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천안함 7년, 의문의 기록
사건의 재구성과 57명의 증언 (미디어오늘 조현호 기자)
천안함의 과학 블랙박스를 열다
분단체제 프레임 전쟁과 과학 논쟁 (한겨레 오철우 기자)
논  쟁   문재인정부   천안함   세월호   최순실   검찰개혁   국방개혁   정치개혁   일반   전체 
백령도 여행 중 만난 천안함 사건의 진실
  번호 131306  글쓴이 이준모  조회 6237  누리 0 (0,0, 0:0:0)  등록일 2023-7-31 09:43 대문 0

백령도 여행 중 만난 천안함 사건의 진실
유가족 지인의 증언, “천안함 사건은 좌초 후 충돌”

(WWW.SURPRISE.OR.KR / 이준모 / 2023-07-31)


휴가를 맞이하여 우리나라에서 가장 서북쪽에 있는 백령도 여행을 다녀왔다. 비성수기를 골라 날씨가 아주 좋을때 다녀와서 멋진 구경 많이 하고와서 다행이다. 백령도에 대한 이미지를 에둘러 말하자면 섬둘레는 온통 초소가 진을 치고 있는 삼엄한 분위기였으나 그것과 대조적으로 멋진 바위들과 해변이 눈을 즐겁게 했다. 섬 주민들은 대부분 노인들이었고 코로나 시국이라 그런지 거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었다.

물가는 육지보다 비쌌고, 도로 상황은 손봐야 할 곳이 종종 있었다. 네비도 사용하기가 좋지는 않았지만 그럭저럭 여행하는데에는 큰 지장은 없었다. 식당을 여러군데 들어가봤지만 맛집이라고 안내되어 있는곳이 동네 구멍가게 수준이었고 서비스도 불친절했기에 두무진 횟집 말고는 딱히 가볼만한 식당은 없었다.
 
백령도 서쪽해안. 바로 2010년 3월 26일에 천안함이 침몰한 곳이다. 당시 천안함은 한미 키리졸브 훈련중이었고 백령도 서남쪽을 30분에 1회 왕복 수색하는 임무를 맡았다.

그런데 당시 조류는 거셌고 최원일 함장은 운항에 미숙한 상태였다. 이런 상황의 천안함이 9시 5분에 U턴을 하면서 육지쪽에 너무 붙은것이 화근이었다. 백령도 서쪽해안은 수심이 들쭉날쭉 했고 큰 배들이 지나다니기가 위험한 곳인데, 그중에 평균 수심 20미터 정도였다가 다소 위로 솟은 지형이 있었다. 그곳을 미처 모르고 천안함이 지나가도록 했던것이다. 결국 천안함은 9시 15분에 238초소 앞바다 수심 6.4미터 지점 모래톱에 좌초했다. 배가 얹혀서 가질않자 천안함은 앞뒤로 움직이면서 빠져나오려고 했고 이 과정에서 프로펠러가 모래톱을 파헤치는 2번의 휘어지는 변형을 가져오게 되었다. 겨우 빠져나온 천안함은 수심 깊은곳으로 이동하게 되는데 그사이 파공으로 침수가 발생하여 점점 행동불능 상태에 이르렀다.

좌초지점으로부터 약 1.5km 떨어진 곳 수심 47미터를 지날때인 9시 22분에 표류하던 천안함을 인근에서 같이 훈련중이던 이스라엘 잠수함이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한다. 이 충격으로 천안함은 크게 3조각으로 갈라지게 되고 함미는 그대로 가라앉았으며 함수는 잠수함보다 빠르게 표류하게 된다. 잠수함은 아직 동력이 남아있어서 천천히 표류하게 되는데 용틀임바위 앞 약 1km지점에 침몰했다. 함수는 잠수함보다 멀리 1.8km 뒤에서 침몰했으며 16시간 22분이나 떠 있었음에도 구조활동을 하지 않아 자이로실에서 한명의 익사자가 발생하게 되었다. 함미에서는 바로 가라앉는 바람에 많은 희생자가 나왔고 이스라엘 잠수함에서도 4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여기까지는 온라인에서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정말 우연하게도 그 내용을 실제로 전해들은 분을 천안함 위령비에서 만나게 되었다.

희생자 누구라고 공개해도 될지 모르겠는데 지금은 비밀로 하고.. 아무튼 그 희생자의 아버지 되는 사람의 지인이 위령비 앞에서 나한테 이거 정부에서 꾸며낸 거라고 말씀하시는거였다. 그때부터 얘기가 통해서 이런저런 얘길 나누기 시작했는데 핵심적인 내용은 이러했다.
 
