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은 좌초입니다.
천안함 조사위원으로 참여한 선박 전문가 신상철의 비망기
오동나무 아래서 역사를 기록하다.
권력을 사익 확대의 도구쯤으로 여기는 오늘날 부패한 고위 관료들.. 김종익
도둑맞은 주권
18대 대선은 합법으로 위장한 부정선거였다. 김후용
진보적 글쓰기
우리의 글쓰기가 사회를 개선하는데 기여했으면 좋겠다. 김갑수
진보를 복기하다
국회의원으로서 내놓았던, 내놓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던 정책을 열한 가지의 주제로 묶어 정리했다. 이정희
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번호 18188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127606  누리 75 (95,170, 16:5:34)  등록일 2015-6-13 07:16 대문 13


[법원 제출 의견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5-06-12)


의 견 서

사건번호 : 2010고합1201
피 고 인 : 신상철


존경하는 재판장님,

지난 6월 8일 제37차 공판(노인식 충남대 교수에 대한 증인신문) 및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하여 첨부와 같이 의견서를 제출하고자 하오며 그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프로펠러 손상이야말로 천안함이 어떤 사고를 겪었는지 천안함 스스로 온 몸으로 보여주는 핵심 증거이기 때문이며,

둘째, 그럼에도 노인식 교수는 학자적 지위와 권위를 이용,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조사되고 판단되어야 할 과학적 사실에 대하여 특정한 결론에 맞추어진 시나리오를 펼침으로써 사실관계를 현저히 왜곡하고 진실을 호도하고 있으며,

셋째, 이러한 사실이 일반 불특정 다수의 국민들에게 <최고 권위의 과학자가 분석한 것이니 틀림이 없을 것>이라는 잘못된 믿음을 줌으로써 천안함의 진실규명에 상당한 저해요소로 작용함에 대한 우려와 함께,

넷째, 프로펠러 손상의 원인 규명에 있어 단순 프로그램상의 시뮬레이션이 아닌, 실체적 실험이 가능하며 큰 비용을 들이지 않고 얼마든지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과 재연이 가능하다는 점을 말씀드리기 위함입니다. 

* 첨부 :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하여

2015년 6월 12일

피고인 신상철

서울중앙지법 형사36부 귀중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하여

1. 프로펠러 손상의 개요

천안함 우현 프로펠러의 블레이드(Blade)가 휘어져 있으며, 블레이드의 휘어진 부분은 마치 샌딩(Sanding)을 한 것처럼 빤질빤질하며 따개비가 모두 떨어져 나간 형태입니다. 그리고 블레이드의 끝단부는 부러져 있거나 부분적으로 손상이 나 있습니다.

이것은 천안함이 해저지반(모래톱)에 좌초하였다는 것을 보여주는 핵심 증거이며 좌현 프로펠러는 멀쩡한 반면 우현 프로펠러가 집중적으로 손상을 입은 것은 천안함이 좌초시 우현 프로펠러가 모래톱에 파묻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상식적으로 좌현하부에서 폭발이 존재했다면 좌현 프로펠러가 손상이 큰 것이 당연할 것입니다. 그러나 좌현 프로펠러는 멀쩡한데 우현 프로펠러가 손상이 큰 것은 좌현 하부에서의 폭발이 존재했다는 국방부의 주장을 배척하는 것입니다.

노인식 교수는 법정 증언석에서 이 문제에 대해 “왜 그런지 모르겠다”라고 답변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는 “프로펠러의 손상에 대한 원인을 밝힐 수 있을만큼 우리가 실력이 되지 않는다.”는 황당한 답변을 하였습니다. 그 스스로 조선해양공학과 교수이며 프로펠러 관련 논문만 수 십편 썼다고 하면서 “실력이 없다”고 말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발언입니다.  


2. 프로펠러 손상 원인의 99%는 <좌초>

저는 재판에서 노인식 증인에게 “선박의 프로펠러가 손상받는 원인 가운데 좌초가 차지하는 비율이 어느 정도 되느냐?”고 질문하였으나 그는 “잘 모르겠다”고 답변을 하였습니다. 제가 다시 “프로펠러 손상의 95%이상은 좌초가 원인이라고 생각하는데 증인은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재차 묻자 노인식 교수는 “그 정도 될 것”이라고 답변을 하였습니다.

장담컨대, 저는 <프로펠러 손상원인의 99%는 좌초(충돌 포함)>라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프로펠러는 선박의 제일 뒤쪽, 제일 하단에 설치되어 있고 선저면 보다도 더 아래로 내려와 있도록 설계되어 있기 때문에 프로펠러가 부러지거나 휘어지는 손상을 입었다면 그것은 99% 해저지반에 닿거나 어떤 물체와 부딪쳤을 때 발생가능한 것입니다.

