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쟁   세월호   부정선거   천안함   박근혜   성완종리스트   메르스   일반   전체 
급격한 전복은 급속한 침수 - 선미 램프(Lamp)가 원인
  번호 5137  글쓴이 신상철 (dokkotak)  조회 25004  누리 75 (75,0, 12:12:0)  등록일 2014-4-28 09:19 대문 10


세월호 전복의 직접적인 원인

급격한 전복은 급속한 침수 - 선미 램프(Ramp)가 원인


(WWW.SURPRISE.OR.KR / 신상철 / 2014-04-28)


세월호가 항해를 하던 중, 갑자기 좌현으로 기울며 전복하였고, 정부와 해경은 <세월호가 급선회를 하는 바람에 전복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후 알려진 바, 전날 저녁 출항후 군산앞바다 지날 즈음 모종의 사고를 당했다는 정황과 함께 사고 당일 새벽 해경에 구조요청을 하였다는 사실이 새로이 드러나는 가운데 상당한 침수가 원인으로 작용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만, 그것만으로 <급속한 전복>을 설명하기엔 부족해 보입니다. 

선박이 급선회 자체만으로 전복되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어떤 상황에서도 선박은 전복되지 않아야 한다는 것은 선박이 가진 특성에 기인합니다. 그럼에도 전복되었다면 그것은 원인이 다른 곳에 있는 것입니다. 복원력이 급격히 악화된 선박이 급선회를 함으로써 선체를 더 기울게 하여 결국 선체를 전복에 이르게 했다면, 그 원인은 <복원력 상실>이지 <급선회>에 두어서는 안된다는 것이지요.

비행기가 우회전하려면 일단 우측 날개를 내리고, 좌측 날개를 올린 후 선회합니다. 선박이 타를 최대의 각으로 돌려도 선체는 부드러운 곡선을 그리며 서서히 돌아가지, 과속한 차량이 비탈길에서 핸들틀다가 뒤집어져 추락하는 것과 같은 현상은 나타나지 않습니다. 선박은 버스가 아닙니다. 그럼에도 정부와 해경은 마치 사람들의 인식 속에 버스가 뒤집어지는 것과 같은 이미지를 심으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1. 과적과 중량화물 탑재 플랜 - 밸러스트(Ballast)의 제약 

청해진 해운이 중고선 매매시장에 나온 세월호를 인수한 것이 2012년 중반입니다. 청해진 해운은 2012년 8월부터 2013년 2월까지 개조공사를 하면서 선실을 추가하고, 선수램프를 제거하는 공사를 합니다. 

상세한 개조공사 내역을 입수할 수 있으면 더욱 자세히 분석할 수 있겠지만, 선수의 램프를 제거하는 공사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동차를 화물로 싣는 카훼리가 선수의 램프를 제거한다는 것은, 차량이 선수쪽으로 출입하던 것을 완전히 막아버렸다는 의미입니다. 물론 그 부위는 통상의 선박이 가진 선수의 모습으로 개조가 되었겠지요.

그리고 선수의 개조공사로 인해 선박 전체의 안전도나 트림(Trim, 배의 앞뒤 기울기)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지는 않습니다. 그것은 개조를 위한 사전 검토단계에서 보완이 되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선수램프공사가 유발할 수 있는 상황은 화물이 선미쪽으로 집중될 가능성을 높인다는 점입니다.

화물을 싣고 내리는 일은 전적으로 1등 항해사의 고유업무입니다. 따라서 배의 안정성을 고려하고, 항해에 대비하기 위한 고박(Lashing)에 이르기까지 철저히 신경을 쓴다고 하겠지만, 출항직전 늦게 도착하는 화물의 경우 선미램프로 들어와 선미가까이 적재될 가능성이 있고, 심지어 Cargo list에는 없었으나 막바지에 실어야 하는 경우도 허다할 것입니다.

그런 경우 선미쪽의 흘수가 깊어지는 상황이 발생하게 되고, 그것을 조절하기 위해 선수쪽 밸러스트 탱크에 해수를 유입하거나 선미쪽 밸러스트 탱크의 해수를 빼는 방식으로 트림(Trim)을 조절하였겠지요. 문제는 이러한 조건의 제약이 항해중 선체가 기울어지는 상황이 발생했을 때 밸러스트 조절이 원만하지 않게되는 문제점을 야기시킵니다.

