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연재] 故 안병하 평전 ⑭ 2부 대한민국 ‘경찰 영웅’이 되다
  번호 129920  글쓴이 안호재  조회 109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1-7-13 13:19 대문 0

[연재] 故 안병하 평전 ⑭ 2부 대한민국 ‘경찰 영웅’이 되다
(WWW.SURPRISE.OR.KR / 안호재 / 2021-07-13)


3.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로 인정되기까지

○ 명예회복을 향한 긴 여정

안병하의 명예회복은 살아 있는 가족의 몫이었다. 미망인 전임순이 남편의 명예회복에 나서게 된다. 남편 투병생활에 돈을 쏟아붓다보니 큰 빚만 남았고 결국 단칸 셋방살이로 내몰리게 됐다. 물질적인 고통보다 더 참기 힘든 것은 5∙18의 진실을 정확하게 알지 못한 자식들에게 남편이 ‘무능한 존재’로 비쳐진다는 점이었다. 전두환 정권은 안병하를 근무지 이탈과 진압작전에 실패한 ‘무능한 지휘관’으로 치부했다. 광주학살극의 책임이 안 국장에게 있다는 식으로 그를 희생양으로 삼았다. ‘광주의 진실’로부터 차단된 서울지역의 ‘냉담한 분위기’도 견디기 힘들었다. 고인의 억울함을 풀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탄원서를 쓰기 시작했다. 여기저기 하소연을 했지만 달라지지 않았다. 유족들이 안 국장의 명예회복을 위해 치안본부, 보훈처 등 사방 온갖 군데를 돌아다녔지만 누구하나 귀 기울여주지 않았다. 세상의 무관심에 상처받고 그 억울함이 한이 되었다.

“1989년 종합청사에 민원을 제기했다. 치안본부로 넘겼다. 치안본부에 찾아가니 보훈처로 가라고 했다. 보훈처는 공무원연금공단으로 보냈다. 연금공단은 다시 치안본부로 돌려보냈다.”

울분의 세월을 홀로 삭여야 했다. 남편이 살아있을 때 간혹 연락하던 사람들도 발길이 뚝 끊겼다. 국회 5∙18 청문회는 1988년 11월 시작했지만 1월 26일과 27일 사이에 제4차 증인 청취를 마지막으로 중단됐다. 청문회가 중단된 상황에서 정부는 1989년 3월 대통령의 ‘광주문제 조기 치유’ 방침에 따라 ‘광주민주화운동 피해보상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야당은 청문회를 지속해야 한다며 법안 자체는 거들떠보지도 않았다. 그 상태에서 1년이 흘렀다. 1989년 12월 31일, 전두환의 국회 증언 청취를 마지막으로 청문회는 더 이상 열리지 못한 채 유야무야돼버렸다.

정치상황도 어려워졌다. 1990년 1월 22일 ‘3당합당’ 선언으로 민정당(노태우), 민주당(김영삼), 공화당(김종필) 등이 민주자유당(이하 민자당)으로 몸집을 불렸다. 4.26 총선으로 만들어졌던 ‘여소야대’가 ‘여대야소’로 바뀌어버렸다. 언론에서는 3당합당이 정치적 야합이고 국민을 배신하는 행위라고 비난했지만 김대중 총재가 이끄는 평민당만 홀로 야당으로 남았다. 이때부터 5∙18은 여당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1990년 7월 14일 민자당은 야당과 광주시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광주보상법안을 기습통과 시켜버렸다. 평민당은 반칙으로 통과된 광주보상법은 무효라며 헌법소원을 내는 등 강력하게 반발했으나 정부 독단으로 그해 8월 6일 ‘광주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을 제정했고, 이에 근거하여 5∙18 피해자 보상을 강행했다. 야당은 정부가 진상규명은 덮어둔 채 돈으로 5∙18을 덮어버리려는 속셈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런 상황에 항의하는 치열한 저항의 움직임이 대학가에서부터 시작됐다. 이듬해 1991년 5월 전남대생 박승희가 ‘5∙18 진상규명’을 외치며 분신자살했다. 이때부터 강경대, 김영균, 천세용, 박창수, 김기설, 윤용하, 이정순, 김철수, 정상순, 김귀정, 이진희, 석광수 등 13명의 젊은 대학생과 노동자들이 5∙18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분신자살을 이어갔다. 사상 초유의 분신사태가 벌어졌다. 하지만 노태우 정부는 경찰과 정보기관을 앞세워 더욱 통제를 강화함으로써 ‘신공안정국’으로 정권을 유지했다.