선박의 프로펠러가 외부폭발에 의해 손상될 확률이 얼마나 될까요? 그것도 어뢰폭발을 만날 경우가 얼마나 될까요? 아마 0.001%의 확률도 되지 못할 것입니다.

프로펠러 손상의 여러 사례들

그런데 충남대 노인식 교수는 프로펠러 손상에 대한 원인을 분석하면서 처음부터 99% 확률의 <좌초>는 완전 배제한 채 0.001% 확률도 되지 못하는 <폭발>만을 가정하고 시뮬레이션을 하였습니다. 그것은 그가 이미 정부와 국방부에서 설정해 놓은 <천안함은 어뢰폭발로 격침>이라는 가이드라인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하였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는 법정 증언에서 분명히 발언하였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려서 제가 프로펠러의 손상을 들여다보기 시작한 것은 모든 상황이 끝나고 난 뒤”라고 증언한 것이지요. 그가 말하는 <모든 상황>이란 합조단의 최종결론을 말하는 것입니다. 합조단에서 <어뢰 폭발>로 결론을 내려놓고 있는데 그가 <프로펠러 손상의 원인은 좌초>라는 의견을 내는 것은 쉽지 않았을 것입니다. 

조선공학 전문가로서, 그는 <프로펠러 손상은 폭발과는 다른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사고 원인에 대한 섣부른 결론을 내리는 것은 옳지 않다>라고 합조단의 최종결론을 유보시켰어야 옳습니다. 그것이 학자적 양심에 부합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폭발의 결론에 자신의 소견을 끼워맞추었던 것입니다.


3. 천안함 프로펠러 손상 세부분석

천안함 우현 프로펠러에 나타나 있는 손상의 형태는 다양합니다. 그 하나하나를 짚어보면 천안함이 어떤 사고를 접했는지 알 수 있는 것입니다.

(1) 우현 프로펠러 단순 휘어짐 (Simple Bending)

프로펠러가 휘어지는 현상은 해저지반 혹은 어떤 물체와 부딪혔을 경우인데, 해저지반과 접촉한 것을 나타내어주는 증거는 접촉면의 상태입니다. 우현 휘어진 부분이 샌딩(Sanding)한 것처럼 빤질빤질하고 따개비가 완전히 떨어져 나간 것은 우현 프로펠러가 모래톱에 묻힌 상태에서 회전을 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2) 우현 프로펠러 S자 휘어집 ('S' Bending)

우현 프로펠러 가운데 하나는 블레이드가 마치 ‘S'자 형태로 휘어져 있습니다. 이것은 천안함이 좌초한 상태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전진과 후진을 번갈아가며 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천안함은 ‘가변피치프로펠러(Variable Pitch Propeller)이므로 전진이든 후진이든 돌아가는 방향은 일정합니다. 우현은 오른쪽, 좌현은 왼쪽으로 돌아갑니다. 다만 블레이드의 각도를 조절하여 전진과 후진시 날개의 각도가 달라지게 됩니다. 따라서 전, 후진을 반복하였을 경우 블레이드가 'S'자 형태로 손상을 입게 되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프로펠러의 각도를 달리하며 전.후진 실험을 해보면 입증될 것입니다. 프로펠러 모형 실험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입니다.

(3) 우현 프로펠러 끝단부의 손상

우현 프로펠러가 모래톱에 파묻한 상태로 작동되었다는 것을 입증하는 또 하나의 증거는 끝단부의 손상입니다.

모래톱이라는 해저지질은 모래와 자갈 그리고 조개껍데기 등이 혼재된 상태의 해저지반입니다. 따라서 프로펠러가 모래를 파면서 돌아가는 동안 그 속의 자갈을 만날 경우 블레이드의 날이 깨어지거나 금이가는 손상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4) 좌, 우현 프로펠러 비교 - 따개비 유무

좌현 프로펠러는 모래톱을 파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우현 프로펠러는 모래, 자살, 조개껍데기가 혼재된 해저지반을 파면서 휘어지고 금이 가는 손상이 발생합니다. 그것을 보여주는 결정적인 증거가 <따개비>입니다.