- 희생자 아버지되는 그 사람이 동네 모임에서 좌초 후에 잠수함과 충돌한 것이라고 말했다.
- 유가족들은 다른 초소에서 찍은 tod영상을 통해 진실을 다 알고 있다.
- 희생자 가족들은 평생 가슴에 상처를 입고 살지만 이대로 묻고 가기로 했다.
- 주변에서 너무 많이 물어보기 때문에 모임같은 곳에 잘 나가기가 꺼려진다.
- 생존자나 유가족들이 앞장서서 진실왜곡하는건 정말 잘못하는 일이다.
 
이 분의 성함은 아직 알려주시지 않아서 잘 모른다. 이분은 대체로 북한에 대해 적대적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천안함 진실을 알고 있음에도 나서서 말하는걸 두려워하는 눈치였다. 하지만 같이 오신 사모님의 연락처와 성함은 알아냈다. 이 사모님은 훨씬 더 진보적인 성향을 띄고 있었고 얘기를 나누는동안 점점 긍정적인 태도를 보여주셨다. 같이 찍은 사진과 영상도 있는데 지금은 공개하지 않으려고 한다.
 
난 이 상황을 신상철 대표께 알려드렸고 이후에도 백령도 주민들을 만나서 얘기를 더 나눠봤다.

주민들은 11년전이라 잘 모르겠다는 반응이 많았지만 그래도 그중에는 폭침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었다. 만약에 폭발이 일어났으면 백령도 사람들이 혼비백신해서 섬을 탈출하려고 했을것인데 그런 사람이 한명도 없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한미 키리졸브 훈련중에 북한 잠수정이 NLL 10km이상 넘어와서 천안함을 한방에 격침시키고 유유히 도망가는데 우리군은 교전은 커녕 찾지도 못했다는 괴상한 스토리는 누가봐도 말도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하신다.

맞다. 그런 일이 발생했으면 백령도를 빙 둘러치고 있는 그 수많은 감시체계는 그야말로 무용지물인 셈이다. 더구나 그시각에는 미국 이지스함까지 떠 있었다. 그런데도 북한에게 폭침당했다고 가짜 영웅놀이하는거 보면 어이가 없다. 잘한게 있어야 영웅이지 그런 처참한 꼴을 보이고 책임도 안지는 이상한 모습에 의문을 가지면 마치 천안함 희생자를 모욕하는것처럼 몰아가는 그 태도가 바로 해군의 명예에 먹칠하는 것이다.
 
천안함 사건이 조작인 점을 가장 명확하게 드러내는 부분은 사고 당시의 시간과 장소가 언론과 국방부 천안함 보고서에 뒤섞여있다는 점이다.

원래 천안함 사고는 9시 15분에 A지점에서 좌초 > 9시 22분에 B지점에서 잠수함과 충돌인데, 보고서에는 9시 22분에 A지점을 적어놓고 이 지점에서 폭발했다고 거짓으로 기록했다. 누군가가 실수로 내용을 잘 모른채 적어놓은 것으로 보여진다. 보고가 생명인 군대에서 폭발했다는 위치가 하필 좌초한 위치로 잘못 기재될 수 있을까? 더구나 백령도에서는 6개의 초소에서 천안함을 계속 촬영하고 있었다. 아래 사진처럼 화면에는 위치와 시간도 당연히 나온다.

또 하나는 사건 초기에 언론에서는 9시 15분에 좌초했다는 보도들이 줄줄이 나간점이다. 9시 22분에 갑자기 폭발했다는게 맞다면 9시 15분에 좌초했다는 보도라는게 있을 수 있을까?
이게 가능하려면 누군가가 거짓제보를 했거나 9시 15분에 있었던 일을 국방부가 속인것인데 그게 거짓말이라 쳐도 누구 하나 처벌받은 사람이 없다.

TOD영상보다 실제 시간은 2분정도 늦다. 9시 4분경 천안함이 U턴 직전의 모습. 왼쪽이 함수 부분이다.아직은 아무런 일도 발생하지 않았다.

9시 22분의 천안함 사고 직후 모습. 옆으로 기울어있고 반파되기 전의 모습이다.

9시 24분 천안함 반파할때의 모습. 함미는 무거운 엔진때문에 바로 가라앉았고 함수는 아직 180도 돌기 전이다. 잠수함은 함수쪽을 미는중이다.