○ 광주 사람들에 의한 5∙18 관련자 인정

1993년 문민정부를 표방한 김영삼 정부가 출범하자 5∙18 문제는 다시 큰 변곡점을 맞게 된다. 김영삼 대통령은 ‘문민정부가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에서 탄생했다”고 선언했다. 1988년 청문회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진상규명의 기회였다. 광주시민들은 ‘5∙18 해결을 위한 5대원칙’을 천명했다. 5∙18 피해자들에 대한 2차 보상이 시작됐다. 1994년 5월부터 광주학살 책임자에 대한 고소, 고발운동이 범국민운동 차원에서 전개되면서 5∙18 공동대책위는 전두환, 노태우 등 신군부 관계자 10명을 ‘내란목적 살인죄 및 살인미수죄’로 검찰에 고소했다. 1년 동안의 수사 결과, 검찰은 1995년 7월 13일 ‘공소권 없음’으로 그들을 모두 불기소처분 해버렸다. 그러자 국민들이 나서서 ‘5∙18 학살책임자처벌 특별법’을 제정하자며 ‘검찰의 기소촉구’를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헌법소원이 제기됐고, 노태우 비자금 4천억 원이 폭로됐다.

1995년 11월, 김영삼 대통령은 5∙18 특별법 제정을 지시했다. 검찰은 여기에 발맞춰 발 빠르게 특별수사본부를 발족하여 12∙12와 5∙18 사건의 재수사에 착수했다. 이와 동시에 전두환과 노태우를 대통령 재임 중 비리사건으로 전격 구속 기소했다. 1997년 4월 17일 대법원은 신군부 우두머리 전두환(반란 및 내란수괴, 무기징역)과 노태우(반란 및 내란중요임무종사, 징역 17년)를 재임기간 중 수천억 대의 뇌물을 수수한 범죄자로 확정했다. 그밖에도 내란중요임무종사 및 내란목적살인죄로는 황영시(8년), 정호용(7년), 이희성(7년), 주영복(7년) 등 4명이 처벌됐다. 보안사 참모 허화평, 허삼수, 이학봉 등 3명에게는 반란 및 내란중요임무종사 혐의로 각각 징역 8년씩이 선고됐다. 12∙12 당시 행동대 역할을 했던 최세창(5년), 박종규(3년6월), 신윤희(3년6월)는 반란중요임무종사로, 차규헌(3년6월), 유학성(재판 중 사망) 등 모두 15명이 반란 및 내란모의참여자로 실형을 받았다.

남편을 여의고 통한과 실의에 차 있던 미망인 전임순 여사에게 5∙18 당시 남편과 함께 근무하다 해직당한 부하 경찰관들 몇 명이 찾아왔다. 1990년 8월 광주피해보상법에 따라 정부가 보상을 실시하자 이 가운데  4명이 소청을 냈다. 이때 이들이 나서서 안병하 국장도 명예가 회복돼야 한다며 함께 소청을 상신했으나 기각돼버렸다. 노태우 정권은 5∙18을 민주화운동으로 명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남경찰의 ‘직무유기’ 혐의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이었다. 군사정권 아래서 남편의 명예가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막상 정부의 입장을 확인하고 보니 절망감과 분노심이 컸다. 전임순은 모든 희망이 사라지는 느낌을 받았다. 묵직한 돌덩이가 가슴을 짓누르는 듯한 고통이 엄습했다. 혈압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고 얼굴이 퉁퉁 부어올랐다. 두문불출한 채 삶을 포기할 지경에 이르렀다. 이 세상 어디에도 자신이 설 자리가 없는 듯했다.