따개비가 프로펠러에 달라붙는 형태는 좌우현 프로펠러가 동일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손상이 발생된 후 좌우현의 모습은 확연히 다릅니다. 좌현은 따개비들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반면, 우현 프로펠러는 따개비들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그리고 그 부위는 마치 페퍼로 문지른 것처럼 빤질빤질 합니다. 이것은 우현 프로펠레가 모래톱을 만났다는 결정적인 증거입니다.

이에 대해 노인식 교수는 “(폭발에 의한 충격에) 따개비가 떨어져 나갔을 것”이라고 하였습니다만 참으로 궁색한 변명입니다. 좌우현이 고스란히 비교가 되고 있는 마당에 ‘충격으로 떨어져 나갔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전혀 없으며 이 또한 간단한 실험으로 입증이 가능한 것입니다.

(5) 2009 하와이 앞 바다에서 좌초한 미 순양함과의 비교

2009년 미 순양함 'Port Royal'호가 훈련을 마치고 귀항하던 중 하와이 앞바다 산호초 해역에 좌초하는 사고가 발생합니다. 좌초한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스스로 엔진을 전,후진으로 쓴 결과 좌우 스크류 프로펠러가 부러지고 휘어졌습니다.

암초에 좌초한 Port Royal호 스크류는 부러지기까지 하였습니다만, 모래톱에 좌초한 천안함은 휘어지는 손상을 입은 것이 차이점입니다. 두 함선 모두 휘어진 프로펠러 블레이드의 모습이 샴쌍둥이처럼 닮았습니다.  


4. 천안함이 좌초한 지점은 어디인가?

제가 줄기차게 주장하는 것은 <천안함은 좌초 후 충돌로 침몰하였다>입니다. 이것은 처음 제가 천안함 사고를 들여다 보며 주장한 이후 줄곳 견지해 온 저의 분석이며 판단입니다.

그러나 가끔 검사님께서 저의 주장을 모르지는 않으실 터인데도 증인들에 대한 신문을 하면서 “이 지점(천안함 침몰지점을 지칭)에서 좌초가 가능한가?”라고 질문하곤 합니다.

천안함이 침몰한 지점은 수심이 47m입니다. 그곳에는 암초도 없습니다. 그것은 해도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따라서 천안함이 침몰한 지점은 천안함이 좌초할 수 있는 지역이 아닙니다. 천안함이 좌초한 지점(1차 사고지점)은 백령도에 가까운 모래톱이며 수심이 6.4m인 지점입니다. 그리고 천안함이 침몰한 지점(2차 사고지점)은 수심 47m이며 그곳에서 천안함은 수중함선과 충돌로 침몰한 것입니다. 그것이 저의 분석이며 변함없는 주장입니다.

(1) ‘최초좌초’지점 (1차 사고지점)

천안함이 좌초한 지점(1차 사고지점)은 천안함 사고 다음 날인 2010년 3월27일 오전 2함대 사령부에서 희생자 가족들께 브리핑하기 위해 만든 작전상황도에 잘 표시되어 있습니다.

그 지점은 모래사구가 발달한 지점입니다. 수 천년 동안 대동강에서 흘러내려온 고운 모래는 백령도 인근에 가라앉아 넓디넓은 저수심 지대를 형성합니다. 해도상에 나타나는 저수심 지역은 백령도와 대청도를 합친 면적보다도 더 넓게 표시되어 있습니다. 백령도의 사곳이라는 해안은 수km에 달하고 고운모래가 단단히 굳어져 비행기가 뜨고 내릴 정도입니다. 

백령도 서안을 휘감아 돌면서 와류에 의해 가라앉기 시작한 고운모래들은 마치 게불(해저생물)과 같은 모습으로 길게 저수심대를 형성하며 그 끝단은 모래톱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해도상 'S, SH'로 표기된 것이 바로 모래톱을 의미하며 모래, 자갈, 조개껍질이 혼재되어 있는 곳이라는 의미입니다. 

그 지점의 해도상 평균수심은 8.6m이지만 작전상황도에는 6.4m로 메모되어 있습니다. 흘수가 4m인 천안함이 평균수심 6.4m 지역에서 좌초가 가능한가? 충분히 가능합니다. 2~3m의 파고(해수면의 오르내림) 그리고 선체의 트림(1m)과 프로펠러 하단의 기저면 돌출부의 깊이(1m)를 감안할 경우 충분히 좌초하고도 남는 지점입니다. 

해군 스스로 ‘최초좌초’라고 표기한 것은 천안함 사고 자체가 ‘단 한번’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천안함이 반파에 이르는 사고는 ‘최종사고’가 되겠지요. 천안함은 ‘최초사고’인 ‘좌초’를 겪으면서 선체 하부가 찢어지고 파공이 되면서 심각하게 침수가 발생합니다. 그것이 천안함이 기동력을 상실하고 2차 사고를 당할 때까지 표류하는 원인이 된 것입니다. 