유가족 이용기씨가 사고 다음날 작전상황도를 빼앗아 좌초지점을 별표해놓고 수심 6.4미터라고 기록한 사진. 이 사진이 버젓이 있는데도 폭침이라니?

국방부는 4월12일에 함미를 건져올려놓고 제 3의 부표 위치로 4월 15일까지 정박해놓았다. 저 잠수함을 몰래 처리해야했기 때문이다.

제 3의 부표위치에서 한주호 준위가 사망했는데 국방부는 저 곳에 함수가 침몰한거라고 지금까지도 거짓말하고 있다. 하지만 잠수함이 침몰한 곳이다.

제 3의 부표 위치로 미군헬기가 계속 뭔가 싣고 날라다녔다. 함수라면 굳이 저럴 필요가 없을텐데. 이미 구조가 다 되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238초소의 TOD운용병이 찍은 시야각을 토대로 그린 궤적. 국방부는 천안함 백서에다가 좌초한 위치를 적는 실수까지 범했다.

천안함의 항적을 추적해보면 정상적인 운항을 했을때 좌초 지점으로 갔어야 한다. 하지만 굳이 속도를 늦춰서 충돌위치로 갔다는게 국방부의 주장이다.

백령도 서남쪽에는 천안함을 찍을 수 있는 초소가 6개나 있다. 그 중에 사고순간을 담지 않은 1개 영상만을 공개했는데 거기서 잠수함이 발각되었다

천안함 사고에 대해 거짓으로 홍보하는 곳을 가면 대부분의 국민들이 이런 메시지를 남겨야 한다.

천안함 위령탑 앞에서 그 분을 만났다. 사진속의 저 분이 천안함 희생자 아버지의 지인인데 진실을 알고 계셨다. 좌초 후 충돌이 맞다고 하셨다.

위령비에서 약 1km 떨어진 곳이 좌초 지점이고 그 뒤로 1.5km 지점이 잠수함과 충돌한 지점이다.

용틀임바위 앞. 약 1km 지점(수심 20m)에서 잠수함이 침몰했고 그 뒤로 1.8km 지점에서 함수가 침몰했다.

함수와 함미 사이에 드러난 잠수함의 코닝타워 윗부분. 머리부분이 너무 작은거 아니냐고 하는 사람도 있지만 저것은 안테나라서 작아보이는 것이다.

대략 이런 각도로 잠수함의 코닝타워 윗부분이 수면위로 드러난 것인데 이 잠수함의 사망자는 미국 메릴랜드주의 묘지에 묻혔다는 기록이 있다.

백령도 북쪽 해변에서 찍은 우리 군함. 저 배는 NLL 바로 위를 항해중이다. NLL 넘어가도 북한에서 가만히 있는 것 같다.

백령도 천연비행장이기도 한 사곶해변. 여긴 해병대가 주력이지만 공군도 주둔하고 있다. 이곳을 북한 잠수정 1대가 와서 폭침시키는건 불가능하다.

이 배는 북한쪽으로 항해중인 정체불명의 선박이다. 중국배인지 한국배인지는 알 수 없지만 백령도보다 황해도에 더 근접한 위치였다.