1993년 김영삼 정부 들어서 다시 5∙18 피해자 신고 접수가 시작되었을 때에도 광주에서 함께 근무했던 사람들이 안병하 국장을 명예회복 시켜야 한다며 찾아왔다. 안 국장의 명예는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전남 경찰 나아가 대한민국 경찰 전체의 명예이고, 광주시민의 긍지가 걸린 문제라고 이야기했다. 만약 정부가 명예회복을 시켜주지 않으면 ‘광주시민’이 앞장서서 그분의 명예를 회복시켜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노태우 정권 때 개인적인 차원에서 소청을 낸 것과는 달랐다. 그때는 억울하게 해직된 공무원의 신분을 회복해달라는 청원이었다. 이번에는 ‘5∙18 피해자’로 인정돼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전임순 여사는 그때 “광주 분들의 말씀을 듣고 용기를 얻어 ‘해직공무원’으로서가 아니라 ‘5∙18 피해자’로 당당하게 인정받아야 떳떳하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1993년 7월 8일, 고 안병하 도경국장을 ‘광주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심의위원회’에 5∙18 피해자로 신고했다. 그러자 광주지역 언론이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206 그러나 광주시에 설치된 5∙18 관련자 심의위원회는 1심에서 고 안병하 국장을 관련자에서 제외시켜 버렸다. 위원회는 기각 사유를 뚜렷하게 밝히지 않았다. 5∙18 수배자로 미국에 망명했다 귀국한 윤한봉도 그때 관련자 심사에서 기각됐다. 이들은 5∙18 피해보상법에 명시된 ‘관련자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이 기각 사유였다. 광주지역 여론이 거세게 반발하며 들끓었다. 결국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5개월 후 1993년 12월 17일 열린 재심에서 안 국장을 비롯 ‘실정법상의 한계’ 때문에 제외된 인사들 상당수가 ‘5∙18 관련자’로 인정됐다. ‘광주에서 광주 사람들에 의해’ 비로소 5∙18 관련자로 인정받은 것이다.

*206 이재의, 「5∙18 광주민주화운동 피해 신고한 당시 전남도경국장 미망인 전임순」, 《월간예향》. 96~101쪽, 1993. 9.

○ 광주에서 찾은 ‘아버지 안병하에 관한 진실

13년 만에 명예회복의 첫 단추를 끼운 셈이다. 전임순 여사는 한많은 세월을 고통 속에서 살다 돌아가신 남편의 시신을 당장 광주 희생자들이 묻힌 망월묘역에 안장하고 싶었다. 당시 고 안병하 국장의 유해는 경기도 장호원 소재 공원묘지에 묻혀 있었다. 명예가 회복되면 국립묘지에 안장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쉽지 않았다.

남편이 5∙18 관련 피해자로 인정받은 데 대한 그녀의 기쁨은 컸다. 당장 서울 생활을 청산하고 셋째 아들 안호재 부부와 함께 광주로 내려갔다. 1993년 12월 초였다. 광주 동구 광산동 구 시청 사거리 식당들이 밀집된 골목에다 ‘도궁회관’이라는 자그마한 식당까지 차렸다. 광주에 뿌리를 내리고 살겠다는 생각이었다. 남편의 5∙18 당시 행적을 늦게나마 이해해준 광주 시민들이 너무나 고마웠다. 어머니와 함께 아들 안호재는 아내와 여섯 살배기 딸 모두 광주로 이사를 했다. 안정된 직장을 버리고 광주에서 살겠다고 결심한 것이다.

안호재는 광주에서 아버지의 옛 직장 동료 경찰들을 한 사람씩 만났다. 그들을 통해 5∙18 당시 아버지의 행적을 자세히 알게 되었다. 아버지가 그토록 훌륭한 경찰이었다는 사실을 비로소 깨달았다. 그 때까지만 해도 어렴풋이 알았던 아버지에 대해서 그동안 자신이 얼마나 잘못 생각하고 있었는지 스스로가 부끄러웠다. 광주에 가서야 비로소 ‘5∙18 당시 광주에서 아버지의 진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가족들의 광주생활은 그리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식당이 잘 운영되지 않았다. 안타까웠지만 어쩔 수 없이 광주생활을 청산하고 다시 서울로 올라가야 했다.

1994년 2월 15일 ‘광주민주화운동 상이자 장해 등급 판정 등 심의위원회’는 안병하 국장이 죽음에 이르게 된 경위가 5∙18 당시 고문으로 인한 부상에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며 ‘간접사인’을 인정했다. 그해 5월 2일, ‘보상금심의위원회’는 안병하 국장의 피해보상금을 832만 원으로 결정했다. 1980년 5월 27일부터 6월 2일까지 합동수사본부에 억류돼 있던 8일간 연행구금 일수에 대해서만 하루 4만 원씩 적용해서 32만 원, 여기에다 생활지원금 및 위로금 800만 원을 합친 금액이었다. 합동수사본부의 고문, 그로 인한 8년간이 투병과 사망은 피해보상의 대상이 아니라는 판단이었다. 공직자로서 공무상 희생은 인정하지 않았고, 단순 피해자로만 인정한 셈이었다.

