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펌]현직 카투사입니다. 답답한 마음에 여기에라도 글을 올려봅니다.
  번호 126599  글쓴이 0043625  조회 50  누리 10 (0,10, 0:0:2)  등록일 2020-9-13 17:02 대문 0

안녕하세요, 제목대로 현재 미8군 한국군지원단 소속으로 미군 부대에서 근무중인 카투사입니다. 요즘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일들에 대해 사실을 알려야 할 것 같아서 글을 올립니다. 

우선 현직 군인이기에 정치적 중립성을 어길 시 처벌을 받을 수 있고, 현재 이슈 자체가 민감한 사안이기에 최대한 조심스레 글을 적어봅니다.
 
 
본론부터 말하자면 현재 언론에서 의혹이라는 이름으로 돌아다니는 뉴스들은 극히 편향되어 있습니다. 저도 어쩌다 운이 좋아서 카투사로 선발 되었을 뿐이지 여느 한국 남성이 그렇다 싶이 나라의 부름을 받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제가 당연히 이행해야 할 의무를 이행하고 있는 것이기에 만약에 실제로 언론에서 나오는 청탁 등 불평등한 일들이 일어났으면 절대 옹호 할 생각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현재 저는 미8군 한국군지원단 1지역대 (부대 개편 이전의 미2사단 지역대)에 소속되어서 한측 인사과에서 한국군 인사 업무 처리를 하는 행정병입니다. 

카투사 특성상 대다수가 미군 부서에서 일을 하고 있기에 한측 규정을 정확히 알고 있지 못하지만, 저희는 신분만 카투사이지 한국군 간부 관리 하에서 카투사들의 한측 인사행정처리를 담당하고 있기에 한측의 규정을 카투사들 중에서는 가장 잘 알고 있다고 자신할 수 있습니다.
 
 
의혹들에 대해 파헤쳐보기 이전 우선 카투사의 특징에 대해 먼저 알려드리겠습니다. 카투사들은 미군과 한국군 모두의 관리 및 명령체계 아래에 복무하고 있는 미군에 편입된 국군입니다. 자대배치를 받을 때 미측의 중대에 배치가 되고, 미측 중대에 카투사 뿐만이 아니라 미군들도 있기에 카투사들의 한측 인사행정체계를 유지하기가 어려운 면이 있습니다. 

그래서 존재하는게 지원대(반)입니다. 한국군지원단에서 모든 카투사 한 명 한 명의 인사행정업무를 담당할 수 없기에 그 예하에 지역별로 나눠둔 4개의 예하부대인 지역대가 존재하고, 각 지역대 예하에 지원대(반)들이 존재합니다. 

이 지원대(반)들은 각 중대의 업무의 유사성과 카투사 총원 등을 고려하여 몇몇 중대를 함께 합쳐 결성이 됩니다. 고로 카투사들은 미측 소속뿐만이 아니라 아예 다른 한측 소속까지 부여받으며, 이 한측 소속이 지원대(반) [중대급 부대], 지역대 [대대급 부대], 그리고 한국군 지원단인겁니다.
 
 
 
1. 휴가 관련 특혜 의혹
 
 
우선 이것에 관련하여 변호인단이 카투사는 주한미육군 규정을 적용받는다는 말을 하였다고 하는데, 언론에서 발표된 것과는 다르게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닙니다. 

카투사들은 육군 규정보다 AR 600-2 규정을 우선 적용 받는데, 이 AR 600-2규정이 Army in Korea Regulation 600-2, 번역하자면 주한미군규정 600-2입니다. 이 규정은 카투사들에게만 적용이 되지만, 엄연히 주한미군 규정이 맞습니다. 