즉, 출항할 당시부터 과도한 탑재는 물론, 적절히 분산되지 않은 화물적재 상황을 조절하기 위해 밸러스트 탱크를 사용한 결과, 항해중 문제가 발생하였을 때 밸러스트 탱크의 원활한 조절능력에 제약을 가하게 되는 것이지요. 밸러스트 탱크로의 조절이 불가능해질 경우 선체는 균형감을 상실하고 한쪽으로 쏠리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입니다.


2. 급격한 전복은 급속한 침수 - 선미 램프(Ramp)가 원인
 

다음의 사진은 세월호의 선미를 뒤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세월호는 우현 계류를 하였고, 차량화물들을 우현램프를 이용하여 탑재하고 있는 장면입니다.

그리고 좌측의 램프는 닫혀있습니다. 세월호가 좌현접안을 하였을 경우에는 좌현램프를 내리고 차량을 싣고 내리겠지요. 그런데 램프가 갖고 있는 커다란 구멍의 하부와 수면과의 높이를 한번 가늠해 보시기 바랍니다. 아무리 보아도 불과 1.5m가 채 되지 않아 보입니다. 옆의 화물트럭의 크기로 비교해 볼 때 말이지요. 

램프의 뚤려있는 부분은 완전수밀(Perfect Tight)가 아닙니다. 그 부분이 완벽하게 수밀이 되려면 거대한 고무패킹 시스템이 있어야 하는데, 사진을 확대해 보시면 알겠지만 전혀 그러한 설비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만약 이 부분이 해수면 아래로 내려간다면 그곳을 급속한 침수가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지요.

그리고 위의 사진은 화물(차량)을 싣고 있는 과정의 모습이고, 화물을 모두 탑재하고 난 이후에는 선체가 사진보다는 더 수면아래로 내려가겠지요. 이번에는 포토샵의 기능을 이용, 세월호가 좌현으로 15도 가량 기울어진 상황을 만들어 봤습니다. 

세월호를 좌현으로 15도 기울였을 때, 하늘색 선이 해수면입니다. 좌현램프로 물이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 지는 것이지요. 선박은 항해하면서 파도, 바람등에 의해 흔들리며 항해를 합니다. 좌현으로 15도 기울어졌다면, 대략 10~20도 사이를 흔들거리며 항해를 하게 된다는 뜻입니다. 

만약 저 부분으로 해수가 유입되기 시작한다면, 사태는 걷잡을 수 없게 됩니다. 내부는 뻥 뚤린 화물창이고 그곳으로 유입된 해수는 화물창 내부를 휩쓸며 돌아다니면서 자유수면효과(Free Surface Effect)를 일으키게 되는 것이지요. 즉, 해수가 좌우로 앞뒤로 돌아다니며 가하는 운동에너지에 의해 선체의 안정성을 더욱 위태롭게 만드는 것이지요. 

유입된 해수는 선체의 중량을 더 크게하면서 선체를 더욱 침하시키고, 선체가 침하되는 만큼 해수의 유입은 더 빠르고 많아져 선박을 급속도로 전복시키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허용된 중량 이상으로 화물을 탑재하는 것이 관행처럼 되어 있어 복원성과 안정성에 심각한 문제를 고질적으로 안고 있는 카훼리 선사들이 얼마나 커다란 위험 앞에 직면해 있는지 분명하게 보여주는 사례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3. 선수 Bulbuow Bow의 스크랫치 이번 사고와 관련없다  

선수의 Bulbous Bow에 나타난 긁힌 흔적(스크랫치)가 충돌에 의한 것이라는 글이 자주 올라오고 있습니다. 그에 대해 그 스크랫치는 이번 사고와 관련이 없으며, 세월호가 언젠가 묘박하였을 당시 즉 닻을 내리고 정박하였을 때 앵커체인에 의해 발생한 스크랫치라고 페이스북에 올린 바 있습니다만, 그에 대해 다시한번 확인시켜드리기 위해 말씀드립니다.