유족은 곧바로 1994년 9월 8일 피해보상금 산정이 원천적으로 잘못됐다며 ‘기타지원금 지급 중 사망보상금 추가 지급 이행’에 대한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1997년 5월 29일, 3년 6개월에 걸친 법정소송 끝에 대법원(97, 누3330)은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하여 사망에 이르렀다 할 것이어서 생계지원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자라 할 것이므로 피고는 기타지원금을 지급할 의무가 있다’고 판시했다. 보상금 지급 결정액은 이자 포함 1억2백만 원이었다.

법원의 판결은 합동수사본부의 고문이 사망의 원인이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었다. 승소는 했지만 유족으로서는 매우 씁쓸했다. 왜 보상금심의위원회는 명백한 사실을 두고 유족에게 이토록 인색했는지를 생각하면 가슴 속에서 울컥 치솟는 억울하고 분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5∙18은 이미 민주화운동으로 역사적인 평가가 내려진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정기관의 태도는 변한 것이 없었다. 고 안병하 국장은 광주시민을 보호하고 경찰의 본분을 지키고자 자신은 물론 가족마저 희생시켰다. 국가가 앞장서서 예우는 못할망정 이렇듯 궁색하게 재판까지 거쳐서야 겨우 사망자로 인정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었다. 유족은 이때 받은 보상금 대부분을 투병 때문에 쌓였던 빚을 갚는 데 썼다.

그로부터 5년이 지난 뒤 2003년 1월 21일 고 안병하 국장은 국가보훈처에 광주민주유공자로 등록되었다. 그해 4월 15일 노무현 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광주민주유공자 증서’거 유족에게 우편으로 배달됐다. 2002년 1월 26일 제정된 ‘5∙18 민주화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 제4조 3항에 규정된 적용대상자 *207로 공식 인정된 것이다. 이 법의 취지는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사망, 부상 또는 구속 등으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경제적 희생을 당하신 분들과 그 유가족들에게 그분들의 민주화에 대한 공헌과 희생에 상응하는 보상과 예우를 하는 것은 민주국가인 대한민국의 당연한 의무”라는 인식에 바탕을 두고 있다. *208 이 법에 따라 보상심의위원회는 2002년 10월 8일 ‘재심의 결정서’에서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했다.

*207 광주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2002. 1. 26, 제정)은 제4조 적용대상자를 1. 광주민주화운동사망자 또는 행방불명자, 2. 광주민주화운동부상자, 3. 기타 광주민주화운동희생자(광주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 등에 관한 법률 제22조의 규정에 의하여 보상을 받은 자)로 규정하고 있다.
*208 국회정무위원회, ‘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안 검토보고서’중 법 제정의 필요성, 2001. 2.