이 600-2 규정에는 청원휴가에 관해 4-4조 a항 2호에 “청원휴가는 다음 사항에 해당되는 경우에 인가된다. 청원휴가를 필요로 하는… 카투사는 소속 한국 육군 인사과에 구비서류를 제출하여야 한다.”라 명시되어있고 이어지는 a목에 “부상을 당[한]… 카투사 병사는 추가적으로 최대 30일간의 청원휴가를 받을 수 있다. 허나, 카투사 병사가 휴가중 민간인 병원시설에 입원할것을 요청할 경우, 민간인 병원시설의 권고에 의거, 최대 10일간의 청원휴가를 추가적으로 받을 수 있다.” 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무릎 부상으로 20일간 나가있었더라면 휴가 추가 연장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으며, 민간 병원에서 진단서를 떼온 증거가 남아있었다는 것은 휴가 승인 자체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또한 몇몇 카투사들의 증언이라고 언론에 나온 것으로 휴대폰으로 휴가 연장 신청이 불가하다는 말은 청원휴가에서는 예외입니다. 규정에서도 보이듯 “휴가중”에 청원휴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규정상에 휴가 신청을 본인이 직접 부대에 있어야 가능하다는 규정도 없습니다. 청원휴가는 피치못한 사정으로 내는 휴가이기에 부대에 있을 필요도 없고, 전화로도 신청이 충분히 가능합니다. 

당장 지금도 전화로 청원휴가 및 공가를 부여받은 카투사들이 많고, 해당 카투사들 모두 적법한 휴가승인 체계를 따라서 받은 휴가이며, 지금 “특혜”라고 떠도는 휴가 또한 승인이 불가능한 사안이 아닙니다.
 
 
그러면 당직병은 무엇을 본걸까 궁금해 하실 수 있습니다. 우선 해당 당직병은 당직명령서가 나온 당직이 아닙니다. 

당직명령서가 나오는 인원은 단 당직사령과 당직병, 그리고 각 지역대 당직사령과 당직병 뿐입니다. 해당 증인이 말하는 당직은 각 지원대(반)에 비상 시 대처를 위해 배치해둔 인사과 당직으로, 올해 없어진 제도이며 한측 부서에서 일을 하지 않고 한국군 인사체계를 모르기에 한측 인사과 행정병들이 미리 만들어준 병력보고 파일을 올리고 인원보고만 하는, 밤을 새지도 않고 당직명령서도 나오지 않는 이름만 당직인 병사들입니다. 

이러한 특성상 특이사항이 있으면 보고를 하는 위치이지 보고를 받는 위치가 아닙니다. 

유일하게 인사과 당직이 받는 보고는 각 중대에서 하는 저녁점호 보고인데, 이 보고를 의미하는 것이 맞다면 이미 보고를 받았을 때는 이미 점호가 끝났으며, 정해진 복귀시간인 21시 이후였다는 것이고, 그렇다면 바로 지원대(반)장 및 지역대 당직사령과 당직병에게 보고하도록 되어있습니다. 

만약에 이러한 보고를 “이름모를 대위”가 오기 전까지20~30분동안 안 했다면 직무유기입니다.
 
 
우선 한국군지원단 소속이 아닌 한측 간부들은 몇일 전 미리 출입증을 발급받거나 카투사 혹은 한측 간부의 에스코트(면회와 비슷한 개념이지만 부대 출입후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는 제도입니다)를 받아야 출입이 가능하며 에스코트 시에는 부대를 떠날 때까지 책임자 (에스코트를 신청한 자)와 동행해야 합니다. 엄연한 미군 땅인 미군 부대내에서 이름 모를 대위가 돌아다녔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한국군 지원단 간부가 육군본부 부대패치를 달고 다녔다는건 말도 안 되는 말이며, 3사단 대위가 5군단 패치를 달고 다녔다는 주장이랑 같은 소리입니다. 

육군본부에서 파견나온 대위일 수 있다는 주장에는 이러한 파견 인원에게는 미군 ID (출입카드용)이 안 나오며, 부대 출입을 위해서는 출입증을 별도로 승인 받았을 것인데 이러한 출입증으로는 당시 근무지였을 용산기지 출입의 권한만 주어지고, 의정부 기지의 출입 권한은 주어지지 않습니다. 또한, 용산에서 의정부까지 20~30분만에 도착했을 가능성 또한 크지 않습니다.

“이름 모를 대위”는 당일 지역대 당직사령 혹은 순찰을 돌던 한국군지원단 소속 장교일 수 밖에 없으며, 휴가는 당직사령이 독단적으로 신청을 할 수 없고 지원대(반)장, 지원장교, 그리고 지역대장의 승인이 필요합니다. 