선박이 앵커(닻)를 내리고 정박중인 앵커체인이 길게 늘어지게 되며, 선박은 조류와 바람의 영향으로 시시각각 360도 회전하게 됩니다. 그럴 경우 혹은 앵커체인을 내리거나 감을 때 선수부와 접촉하면서 스크랫치가 발생할 수 있는데, 그것은 스크랫치의 간격이 앵커체인의 간격과 일치한다는 것으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세월호의 경우 스크랫치 부위에 녹이 난 것을 보아도 최근에 난 스크랫치는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4. TV조선 동영상 선미선저하부 손상추정 부위 - 손상 아니다  
   

TV조선에서 내보낸 동영상 가운데 세월호 선미선저부에 마치 선체의 바닥에 파공이 발생한 듯한 영상이 잡혀 여러가지 추정과 분석이 난무하였습니다만, 해당 부위와 관련된 모든 사진과 동영상들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손상이 아니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앞에서 언급한 선수의 Bulbous Bow(구상선수)에 난 스크래치가 정박(묘박)시 앵커체인에 의해 긁힌 흔적이며 이번 사고와 전혀 관련없다고 말씀드렸던 것처럼, 이 부분 역시 파공이나 손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리니 차후 혼선이 없으셨으면 합니다.   

(1) TV조선에서 방영한 동영상에 보이는, 마치 손상과 유사한 형태의 찌그러진 듯한 영상은 타(Rudder)를 사각지대에서 보았을 때의 왜곡된 착시에 의한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따라서,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공개된 사진이나 동영상을 통해 선저하부의 파공을 확인할 수 있는 영상은 없다는 것이 저의 결론입니다.

(2) 그러나 우현 중앙부위 스터빌라이저 앞뒤로 보이는 찢어진듯한 영상은 보다 근접한 사진이 있어야 판독가능하므로 현재로서는 유보하며, 또한 선저바닥의 타(Rudder)로부터 30~50m 지점에 형성된 하얀 부분은 선체가 해저의 뻘에 접촉하였을 때 나타나는 현상으로 강력히 의심되지만 이 또한 선체인양 전까지는 판단을 유보하겠습니다.

(3)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저하부, 특히 좌현하부에 파공이나 찢어진 손상이 존재하리라는 추론이 여전히 유효한 것은, 생존 승객분들 가운데 군산앞바다를 지날 무럽, 어디선가 찢어지는 소리가 들렸다거나, 선체가 기울었다거나, 뭔가에 살짝 부딪는 느낌과 바닥의 캔맥주가 굴렀다는 등 여러사람의 증언이 있기 때문이며, 배가 기울어지고 전복되는 과정에서 한 번도 노출되거나 드러나지 않았던 부위인 <좌현-선미-선저하부>에 외판에 찢어졌거나 파공된 손상이 존재할 것이라고 추정합니다만 그것은 선체인양이 되는 싯점에야 확인이 가능하겠지요.

(4) 세월호는 두 개의 프로펄러(Twin Propeller System)를 갖고 있는 선박이며. 사고후 우현 프로펠러만 수면위로 노출되었기에 좌현프로펠러의 손상 역시 인양단계에서 확인이 가능할 것입니다.

(5) 아울러 이러한 선체손상에 관한 사항은 사고의 원인을 규명하는데 절대적인 요인이므로, 정부와 괸계당국은 손상의 여부와 손상의 크기에 대해 절대로 감추어서도 안되며,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수색하여 밝히고 알려야 할 것입니다. 만에 하나 정부와 관계당국이 그러한 사실을 숨기려 하거나, 인양단계 초입에 잠수부들의 간단한 선저조사(Bottom Survey)만으로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는 내용들을 기피하거나, 왜곡하거나, 지연하거나, 감추고자하는 일이 발생한다면, 전국민적인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이에 모든 국민께서는 두 눈 부릅뜨고 함께 지켜보아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신상철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137
최근 대문글
- 최봉진
- 아이엠피터
- 이준구
- 한겨레
- 문고리
IP : 124.49.73.x
[1/17]   시민의소리 (nocut) IP 112.222.174.x    작성일 2014년4월28일 09시36분      
외부충격 가능성을 수사당국이 19일 그런 것은 없었다고 서둘러 단정지었는데, 이것이 제가 봤을 땐 가장 설득력 있는 가능성이라고 생각합니다.
[2/17]   아이볼  IP 24.182.187.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1시52분      

당시 해경 TOD 캠 영상 있을겁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pxSkqBLoIq4