*저자 이재의
전남대 경제학과 졸업, 조선대 경영학 박사, 《광주일보》 ‘월간 예향’ 기자, 《광남일보》 논설위원.
1980년 5월 항쟁 당시 시민군으로 전남도청 상황실에서 활동, 그해 10월 체포, 1981년 5.18특사로 석방.
1985년 5?18 광주항쟁 최초 기록물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황석영 기록) 초고 작성, 2017년 전면개정판 공동 집필.
2000년 내외신 기자들의 5?18 취재기 The Gwangju Uprising(M.E, Sharpe)을 《뉴욕타임스》 특파원 헨리 스콧 스톡스(Henry Scott Stokes)와 함께 편집하여 미국에서 출판.
현재 5?18기념재단 비상임연구위원으로 활동 중.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29920
최근 대문글
- 신상철
- 아이엠피터
- 안호재
- 이정랑
- 김종익
IP : 112.234.70.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23960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479657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549933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459418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20341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1975
5
25
04-03 20:17
130577
春,夏,秋,冬,은 무엇을 가리키는가? 보구자와 16
0
0
09-24 14:52
130576
CN-235기의 동영상 캡춰본 세월호 위치 상이 아지아범 16
0
0
09-24 11:49
130575
[신상철TV] [민초강론-09] 최초상황일지 누가 제보했... 신상철 49
0
0
09-24 09:10
130574
마징가 Z 이재명 (1) kenosis 24
0
0
09-24 03:18
130573
‘고발 사주 의혹’ 대신 ‘화천대유’가 점령한 추석... 아이엠피터 113
0
0
09-23 09:17
130572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⑥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38
0
0
09-23 09:15
130571
추석 차례(茶禮), 과연 조상의 음덕(蔭德)을 입는가? 시골목사 71
0
0
09-19 21:30
130570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天才 詩人의 再照明 이정랑 226
0
0
09-17 08:07
130569
[연재] 지금, 이 혹성에서 일어나는 일 21 김종익 155
0
0
09-16 11:47
130568
[신상철TV] [민초강론-06] 좌초시 선박을 그대로 두어... 신상철 106
0
0
09-16 09:21
130567
잠자는 호랑이 ‘박지원’을 건든 ‘윤석열’의 최후... 아이엠피터 284
0
0
09-15 14:47
130565
[연재] 그들의 죽음이… 순국이었을까? 16 강진욱 211
0
0
09-14 11:18
130564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박지원 게이트’의 치명적 오... 아이엠피터 173
0
0
09-14 09:35
130563
[신상철TV] 국가보안법의 ‘실행자들’ - 국가보안법 ... 신상철 102
0
0
09-14 09:05
130562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⑤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82
0
0
09-13 10:41
130561
[민주당 대선경선] 이재명·이낙연 싸움 속에 주목받... 아이엠피터 171
0
0
09-13 09:41
130560
[해설] 1차 슈퍼위크 끝난 민주당 경선, 호남에서 결... 임두만 131
0
0
09-13 08:30
130559
한강공원 손정민 추모에 황교안님이 참석하셨지요 마파람짱 54
0
0
09-13 04:43
130558
한국의 마타하리 정계요화 조성은 vs 정계요물 박지원 절묘한 캡쳐 122
5
0
09-13 02:43
130557
서강-경희-중대-한양(춤이해)-연대(송가영길)? 어대명~~ 111
10
0
09-13 01:38
130553
승려가 승려살해, 염불보다 잿밥(젯밥X) 800억 102
15
5
09-12 01:29
130550
코로나바이러스, 무엇을 위한 것인가?? 시골목사 69
0
0
09-11 18:50
130546
대통령 집무실이자 관저인 “청와대”라는 이름을 순... 꺾은 붓 65
0
0
09-11 09:24
130545
*등신 자가 진단법* 대박!! 107
15
5
09-11 06:45
130544
(석렬+쥴리) 청와대 대신 깜빵=1식3찬(무료급식) (1) 국민일동 104