청원휴가는 예기치 못한 상황에서 부여되는 휴가이기에 아무도 출근을 안 한 주말에 청원휴가를 나가야 할 경우 간부들 사이에서 구두 협의가 된 이후 다음 출근일에 휴가를 올리고 승인하는 식으로 진행됩니다. 

더군더나 인사과 당직병은 한국군의 인트라넷을 쓸 줄도 모르는 병사이기에 휴가 신청을 올리는 방법을 모를 수 밖에 없습니다. 또한, 인사과 당직병은 휴가를 신청하였다고 하였는데 해당 기록이 없는것은 말이 맞지 않습니다. 고로 이름모르는 대위의 지시에 휴가를 올렸다는 증언은 신빙성이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럼 휴가가 5년동안 기록에 남아있어야 하는데 왜 없느냐고 물으실 수 있습니다. 한국군 지원단 예하 모든 부대는 미군 기지 안에 있습니다. 그로인해 여러개의 미군 기지 반환이 일어나고 있는 현재, 이 예하부대들은 부대 이전이 잦을 수 밖에 없습니다. 

국군의 야전 부대처럼 별도의 옮기지 않는 창고가 있는 것도 아니고, 부대 이전을 할 때마다 이 서류들을 모두 들고 같이 이동해야 합니다. 당장 사단본부중대도 의정부에서 평택으로, 미2사단 지역대 본부도 같이 의정부에서 평택으로 이전했다가 얼마전 다시 평택에서 동두천으로 이동하는 등 2년 안에만 몇 번의 이전이 있었습니다. 

이 서류는 이러한 부대 이전 도중에 사라진 것일 수도 있으며, 원본이 없다 뿐이지 증빙서류를 발급 받았다는 병원의 증언이 이미 나와있는 상황입니다. 또한 연대통합행정업무에도 해당 병가에 대한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미군 측에서 들고있는 서류는 600-2 규정을 다시 펼쳐보자면 “한국군 요원을 인수하는 미 육군 지휘관은 다음 사항을 준수한다… 부대는 모든 카투사의 휴가 및 외출에 대한 기록을 1년 동안 보관한다” (2-7조 p항 및 2-7조 p항 12호 b목)라 써져있으며 이미 폐기된지도 2년이 넘었을 것입니다. 

고로 야전 부대의 눈에서 보면 서류가 없는게 말이 안 되지만, 이러한 상황 속에서 원본이 사라지는 것은 어찌보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입니다. 

또한, 휴가를 신청하는 국군인사체계에 휴가 기록이 안 남아있다면 인사과 행정병이 누락을 한 것이지, 무단 이탈의 증거가 되지는 않습니다. 만약에 연대통합행정업무에도 기록이 안 남아있다면 무단 이탈에 대한 합리적인 의심이 가능하지만, 한 곳에는 올라와있고 한 곳에는 없다는 것은 어느 한 쪽에서 누락시킨 확률이 크기 때문입니다.
 
 
당시 해당 지원대 지원반장이었던 간부님은 모든 카투사들이 누군지 알 정도로 올바르신 분입니다. 당장 부대 내에서도 이러한 특혜 의혹에 욕을 하던 카투사들도 당시 지원반장이 해당 간부님이었다는 말을 듣자마자 절대로 청탁을 받거나 상부에 부정 청탁이 있으면 고발을 했으면 했지 절대 묵인하실 분이 아니라며 뭔가 잘못 보도되는 것 아니냐고 의심할 정도입니다. 

이러한 정황을 종합하면 휴가 자체가 특혜일 확률은 크지 않습니다.
 
 
 
2. 평창 올림픽 통역병 청탁 의혹
 
 
이 의혹에 관해서는 특수한 상황이었기에 규정이 있는 것도 아니고 겪어보지도 못했기에 뭐라 말씀 드릴 수 있는 것이 없습니다.
 