천안함도 마찬가지...
[3/17]   무심천  IP 220.85.85.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1시57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님 같은 분들이 헌신으로 인해 좋은 세상 올수도 있다는 희망을 가져봅니다.
그런 세상을 만들기 위해 내가 해야하는 일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만든 글이 었습니다.
[4/17]   의혹제기 & 검증  IP 110.9.232.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2시19분      
4944 세월호 좌현 형체 파손사진 (7)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944

4946 [긴급] 세월호 좌측하부 파공 ? (17) / 서프 편집부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946


4950 [세월호] 선저 우현, 특이사항 없음 (보완) (12)

소견 : 세월호 선미 스크류와 방향타, 선전에 긁힌 자국이나 파공, 파열 흔적 없음.(단, 위 사진 노출부위에 한함)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950


4979 세월호 선미 좌현은 이상 무인가? (1)

http://www.surprise.or.kr/pds_data/surprise_13/images/1398156980.jpg


4988 [세월호] 선저 우현, 특이사항 없음 (2편) (5)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988


4991 세월호의 손상지표 (5)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4991


5137 급격한 전복은 급속한 침수 - 선미 램프(Lamp)가 원인 (4)

TV조선 동영상 선미선저하부 손상추정 부위 - 손상 아니다

TV조선에서 내보낸 동영상 가운데 세월호 선미선저부에 마치 선체의 바닥에 파공이 발생한 듯한 영상이 잡혀 여러가지 추정과 분석이 난무하였습니다만, 해당 부위와 관련된 모든 사진과 동영상들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손상이 아니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앞에서 언급한 선수의 Bulbous Bow(구상선수)에 난 스크래치가 정박(묘박)시 앵커체인에 의해 긁힌 흔적이며 이번 사고와 전혀 관련없다고 말씀드렸던 것처럼, 이 부분 역시 파공이나 손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리니 차후 혼선이 없으셨으면 합니다.

(1) TV조선에서 방영한 동영상에 보이는, 마치 손상과 유사한 형태의 찌그러진 듯한 영상은 타(Rudder)를 사각지대에서 보았을 때의 왜곡된 착시에 의한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따라서,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공개된 사진이나 동영상을 통해 선저하부의 파공을 확인할 수 있는 영상은 없다는 것이 저의 결론입니다.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137
[5/17]   아이볼  IP 24.182.187.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3시18분      










당시 해경 TOD 캠 영상 있을겁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pxSkqBLoIq4


천안함도 마찬가지...

FLIR 단 링스 헬기가 구조하는거 분명 봤습니다.








[6/17]   글쎄요  IP 115.143.249.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3시48분      
그럼 그 두번째 쾅 소리는 뭔가요? 그게 해명이 않되잖아요.
[7/17]   글쎄요  IP 115.143.249.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4시00분      
신상철님 설대로라면 이후 정부와 특히 해경의 막무가내식 은폐기도가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특히 구조를 안하고 사실상 애들을 수장시킨 의도가 오리무중이 됩니다. 그런 구조 결함 때문이라면
전원구조가 가능한 시간인 2시간여를 방치하고 선내에 애들을 잡아둘 이유가 없지요.
[8/17]   글쎄요  IP 115.143.249.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4시02분      
적어도 바다 속에 감추어야 할 무엇이 있거나 정치적 사건으로 키우기 위한 동기가 있는 겁니다.
[9/17]   알라딘  IP 110.9.232.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4시09분      

5146번 [세월호] 선미램프 침수여부 - 특이사항 없음
http://surprise.or.kr/board/view.php?table=surprise_13&uid=5146
[10/17]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6시34분      
TV조선에 선저파공은 아래 CigarBar #5134에 올린사진을 연관시켜 볼때 선저파공의 심각한 파손으로 저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정상적인 선저는 아무리 카메라 착시라도, 정상인지 아닌지 알아볼수 있게 마련입니다.
[11/17]   분석관 (thedawn) IP 115.94.70.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6시37분      
자빠진 세월호 선미 방향타를 보면 좌타 5~10도 정도의 방향으로 틀어져 있군요.
조타수의 증언에서 5도우파가 안정적으로 이행되고 다시 5도우타를 실행하는데 획 돌아가
다시 우타 15도를 교정했다는 이야기가 틀린 이야기는 아니군요.
[12/17]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6시51분      
분석관님/ 저도 그렇세 생각하고 있습니다. 일방적으로 선장 및 승무원을 매도하는 일은 없어야한다고 봅니다. 잘못한 많큼에 벌을 받아야지; 그 이상을, 집단 정신적 테러를 가하는 일은 없어야죠. 사회정의는 공평함이 기본이죠. 고대 이집트 벽화에 공평한 저울대와 같이.
[13/17]   꽃잎하나  IP 121.173.49.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7시05분      
후미외부 우현 프로페러 주위 파상모양은 추돌은 아니네요..
타의 사각지대 사진이라구요.. 좋습니다.
하기 잠수함머리박기나 쇠덩어리 추돌이라면 움푹.뻥들어가야 맞겠지요..