(2) 침수 후 반파

청와대에도 ‘침수’ 보고가 이어졌다는 것은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되고 있는 바와 같이, 천안함 사고를 최초로 보도한 KBS의 화면에는 ‘침수 5km 표류후 침몰’이라고 표기되어 있습니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좌초(1차 사고)로 인한 침수 / 5km 표류 / 충돌(2차 사고)로 인한 반파 침몰’ 이것이 천안함 사고입니다.

(3) 충돌후 반파 침몰

이번에 제출하는 의견서는 ‘프로펠러 손상의 원인은 좌초’라는 사실에 포커스가 맞추어져 있으므로 ‘충돌’에 대한 상세는 생략토록 하겠습니다. 기존의 공소장에 제가 주장하며 작성한 칼럼들에 명시되어 있습니다만 보다 상세한 내용을 포함하여 별도의 의견서로 제출하도록 하겠습니다.


5. 프로펠러 모형 실험에 대하여

저는 이번 37차 공판에서 재판장님께 ‘프로펠러 모형에 대한 실험’을 할 수 있도록 허락해 주실 것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충남대 노인식 교수는 그 스스로 국내에서 자신만큼 프로펠러에 대해 잘 아는 사람이 없다고 하였습니다만, 저는 그분이 참으로 과학자 답지 못한 거짓을 행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노인식 교수께서 프로펠러에 대해 얼마나 연구를 하셨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항해를 하면서 프로펠러를 써봤고, 조선소에서 신조선 감독을 하면서 프로펠러 제작 공정을 주물단계에서부터 완성될 때까지 제작검사하는 일을 여러차례 했던 경험이 있습니다. 

하지만 천안함 프로펠러 손상의 원인을 밝히는 것은 그렇게 심오하고 고차원적인 과학적 지식이 동원될 필요가 없는 일입니다. 우리가 일상생황에서 겪는 ‘관성의 원리’ 그것을 국방부와 노인식 교수는 주장하는 것이고, 저는 ‘그것은 참으로 황당한 얘기’이며 <100% 좌초의 경우 발생하는 상황>으로 결론내리고 있는 것입니다.

이것은 비교적 간단한 실험으로 입증가능합니다. 우리가 천안함과 동일한 초계함 하부에 어뢰를 터트려보는 실험을 한다면 가장 좋겠습니다만, 그것은 여건이 허락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프로펠러의 경우 모형 실험만으로도 충분히 원인 규명이 가능한 것입니다.

실제로 선박을 최초 건조할 때, 프로펠러 모형을 만들어서 실험을 하고 선주의 승인을 득한 후 제작에 들어간다는 사실이 그것을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1) 노인식 교수의 시뮬레이션

노 교수는 자신 스스로 조사를 하지 않았다고 하면서도 우현 스크류가 10cm 축밀림이 발생했다는 보고 내용에 근거하여 시뮬레이션 하였다 하였습니다.

백번 천번 양보하여 10cm 축밀림이 있었다 하더라도, 겨우 10센티 축밀림 현상으로 프로펠러 블레이드에 관성의 힘이 미쳐 다섯 블레이드 모두 휘어지는 현상이 발생하느냐 하는 문제입니다. 저는 절대로 그런 현상은 나타나지 않는다고 판단합니다.

그리고 노인식 교수는 자신의 시뮬레이션에서 적용된 ‘힘(Force)의 값이 얼마냐?’라는 질문에 “모른다”라고 답변합니다. 오로지 시간 데이터만 넣었을 뿐이지 힘의 값은 알 필요도 없고 모른다는 겁니다. 힘이 작용하여 블레이드가 휘어지는 결과가 나왔다고 하면서 힘의 값이 얼마인지 모르는 실험이 과연 설득력이 있는지 의문입니다.

(2) 피고인이 주장하는 실험의 개요

간단합니다. 1/10 모형을 만들어 프로펠러를 모래톱에 파묻은 채 작동을 하는 실험을 하였을 경우, 천안함 프로펠러에 나타난 현상이 고스란히 나타나게 될 것이라는 것이 저의 주장입니다.

그리고 노인식 교수가 주장하는 것처럼 힘을 가하여 <프로펠러 샤프트가 부러질 정도로 힘의 값을 늘이면서 실험을 해도 천안함 블레이드가 휘어지는 것과 같은 현상은 나타나지 않는다>는 것이 저의 판단이며 그러한 실험을 하여 밝혀보자는 것입니다. 