 
 
3. 자대 배치 청탁 의혹
 
 
카투사들의 자대배치는 컴퓨터에 난수를 네명의 다른 사람들이 입력해 자동으로 추첨되는, 조작이 불가능한 시스템입니다. 또한, 당시 카투사 교육대 (KTA)는 의정부의 캠프 잭슨에 위치해있었고, 이 기지에는 카투사 교육대와 미 육군 부사관 교육과정 수료원 밖에 없는 상태였습니다. 

매달 있는 행사에, 그것도 평택과 매우 멀리 떨어져있는 의정부에 한국군지원단장이 왔다는 말은 가능성이 크지 않으며, 200명 가량의 신병과 그 신병들의 가족이 모두 모인 복잡한 자리에 그 단장을 따로 만나기에는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만약에 청탁이 있었다면 수료 이전에 미리 한 것인데, 그 것은 처음 공개된 녹취록에서의 40분간 90대 할머님에게 교육을 했다는 증언과 일치하지 않습니다.
 
 
오늘 나온 새 증언에 의하면 자대배치 청탁은 미리 이루어졌고, 40분 교육은 수료식 때 모든 신병과 가족 앞에서 한 것이라고 정정하였는데, 우선 카투사 교육대 수료식은 면회가 국군 훈련병 수료식처럼 길지 않습니다. 기껏해야 1시간 내지 최대 2시간입니다. 

그런데 이 짧은 시간 때문에 가족들과 조금 더 시간을 보내라고 부사관 교육대장 (미군)도 5분 이상 연설을 안 하는 장소에서 40분동안 청탁 금지 교육만 했다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은 주장입니다.
 
 
마지막으로 만약에 자대 배치에 관련하여 청탁을 하였다면, 자대에 배치 받은 후 충분히 용산 기지로 재보직을 시켜달라고 청탁을 넣을 수 있었을 것입니다. 특히나 청탁하지 말라는 요청에도 평창 올림픽 통역병 관련 청탁을 넣었다면 말이죠. 

한국군지원단 내의 재보직을 통해서 다른 기지로 가는 것은 그닥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징계로도 몇 명의 카투사들이 다른 기지로 재보직을 받았던 사건들이 있을 정도로요 (용산 독수리 오형제 사건만 치셔도 예시가 하나 나옵니다). 그런데 이러한 충분히 용산 이동이 가능한 재보직 관련 청탁은 없으면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자대배치 관련 청탁이 있다는 것은 그닥 신빙성이 있어 보이지 않습니다.
 
물론 부정청탁이 있었다면 조사되고 처벌해야 하는 것이 맞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서 부정청탁이 확실하지도 않는데 그것이 마치 사실인 마냥 보도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현재 나온 증거는 증인 두 명 뿐이고 증언에서도 미심쩍은 부분이 많지만 그에 반해 청탁이 아니라는 증거는 결정적이지는 않아도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병원 진단서, KTA 수료식 사진 등등).

이 일들이 앞으로 어떻게 판결이 날지는 두고봐야겠으나, 부정청탁이 마치 사실인 마냥 떠도는 것을 막아주세요.

이 의혹들 때문에 감찰이 나오고 업무가 늘어나는데도 아직도 부정청탁의 결정적인 증거는 없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세줄 요약: 
1. 카투사들 전화로 병가, 휴가 연장 아무 문제 없음. 휴가 관련 문서는 부대 이전 특성상 분실될 수 있음
2. 현OO 당직병?, 걔 아무도 권한도 없는 인원 체크하는 말로만 당직병
3. 자대 배치에 청탁 관여? 불가능함
 