백령도 북쪽 해변에서 바라본 황해도. 내 생전에 저곳을 여행할 날이 올까? 언젠간 넘어서야 할텐데 친일매국노들이 결사반대 중이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31306
최근 대문글
- 임두만
- 신상철
- 신상철
- 정호일
- 김종익
IP : 256.50.19.x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이명박, "BBK는 내가 설립했다" (6) 편집국 285245
10
35
07-05 14:24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545600
95
205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620770
70
145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6) 신상철 528885
91
45
10-28 09:10
[단상] 신에게는 아직 12번의 재판이 남았습니다 (9) 신상철 391551
40
80
07-13 13:35
[공지] 2021. 9. 1일부로 서프라이즈 로그인제를 실시합니다 (0) 서프라이즈 26495
5
25
04-03 20:17
131435
천안함 TOD로 사기 쳤던 방법(사진 13 ~ 20 추가 업글... (1) 천안함 필기1 3543
0
0
12-17 23:34
131428
벌초야~22 CHT-02D명칭 (1) 아이에스2 221
0
0
12-12 19:12
131427
벌초야~21 최원일블로그 (2) 아이에스2 293
0
0
12-12 19:00
131426
천안함, 언론 3단체의 허술함과 그들의 미숙 천안함 필기 3551
0
0
12-12 12:49
131308
TOD 까만점은 잠수함의 안테나일까 (21) 아이에스2 1934
0
0
08-01 18:05
백령도 여행 중 만난 천안함 사건의 진실 이준모 6238
0
0
07-31 09:43
131300
[신상철TV] 천안함은 ‘좌초 후 충돌’ 입니다 (1) 신상철 6399
0
0
07-21 10:31
131290
[천안함] 1번 어뢰는 물에서 건진 적이 없다. 버팔로772 6195
0
0
07-09 19:55
131282
쌍끌이 그물 (14) 아이에스2 2084
0
0
07-04 14:19
131279
[신상철TV] [천안함] 쌍끌이 어선으로 어뢰 인양은 절... 신상철 6112
0
0
06-30 14:20
131263
[신상철TV] 천안함 사건을 둘러싼 논리적 모순 5가지... (5) 신상철 6119
0
0
06-16 09:25
131257
[천안함] 도둑이 몽둥이 든다더니... 버팔로772 5554
0
0
06-11 19:54
131247
[천안함] 해경 구조영상 속의 미스트랄 발사대(완료) (5) 버팔로772 6071
0
0
06-02 16:48
131237
잠수함의 긴급부상 (9) 아이에스2 607
0
0
05-25 19:52
131229
[천안함] 사랑보다 마약보다 강했다! 버팔로772 6033
0
0
05-22 20:21
131224
천안함과 비슷한 사고 모음(준비중) (6) 버팔로772 2483
0
0
05-21 17:50
131222
Chat GPT에게 미핵잠 천안함 충돌의혹 등 질문하기 (5) 버팔로772 3574
0
0
05-19 14:28
131220
[천안함] 핵잠 세일은 천안함을 두동강 내기에 너무 ... (3) 버팔로772 988
0
0
05-17 10:54
131214
[천안함] 서해는 수심이 낮아서 핵잠은 못들어 온다? ... (1) 버팔로772 1164
0
0
05-11 21:36
131203
[천안함] 속초함이 포착한 '검은 괴물체'의 정체 (11) 버팔로772 747
0
0
05-02 12:34
131191
[천안함] 스크류 변형 분석1 (2) 버팔로772 570
0
0
04-23 10:34
131183
[악마의 디테일2] 천안함 스크류 변형 범인 (15) 버팔로772 720
0
0
04-17 20:23
131175
함장의 기억 (9) 아이에스2 461
0
0
04-11 21:53
131172
[천안함] 함미 승조원들이 몰살당한 까닭 버팔로772 967
0
0
04-07 12:11
131169
충돌후 함수 전도까지 5~6분(?) 걸렸을까? 버팔로772 205
0
0
04-05 10:00
131168
북한, 천안함 사건 관련성 다섯 번째 공식 부인 (4) 편집국 623
0
0
04-04 15:43
131166
[천안함] 조수기, 유수분리기 그리고, 윤활유 탱크 (2) 버팔로772 478
0
0
04-01 10:32
131158
천안함 1보, "천안함 원인미상의 파공으로 침몰중" 의... (17) 버팔로772 791
0
0
03-24 01:43
131157
천안함 우현 함저 충돌을 입증하는 우현 흘수선 주름(... 버팔로772 293
0
0
03-23 16:56
131155
[천안함] 핵잠 충돌을 입증하는 좌현 함몰 메카니즘 버팔로772 295
0
0
03-22 14:39
131145
천안함 사진 몇장 - 우현 빌지 킬 버팔로772 367
0
0