20
5
09-11 02:54
130543
장제원의 말 때문에 사면초가에 몰린 ‘윤석열’ 아이엠피터 342
5
5
09-10 13:22
130542
의전원 의대편입없애야 놀았던애들 들어온다 의전원폐지 32
0
0
09-10 10:00
130541
[신상철TV] [민초강론-05] 좌초로 인한 ‘파공’에 대... (1) 신상철 123
0
5
09-10 09:27
130539
윤석열 검찰 쿠데타를 말하다 0042625 35
0
5
09-10 03:16
130538
깡패출현에 국힘당 초상집 분위기~ (1) 일파만파!! 140
20
0
09-10 02:00
130537
외로운 개혁의 깃발 (1) 0042625 37
0
5
09-10 01:38
130524
기존의대에서 정신과분리해야 사이버대로 만들어야 심리로장난쳐 35
0
0
09-09 22:24
130523
심리로장난많이친다 정신과폐지 직업학교 정신과만들... 의전원폐지 25
0
0
09-09 22:16
130521
윤석열이 기자회견에서 보여준 최악의 실수 세 가지 아이엠피터 242
5
5
09-09 09:22
130520
[이정랑의 고전소통] 人物論 동양 의술에 불멸의 이름... 이정랑 217
0
0
09-09 09:19
130519
[신상철TV] [민초강론-04] 해도(海圖)를 보면 천안함 ... (7) 신상철 147
0
5
09-09 09:16
130517
조선의 아프간 뺨치는^^ 남녀구분 (2) 관광열차 129
25
5
09-09 03:16
130516
백선엽을 물먹인 군종병 할렐루야~~~~ 104
20
5
09-09 03:09
130515
우리의 위상에 걸맞는 언론이 필요하다 권종상 158
0
5
09-08 10:27
130514
유튜브 ‘가세연’ 운영진들은 왜 경찰에 체포됐나? 아이엠피터 177
0
5
09-08 08:49
130513
로스트아크 제작자가 친일파이다 박형국 38
5
5
09-08 07:43
130512
그알갤 개통되네요 해당 사이트에 이상이 있었나봐용 마파람짱 58
0
0
09-08 07:31
130511
미녀첩보원 크리스 미인계 미혹되지 108
15
5
09-08 00:24
130510
어린 자녀들에게 평생 잊지 못할 산교육 한 번 시켜보... 꺾은 붓 42
0
0
09-07 16:46
130509
두억시니 눈깔 (3) 꺾은 붓 68
0
0
09-07 16:33
130508
[신상철TV] [민초강론 번외편] 尹, ‘고발사주’ 논란... 신상철 154
0
5
09-07 14:28
130507
윤석렬의 고발 사주에 붙여 치명적 일격~ 일급 저격수 102
20
5
09-07 13:22
130506
고발 사주 의혹 손준성 검사… “윤석열의 진짜 오른... 아이엠피터 183
10
5
09-07 09:01
130505
[이정랑의 고전소통]출기불추(出其不趨) 추기불의(趨... 이정랑 225
0
0
09-07 08:18
130504
탐욕의 먹사들에대한 글만 봐도 위대한 대한민국 현... (1) 직서리 42
10
0
09-07 06:23
130503
합조단의 TOD 뽀삽질, 그 네 번째 이야기 (1) 正추구 76
0
20
09-06 22:35
130501
우리 세대는 자랑스러운 세대인가? 촌사람 36
0
0
09-06 12:02
130500
경기고을(寰)의 진인(眞人)이신 일(一:太乙)이 ... asd 27
0
0
09-06 11:03
130499
[민주당 대선경선] 이재명 대세론 굳히기? 1차 슈퍼위... 아이엠피터 185
0
0
09-06 10:33
130498
야권 대선주자 지지율 지각변동… 홍준표, 윤석열 누... 임두만 143
0
5
09-06 09:16
130497
현장취재: "개판오분전" 심층취재 102
30
5
09-06 07:03
130496
(여자친구)조폭형님의 자랑은?? 책상선 96
30
5
09-06 00:36
130491
광주: 이재명 44.8 vs 이낙연 35.0 (1) 대선 끝났어! 129
30
5
09-05 03:36
130487
[신상철TV] [민초강론-03] 해군 작전상황도에 기록된 ... 신상철 1410
5
5
09-04 08:41
130485
[신상철TV] [민초강론-02] 천안함 항해당직사관 “좌... 신상철 160
0
5
09-03 10:50
130484
‘똥별’의 조건 강기석 211
0
5
09-03 09:37
130483
허무맹랑한 윤석열 죽이기....김웅! 사실무근... YK 56
0
0
09-03 08:43
130480
윤석열·홍준표, 필리핀 대통령 ‘비하’ 발언… 외교... 아이엠피터 163
0
5
09-02 09:20
130479
"개님들에게..." 훌륭한 분들 115
25
5
09-02 08:36
130478
[신상철TV] [민초강론-01] 좌초로 선체가 반파될 수 ... 신상철 125
0
5
09-02 08:26
130477
[이정랑의 고전소통] 인물론 후퇴를 전진의 발판으로 ... 이정랑 223
0
0
09-02 08:23
130476
반문 김형석 교수 102세에 한방 맞았네~ 만수무강파 110
25
5
09-02 07:17
130472
코로나19종식 범시민대책위가 애국시민들에게 알림!! 시골목사 43
5
0
09-01 15:48
130471
[연재] 그들의 죽음이 ... 순국이었을까? 15 강진욱 168