존경하는 재판장님,

천안함 사고의 원인을 밝히는 데에 있어 가장 중요한 세 가지를 들라고 하면 ; 

첫째, ‘어뢰의 백색 흡착물질’입니다.

이 백색물질의 성분분석은 천안함 하부에 폭발이 존재했는지 여부를 결정합니다. 미국의 박사분들과 함께 그 분야 국내 최고 권위자인 정기영 박사의 ‘백색물질은 알루미늄황화수산화염이라는 결론’은 천안함 하부에 폭발이 없었다는 것을 의미하며 어뢰의 존재여부를 탄핵하는 것입니다. 

둘째, ‘제3의 부표’입니다.

천안함 함수와 함미는 사고 다음날인 3월 28일 저녁 8시~10시 사이에 모두 발견하고 제1부표(함미)와 제2부표(함수)를 설치합니다. 그런데 그 다음날인 3월29일 한주호 준위가 어선을 빌려 어군탐지기를 작동하여 제3의 물체를 찾아 그곳에 또 하나의 부표를 설치합니다. 이름하여 ‘제3의 부표’입니다. 그곳에는 천안함과 충돌하여 반파 침몰케 하고 그 스스로도 떠내려와 자신도 가라앉은 곳, ‘제3의 부표’의 진실은 천안함 두 번째 사고를 결정짓습니다.

셋째, ‘프로펠러 손상’입니다.

상선의 항해사는 물론, 배를 좀 타봤다는 어부들조차도 한 눈에 알아보는 손상이 프로펠러 손상입니다. 프로펠러 손상의 형태는 어떤 해저지반과 어떻게 접촉하였는지를 고스란히 말해줍니다. 러시아 조사단이 ‘해저지반과의 접촉’이라고 단언하듯, 프로펠러는 그 스스로 사고원인을 온 몸으로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상과 같이 프로펠러 손상과 관련된 의견서를 제출하오며 프로펠러 모형에 대한 실험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허락하여 주시기를 소원합니다.

2015. 6. 12

피고인 신상철 드립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18188
최근 대문글
- 미디어오늘
- VOP
- 아이엠피터
- 권종상
- 이준구
IP : 125.184.217.x
[1/4]   포리체  IP 124.57.158.x    작성일 2015년6월14일 00시28분      
노인식 너 공학도 였니?
대학, 이공계 는 더 순수해
노씨
그렇게 해서 공진청장 ?
그렇게 정2품 하셔!

