처음 조사받을 때는 다른 사람도 ‘간첩이다’라는 말을 들었다는데 나만 아니라고 하면 주위 사람들이 난처해질 듯 해 얼떨결에 그런 말을 들었다고 한 것” 이게 무슨 말인지 추리가 안 돼? ‘다른 사람들이 간첩이라는데 당신만 왜 아니라고 해(요)!’ 안기부 수사관이 이렇게 은근히 압박했다는 말 아닌가.

[이 씨가 피격 직후 손가락 두 개를 들어 보이며 “간첩”이라고 말했다고 전한 최초 목격자 남상화(42.여)의 진술이 바뀌고 있다. 남 씨는 이날 “간첩이라는 말을 정확히 듣지 못했다”“옆에서 누군가가 ‘간첩이라잖아’라고 말하는 것을 들은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남 씨가 자신의 집인 1402호 안에서 비디오폰으로 범행 현장을 보는 동안 남 씨와 마찬가지로 맞은편 집인 1401호 안에서 비디오폰을 토해 내다보다 밖으로 나와 남 씨와 함께 이 씨 옆에 있었던 박종은(朴鍾恩. 44) 씨도 “간첩이란 말을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혼선 빚는 경찰 수사」<경향신문> 1997.2.19)

“옆에서 누군가가 ‘간첩이라잖아’라고 말하는 것을 들은 것 같았다”는 말이 사실이라면, 사건 현장 또는 조사 과정에 누군가 옆에서 ‘간첩’이라는 말을 진술서에 끼워 넣으려 했다는 말이다. 목격자의 진술이 엇갈리자 <경향신문>은 1401호 주민 박종은 씨의 진술을 토대로 “피격 전후 상황을 재구성”했다.

[이 씨의 임시 거처인 1402호와 마주하고 있는 1401호의 박 씨는 무의식적으로 비디오폰을 통해 ... 남자 2-3명이 복도에 서서 싸우는 듯 ... 즉시 경비원에게 인터폰으로 알렸지만 대답이 없었다. 인터폰 통화를 포기하고 계속 비디오폰으로 살펴보니 남자 2명이 황급히 계단으로 뛰어 내려가고 ... 이 씨는 쓰러진 채 1402호의 철제 현관문을 두드리고 있었다. 즉시 112와 119로 전화를 한 뒤 문을 열고 나가보니 이웃인 남 씨가 먼저 나와 있었다. ... 총소리는 없었고 화약 냄새도 나지 않았다. 남 씨가 얼굴을 이 씨 가까이 대고 울먹이는 목소리로 “예인 아빠, 누가 이렇게 했어[?]”라고 물었다. 한참 후[?] 경비원 김제희 씨가 현장으로 달려왔다. 박 씨는 이 씨가 어떤 인물인지 알지 못했다. 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남 씨가 박 씨에게 “뭐라고 얘기하는 것이냐”라고 묻거나 이때 자신이 “간첩이라잖아”라고 말한 적이 없었다는 것. ... 5분 정도 지나 도착한 구급대가 이 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박 씨는 현장에 달려 온 경찰이 “당시 상황을 말해 보라”고 묻자 “이 씨가 무슨 말을 했는지 전혀 알아들을 수 없었다”고 진술했을 뿐이었다.](「앞집 목격자가 본 ‘피격 순간’ : “2명 황급히 도주...화약 냄새도 안 나”」<경향신문> 1997.2.19)

증언자가 또 있었다! 아파트 경비원 김 씨. 애초부터 안기부는 경비원 김 씨의 진술을 숨긴 채 주민 두 사람의 이야기만으로 목격담을 구성하려 했던 것이다. 마치 경비원 김 씨가 ‘간첩이라잖아요’라고 말하는 것을 다른 주민들이 들은 것처럼 꾸미려 했을 것이다. 그런데 김 씨도 ‘간첩’ 어쩌고 하는 말은 한 적이 없었다. 모두 조작이었다.