결론추론은 화물과적,고박불량으로 좌현 램프 침수와 화물칸 자유표면수 유동격심.. 화물멋대로 굴러가기..
복원력상식,, 좌현침수본격화.. 7시초까지... 이후 신고했다가 취소? 제주행강행하다.. 8시45분경,, 급격위급 발생. 본사 통화 선박포기여부궁협의 리하다 승객전원탈출못시키고 우왕좌왕, 선박직 탈출준비! 사복입고 지들만 탈출! 해경은 7시중반 신고받았으나 세월호 신고취소하니 봐주다가 늦게 신고받고 우왕좌왕.. ? 책임회피위해 전전긍긍, 8시 55분전 진도관제탑 녹취자료 미공개중..
[14/17]   안개  IP 182.224.78.x    작성일 2014년4월28일 17시39분      
121.173.49.x /
님의 댓글에서
-----------------------------------------
후미외부 우현 프로페러 주위 파상모양은 추돌은 아니네요..
타의 사각지대 사진이라구요.. 좋습니다.
하기 잠수함머리박기나 쇠덩어리 추돌이라면 움푹.뻥들어가야 맞겠지요.
----------------------------------------
이 파공은 우현에서 가해진 손상이라고 주장하지 않습니다. 좌현에서 우현쪽으로 타격이 가해져 우현쪽의 선저외판이 결국 터져나온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것이 선저 정상인데 카매라 착시로 그렇게 보인다--라고 주장하는 분들은 그냥 말이 아니라 그래프로 실증을 해야죠..
[15/17]     IP 220.189.204.x    작성일 2014년4월28일 23시14분      
Ramp.........
[16/17]   카랑카랑  IP 124.50.108.x    작성일 2014년5월7일 02시21분      
내생각엔 북한첩보원이 폭발물 차량에 싣고 검사 없이 들어가서 폭파시킨거 같다.
120도 전타도 그렇고, 배 몰아보신분은 알지만 조타를 "알트 맥스" 해도 30도다 ....이거 120도 틀려면 파공이나 닻없으면 불가능하다.
정부가 했다는 말은 집에가서 일기장에나 쓰고, 현실적으로 정으니 짓 같다.
[17/17]   1234  IP 59.11.191.x    작성일 2014년5월11일 17시22분      
이거글쓴애는...
참으로가련헌애같어...
먹구살기위해 조둥이장사허는애...
닉네임
번  호 제        목 글 쓴 이 조  회 누  리 등 록 일
[다큐] 독재 1.9 (1) 김도성 PD 335995
24636
0
12-27 08:01
[법원제출] 프로펠러 손상 관련 검증에 대한 의견서 (3) 신상철 81438
95
170
06-13 07:16
[법원제출] '제3의 부표'관련 UDT 대원 증언에 대한 의견서 (6) 신상철 114633
70
140
06-30 21:18
[검증] 천안함 '1번 어뢰'는 고철 덩어리 (4) 신상철 89715
81
30
10-28 09:10
31033
어이~~통진당 똘만이 (2) 수채화 44
0
5
06-30 14:00
31032
이 더운 날씨에 엄청 에너지 소비 하시네요. (1) 수채화 45
0
5
06-30 13:39
31031
대통령의 동심파괴 논란, 해외토픽감이다 (2) 최봉진 167
0
5
06-30 11:39
31030
보좌관은 측근이 더 나을 것 같던디 민의 수렴과정에... 마파람짱 48
0
0
06-30 11:37
31029
41년째 박근혜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월남 패망’ 아이엠피터 132
5
5
06-30 11:04
31028
물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두 것에게 동아줄 던져준다. 꺾은 붓 85
5
5
06-30 10:55
31027
오락가락 줏대없는 정부의 부동산정책 (1) 이준구 103
0
5
06-30 10:19
31026
노구라의 국뽕법 오락가락? (내용추가) (2) 안티늙으신네 62
5
0
06-30 09:48
31025
도널드+힐러리는 그놈이 그년 (수채화 필독) (1) 안티친노문빠 64