돈도0 멷0예도,,,,,,,,,?
참사람 신기사
이런 사람이 공학도 !
[2/4]   earth639  IP 139.208.36.x    작성일 2015년6월14일 17시13분      
논점이 충분하다.한국의 자랑!진실과 력사앞에 무릅 끌 놈.세력들이 눈에 보인다.
[3/4]   월남치마  IP 59.1.93.x    작성일 2015년6월16일 14시50분      
갑자기 기관이 멈춰버리면
샤프트가 비틀어지면서 나가던지
아니면 프로펠러 와 사프트를 연결하는 링 있는 쪽이 헛돌아서 나가던지 할텐데
프로펠러 끝이 꽃잎처럽 휘어진다?, 더군다나 수면에서 물의 약간의 저항도 있는데
이해가 가나?
[4/4]   사기범죄  IP 73.92.124.x    작성일 2016년9월20일 02시53분      
미군의 최신예 이지스함과, 남한의 이지스함, 등이 북한의 통통 반잠수정 한테도 대책이 없다고 했다면서요?
하여간,,,,,,
걸레들의 행진이 참.
이것이 우리나라의 전통 우방이라고 혈맹이라고 하던 최고의 군사력의 미군과의 합동작전의 실태 입니다.
오 뻔한 거짓말로 세상을 우기려고 할까? 한겹으로 천안함 만들어서 찌걱대다가, 찢어져가니, 전속력으로 해안으로 들이박다가, 어디어디에 부딪힌 것.
빼고박고 난리치다가 해경들에 의하여 간신히 그나마 어린장병들 몇명을 구했다나?
철로 만들 배가 찢어져 터졌다는데, 코피 터지거나, 가벼운 찰과상 받은장병이 하나도 없이 트레이닝 복장으로 얌전히 걸어나와?
배의 유리창은 커녕, 폭발지점 선실안의 형광등도 안깨져? 엔진도 파이프 하나 폭발손상없이 짜게져 해면 바닥에 고스란히 떨어져 있다?
이거 관련지휘관을 기관총으로 사형에 쳐해야 군기가 잡힐고 실제 전쟁시에 장병들이 명령을 들을 것.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77197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4) 신상철 127607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69074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136924
81
35
10-28 09:10
37394
힘내세요...님의 글을 읽고 느낀 점... 이젠 3
0
0
01-24 22:09
37393
잘 해라 이제니..니가 이재명 지지하면 충격먹는 사... 힘내세요 16
0
0
01-24 21:31
37392
한국의 보수는 친일파 변신 매국노들로 사드배치로 한... 진짜보수 10
0
0
01-24 20:50
37391
문재인이 조심해야 할 대상 = [종북종놈] (1) 고토회복 43
10
5
01-24 20:20
37390
더불어 민주당 19대 대통령후보자 선출 세부규정!!!!! (1) 힘내세요 20
5
5
01-24 19:58
37389
마찰력 부분은 아직도 인정안하시는 것 같아서 이야기... 눈이침침 15
0
0
01-24 19:37
37388
크로스 섹션도 애써 몰라하시는 것 같아서... 눈이침침 19
0
0
01-24 19:27
37387
세월x의 칼-5(조류) (9) untitled 69
10
0
01-24 19:13
37386
문재인이 삼성특검 덮은게 사실인가요? (1) 이젠 39
15
15
01-24 19:05
37385
삼성 X파일로 떠드는 것들~!! ...ㅋㅋㅋ...... (1) 고토회복 48
20
10
01-24 18:51
37384
문재인 이상호 x 파일 막은 이유는 (1) 몽민심서 53
4
5
01-24 18:20
37380
세계 최 첨단 잠수함?? (7) 눈이침침 126
5
0
01-24 17:06
37379
그림이 무슨 문제냐 문재인? 카악퉤 107
5
0
01-24 16:57
37378
한국자유총연맹의 폭로, 검찰 대응은? 바람부는언덕 53
14
5
01-24 16:50
37377
문재인의 삼성과 짜웅건이 개구라면... (1) 4호 전차 H형 62
9
5
01-24 16:44
37376
이야! 이재명이 허경영 뺨 치것다 ㅋㅋ 울산아재 52
0
5
01-24 16:27
37375
범여권 대선주자 2위, 황교안 권한대행은 무엇을 노리... 미디어오늘 83
0
5
01-24 16:19
37374
이재명 시장의 싸드(THAAD) 무기 체제 철회 요구는, ... (8) 꼴.종. 57
0
5
01-24 15:39
37373
한국 멸망케할 사드배치 찬성 가짜보수 사대매국노들 진짜보수 38
5
5
01-24 15:27
37371
박근혜=박칠푼, 문재인=문칠푼 (라도+미친+힘내 필독) (2) 안티늙으신네 49
10
0
01-24 13:49
37369
문재인이 삼성X파일특검 막았다는 이상호, 왜 그랬을... (1) 힘내세요 97
15
25
01-24 12:29
37368
조기숙, 구좌파는 20세기 낡은 패러다임 (1) 조기숙 71
5
35
01-24 12:07
37367
이재명이 진보,,,라서 좋은게 아니다. (3) 이젠 93
15
19
01-24 11:26
37366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룰은 하나마나 몽민심서 67