03-16 22:41
131138
[신상철TV] 당신은 도대체 어느나라 댓통인가? 신상철 461
0
0
03-10 10:13
131127
[천안함 함미격벽 변형] 로제타석을 아는가? (26) 버팔로772 847
0
0
02-28 15:19
131111
신상철돌충설 조작 + 버팔로잠충설 (21) 아이에스2 1568
0
0
02-12 23:43
131110
천안함 터빈실 절단면 함몰순서(완료) 버팔로772 405
0
0
02-12 17:03
131106
천안함 충돌체는 정말 둥근 물체였을까? (사진 추가) 버팔로772 361
0
0
02-08 14:29
131103
천안함 함수 함저 절단면 안쪽 함몰부 절단 메커니즘 버팔로772 275
0
0
02-03 20:59
131100
[악마의 디테일1] 천안함 함수 함저에 피쉬 테일링 실... 버팔로772 472
0
0
02-02 14:06
131099
왜 천안함 함미 좌현쪽은 절단되지 않았을까? 버팔로772 382
0
0
02-01 22:51
131098
천안함 함저 슬라이딩 종료지점 버팔로772 311
0
0
02-01 21:10
131097
천안함 함저 좌현 함몰부 비교(준비중) 버팔로772 275
0
0
02-01 19:02
131084
천안함 함수 상승 후 회전의 의미 버팔로772 445
0
0
01-19 22:14
131081
천안함 함미 탈출이 불가능했던 이유(?) 버팔로772 497
0
0
01-11 17:36
131080
천안함 함체 회전축이 된 함 안정기(?) 버팔로772 530
0
0
01-11 13:25
131079
[천안함] LA급 세일 길이보다 짧은 좌현 함몰부 길이? 버팔로772 269
0
0
01-11 12:42
131075
천안함 함수 좌현이 (돌핀의)최초 충돌부가 아닌 이유 버팔로772 324
0
0
01-10 13:52
131068
가스터빈실 외판 함저 우현 함미쪽 직각 함몰 분석 버팔로1111 240
0
0
01-03 21:48
131067
생존자 충돌음 증언분석표(PDF 파일) (6) 버팔로1111 300
0
0
01-03 17:59
131066
유일한 천안함 유실부 버팔로1111 276
0
0
01-03 17:41
131054
신상철돌충설 반박 - TOD 까만점과 함미 + BRIC (9) 아이에스2 735
0
0
12-17 21:33
131030
신상철돌충설 반박 - 돌핀잠수함의 부력 (4) 아이에스2 441
0
0
11-23 21:44
131028
신상철돌충설 반박 - TOD 까만점과 함수 (1) 아이에스2 367
0
0
11-19 21:40
131025
신상철돌충설 반박 - TOD 까만점의 각도 (2) 아이에스2 362
0
0
11-15 19:04
131023
신상철돌충설 반박 - TOD 까만점은 두개 (1) 아이에스2 376
0
0
11-13 20:58
131015
신상철돌충설 반박 - 돌핀잠수함의 함교 (7) 아이에스2 441
0
0
11-04 18:06
131012
신상철돌충설 반박 - 돌핀잠수함의 바디 (5) 아이에스2 423
0
0
11-02 15:57
131006
[신상철TV] 천안함 승조원 진술 “폭발 아니다!” 신상철 549
0
0
10-26 10:33
130999
신상철돌충설 반박 - 돌핀잠수함의 페인트 (9) 아이에스2 572
0
0
10-24 21:44
130990
신상철돌충설 반박 - 돌핀잠수함의 알리바이 (6) 아이에스2 707
0
0
10-15 12:35
130983
정윤잠충설에 의견 + 버팔로잠충설 (8) 아이에스2 781
0
0
10-04 16:22
130964
[신상철TV] 어뢰? 존재 자체가 거짓! 신상철 408
0
0
09-14 10:24
130957
[신상철TV] 백낙청TV ‘천안함’인터뷰 (이승현 교수) 신상철 553
0
0
09-08 15:35
130897
[신상철 TV] [경찰의 아들] 함안정기편 신상철 447
0
0
06-28 11:28
130895
“천안함사건 진실규명은 현재진행형” 사람일보 821
0
0
06-24 15:45
130894
천안함사건, 대법원 판결과 또다른 시작 신상철 771
0
0
06-23 11:54
130893
[신상철TV] [경찰의 아들] 함수편 신상철 398
0
0
06-22 13:51
130891
신상철돌충설 반박 - TOD 영상은 잠수함이 아니다 (6) 아이에스2 1192
0
0
06-21 12:58
130890
[신상철TV] [경찰의 아들] 함미편 신상철 375
0
0
06-21 10:17
130886
[신상철TV] 대한민국 경찰여러분! 신상철 397
0
0
06-18 11:27
130882
[신상철 TV] ‘不便한 眞實’의 歷史 신상철 412
0
0
06-14 14:09
130874
신상철 전 위원 천안함 좌초충돌 주장 명예훼손 무죄... 미디어오늘 812
0
0
06-09 15:21
130873
[속보] ‘천안함 좌초설 명예훼손’ 신상철, 대법원서... 머니투데이 868
0
0
06-09 11:47
130812
천안함 침몰사건 12년 지났는데도 논란 해소되지 않은... 미디어오늘 1081
0
0
03-30 15:51
130808
천안함 사건 이후 12년 (1) 권종상 1036