0
0
06-30 09:45
31023
북구4국의 경제적 고찰 (수채화 필독) (1) 안티울산암컷 64
0
0
06-30 09:40
31022
김수민+서영교+박인숙 중 최고악질? 안티새정치놈 58
0
0
06-30 09:38
31021
울산암캐 마음가짐? (수채화 필독) (3) 안티늙으신네 69
10
0
06-30 09:33
31020
수채화놈은 오락가락 박쥐새끼 (울산암캐 필독) (3) 안티해바라기 57
10
0
06-30 09:28
31019
글쓰기 무기한 차단 추가? (탕수 없음) (2) 안티관리자놈 40
0
0
06-30 09:25
31018
전대갈의 3S정책 (10) 수채화 123
0
10
06-30 08:27
31017
박유천에게 당했다는 룸싸롱년들 특징 맞바람 129
15
5
06-30 07:33
31015
주진우, "지하철 스크린 사고는 박정희 탓" 오마갓 85
15
0
06-30 07:22
31014
☩서영교의원 이거보면 기절 하긋네~~ (1) 살림냄새 207
20
0
06-30 06:31
31013
서프라이즈가 바이러스 걸렸나봐 조횟수가 이상해 마파람짱 151
0
0
06-30 06:11
31012
[MBC100분토론] 김진 - 2가지 이상한 발언 705
5
0
06-30 03:00
31009
해바라기야 욕쟁이들을 와 찾어 분위기 망치려고? (1) 마파람짱 753
0
0
06-29 21:38
31007
피해여성들이 앵무새들인가? 복사기들인가 마파람짱 1299
0
0
06-29 20:09
31006
페밀리의 한국 이탈이 너무 심하다. (1) 화씨911 1363
0
0
06-29 18:21
31004
안철수 홧팅! (2) 수채화 1383
0
5
06-29 11:21
31002
‘철근 410톤’ 실은 세월호는 그날 밤 왜 홀로 떠났... (5) 한겨레 1734
20
0
06-29 10:28
31001
안철수 홧팅! 수채화 1254
0
5
06-29 10:19
30997
해수부 장관과 박 대통령은 '세월호' 대책을 논의하지... 문고리 1373
10
0
06-29 10:03
30989
터키 이스탄불 국제공항 '자살폭탄 테러'로 170여명 ... 속보 1030
0
0
06-29 09:42
30985
정부가 '뇌물' 상한선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1) 허핑턴 1028
0
0
06-29 09:31
30984
어디에도 없는 반기문 반기문 550
0
0
06-29 06:49
30980
[문재인] 김해공항 가덕도 이전 검토하시요 (1) 바다터널 395
0
5
06-28 21:52
30979
한심이 행불 ..반금련 몇 댓글 말고는 두문불출.. (1) 해바라기 161
0
0
06-28 20:59
30977
우리국민 모두는 반기문 뺨치는 외교관이 될 수 있습... 꺾은 붓 99
5
5
06-28 20:37
30973
법의 확장성에 대해서 공부 점 해라 92
0
0
06-28 18:28
30972
시원하냐 애매모호 141
0
0
06-28 18:15
30970
‘박승춘 5년’ 보훈처…이념대결 앞장, 서훈관리는 ... 뉴스타파 95
5
0
06-28 17:29
30967
[영상] 강남 칼부림... 용감한 청년들 맨손으로 막아 (1) 노컷뉴스 436
5
0
06-28 17:00
30966
세월호, 426톤 철근 과적…"정부 책임져야" (1) 프레시안 122
5
0
06-28 16:54
30965
안철수 홧팅! (2) 수채화 209
0
10
06-28 15:28
30964
안철수 홧팅! 수채화 149
0
10
06-28 15:02
30963
美 국방부 “무수단 미사일 대기권 재진입” 확인 (1) 뉴요코리안 423
5
0
06-28 14:57
30962
안철수 홧팅! 수채화 169
0
10
06-28 14:23
30959
통진당똘만이~ 수채화 134
0
10
06-28 13:34
30957
정치인은 국민들의 머슴이다. (1) 수채화 137
5
5
06-28 11:58
30956
‘님을 위한 행진곡’ 박근혜만 모르는 진짜 한류 미디어오늘 473