현직 카투사가 현재 추미애 아들 병가 논란이 하두 어이가 없어서 글 올렸답니다. 논란 끝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6599
출처: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issue&
IP : 71.94.222.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5) 편집국 216373
5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7) 신상철 468006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9) 신상철 537168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9) 신상철 447864
86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13) 신상철 311811
40
80
07-13 13:35
127088
127063부터 ~ 127088 까지 삭제해주세요 김순신1234 16
5
0
10-24 07:50
127087
127063부터 삭제해주세요 1234 김순신 3
0
3
10-24 07:49
127086
4대운하 건설하자 김순신1234 5
5
0
10-24 07:48
127085
추미애 응원박수 보낸다 김순신 3
0
0
10-24 07:47
127084
이재명 위대한 선각자 김순신 4
0
5
10-24 07:46
127083
4대운하 건설하자 김순신 4
5
0
10-24 07:45
127082
저는 이명박 대통령을 가장 존경합니댜 김순신 3
0
0
10-24 07:45
127081
일본하고 싸워야 한다 김순신 21
5
0
10-24 07:44
127080
법무부가 검찰총장 통솔해야 정답이다 김순신 3
5
0
10-24 07:43
127079
추미애 응원박수 보낸다 김순신 4
5
0
10-24 07:42
127078
이재명은 항상 대통령후보 다 김순신 3
5
0
10-24 07:41
127077
추미애 호ㅓ이팅 김순신 2
0
0
10-24 07:41
127076
이재명 호ㅓ이팅 김순신 1
0
0
10-24 07:40
127075
위재 김순신 2
0
0
10-24 07:39
127074
달나라의 장난 김순신 1
0
0
10-24 07:39
127073
달나라의 장난 김순신 1
0
0
10-24 07:38
127072
달나라의 장난 김순신 1
0
0
10-24 07:38
127071
트럼프가 언급한 김순신 2
0
0
10-24 07:38
127070
😎“단체로 미친X들”-썩어문드러진..😎... 😎 103
5
0
10-24 06:54
127069
일본하고 친하게 지내야 한다 김순신 21
0
0
10-24 00:28
127068
위재 김순신 8
5
0
10-24 00:19
127067
이재명은 왜 조선일보 욕 하는가? (1) 김순신 23
0
0
10-24 00:11
127065
추미애 사퇴가 정답이다 (2) 김순신 17
0
0
10-23 23:13
127064
법무부가 검찰총장 통솔 못함 (1) 김순신 23
0
0
10-23 23:04
127063
나는 미국에서 태여나서도 북조선도 알지만 친일파된... (4) 김순신 31
0
0
10-23 22:53
127060
대검 국감에서 나온 ‘윤석열’의 황당한 발언들 (1) 아이엠피터 82
0
10
10-23 14:29
127059
[데스크의 窓] 法을 부인하는 윤석열총장에게 法을 맡... 임두만 53
0
5
10-23 13:24
127058
외피를 두른 채 뻥까는 총수 김순신 49
10
0
10-23 12:57
127057
PeaceTube “찾아가는 인터뷰” 3편 PeaceTube 38
0
5
10-23 10:32
127056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부드러움으로 강경함을 ... 이정랑 139
0
0
10-23 08:49
127055
💖첫사랑이 저를 또다시 부르면 어떡하죠? 💖 129
10
5
10-23 06:49
127054
문화재청 한국은행본관 머릿돌글씨 이토히로부미 글씨... (1) 김순신 123
20
5
10-22 11:40
127053
교황도 마침내 ♂♂ 동성애 ♁♁ 와 짝짜꿍... 긴급속보 116
15
30
10-22 11:21
127052
PeaceTube “찾아가는 인터뷰” 2편 PeaceTube 57
0
5
10-22 09:44
127051
내일 윤석열의 마각(馬脚)이 김건희의 마각(馬脚)과 ... 0042625 30