10
5
01-24 11:23
37365
박근혜가 대통령 될수있었던 이유는... 돌팔리 62
5
0
01-24 11:13
37364
“김기춘, 친정부 단체 재정 지원도 지시” 경향 32
10
0
01-24 11:08
37363
문체부 ‘블랙리스트’ 대국민사과에 “면피용” 질타... VOP 79
10
0
01-24 10:57
37362
“호빠, 내연…” 탄핵심판을 막장드라마 만든 박근혜... 한겨레 73
5
5
01-24 10:34
37361
박지원은 왜 패권을 외치는가믄 (1) 스퀴즈 70
15
5
01-24 10:29
37360
좀 깁니다만.. 꼭 청취해 보시기를 어르신네 64
10
20
01-24 10:04
37359
표현의 자유 : 풍자인가? 인격살인인가? 드러운 잠 63
0
10
01-24 09:59
37356
민주당 대선 경선룰, 2012년 울산을 기억하라 (1) 아이엠피터 170
5
5
01-24 09:28
37355
박사모, 김진태, 태극기를 모독하지 말라 권종상 153
0
5
01-24 08:01
37354
[펌] 유승민, “문죄인, 아바타 대통령 될 것” (사진... (2) 안티친노문빠 82
10
0
01-24 07:55
37353
문재인과 안철수 사주비교 (1) 사주팔자 113
30
5
01-24 06:45
37352
"아쉬울 때만 광주 찾는 문재인 "… 호남고속 122
15
0
01-24 04:47
37351
표창원은 문재인 캠프에서 빼라 (1) 알몸좋아 215
15
0
01-24 04:10
37349
의원회관의 박근혜 나체그림-알몸과 누드 차이? (1) 철저비평 225
15
10
01-24 02:27
37348
법원 "사랑의교회 당회 개최 금지" 오정현2 164
15
0
01-24 02:16
37347
문재인과 '당원의 권리' (1) 병파 75
0
0
01-23 21:45
37346
특검 화이팅! (2) 이준구 362
25
10
01-23 19:50
37345
[설날특집] 조기대선-5가지 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140
0
0
01-23 19:08
37344
☦ 다카키 마사오의 자식이 대통령 될 수 있었... (1) 시골길 91
0
0
01-23 18:41
37343
왜 울 나라의 노동당은 노동자들의 지지를 못 받는가? (1) 울산아재 81
0
10
01-23 17:45
37342
데이터 분석가 조기숙 교수의 조언 (2) 0042625 155
10
10
01-23 17:25
37341
[펌] 남경필, 문죄인을 맹공 (라도+미친+머퍼+힘내 필... (1) 안티늙으신네 66
0
5
01-23 16:59
37340
이재명이 시계공장에서 대선출마 선언했다고? 울산아재 105
0
25
01-23 16:12
37339
구정물이 콸콸, 썩어들어가는 내성천 (1) 정수근 216
10
0
01-23 15:41
37338
밑에 글 읽어보니, 컨테이너 오류에 대한 지적도 있네... 눈이침침 86
0
0
01-23 15:26
37337
재벌개혁과 재벌해체 그리고 포퓰리즘 (1) 힘내세요 72
10
25
01-23 15:18
37336
이재명 성남시장 대통령 선거 출마 기자회견문 (2) 사기공화국 76
15
0
01-23 14:03
37335
참여정부 호남 홀대론? 진실은 호남 홀로 대우. (1) 힘내세요 88
5
20
01-23 13:37
37334
탄핵 주범 ...홍사덕도 인정하는 노무현 업적 (1) 힘내세요 115
5
20
01-23 13:22
37333
☦ 집회 알바 금지법 발의 (1) 시골길 79
10
0
01-23 13:09
37331
문재인- 포럼광주 출범식 행사 전체사진 (2) 힘내세요 131
10
20
01-23 13:00
37330
이재명 대선출마 공식선언했다 (1) 서푸라이즈 95
20
0
01-23 12:53
37329
눈이 평펑 와도 촛불의 함성은 끊이지 않았다 (1) 편집국 268
15
5
01-23 11:37
37328
삼성X파일 수사 방해 장본인 의혹…해명 없어 86
5
0
01-23 11:36
37327
박 대통령은 정말 피해자일지 모른다 (1) 시골길 103
0
5
01-23 11:21
37326
'잠실새내역 화재'에 대한 승객들의 증언 연합뉴스 217
0
0
01-23 11:07
37325
친박이나 친문 양아치나... (3) 4호 전차 H형 119
15
5
01-23 10:52
37324
의사십새들도 정치인 못지않게 개그하더만 (1) 마파람짱 82
0
5
01-23 10:38
37322
부산지하철, 1200억 ‘노인 무임승차’ 적자 때문에 ... (1) 아이엠피터 258
10
0
01-23 09:30
37321
참여정부 노무현 삼성결탁설에 목을 매는자들 꼭 보거... (2) 어르신네 134
5
25
01-23 09:10
37320
삼성참여정부때 민간인 사찰 피해 (1) 박형국 95
15
5
01-23 04:58
37319
☩대박 동영상: 김기춘 조윤선 수갑차고 항문검... (3) ☗화보... 324
20
0
01-23 02:56