20
10
06-28 11:14
30955
새누리당이나 서프라이즈나 다를 게 없다. 꺾은 붓 144
15
5
06-28 11:03
30953
물거품 된 여소야대 꺾은 붓 186
15
10
06-28 09:24
30951
서영교가 민주투사? 민주투사 137
20
0
06-28 08:52
30947
☦만세!! 경찰청 화끈한 지원사격~~☦ (2) 홧팅! 295
30
0
06-28 06:07
30946
관리자님, 글번호 30933 실종입니다 확인좀... 어르신네 130
0
0
06-27 21:04
30945
[변희재-표창원] 윤창중 관련 충격발언 펌글 183
10
0
06-27 20:18
30940
‘나쁜 정치’는 교활하다 김광호 438
25
0
06-27 16:53
30935
똥차, 선명, 안티.. 오염된 소식통을 대하는 엉아의 ... (1) 어르신네 233
5
5
06-27 12:29
30933
안티인지 똥차인지 누구여, 뽀롱나겠으니까 드런 글 ... (1) 어르신네 299
15
0
06-27 12:04
30932
꺽은붓은 착각하고 있다. (2) 선명야당건설 375
10
5
06-27 10:29
30931
‘군와이스’ 상은 주지 못할망정 징계위원회라니 아이엠피터 688
20
5
06-27 10:20
30930
문재인을 븅신 만드는 국보위 김종인... 4호 전차 H형 340
20
5
06-27 09:37
30927
사면초가 안철수의 하루하루 육상수 375
10
10
06-27 07:05
30923
[박근혜-세월호] SBS방송보도 1가지 이상한점 (1) 뉴스펌 963
10
0
06-26 22:27
30922
망조가 들고도 넘쳤는데도 망하지 않았던 나라 조선 (1) 장은성 802
10
15
06-26 22:08
30921
한국인과 미국 인디언 누가 더 바보일까? (1) 장은성 750
10
5
06-26 21:56
30920
오늘을 이렇게 넘겨도 되는 날인지? (2) 꺾은 붓 923
30
0
06-26 21:23
30917
느그들 새빨간 거짓말을 까발겨 주마 (3) 어르신네 707
5
10
06-26 19:16
30914
[대구시] 사드배치 적극 유치하시요 사드배치 232
0
0
06-26 17:22
30909
김성민 참으로 안타깝네 회생되길 절실히 바랐건만 마파람짱 489
0
10
06-26 11:31
30895
[빈곤층] 박근혜 임기-고난의 행군중 (1) 펌글 697
15
5
06-25 21:29
30894
사랑의 결핍(펌글)광신도,훌리건들의 '처방전' (5) 수채화 753
5
15
06-25 21:26
30889
[박근혜] 퇴임후 유럽연수 떠나시요 강화도령 1114
5
0
06-25 19:27
30888
브렉시트를 바라보는 조금 다른 시각 (1) 권종상 1429
25
10
06-25 19:13
30883
가만 보니 국민당 정의당은 텄고 새누리와 더민주의 ... 마파람짱 879
0
5
06-25 16:13
30882
강간이라매? 확인도 성립도 불능인 강간이라더니 (1) 마파람짱 896
0
5
06-25 15:59
30880
김대중대통령님이시여! 잘 돌아가셨습니다. (5) 꺾은 붓 909
15
10
06-25 13:19
30879
최근 국민의당을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 (2) 선명야당건설 772
5
0
06-25 11:56
30878
NLL 꽃게 딜레마, 노무현이 이미 해법을 말했다 미디어오늘 587
0
0
06-25 10:39
30877
영국 국민들은 왜 '브렉시트'를 택했나? (3) 김보영 1126
10
5
06-25 10:24
30876
어버이연합, 2년5개월간 2500여회 ‘유령집회’ 열었... 유령집회 203
0
0
06-25 09:08
30874
배신이 넘쳐나는 세월 (1) 꺾은 붓 189
5
0
06-25 08:51
30868
이명박그네의 서민주머니 털기 (2) 수채화 283
10
10
06-25 05:58
30867
☩6.25때 기독교목사들 인민군환영대회☩ 심층취재 320
50
0