0
5
10-22 09:27
127050
법무장관과 사기꾼 범죄자가 원팀인 나라.....범죄자... YK 26
5
0
10-22 09:11
127049
김남국, “옵티머스 사건, 윤석열 지검장은 감추고 싶... (8) 아이엠피터 124
0
5
10-22 08:30
127048
🎯맞아죽을 각오하고 올립니다🎯 🎯 146
20
35
10-22 00:24
127047
PeaceTube “찾아가는 인터뷰” 1편 PeaceTube 100
0
10
10-21 10:17
127046
너무나 안타까운 택배 기사들의 죽음 (1) 권종상 68
0
10
10-21 08:39
127045
🔺️낙제 면케한 인민군장교들 결초보은... 재밋슴 145
20
35
10-21 00:51
127042
석어당 2 (4) 김순신 109
0
0
10-20 15:59
127041
김진애 의원이 공개한 ‘룸살롱 술접대 검사’는 누구... (6) 아이엠피터 164
5
10
10-20 12:32
127040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패위성(因敗爲成) 이정랑 153
0
0
10-20 10:51
127039
박훈, ‘라임’ 김봉현 사건 황교안 김장겸 윤대진 이... 임두만 99
0
10
10-20 09:42
127038
추 지휘권 발동? 5공 꼴통보다 더한 독재....저런 무... YK 47
15
5
10-20 08:31
127037
대박만화!! 🚫[장도리]2020년 10월 20일Ԇ... 🚫... 159
30
40
10-20 03:25
127036
🔴1958년 장로교를 뒤흔든 3천만환 사건ԃ... 🔴특... 139
30
40
10-20 01:28
127035
현직 MBC기자가 정경심 교수의 신체를 조롱하며 했던 ... (3) 아이엠피터 201
5
5
10-19 10:14
127034
‘비서실 직원에 대한 반성과 행동’ 사람일보 164
0
5
10-19 09:10
127033
라임 옵티머스 권력형 부정부패...한패 추와 이성윤... YK 121
5
0
10-19 08:53
127032
코로나 바이러스, 그리고 미국 민심 바라보기 (2) 권종상 150
5
5
10-19 08:14
127031
☗한국 총대빵 4인 심층 비교취재☗ 중대문서 226
40
50
10-19 01:03
127030
강원대의전원 건국대 의전원 폐지 차의학의전원 폐지... 차병원 100
0
0
10-18 11:23
127029
차의대의전원 폐지해야 부정입학 너무많다 (3) 차병원 118
0
0
10-18 11:22
127028
긴급◀한국에 후쿠시마급 사고 예상 중대예고 192
45
50
10-18 00:49
127027
104세 조찬선 목사에게 묻는다 군기반장 165
45
45
10-18 00:47
127026
전문가가 말하는 소시오패스 대재앙 89
5
0
10-17 21:29
127025
석어당 (3) 김순신 76
0
0
10-17 17:45
127024
백신에는 어떤 성분이 들어있는가? (백신 주의보, 저... 시골목사 59
0
0
10-17 16:11
127023
장하성 법인카드로 유흥업소 출입.. 구라시키들 내... YK 54
0
0
10-17 10:43
127022
나훈아 오빠를 자꾸 김치미와 엮는디 상당 기분 안좋... 마파람짱 48
0
5
10-17 09:16
127021
+++ 참으로 훌륭한 분 +++ 진짜.. 187
45
50
10-17 02:59
127020
▲인류역사상 최고가치 문서공개▲ 영원토록 201
50
55
10-17 02:56
127019
이낙욘 댓글 매크로 여론조사기사에 낙크로 가동 추적자 39
0
0
10-16 20:45
127018
임영웅이 신곡 내는구만 김호중에 이어 자알나가는 애... (4) 마파람짱 70
0
0
10-16 10:00
127017
검사를 기소하지 않는 검찰… 검사 불기소율 99% 아이엠피터 217
15
5
10-16 09:23
127016
정부 독감백신 무료접종 시작… 현장은 자비접종 희망... 임두만 181
0
0
10-16 08:55
127015
장민호가 금잔디헌티 니 콧소리는 오늘로서 마지막인... 마파람짱 39
0
0
10-16 08:11
127014
세월호 사건 1달뒤 이건희가 병상에 누운게 실마리 졸렬한 67
0
0
10-16 07:54
127013
가사가 야해야 뜨남유 꼬럼 이미 따 놓은 당상이구만... 마파람짱 39
0
0
10-16 07:05
127012
교황 vs 정교회 수장 중대발표 187
50
55
10-16 03:08
127011
👩무서운 추미애👩 성격있고 213
55
55