37318
삼성X파일 사건 (2) 호루스 376
65
5
01-23 02:48
37317
민변 텐트만 부쉈다? 병파 98
5
0
01-23 02:03
37316
시지프스님께 질문합니다. (4) 눈이침침 149
10
0
01-23 00:49
37314
‘중선위’의 공개 답변을 요구한다(170122) almani 67
0
0
01-23 00:42
37313
☆ 민중혁명(民衆革命), 과연 누구를 위한 혁명인가? ... 인생유전 131
0
10
01-22 23:59
37311
문재인 후보님!호남에 읍소는 거의 절망입니다 (2) 몽민심서 166
5
10
01-22 21:04
37310
[신당창당] 엄청난 충격뉴스 !! 펌글 223
0
5
01-22 19:19
37307
[이재명] 대선분석-엄청난 충격발언 !! (1) 펌글 201
19
0
01-22 15:24
37298
문재인은 이상호를 품어야 한다. (1) 병파 123
5
0
01-22 14:09
37297
[반기문] 서둘러 불출마 선언 하시요 (2) 펌글 137
0
0
01-22 13:18
37296
다섯 가지 궁금한 이야기 113
0
0
01-22 12:52
37295
☦ 선거-투표-이렇게 하지 마세요 시골길 118
0
0
01-22 11:32
37294
문재인 재산 (1) 부자문재인 226
20
20
01-22 11:30
37292
이재명의 반성 (1) 힘내세요 170
20
25
01-22 10:57
37291
돈 없는 문재인 (아고라 트와일라잇) (3) 힘내세요 146
20
15
01-22 10:45
37290
조의연 판사 비방하다 역풍맞는 촛불집단 (2) 183
15
15
01-22 09:43
37289
문재인-대선 불출마 선언을 권하는 이유 (1) 148
30
5
01-22 09:18
37288
"金조각상 등 재물만 트럭 4대분"…부패장성의 지하금... (1) 최순실전투기 161
0
0
01-22 08:32
37287
박근혜 최순실은 아직 살아있다 (1) 우리사회연구... 166
9
10
01-22 07:01
37286
☦ 세계에서 가장 비싼 사진 톱10 시골길 209
0
0
01-22 06:38
37285
☦ 망치부인 방송. (2016. 12. 23) 시골길 139
10
5
01-22 06:13
37284
☦ 재평가가 시급한 김재규 (1) 시골길 128
10
0
01-22 05:31
37283
문재인 "아버지가 전라도 사람한테 사기당해 집안이 ... 힘빠지네 181
30
10
01-22 03:55
37282
문재인 백날 때려도 소용없는 이유........ (2) 힘내세요 225
15
20
01-22 02:45
37281
☨美 CIA 비밀문건 5·18 북한군 개입은... 드디어 공개 249
30
0
01-22 02:36
37280
☩조윤선 세월호 반대 용역건달 동원 주도~ (2) 창조경제 290
35
0
01-22 02:05
37279
☦ 이상호기자 자네 역사의 정의는 (3) 시골길 179
0
5
01-21 21:48
37278
☦ 반기문 할배의 입신양면 (2) 시골길 127
5
0
01-21 21:24
37277
☦ 오바마의 퇴임 아내와 딸도울고~! (3) 시골길 160
0
5
01-21 19:40
37276
보수단체 행진 중 JTBC 앞에서 경찰과 대치…" (1) 뒤죽박죽 157
10
0
01-21 19:29
37275
아이디어 하나 (2) 병파 129
5
0
01-21 18:43
37274
낭만닥터 한석규 울산아재 145
5
0
01-21 16:31
37273
삼성을 생각한다...김용철 오류 비판, 이렇게 훌륭한 ... 어르신네 187
10
25
01-21 15:58
37272
이상호기자 사건 간단 정리 (1) 힘내세요 223
20
25
01-21 15:56
37271
☗동영상: 조윤선장관 수갑찬 모습-박근혜 앞날 처참하네~ 328
40
0
01-21 15:43
37270
KBS 출연 취소 압박한 문재인, 집권하면 언론탄압 (1) 언론탄압 127
10
10
01-21 15:43
37269
반기문 동생 반기상 울산아재 136
0
0
01-21 15:42
37268
북핵미사일이 두려운 트럼프 (1) 자주통일연구... 163
0
20
01-21 14:46
37267
니들은 문재인도 죽일 인간들이다. (권순욱) (4) 힘내세요 209
20
20
01-21 14:24
37266
이상호 기자가 한 방에 훅 가는 것을 보니 (3) 힘내세요 285
30
35
01-21 14:21
37265
돈받고 동원된 가짜보수들 쿠테타 유발발언 내란선동... (2) 진짜보수 149
5
15
01-21 14:01
37264
참여정부의 패악질 - 고 안상영 전부산시장 (4) 호루스 299
15
10
01-21 13:34
37263
문재인 2007년엔 '삼성 특검 시기상조' 의견 내 (1) 오마이뉴스 144
35
10
01-21 12:33
37262
이상호, “문재인이 삼성X파일 수사 막았다” (4) 이상호 260
45
20
01-21 11:16
12345678910 ..340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