06-25 05:27
30866
[특보]퇴임후 도피계획 수립한 박근혜 (2) 그르노블 806
30
25
06-24 23:51
30865
서영교 (1) 운동권 642
25
10
06-24 23:38
30864
미국은 들으시요... (1) 두가지 865
10
5
06-24 21:58
30863
할머님들이시여-! 5천만이 당신들 앞에 죽을 죄인입니... (2) 꺾은 붓 867
15
0
06-24 20:28
30860
영국, 브렉시트 선택 - 의미와 전망 (2) 편집국 1525
0
0
06-24 18:34
30858
친노포비아 불식없이, 더민주당 미래없다 - 게으른 농... (1) 어르신네 853
5
10
06-24 17:47
30857
전두환의 한강, 이명박의 4대강 전우용 1174
5
10
06-24 16:17
30856
최저임금 인상 회피 방안 알려준 노동부 경향 743
10
0
06-24 16:12
30855
곳곳에 ‘박근혜 리스크’ 김이택 1127
25
15
06-24 15:59
30851
성과연봉제 유감 강명관 762
5
0
06-24 15:05
30845
파운드, 유로에서 독립 영국탈퇴/ 690
0
0
06-24 12:59
30837
성매매법은 헛점이 많아 현실에 맞게 고쳐야돼 (1) 마파람짱 576
0
10
06-24 10:26
30833
오매가매 닉 바꿔 노는 거,재밌네 ㅎ (2) 울산아짐 540
0
5
06-24 09:31
30832
이명박근혜10년이 역사발전측면에서 꼭 부정적인 10년... (2) 꺾은 붓 705
10
5
06-24 09:12
30830
유천이가 연예계에 등단해야지 잘생긴그 얼굴을 몬보... (4) 마파람짱 444
0
5
06-24 08:44
30821
이제부터는 누구를 지지해야할지 장고중인데 (2) 마파람짱 431
0
5
06-24 04:48
30820
[6.25특집] 미,북전쟁 시급히 대비하자 (3) 6.25특집 440
5
9
06-24 04:04
30819
[광수화보집] 1000만부 제작하시요 (1) 대북전단 326
5
5
06-23 23:52
30813
더민주의 화폐개혁 주장, 충분히 긍정적인 단 하나의 ... (1) 화폐개혁 336
0
5
06-23 17:35
30812
드디어 새누리당에 강력한 다음 대선후보가 나타났다. (7) 꺾은 붓 508
10
5
06-23 16:31
30811
복마전 청소행정 ‘위법 고치기’ 10년 분투기 복마전 375
5
0
06-23 16:06
30809
여권도 NLL을 협력의 바다로 바꿔야 할 이유 깨달았나 NLL 582
20
0
06-23 11:00
30808
‘트러블 메이커’에게 국가보훈을 맡긴 나라 (1) 보훈처 447
20
0
06-23 10:42
30807
너희들 아직 멀었다. (4) 꺾은 붓 357
15
5
06-23 09:36
30805
호,영남지역주의. 수채화 211
5
0
06-23 08:37
30804
16년 6월. 대한민국 3대 거짓말. (1) 4호 전차 H형 330
43
0
06-23 08:31
30799
정치를 바꾸는 방법. (2) 수채화 238
5
0
06-23 07:03
30798
노무현정권과 삼성이 한통속으로 추진한 정책. (1) 선명야당건설 245
20
0
06-23 01:54
30797
[긴급] 신공항 갑자기 발표하던날 무슨일 있었나 ? (1) 틈새뉴스 299
5
0
06-23 01:10
30796
[허경영] 5가지 의문점 퍼온글 240
0
0
06-23 00:20
30795
정치판을 바꾸는 가장 빠른 방법. 수채화 218
10
0
06-22 22:46
12345678910 ..282
버그신고,시스템문의 | 오픈개발
민진미디어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약관 | 광고문의 | Copyright ⓒ 민진미디어.
운영문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3 진미파라곤 1006호 T. 02-761-1678 F.02-6442-0472 poweroftruth@daum.net