10-16 03:05
127010
검찰이 덮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동생의 '자백' - 뉴... 0042625 58
0
5
10-15 14:56
127009
윤석열 검찰은 조국을 세 번 죽이려 했다 0042625 58
0
5
10-15 14:35
127008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중국 역사에서 가장 뛰어... 이정랑 335
0
0
10-15 13:13
127007
천안함, 2편. 사고 장소를 속였다. (4) 正추구 182
5
10
10-15 10:57
127005
프로야구 감독과 편집국장 강기석 217
0
0
10-15 09:00
127004
"테스"는 나훈아님 작사 작곡이고 아모르는 이건우, ... (7) 마파람짱 72
0
0
10-15 08:24
127003
방탄소년단 개보지 (1) 김순신 90
0
0
10-15 01:58
127001
☎군당국 집단 성폭행에 집단 성매매로 해결 실미도 185
50
55
10-15 01:07
127000
독일은 X신학(변증법 적용) 본거지 충격공개 165
45
55
10-15 01:05
126999
BTS 덕분에 전세계인이 알게 된 사실 하나 BTS 184
0
0
10-14 19:55
126997
나훈아 오빠에 대한 시를 썼는디융 나중에 묘비에 새... (4) 마파람짱 126
0
0
10-14 16:48
126996
남조선에도 적당한 친일파가 있어야 한다 김순신 83
5
0
10-14 16:19
126995
유승준 입국을 더 이상 금지하면 법의 모순이다 (3) 김순신 124
5
5
10-14 14:18
126994
병무청장 입국 금지 발언에 반발한 유승준… 그가 감... 아이엠피터 490
5
0
10-14 10:43
126993
[칼럼] 대통령님, ‘종전선언’ 하십시오. (2) 이기명 236
0
5
10-14 08:35
126992
검찰은 조국의 목에 올가미를 세번 씌웠다. 0042625 63
0
10
10-14 08:05
126991
사진🔻소망교회 목사 폭행당해 처참!!!! 욕봤따~~~~~~ 193
55
60
10-14 06:10
126990
치마를 벗고 ... 대빵 202
60
60
10-14 06:05
126989
우울증(憂鬱症)! 어떻게 빠져나올 수 있는가? 시골목사 205
0
0
10-13 21:38
126988
이낙욘 댓글 매크로 대댓글 낙크로 가동 추적자 53
0
0
10-13 16:39
126987
🎴인도사람도 문재인 싫어하네 🎴 (1) 웃겨서리 164
15
0
10-13 13:30
126986
[이정랑의 고전소통] 순양적의(順佯敵意) 이정랑 238
0
0
10-13 10:48
126985
아무튼 팬덤들은 대에단허네 연예인에건 정치인에건 마파람짱 47
0
0
10-13 10:36
126984
일제의 잔재가 그대로 남아 있는 엘리트 교육 권종상 224
5
5
10-13 08:36
126983
60대 여자가 30대 후배하고 사진 찍으며 하트 날린걸 마파람짱 65
0
0
10-13 07:24
126982
긴급: 나경원 빼박위기!!!! 나대다나가리 218
75
75
10-13 05:18
126981
🎴33인 여제자와 키스내기 화투 🎴 노총회장 219
80
80
10-13 01:15
126980
✔가재는 게편 -재밋슴 끼리끼리.... 204
70
80
10-13 01:11
126971
천안함, 1편. 공중음파 속였다. (1) 正추구 144
0
5
10-12 14:16
126970
대형 대학병원들, 기부금 1500억 받고 취약층 의료비... (2) 아이엠피터 317
5
5
10-12 12:39
126969
檢, ‘사건제조’ 기술로 한명숙·신계륜·김재윤·신... 임두만 377
10
5
10-12 08:47
126968
천안함, 뭘 속였냐? 正추구 127
0
5
10-11 21:42
126964
^^ 진짜 웃기는 짬뽕 ^^ 신사훈 싫어 224
65
70
10-10 07:41
126963
🎴대한민국 3대 똥군기(^^ 무지웃김) 전격폭로 248
90
85
10-10 07:35
126962
사자처럼 표호하며 부르던 나훈아님 비나리는 어디간... 마파람짱 55
0
0
10-10 01:48
126961
한글날 세종대왕님 한글 감사합니다 v 한글날vv 55
0
0
10-09 16:41
126960
천안함, 이제 잠충은 사라져라. 정추구 148
5
0
10-09 12:50
12345678910 ..1105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