[목격자인 남상화 씨와 남 씨의 이웃인 박종은 씨는 각각 “이 씨가 그런 말을 했는지 확실하지 않다” “그런 말을 들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이들보다 늦게 현장에 도착했던 아파트 경비원 김제희(김제희, 58) 씨도 “당초 남 씨가 ‘뒤에서 누군가 간첩이라잖아요’라고 말했다며 나를 지목하고 있으나 나는 간첩이라는 말을 한 적도 들은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이 씨 피격 전문 재수사 ... 목격자 진술 번복, ‘벨기에제 권총’도 근거 없어」<경향신문> 1997.2.20)

[남상화 씨는 18일 ... 재조사 과정에서 “간첩이란 말은 처음에 직접 듣지 못했고, 당시 사건 현장에 달려 온 아파트 경비원 김제희(60) 씨가 ‘간첩이라잖아’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이 씨의 입술 모양을 읽어 알게 된 것이다”고 말해 애초 진술에 대한 신빙성 논란을 일으켰다. 한편 남 씨에게 간첩이란 얘기를 해 줬다는 김 씨는 “전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며 “내가 목격자 중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이 씨의 피를 닦아주었으며 이 과정에서 이 씨로부터 아무 말도 듣지 못했다”고 밝혀 남 씨와 동떨어진 진술을 했다.](「예단 갖고 한 수사 ‘흔들’ ... 목격자들 ‘간첩 ...’ 진술 엇갈려」<한겨레신문> 1997.2.20)

안기부와 기무사, 정보사 및 경찰 등이 관여하는 소위 ‘합신조’(합동신문조) 수사 및 발표가 모두 엉터리였다는 지적이 나온 것은 당연지사.

[이에따라 대공수사에 무게를 둬 왔던 경찰은 뜻밖의 암초에 부딪치면서 수사 방향이 총기 논란에 이어 또다시 헝클어지게 된 셈이다. 더욱이 경찰은 그동안 이 씨가 쓰러진 장소에 있던 목격자의 수가 정확히 몇 명인지도 파악하지 못하는가 하면, 이들의 엇갈린 진술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는 우를 범하고 만 것이다. 수사본부가 이렇게 불명확한 남 씨 한 사람의 진술 등에 의존해 수사의 금기인 ‘예단’으로 사건의 성격을 규정하고 닷새를 보냈다가 원점에서 재수사가 불가피해짐에 따라 이번 사건 수사는 자칫 미궁으로 빠져들 우려를 낳고 있다.](「예단 갖고 한 수사 ‘흔들’ ... 목격자들 ‘간첩 ...’ 진술 엇갈려」<한겨레신문> 1997.2.20) <계속>