0
5
09-01 10:40
130470
[신상철TV] 한국 해군 초계함 운용에 대한 정보공개 ... 신상철 128
0
5
09-01 10:07
130468
‘부자감세’ 이게 최선입니까? 민주당, 확실해요? 아이엠피터 126
0
5
09-01 09:10
130467
대박 좋아하시는 분들 여기 클릭!! 진짜 대박! 111
25
5
09-01 01:46
130465
최재형 마누라 전라도 엄청날뛴다 전라도로 싸대기를 최재형 57
0
0
08-31 18:53
130464
[신상철TV] 해군 ‘다이빙벨’ 통상 훈련에 사용했다 신상철 143
0
5
08-31 10:03
130463
보수진영 후보적합도, 홍준표 21.7%로 윤석열 25.9%와... (1) 임두만 162
0
5
08-31 08:54
130462
재판때 현금박치기 3천~ 적나라한공개 201
25
5
08-31 06:56
130461
아버지 유언에 삼형제가 밭갈아 금덩어리 금속탐지기 107
25
5
08-31 06:47
130460
최재형 고향 경남진해 pk이다 차차기 경상도 34
0
0
08-30 22:43
130459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64
0
0
08-30 15:18
130458
[만평] 空蒐徒 권총찬 192
5
5
08-30 14:00
130457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3차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58
5
0
08-30 12:26
130456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보내는 2차 공개질의서!! 시골목사 50
0
0
08-30 12:21
130455
미국, 폭탄테러 의심 차량 공습… 목격자, “어린이 6... 김원식 156
0
5
08-30 10:06
130454
격리 중인 ‘아프간 소녀’를 망원렌즈로 촬영한 기자 아이엠피터 217
5
5
08-30 09:05
130453
정은경 질병청장에게 보내는 1차 공개질의서 !! 시골목사 52
0
0
08-30 08:41
130451
쉬어가는 페이지: 멍청한 군상들... 절찬리에공개 111
30
5
08-30 03:03
130443
김부선이 추미애에 18원 쐇다!! 여성이여성을 117
20
5
08-29 03:56
130442
새로운 이재명 선거포스터 호남평야 65
15
0
08-29 01:09
130439
인류는 원래 동성연예부터 시작했다 김순신 193
50
5
08-28 14:02
130437
[신상철TV] 국짐 당헌 제74조 이준석, “저거 곧 정리... 신상철 169
0
5
08-28 07:49
130436
[오영수 시] 친정과 시댁 사이 오영수 185
5
5
08-28 07:46
130435
언론사들 뜬금없는 김정은 따라배우기~ 받아쓰기열풍 126
25
5
08-28 05:46
130434
출산정책 - 이럴수가 - 충격이다 정책21 59
0
0
08-27 18:06
130433
[신상철TV] 해군, 잠수함 승조원 훈련으로 ‘다이빙벨... 신상철 137
0
5
08-27 16:29
130431
기자들은 알지만 언론사는 감추려는 세 가지 비밀 아이엠피터 168
5
10
08-27 13:36
130429
조자룡이 된 강도 강기석 200
5
5
08-27 10:00
130427
긴급: "'쥴리' 목격자 나타났다" 인터뷰 공개 156
35
5
08-27 02:52
130426
[연재II] 故 안병하 평전 ④ 1부 발포를 거부하다 안호재 124
0
5
08-26 11:15
130425
[신상철TV] Lee & Lee 캠프에 드리는 간곡한 부탁의 ... 신상철 154
0
5
08-26 10:00
130424
윤희숙의 ‘사퇴쇼’와 이준석의 ‘악어의 눈물’ 아이엠피터 172
5
5
08-26 09:28
130422
[데스크의 窓] 윤희숙 의원 ‘사퇴쇼’는 고도의 계산... 임두만 148
0
5
08-26 08:17
130419
[신상철TV] 쿠데타 예사로 하던 집단의 사고방식 - 김... 신상철 136
0
5
08-25 14:17
130418
[이정랑의 고전소통] 반객위주(反客爲主) 이정랑 243
0
0
08-25 10:36
130417
조국 딸 의전원 입학 취소가 ‘마녀사냥’인 이유 아이엠피터 254
5
5
08-25 09:24
130405
5만원권, 지하자금 얼마나 될까 ? 화폐변경 79
0
0
08-24 17:08
130404
노인휴식처 제공과 노인스포츠 개발 더불어세상 65
0
0
08-24 16:54
130402
[만평] 망언의 함 권총찬 337
5
5
08-24 11:23
130401
[신상철TV] 한국지역난방공사, 대대적 혁신이 필요하... 신상철 160
0
5
08-24 09:45
130399
정홍원 사시 3지선다형 지금 보험설계사문제에 안됨 (2) 정홍원 54
0
0
08-23 19:26
130398
[오영수 시] 히바카키 오영수 138
0
0
08-23 10:05
12345678910 ..1134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