0
0
03-29 09:40
130709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께 드리는 말씀 12 신상철 1017
0
0
01-20 11:16
130701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드리는 말씀 11 신상철 1019
0
0
01-12 10:39
130679
[신상철TV] 개혁의 핵(核) - 천안함 사건 신상철 1091
0
0
12-16 14:16
130673
[신상철TV] 찬안함 가족분들께 드리는 말씀 ⑤ ⑥ 신상철 536
0
0
12-10 09:03
130670
고 발 장 신상철 517
0
0
12-08 09:43
130669
‘천안함 침몰 직무유기’ 혐의 공수처에 이명박 고발 미디어오늘 1031
0
0
12-08 09:40
130667
Valfajr Torpedo (YT-534-UW1 vs CHT-02D) (6) 아이에스2 882
0
0
12-07 16:09
130659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드리는 말씀 ③ ④ 신상철 814
0
0
12-03 09:56
130647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말씀 드리게 된 이유 신상철 888
0
0
11-26 15:04
130645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드리는 말씀 ② 신상철 846
0
0
11-25 11:56
130644
천안함 침몰사건의 진상규명을 또다시 요구한다. 당당뉴스 3095
0
0
11-25 10:00
130642
[신상철TV] 천안함 가족분들께 드리는 말씀 ① 신상철 655
0
0
11-24 10:47
130596
[신상철TV] [민초강론-12] 천안함 10년 재판 판결문 ... 신상철 1211
0
0
10-14 10:41
130586
[신상철TV] [민초강론-11] 천안함 프로펠러 손상의 개... 신상철 1041
0
0
10-06 09:45
130519
[신상철TV] [민초강론-04] 해도(海圖)를 보면 천안함 ... (5) 신상철 1276
0
5
09-09 09:16
130503
합조단의 TOD 뽀삽질, 그 네 번째 이야기 (1) 正추구 746
0
28
09-06 22:35
130485
[신상철TV] [민초강론-02] 천안함 항해당직사관 “좌... 신상철 1192
0
5
09-03 10:50
130324
생계형 마이너스 오의 조작질(feat 벌초의 cctv 작업... (4) 조작꾼 사냥 294
5
0
08-17 15:15
130249
[신상철TV] 오바마 전 대통령 회고록에서 2010 천안함... 신상철 617
0
5
08-11 09:40
130244
1번 어뢰의 탄생(feat, 개 젓 짜는 소리) (6) 조작꾼 사냥 279
10
0
08-10 21:59
130117
어뢰 스크류를 돌려봤다고? (8) 조작꾼 사냥 282
0
0
07-31 14:17
130073
대마도는 일본이 실효 지배하고 있다 김순신 569
3
0
07-27 09:02
130041
지난글 보충 이미지(뻘초 tod) (1) 조작꾼 사냥 237
10
0
07-22 23:01
130001
[만평] 찰스와 후니 권총찬 314
0
5
07-19 11:43
129953
[신상철TV] 천안함 사건 군형법 공소시효 무려 14년이... 신상철 841
0
5
07-14 12:55
129919
[신상철TV] 천안함 반파 직후 영상을 공개한 것은 국... 신상철 613
0
5
07-13 11:00
129842
생계형 마이너스 오, 이리와 봐(뻘초 tod) (13) 조작꾼 사냥 537
10
0
07-07 21:03
129819
여명숙 vs 신상철 + 최원일 (7) 아이에스 638
0
0
07-05 23:00
129771
[신상철TV] 대한민국 공동체 혼란과 균열 염려하시는 ... 신상철 925
0
5
07-01 13:30
129752
[신상철TV] 천안함 진실 드러나면 쓰레기 집단 향후 5... 신상철 1205
0
5
06-30 15:32
129707
함 안정기 압착 분석 (1) 어나니머스 343
5
5
06-27 23:28
129678
벌초가 조작한 제3의 부표 (12) 조작꾼 사냥 819
5
5
06-26 20:59
129645
[신상철TV] 최승호 PD PROJECT 3 국과수 감정서에 ‘1... 신상철 645
5
5
06-22 15:50
129631
[신상철TV] 최승호 PD PROJECT 2 천안함 잠수함 충돌... 신상철 935
5
5
06-21 12:56
129599
최함장이 가리키는 사고지점 / 중화동 천안함 위령제 음영 706
0
5
06-17 17:52
129564
잠수함 - Crash Dive (30) 아이에스 1052
0
0
06-12 12:22
12345678910 ..16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930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