강진욱/ (<1983 버마> 저자)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5692
최근 대문글
- 이기명
- 김종익
- 이정랑
- 아이엠피터
- 임두만
IP : 412.325.43.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5) 편집국 197259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441325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9) 신상철 507267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9) 신상철 422528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2) 신상철 282045
40
80
07-13 13:35
126301
에밀레종의 전설에 대한 나의 추론 (5) 꺾은 붓 23
0
0
08-15 17:39
126300
i wont call on the weekend call 4
0
0
08-15 13:55
126299
배호님 노래나 혜은이의 "열정"같은건 가삿말이 시대... 박 정 설 9
0
0
08-15 09:26
126298
임영웅은 이나라 수십만 여자들을 어쩔꼬야 다 정신 ... (2) 박 정 설 20
0
0
08-15 06:58
126297
🔴광복 75년 수라장! 방청객들 모두 퇴장! 🔴 140
15
5
08-15 01:50
126296
🎯문재인이 전광훈 정조준!!!!🎯 (2) 코로나 방역 129
25
5
08-15 01:29
126295
😎전주고법 12명 강간 목사(64) 징역12년 놀렐루야~~~~ 115
25
5
08-15 01:08
126294
죽어도 상관없어 안녕 5
0
0
08-14 20:10
126293
언론보돈 그냥 참고용일뿐이야 위대한철학자 3
0
0
08-14 20:10
126292
경계선에선 도움주는 사람들을 잘 살펴보는거야 괴물 4
0
0
08-14 20:07
126291
세월호는 100% 인위적 좌초다ㆍ (7) 김순신 107
0
0
08-14 14:10
126290
서프가 망 한 이유 (서프관리자님만보셔요)곧삭제 (8) 김순신 130
0
3
08-14 12:41
126289
북한과 삼성의 관계 무능죄인 53
5
5
08-14 11:46
126288
일본 여자들이 섹스 끝나고 나서 반드시 하는 말 (2) 김순신 119
5
5
08-14 11:35
126287
저작권 협회 가입하고 등록하고 순서가 그러는 듯 싶... 박 정 설 17
0
0
08-14 11:15
126286
[칼럼] 타락언론, 신뢰회복은 언제 (6) 이기명 135
0
5
08-14 09:27
126285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 (5) 김종익 124
0
0
08-14 08:31
126284
그냥아 내가 눈 무지 높다한 거 때문에 빡친거 같은데 (4) 박 정 설 27
0
0
08-14 07:25
126283
♥️문재인 "나는 야동 중독자다" 할렐루야 132
15
0
08-14 07:10
126282
윤미향, 죄국의 민주 구라당의 전멸을 기원하며......... (1) YK 12
0
0
08-14 06:14
126281
진중권 학자적 양심으로 세상을 보기 바란다 마파람짱 6
0
0
08-14 05:49
126279
😎먹사 땡승들에 절절 기는 언론😎 (1) ☦ㅎㅎ.... 137
30
35
08-14 01:48
126278
👩이영애 “OO하자!”(💖명대사) 명장면 149
35
30
08-14 01:34
126277
방콕 까오산 거리가 궁금하다 (19) 김순신 199
14
10
08-13 14:41
126276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桓公을 도와 중원의 ... (4) 이정랑 176
0
0
08-13 13:48
126274
25년 만에 재난지원금 2배로 오른다 (1) 아이엠피터 83
0
5
08-13 11:16
126273
보수 유튜버들 ‘태양광 산사태’ 주장 ‘가짜뉴스’... (3) 임두만 137
0
10
08-13 09:04
126271
나는 철학자가 아니다 - 더이상 찾아오지 마라 잘가 15
0
0
08-13 08:45
126270
↓ 대깨문...대가리가 깨지고 깨저 산산조각난 대깨문... YK 34
0
0
08-13 06:39
126269
🔴쿠바 115명당 의사1인 코로나방역 최고 (7) 세계 쵝오 167
30
35
08-13 01:18
126268
💖대가리가 깨져봐야 문재인 귀한 줄 알지 (5) 적폐청산 171
45
40
08-13 01:06
126266
북조선에서 최고 유명한 3가지는 무엇일까요? (20) 김순신 192
5
28
08-12 16:19
126265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 1 (2) 김종익 182
0
0
08-12 13:25
126264
강경이 천정천인 금강하류이고 군산 앞바다와 연결된 ... 마파람짱 28
0
0
08-12 11:15
126263
유튜버 ‘뒷광고’ 사태… 금지법 발의에 “영상 삭제... 아이엠피터 91
0
5
08-12 10:18
126262
주인의식이 없는 주권자들이 만드는 세상은…? (12) 김용택 266
5
5
08-12 09:03
126260
☎해병장교 vs 공군조종사 패싸움☎ 39명 중상 186
30
35
08-12 05:42
126259
루터💔“농민 유대인 죽여라” 선동💔 전두환 빰쳐! 146
30
40
08-12 01:37
126257
대통령부부 청와대 69
5
0
08-12 01:21
126256
弘益 (2) 復仁 27
0
0
08-11 22:33
126255
권성동 너무 무모하다 이미 다 헤집어 놓은 거를 파괴... (1) 마파람짱 36
0
0
08-11 12:55
126254
[時論] 급격한 민심이반, 이너서클 강화로는 되돌릴 ... (1) 임두만 156
0
0
08-11 11:02
126253
‘학의놀이’를 아시나요? 아이엠피터 143
5
5
08-11 09:46
126252
대박!💖맞아죽을 각오하고 올림!!💖 화팅!!!!!!! 188
40
40
08-11 09:38
126251
[이정랑의 고전소통]양단억장(揚短抑長) 이정랑 162
0
0
08-11 09:06
126250
공수처는 죄짓고 깜빵가지 않으려는 고위 공무원을 위... YK 39
0
0
08-11 06:49
126249
결과에 상관없이 나는 은퇴다 - 잘살어 비밀 21
0
0
08-11 06:24
126247
💘OO허울쓴 살인면허💘 🎴 164
35
35
08-11 00:53
126246
🔺️세계최대의 OOO Top3🔺ʊ... (1) 궁금하시죠?? 147
30
30
08-11 00:51
126245
일편단심 민들레는 조용필 작사로 되있네 누군가가 (2) 박 정 설 41
0
0
08-10 18:10
126244
2020년 올해를 민족자주와 조국통일 원년으로 창조하... 사람일보 81
0
10
08-10 15:40
126243
남과 북: 누가 더 정상이고, 누가 더 비정상인가? (1) 다른백년 506
20
20
08-10 13:05
126242
‘4대강 사업 없었으면 어쩔 뻔했냐’는 통합당의 궤... 아이엠피터 149
5
15
08-10 10:11
126241
양극화 사회 바꿀 수 있을까? (1) 김용택 90
0
5
08-10 09:43
126240
😎백골단과 맞짱뜬 전설의 오월대 녹두대d... (1) 최루탄 169
35
35
08-10 06:34
126238
[맘카페] 문재앙 디스 시작 맘카페 48
15
0
08-10 04:11
126237
코로나에 홍수에 비상사태인데 진중권은 여유만만이네 마파람짱 34
0
0
08-09 17:14
126236
おくりびと bye 31
0
0
08-09 16:11
126235
u may chain ge but... why 22
0
0
08-09 16:00
126234
ru lady なな 15
0
0
08-09 15:56
126233
i got it 808 14
0
0
08-09 15:27
126232
enjoy it when young sunday 17
0
0
08-09 12:36
126231
죄국, 윤미향의 문 구라정권....반 민주주의 꼴통의 ... YK 30
0
0
08-09 09:54
126230
진중권은 이명박그네시절이 그리운가보다 국민들도 그... 마파람짱 19
0
0
08-09 03:22
126228
🔴UGLY KOREAN🔵 🎴 142
30
30
08-09 01:15
126227
❎조센징 내로남불 삼포왜란 원인❎ 놀랍군~~~~~~ 137
30
30
08-09 01:02
126226
코로나로 쓸더니 이젠 홍수로구나 정말 걱정이네 마파람짱 25
0
0
08-08 17:04
126225
💘서울상대졸 집사가 술에 만취한 사연㈏... (1) 흥미로움 180
40
40
08-08 09:47
126223
법조기자들의 편집국장 한동훈과 이동재기자의 특수관... 0042625 41
0
5
08-08 05:24
126222
정권의 개 아이엠 피터 (1) 아이엠개피터 75
10
0
08-08 01:18
126221
야당이 왜 악에 받히는데?지지하지 않는다고 세금폭탄... 마파람짱 22
0
0
08-07 19:11
126220
원내대표 경력은 있구만-같잖어서 한마디 줬다. goodbye 20
0
0
08-07 18:45
126219
내가 왜 야당대표도 아닌 자의 말을 듣냐-네걱정이나 ... ㅎㅎ안녕 17
0
0
08-07 18:34
126218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언론의 ‘무단침입’ 주거침입... 임두만 20
0
0
08-07 15:31
126217
그럼 니는 뇌를 지구에 붙들어 매놓아 그리 똑똑허냐 ... 마파람짱 26
0
0
08-07 14:31
126216
[칼럼] 언론, 아직도 바뀔 때 안 됐느냐 (13) 이기명 1270
10
10
08-07 11:30
126215
노래 shfo 38
0
0
08-07 10:39
126214
인간은 라면을 몇 봉까지 먹을 수 있을 까? (5) 김순신 136
0
1
08-07 10:38
126213
통합당, 창당 이후 최고 지지율… 마냥 기뻐할 수 없... 아이엠피터 209
5
10
08-07 09:26
126212
차선이 낫지 최악인 통당을 지지하다니 이런 짜가리들 (1) 마파람짱 43
0
0
08-07 08:23
126211
3류출신 추미애와 김두관이 구라당 추락을 부추기는 ... YK 47
0
0
08-07 06:32
126210
임영웅 목소리가 부드럽고 잔잔하고 감미롭다 나도 느... 박 정 설 33
0
0
08-07 05:40
126209
임영웅은 지금 굳이 신곡 안내어도 인기 지속이것는디 박 정 설 31
0
0
08-07 05:29
126208
미국 👩여성의원에 “Fucking Bitch!” 야만 폭로 191
35
45
08-07 01:28
126207
경악! 😎일본을 휩쓴 신라 해적들😎 숨겨진 역사 184
30
45
08-07 01:25
126206
난 뻐꾸기 새낀 키우지 않는다. 내가가지뭐 19
0
0
08-06 20:07
126205
애들이니까 법적처벌을 면제해 주는거야-야 젖 먹어 goodbye 21
0
0
08-06 19:40
126204
장관도 아닌 애를 왜 신경쓰냐-각자 가는거야 ㅋㅋ 20
0
0
08-06 19:35
126203
거 자식 드럽게 질척거리네-내가 네 엄마냐 ㅎㅎ 안녕 24
0
0
08-06 19:25
126201
나의 승헌씨께옵서 팜스빌 선전을 하신데 많이들 배부... 박 정 설 18
0
0
08-06 16:39
126200
더 네이션, 미국 전쟁 멘탈에서 평화 멘탈로 사고의 ... 뉴스프로 139
0
5
08-06 14:30
126199
아이엠 피터는 이쪽 보좌진 같던데 남의집에 와서 마파람짱 25
0
0
08-06 12:12
126198
내일부터 미스터트롯 콘서트 하네 고재근도 나가니까 박 정 설 22
0
0
08-06 11:41
126197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정책 일관성인가? (2) 이준구 182
0
5
08-06 11:06
126196
지구의 균형 맞추기, 그리고 인간에게 닥치는 재해 권종상 187
5
10
08-06 09:30
126194
정권의 개 아이엠 피터 (2) 아이엠 개 62
10
0
08-06 04:15
126193
🔞류호정의원 미니 원피스등원🔞 선진한국 173
35
40
08-06 02:18
126191
[이정랑의 고전소통]人物論 관포지교(管鮑之交)의 유... (1) 이정랑 227
0
0
08-05 14:19
126190
💖💖정말 잘쓴 글💖💖 💖. 205
45
50
08-05 11:56
126189
김진애, “국회가 비로소 밥값을 하는 날이다” 아이엠피터 224
5
10
08-05 11:03
126188
레바논 최악의 폭발 참사… 최소 73명 사망, 4천여명 ... (1) 김원식 160
0
5
08-05 10:01
126187
임영웅 첫사랑은 참 좋겠다라는 백지영 싸브의 말 박 정 설 46
0
0
08-05 09:44
126186
정말 엿같은건 저작권 등록하면 내맘대로 누구에게 줄... 박 정 설 48
0
0
08-05 08:03
126185
긴급😎성폭행신부 300명 명단공개😎 놀렐루야!!!! 209
30
40
08-05 01:43
126184
현장포착💖김연아 박근혜 수영복 놀랍네!! 운동효과 226
55
55
08-05 01:18
126183
빨갱이 새끼들이 기를 쓰고 애새끼들 미국 시민권 만... 교포 권종상 83
0
0
08-05 00:10
126182
병신같은 건 다 잘라버려 안녕 34
0
0
08-04 22:35
126181
표는 내가 받고 넌 관직을 구걸하는 새끼일뿐이라고 똑바로살어 31
0
0
08-04 22:20
126180
표하고 아무관련 없으면 지옥에선 헛소리라고-병신아 너같은거안봐 22
0
0
08-04 22:15
126179
병신같은게 말이 많네-국민이 평가하는거야 이직이나해 13
0
0
08-04 22:05
12345678910 ..1098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